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쓰면 익숙해지는 것이라고 생각했습니다. 익숙해지면 편해지는 것이고. ^^
한편으로 오래 쓰면 뭔가 바꿔보고 싶은 마음이 들기 마련입니다. 바꾸는 것이 불편한 작업이라고 하더라도요. ^^; 블로그 스킨과 구성을 조금씩 수정하면서(마이너 업그레이드), 써온 것이 벌써 2년이 다 되다 보니 불편하더라도 좀 변화를 줘보자 라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관련하여, 지난 1월 31일 포스트를 올렸더랬죠. 설문조사라는 부제를 달고 의견을 물었습니다.
  → [설문조사] 제 블로그 스킨 구성과 포스트 작성 방식에 관한 불편함은? ─
많은 분들의 생각과 느낌이 저랑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답이 나왔고, 작업을 했고, 생각보다 일이 커졌고, ... 결실을 맺었습니다. 뭉텅이로 7시간 정도씩 밤을 밝힌 적이 두번 있고(2월 7일 & 12일 심야), 자투리로 적지 않은 시간을 투입하여, 총 20시간 넘게 시간을 쏟아부은 것 같습니다. 물론 머리도 쥐어짜야했고요.


이제 3월 1일이면 제가 티스토리 블로그에 둥지를 틀고서 첫 글을 올린지 꼭 2년째 되는 날입니다. 대충 변화의 시점으로는 날을 잘 잡은 것 같습니다. 뭔가 꽉 채우고, 새로 시작한다는 느낌을 개인적으로 좋아하는 편입니다. 길일 같은 것을 신뢰하지는 않습니다. 다만, 끊고 맺음 그리고 뭔가를 새로 시작하는 데에는 심리적으로 적당한 날짜가 있다고 믿습니다. ^^
 



      티스토리 블로그 2주년, 블로그 업그레이드! 스킨 업데이트, 구성의 변화, ...

         

2년간 고쳐가며 써온 스킨 IS BASE
선택에 고심하고 수정에 고생한 Tistory Studio 스킨



하나. 스킨 플랫폼을 바꾸다   /   IS BASE → Tistory Studio(white)

스킨을 바꿀 생각을 했습니다. 여러 지인들의 의견이 크게 작용했고, 개인적으로도 필요성을 느껴오던 차였습니다. 전체적으로 회색톤이었던 스킨을 흰색톤으로 바꾸었습니다. 그간 가장 눈독을 들였던 스킨입니다. 어떤 지인의 블로그에서 강한 어필이 되었더랬죠. 스킨을 바꾸려고 스킨 제공 페이지에 들어가 뒤적일 때마다 결국 이 스킨으로 귀결되었습니다. 지금까지 작성한 포스트를 잘 살릴 수 있는 컨셉과 사이즈라는 판단을 하게 되었습니다.


두울. 투명 스킨이었다는 걸 뒤늦게 알다니!

처음에는 "그냥 간단히 클릭만으로 바꿀 수 있는 스킨을 고른다"는 생각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렇게 흘러가는 듯도 했습니다. 그런데 Tistory Studio 스킨이 투명이라는 거! 요걸 뒤늦게 알게 되었죠. box를 만들어 바탕색을 깔아주어야 했습니다. skin.html과 style.css를 건드려야 했죠.

블로그 타이틀 영역, 사이드바 영역, 포스트 영역, 답글 영역, 페이지 영역, ... 하나 하나 바탕색을 잡아주었습니다. 그간 스킨을 수정했던 것은 사소한 것들에 불과했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블로그 레이아웃이 이뤄지는 이면의 논리구조를 이해해야 했으니까요. 언젠가 "맨땅에 헤딩"하는 느낌이라고 적었던 바로 그것이었습니다. 창을 여러개 띄워놓고 한 화면에서는 html을 수정하고 다른 화면에선 레이아웃의 변화를 확인하는 과정의 반복이었죠.


세엣. 블로그 타이틀(GIF)을 넣다

아시겠지만 이 스킨을 사용하면 블로그 타이틀이 "Tistory Studio"로 콱 박힙니다. 이미지 파일의 형태로 기본 제공되죠. 수정하려면 스킨 수정을 파일 업로드 형태로 해주어야 합니다.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이라는 타이틀을 포기할 수 없는^^ 저로서는 GIF 파일로 타이틀을 만들어 넣어야 했습니다. GIF 이미지를 제작하거나 캡쳐하는 프로그램을 찾느라 애 좀 먹었습니다. 저의 오랜 지인이자 동생같은^^ mingsss 양한테서 큰 도움을 받았습니다.


