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 최진실의 남동생 최진영이 사망했다는 뉴스기사를 접했습니다.
미디어다음에서 '1보'로 올라온, 사망 사실만 담은 스트레이트 기사였습니다.
저는, 낮출근 후 바쁘게 제출해야할 교재 초안을 마무리하던 중이었습니다.
처음에는 눈을 의심했습니다. "오보일 거야. 동생까지 왜!"
그간 최진영에 대해서는 관심이 크지 않았지만 죽음 소식에는 달랐습니다.
그것이 고 최진실의 동생, 최진영이었기 때문에 그랬습니다.

 

     ▩ 최진영 사망. 원인은 자살. 울컥했습니다. 모쪼록 편히 잠들길. ▩


      

                                        ( 사진출처 )

이후에 올라오는 후속 기사에서 최진영의 죽음은 기정사실화되었고
기어이 최진영은 누나를 따라, 돌아오지 못하는 불귀의 객이 되었습니다.
여전히 바쁘게 마무리 작업 중인 저는 "사고사인가?" 라고 혼자 되뇌이다가 뒤이어
"설마 자살?"이라는 추측이 머리 속을 스치면서 혼자 울컥했습니다.

연예인을 비롯한 유명인들의 사망 또는 자살 소식에 애도는 표했지만
울컥까지 하긴 어려웠던 것이 사실입니다. 최진영의 죽음 소식에는 울컥했습니다. 
눈물을 흘린 것은 아니지만 눈가에 뭔가 뜨거움이 밀려왔습니다.

마음 속 깊은 곳에서 "얼마나 힘들었던 것일까." 짐작조차 어려웠습니다.

서로 다른 고통과 서로 다른 짐을 가지고 살아가는 우리들이기도 하지만,
'공감'이나 '짐작'이라는 것도 같은 상황에 처해보지 않고서는 어려운 것이 사실입니다.
그럼에도 최진영에 대해서는 "얼마나 힘들었던 것일까."라며 감정이입이 되었습니다.

"지친다. 사람이란 것에 지치고, 살아온 것들에 지치고, 이런 나 때문에 지친다."

최진영이 자신의 미니홈피에 지난 16일 남긴 글의 일부입니다. (
관련기사 )
사람에 지치고, 살아온 것에 지치고, 삶에 지친, ... 그의 처지가 못내 안쓰러웠습니다.
얼마나 힘들길래 삶을 놓아버릴 정도였을까. 공감은 어렵지만 짐작은 될 것도 같습니다.

2009년부터는 학교를 다니기 시작하고, 2010년부터는 방송활동도 시작한다 하고, ...
그만큼 의욕적이는데. 그리고 무엇보다 먼저 가버린 누나를 생각하며 보살필 조카들도 있는데,
그럼에도 그를 기어이 세상과 이별하게 만든, 사람들과 삶이 원망스럽습니다.

모쪼록 힘들고 어려운 고민 같은 거 다 버리고 편안히 잠들길.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남은, 최진실-최진영의 어머니의 마음은 어떨까, 를 생각하니 또 울컥합니다.
남은, 아직도 어린 그의 조카들을 생각하니 마음이 다 아득해집니다.
모쪼록, 남은 가족분들, 힘내시고 잘 살아갈 수 있길 소망합니다.
그리고 우리 모두 삶에 대한 의욕을 가지고 열심히 살아야 하는 것은 물론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10 0330 화 10:30 ... 11:20  비프리박


p.s.
아래는 포스트 작성 중에 훑은 기사들. 세번째 기사에 실린 사진 한장은 가슴을 찌르르 찌릅니다.
http://www.newsen.com/news_view.php?uid=201003300926221001
http://www.hani.co.kr/arti/society/society_general/413003.html
http://www.yonhapnews.co.kr/entertainment/2010/03/29/1104000000AKR20100329190700005.HTML?template=2087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limer 2010.03.30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자살을 볼 때마다 또 한번 세상이 사람을 죽였구나 생각하게 됩니다.
    그래도 편안히 쉬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0:0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죽지 말고 살아야지! 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만,
      이번 최진영의 자살에서는 얼마나 힘들었길래, 라는 공감 아닌 공감이 스쳤습니다.

  2. BlogIcon 에이미 2010.03.30 12: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솔직히 저도 울컥했어요.
    우울증 아니라고 하지만 저 같이 우울증 앓았던 사람은 저런 소식만 들어도
    왠지 모르게 옛날이 떠올라서...
    TV에서 유명인이나 고등학생 자살했다는 소식 보면 울컥 한답니다.
    그것도 크게 포장되어서 나오면...
    이번 주는 정말 우울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최진영이 우울증을 겪긴 했다고 하지만
      자살에 그게 영향을 줬는지는 아직 별 말이 없군요.

