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헬스클럽 나가는 걸 쉰 게 3개월을 넘겼습니다. 운동을 좋아하는 사람으로서 쉬는 데에 이유가 없지 않습니다. 운동을 해야할 이유에 순순히 수긍을 한다면 헬스클럽을 잠시 안 나갈 필요성도 인정해야할 때가 있습니다. 지난 1월말까지 나간 후 쉬기 시작했으니까 3개월을 넘기고 4개월이 다 되어가는군요.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안 믿으셔도 어쩔 수 없지만(^^) 지금 헬스클럽을 안 나가고 있는 것은 의도적인 선택이었다 아니, 의도적인 선택에 가까운 거였다^^ 라는 이야기이고, 그 이야기를 좀 해보고 싶었습니다. 운동하시는 분들에게, 운동하시다 권태기에(응?) 잠시 접어든 분들에게 힌트나 조언 비슷한 게 될 수 있다면. 
 
 
 
    헬스클럽을 쉬어야 할 때도 있겠죠. - 운동을 잠시(?) 쉬기로 한 계기와 이유.



휴식으로 몸이 재충전되고 마음이 강렬해지면 다시 운동을 시작하겠지요.
제가 즐겨하는 smith machine으로 벤치 프레스를 할 수도 있구요.
사진 속의 인물이 저는 아닙니다. 이미지 출처는 아래 페이지.
http://www.bench-press.net/machine-bench-press.html



하나. 쉬어야겠다는 생각을 하게 된 계기.

고질적인 무릎이 좀 많이 부은 겁니다. 운동을 격하게 한 것도 없는데, 왜 부었지? 감도 안 잡히더군요. 침을 맞아야 하나, 정형외과에 가서 조치를 해야 하나, 고민이 될 정도였죠. 일단, 제 몸을 잘 아는 한의원에 갔더니 활액낭(?)인가에 소위 '물이 찼다'고 하는 그런 증세라더군요. 정형외과를 가도 되나 거기 가면 바로 주사바늘 꽂아서 물을 빼는 방식을 택할 건데, 한의원에서는 한 일주일에서 열흘 침 맞고 치료를 받으면 가라앉을 거라고 하더군요. 선택은 저더러 하라고. ^^;;; 그래서 저는 한의원을 택했고, 몸 조심(?)을 해야 하니 헬스클럽에도 전화를 걸어 잠시 쉬겠다고 알려주었죠. 한의원에서 치료는 잘 진행되었고 무릎은 잘 가라앉아주었죠.


두울. 헬스클럽을 좀 장기로 쉬자는 쪽으로 옮겨간 이유.

헬스클럽을 나간 건 개인적으로 '다시' 나가기 시작했던 것인데요. 그렇게 해서 2년 7~8개월 계속 운동을 했지요. 제가 운동이 싫다거나 헬스클럽이 나가기 싫거나 하는 쪽은 아닙니다. 즐겁게 운동할 수 있는 마인드를 가지고 있으며 헬스클럽에서 하는 운동이 저랑 잘 맞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쭈욱 그래 왔는데, '몸이 좀 힘들어 하는 건가'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좀 쉬게 해 주어야 하나'라는 생각을요. 그렇다면 좀 시일을 두고 쉬게 하는 것도 좋지 않을까. 그런 판단이 섰습니다.

그리고 무엇보다 크게 작용한 것은 헬스클럽에 나가고자 하는 제 마음 속 강렬한 의지^^가 좀 식었다는 점입니다. 열심히 나갈 때는 1주일에 6일에서 7일을 출석했는데 주간 출석일수가 대략 삼사일로 줄어든 것에서도 알 수 있습니다. 이럴 때에는 마음 속에서 헬스클럽에 가고자 하는 의지가 불같이 타오르게 만드는 것이 낫다는 입장입니다. 언제 나갈지 알 수 없지만, 안 나가다 보면 마음 속에서 원하게 될 거야. 그런 생각을 한다죠. 뭐랄까, 배 고픈 사람이 처음에는 음식을 마구 먹지만 배가 좀 불러 오면 식욕이 떨어지는 법이니, 그럴 때에는 계속 밥을 먹지 않는 게 좋다, 라고 한다면 비유가 될까요.

요컨대, 헬스클럽을 쉬게 된 데에는, 몸이 휴식을 원하는 것 같다라는 판단과 다시 마음이 강렬해질 때를 좀 기다리자라는 의도가 크게 작용했다는 것이지요.