네엣. 메뉴를 상단에 심다

이 스킨에서는 기본 메뉴가 좌측 사이드 바에 제공됩니다만, 저한테나 방문자한테나, 메뉴가 상단에 있는 게 눈에 잘 띄고 편리하다는 생각을 합니다. 블로그 타이틀 영역인 블로그 상단에 메뉴를 넣어봤습니다. 제가 가장 많이 사용하고 방문자에게 가장 유용할 것 같은 메뉴를 골라 상단에 넣어봤습니다. html/css에서 잡아주느라 역시 고생을 좀 했습니다.


다섯. 답글 입력창의 위치를 답글 리스트 위로 옮기다.

저 역시 고민을 해오던 부분입니다. 답글 입력창의 위치가 리스트 하단에 있는 것도 의미가 있지요. 그런데 개인적으로 이걸 좀 위로 올려 놓으면 좋겠다는 생각을 해오고 있었습니다. 저번 설문조사에서 이 부분을 지적해주신 유리파더님 같은 분이 계셔서^^ 힘을 얻어 답글 입력창을 과감히 리스트 상단으로 옮겼습니다. 이 스킨이 답글 입력창과 주변이 잘 구분되지 않는 걸 진작부터 알고 있었기에 그걸 보완하여 노랑색 계통의 점선으로 입력창에 테를 둘러봤습니다. 이건 방명록도 마찬가지군요.


여섯. 빠뜨려서는 안될 브라우저 교차 검토   /   ie 6, firefox, chrome

현재 저는 인터넷 브라우저로 ie 8.0을 쓰고 있습니다. 스킨 공사를 ie 8.0을 토대로 진행했다는 이야기죠. 수정 작업을 하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다른 브라우저 사용자들에게도 잘 보이는 걸까?" 라는 생각요. 공사가 거의 끝난 후, 브라우저간 교차 검토를 했습니다. 현재 제 블로그 방문자 가운데 가장 많은 사용자를 자랑하는(-.-); ie 6.0을 비롯해서 모질라 불여우와 구글 크롬으로 새 블로그 이곳저곳을 쑤시고 다녔습니다. 다행히(!) 눈에 띄는 벌레(버그)가 몇개 있어서 바로잡아 주었습니다. 


일곱. 두 스킨의 반복은 어떨까   /   IS BASE ↔ Tistory Studio(white)

나름 이것저것 손보고 수정한 것이 적지 않은 기존 스킨 IS BASE를 영영 버릴 수는 없을 거 같습니다. 긴 시간 정이 들기도 했고, 제 감성과 이성이 녹아든 면도 있으니까요. 그래서 새 스킨 Tistory Studio를 손질하고 고쳐가며 쓰다가 지루해질 무렵, 그것과 번갈아 바꾸는 것은 어떨까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두개의 스킨 플랫폼을 주기적으로 교대시키는 것이죠. 혹시 다른 스킨 가운데 괜찮은 게 생기면 3개를 일정한 주기로 돌아가며 바꿀 수도 있겠지만요. ^^


끝으로. 블로그의 바탕 이미지(배경 화면)는 좀 자주 바꿔 볼까

한두달 간격으로 혹은 계절마다 바탕 이미지를 갈아입히는 것도 좋을 것 같습니다. 지금까지 왜 안 그랬는지. ^^; 아. 그러고 보니 IS BASE 스킨도 투명 스킨이라 할만한 영역이 있었군요. 흐으. 어쨌든, 지금 깔아놓은 바탕 이미지, 잔받침 사진은 지난 휴가에 보성 녹차밭(대한다원)을 방문했을 때 어떤 샵에서 찍은 건데요. 앨범 뒤적이다가 계절이 딱 맞아떨어지는 것 같아 바탕 이미지로 깔아봤습니다. 깔고 보니 나름 만족스럽습니다. 봄이랑 맞는 것 같기도 하고요. 앞으로도, 저나 그녀가 찍은 이미지를 가져다가 블로그의 바탕을 주기적으로(계절마다?) 바꿔주는 것도 괜찮겠다는 생각을 해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축하의 마음을 전하고 싶으시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0228 일 10:00 ... 16:00  비프리박
나른한 휴일이라고^^ 뜨문뜨문 작성


p.s.
이 글은 아침 나절 10시경부터 쓰기 시작했는데 16시가 되어서야 끝을 맺네요.
나른한 휴일, 일요일이라고 왔다갔다 하고 밥 먹고 ... 하면서 뜨문뜨문 작성하다 보니
긴 시간에 걸쳤군요. 실제로 작성한 시간은 대략 한시간 조금 더 될 것 같습니다. ^^
아. 그러고 보니 이 글이 블로그 업그레이드 후 처음 올리는 글이 되는군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10.02.28 17: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금 코멘트 다는 컴퓨터가 ie 6에 애상도 1024X768입니다.