      우울증을 겪을 때에는 뭔가 중대한 결정을 내리면 안 되건만
      그 상황에서는 또 큰 결단을 잘 내리는 것이 사실인 것 같습니다.
      최진영이 그랬다는 뜻은 아니고요.

      이래저래, 저 역시, 이번주 내내 우울합니다. 초계함 침몰로 잃은 젊은이들도 그렇고. ㅜ.ㅜ

  3. BlogIcon thebeatle 2010.03.30 15: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나름대로 처절하게 고민했겠지만
    왜 그런 극단적인 길을 택했는지 모르겠습니다.
    허되, 지금은 무엇 하나 함부로 입에 담아선 안 될 일이겠지요.
    부디 좋은 곳에 가셨기를 바랄 뿐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죽지 말고 살아야지! 라는 생각을 하지 않는 것이 아닙니다만,
      이번 최진영의 자살에서는 얼마나 힘들었길래, 라는 공감 아닌 공감이 스쳤습니다.
      모쪼록 고민도 고통도 없는 편안한 곳으로 갔길 바랍니다.

  4. BlogIcon G_Gatsby 2010.03.30 17: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저 고인의 명복을 빌 따름입니다.
    우울함이 사회를 뒤덮는군요.
    대략 10여년 전쯤에도 다리가 붕괴되고 백화점이 사라지는 일도 있었지요.
    정작 잃어버린 10년이 이런건 아닌지 걱정됩니다.
    고인의 모습을 보면서..
    삶은 참 쉽지 않은것이구나..느끼게 됩니다.
    상실감과 박탈감.
    성취 뒤에 오는 허무함.
    사람을 잃은 것에 대한 두려움.
    끝없는 침묵, 또 침묵.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잃어버린 10년. 그걸 복구하려니까 온갖 슬픈 일들도
      버전을 달리하여 복구되는군요. 잃어버린 10년 되돌리기는, 참 멋진 플랜입니다.

      세상 사는 것 참 쉽지 않은 것 같습니다. 맞습니다.
      고통과 고민, 상실감과 박탈감, 미래에 대한 불안, ...
      모든 것이 상대적인 것이지만, 상대적이기에 그만큼 커질 수도 있는 것 같습니다.

      해군 초계함 침몰부터 침묵에 또 침묵을 하게 됩니다.

  5. BlogIcon 무예인 2010.03.30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ㅜ.ㅜ
    안좋은 일들만 있는지 ㅜ.ㅜ

  6. BlogIcon sephia 2010.03.30 22: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답답합니다. ㅠ.ㅠ

  7. BlogIcon 린이♡ 2010.03.31 13: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렇게 밝은 얼굴을 남겨두고... 가네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31 17: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마나 힘들었길래. 그쵸.
      얼마나 힘들었을까, 생각하면 저도 모르게 울컥.
      왜 저 나이에 우리 곁을 떠나가는 것인지.

  8. 브로콜리 2010.04.01 04: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할 말이 없었어요...
    느지막히 일어나 샤워하러 들어가다가 샘의 비명소리를 듣고 알았다죠.

    누구보다도 남겨진 사람들의 아픔을 잘 아는 사람이
    얼마나, 정말 얼마나 힘들었으면..
    누나의 경우보다도 더 마음저리게 스며드는 뭔가가 있더라구요.

    그나저나 그 어머니 정말 어쩌실까요..
    자식 둘을 그렇게 잃으시고..
    참, 유구무언입니다.ㅠ.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02 12: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그 선생님은 아마도 개인적으로도 최진영을 아는 분일 듯.
      충격이 크시겠어. 일반인도 이 정돈데 말이야.
      정말 할 말이 없지. 멍 함, 그 자체.

      그치. 남겨진 입장이었는데, 누군가를 또 남겨놓아야 하는 입장이 된 거겠지.
      마음은 얼마나 힘들었을까. 그럼에도 그렇게 가버린 그는 또 얼마나 힘들었길래.
      맞아. 누나의 경우보다 더 뭔가 쿵하더라구. 나도.

      남은 사람들. 특히 어머니와 조카들은 또 어쩐대.
      그 속은. ㅜ.ㅜ

  9. BlogIcon 雜學小識 2010.04.07 1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죽음...
    그 원인이 어떤 것이건, 그 어떤 수단 혹은 결과로 사망에 이르게 된 것이건 간에,
    그 소식은 언제나 슬프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4.08 1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는 아직도 배안에 갇혀 죽음을 맞이했을 그들을 생각하면
      가슴이 먹먹합니다. '국가가 나한테 해준 게 뭐 있냐'라는 말이 너무 슬픈 현실로.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