반응형

매일 매일이 새로운 하루이고,
그게 며칠째 되는 날이라고 해서 더 새로울 건 없겠지만,
사람의 마음이란 것이 묘해서, 오늘이 며칠째라는 게 중요하게 와닿습니다.
설정해놓은, 핸드폰의 D-day 위젯이 오늘이 어떤 4000일임을 알려주고 있습니다. ^^
 


    그녀와의 어떤(?) 4천일, 10년 11개월 13일! - 4000일이란 세월의 무게.

4천일 기념으로 광릉국립수목원에 다녀올까 합니다. 사진은 작년에 나들이 삼아 갔을 때의 매화꽃(?). ^^
 


[ #1 ]  4천일이란 세월의 무게.

4천일. 11년에서 조금 빠지는 날짜네요.
11년이면, 인큐베이터 속의 어린 아이가 초등학교 4, 5학년을 다니고 있겠군요. 후덜.

4천일. 부지런히 식사를 했으면 최소 8000끼에서 12000끼 쯤 먹을 기간이네요.
중간값 10000끼 잡으면, 20kg 쌀 한 포대에 150공기라니까 쌀 67 포대를 먹는 기간이군요.

4천일. 강산이 변한다는 10년을 넘어서는 기간이네요. 정확히 10년 11개월 13일입니다. ^^
초등학교 입학한 아이가 대입 수험생으로 변모할 세월이고,
중학교 입학한 아이라면 대학 졸업하고 사회에 나올 세월이군요.


[ #2 ]  그녀와의 어떤(?) 4천일입니다.

제가 그닥 로맨티스트라고는 생각하지는 않습니다. (조금은 그런 생각을 한단? ^^)
단순히 날짜에 밝아서 D-day를 따지고 오늘이 몇일째인지를 즐겨 챙길 뿐입니다.
오늘이 그녀와의 어떤(?) 4천일입니다. 그녀 뿐 아니라 제가 중요하게 생각하는 날입니다.
무엇이 4천일째인지는 쫌. ^^; 온라인에서 너무 까발리는 걸 꺼려해서요. 이 소심함! ^^

벌써, 4000일이라니! 위에 적은 세월의 무게가 새삼스레 묵직하게 다가옵니다.
그저 매일 매일 열심히 사랑하고(발그레 *^^*) 아끼며, 살아왔을 뿐인데 벌써 4천일이라니!
소망대로, 앞으로 4천일, 8천일, ... 쭉 하루처럼 사랑하고 아껴야겠죠. 그게 더 중요할테구요.


[ #3 ] 4천일 기념으로는 무엇을?

기념 삼아, 기념일이 아니어도 가끔 가는, 국립 광릉수목원엘 가기로 했습니다.
아주 일찍 예약하지 못 했는데도 예약을 할 수 있어 다행이었습니다.

아침 일찍 김밥 싸고 물 챙겨서 산책 삼아 나들이 삼아 갈까 합니다. 많이 걸으려구요.
카메라 들고서 꽃 구경 하고 나무 구경 하며 자연을 벗삼아 걸을 수 있으리라 봅니다.
다행히 내일 화요일은 제 휴무일입니다. ^^; 정확히 하자면 4001일째 되는 날이지만. ^^

아아악! 근데 내일 날씨가 안습 상황을 예고하고 있네요. ㅜ.ㅜ

전국에 펼쳐진 우산이 저를 슬프게 하지만 (ㅜ.ㅜ) (올 들어 맑은 화요일이 있었냔!)
일단, 좋은 꿈 꾸면서 내일 날씨 예보가 오보이기를 기대하려구요.
날씨가 정 협조를 안 하면 집에서 빗소리 들으며 파전을 부쳐 먹잴까요. -.-;


눈치 빠른 분은 눈치채셨겠지만, 이제 조금 더 있으면 11년을 꽉 채우게 됩니다.
저는 또 말 한마디라도 준비를 해얍죠. 나, 안 까먹고 있어, 라는 걸 알려야 할 거구요.
이거, 누가 시킨다면 못 할 일 같습니다. 본인이 즐거워야 챙길 수 있고 그래야 의미도 있겠죠.
함께 하면서 늘려가는 기념일이 더더욱 저를 즐겁고 기쁘고 행복하게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염장성이라고 생각하신다면 추천버튼을 콱! ^^


2010 0517 월 15:30 ... 15:40  시작이반
2010 0517 월 17:30 ... 17:05  비프리박


p.s.
오늘 새벽에 하나, 아침에 하나, 해서 이미 포스트를 두개나 발행했는데,
이런 기념일 챙기기는 날짜를 넘기면 안 되므로(!) 본의 아니게 3개째 포스트를 발행합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