세엣. 조만간 다시 나갈 것 같습니다. 어쩌면 다음주부터?

머리 속에서 제가 운동하는 모습이 매일 수시로 떠오릅니다. 운동을 하고 싶은 마음이 꿈틀거림을 느낍니다. 아, 3개월이나 왜 쉬었지? 아쉬움이 가랑비처럼 마음을 적셔옵니다. 이젠 운동을 다시 나갈 때가 된 것 같습니다. 아마도 조만간 다시 나가게 될 것 같다는 느낌이 듭니다. 어쩌면 다음주에는 다시 운동을 시작할지도 모르겠습니다. 긴 시간 쉰 셈이지만, 마음은 더 강렬해지고 강해졌다면 휴식을 취한 의미가 없지 않다고 자위합니다. 게다가 몸도 그야말로 충분한 휴식을 취했고요.



잠시 쉬는 것이 영영 안 하는 것의 시작이 아니라면, 잠시 쉬어 가는 것도 좋다고 봅니다.
몸이 휴식을 원하고 있는 것인지도 모르고, 뜨거웠던 마음이 잠시 식었는지도 모르니까요.
휴식은 몸의 재충전이기도 하지만, 하고자 하는 욕구가 강렬해지기를 기다리는 것인지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10 0515 토 10:00 ... 10:50  비프리박


p.s.
요 몇달 제 블로그에 없는 것으로 헬스클럽, 운동 이야기를 꼽을 수 있는데,
눈치 채셨는지요? 그리고 그 외에도 한두가지 더 있는데. 그것도 눈치채고 계신지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yureka01 2010.05.15 12: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 .저도 몇년간 꾸준히 핼스다녔드랬죠..달리기 때문에요..
    그런데 어느날 부터 무릎이 아파서 쉬었드랬습니다.
    이젠 자전거 하나 사서 싸이클링 할려구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5 19: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렇게 동지가 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지만, 동지네요. 반갑. ^^
      저는 체육관 나가는 거에 열의가 좀 식은 것 같기도 해서
      의욕에 초기화를 해주고 싶은 생각이 들었다죠.
      이제 의욕이 마구 강해진 시점입니다. 핫.

  2. BlogIcon G_Gatsby 2010.05.15 23: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진속의 인물을 유심히 관찰하고 있었는데 본인 인증이 아니었군요.
    허긴..삼두박근이 비프리박님의 그것보다는 조금 비대해 보이긴 했습니다.
    활배엽과 대퇴부의 근육양을 비교해 보더라도 비프리박님의 그것과의 밀접한 차이점을 발견했습니다.

    흥에 겨워 뛰다가도 잠시 쉬면서 식히는 것이 길을 걷는 인생이겠지요.
    항상 뛰는 것만이 좋은건 아닌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5.16 03: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흠흠. 다시 한번 유심히 이미지를 살폈습니다.
      팔이나 겨드랑이 쪽의 근육량은 저랑 엇비슷한 것 같습니다. ^^
      물론, 제가 좀 땡길 때에는 저 사진보다는 좋아 보였지만요. 쿨럭. 증거는. 쿨럭. ^^;

      몸에서 진정으로 원할 때를 기다리는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느슨해지고 일상화되고 ... 긴장감이 떨어져갈 때,
      하던 일을 안 하게 되는 이유입니다. -.-;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05 10:4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일단은 살이 빼는게 급한불인지라.. 햐
    성공하면.. 몸도 좀 가꿔볼까 계획중입니다..
    일단은 다이어트부터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잘 하실 거예요.
      엊그제 블로그에서 밀착마크 중이신 거 봤어요.
      충분히 계획이 현실로 바뀔 듯. ^^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0.06.10 14: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운동좀해야하는데 귀찮아서 도통 움직이기가;;;
    돈주고 헬스 끊으면 나갈까 싶어서 고민중이랍니다.
    건강을 위해 30분씩이라도 동네뜀박질이라도 해야할텐데...넘 게을러졌어여 흑흑

    • BlogIcon 비프리박 2010.06.11 1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돈주고 어딜 나가야 운동이 되는 면이 있지요.
      저 역시 그런 타입이구요. 돈이 아깝지만 어쩔 수. -_-;;;
      사실 돈은 이런 걸 위해 쓰는 비용이 아닐까 싶기도. 핫.
      매일 일정시간 뜀박질만한 멋진 운동이 있을까요? 뜀박질 원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