    본문 부분이 밑으로 도망치네요. ㄱ-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8 2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제 ie 6에서도 제대로 구현될 겁니다.

      ie 8을 비롯해서 다른 브라우저는 다 문제가 없는데 왜 ie 6만 문제가 생기는 건지. 휴우.
      ie 6 자체가 여러모로 딸리는-.-a 브라우저임을 실감합니다.

      어쨌든, 문제의 원인을 찾아냈고 해결을 했습니다.

  2. BlogIcon 축구하는 피터팬 2010.02.28 2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뀐 집이 훨씬 더 신선하고 상쾌해서 좋네요^^ 시원한 바람 쐬고 갑니다.~

  3. 유리아빠 2010.02.28 21: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오랜만에 블로그 스킨을 바꾸셨군요.

    저는 수시 때때로 바뀝니다만... 비프리박님은 정말 오랜만에 바꾸시니 큰 공사를 하신 듯 합니다.

    아직은 익숙치 않아도, 곧 눈에 익숙해지리라 생각합니다.

    배경 화면 중... "봄"이란 단어가 부쩍 눈에 띄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2.28 22: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미 쓴 글들이 좀 되다 보니, 스킨 바꿔도 그게 잘 구현되어야 한다는 생각을 했다죠.
      그래서 이것저것 맞추다 보니 큰 공사가 되었습니다.
      이 블로그에 아마 제 손이 안 간 곳이 한 곳도 없지 않을까 합니다. 휴우.

      걍 첨에 블로그 스킨 정할 때 아주 평이한 놈으로, 안 고치고 쓸 수 있는 걸 골라야 했어...
      라는 뒤늦은 후회가 있습니다.
      뭐, 그래도 공부했다 셈 치면 맘이 조금은 편합니다. -.-a

      흠흠. 안 그래도 봄에 맞췄는데, 그 '봄'이란 글자를 딱 잡아내시니 기쁘네요. ^^

  4. BlogIcon ageratum 2010.03.01 1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앗.. 그러고보니 스킨을 바꾸셨군요..
    고생 많이 하셨겠어요..^^
    저는 지금 스킨으로 1년넘게 버틸지도..^^: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2 0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꾸는 데 애 좀 먹었습니다.
      간단히 바꾸자고 시작한 일이 커졌습니다.
      다행히 제가 원하는 컨셉을 구현했고
      이런저런 버그도 다 잘 잡혀서 다행입니다.
      느낌 괜찮으신 거죠? ^^

      저 역시 스킨은 오래 버티는 편입니다. 우리는 동지. ^^

  5. BlogIcon G_Gatsby 2010.03.01 22: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너무 깔끔해지셔서 부담스럽습니다.크큭..농담입니다.
    기념일에 변화를 주는것은 좋은것이죠.
    변화와 성장은 삶을 살찌게 만드는 좋은 것이죠.
    2주년 기념으로 변화를 주셨으니 올해에는 1천만 힛트를 기록할것 같습니다.^^
    고생하셨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2 0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거 너무 깔끔해서, 맑은 물에 고기가 안 모이는 격이 되는 건 아니죠? -.-a
      날짜를 맞춰 변화를 주는 것을, 제가 의외로 참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무슨 길일이니 뭐니 하는 걸 믿지도 않는 사람이 말이죠.
      하기사 그 둘 사이에 관계는 썩 없어 보입니다만. 쿨럭.

      흠흠. 변화를 무서워하지 말자, 라는 생각을 해요.
      그게 간혹 머리에 쥐가 나고 손발이 고생을 하더라도요. ^^

      올해 1천만을 찍는다면 가문의 영광이옵니다.
      모쪼록 많이 도와주십쇼. ^^

  6. BlogIcon mingsss.net 2010.03.02 11: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Better and better and better and better and better and better and better and better!
    ㅋㅋㅋ
    맥OS X환경, 파이어폭스를 주로 사용하는 저는 모든 면에서 전보다 훨씬 보기 좋습니다!
    가능하다면 코멘트 보는 곳의 글들이 좀 더 줄간격이 넓었으면 싶군요. ㅎㅎ
    글씨 포인트가 작다보니 너무 서로 붙어있는 느낌이 있습니다.
    고생하셨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5 16: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거, better가 몇번이야. 핫. 잘 바꾼 거지?
      디자인 관련 전공을 한 밍스한테 better라는 말을 들으니 기분이 째지는 걸?
      밍스가 구동하는 os와 브라우저 환경에서도 잘 돌아가는군?
      일반인(?)이 사용하는 시스템 환경은 아니라서 밍스 같은 사람이 말 안 해주면 몰라. 핫.

      코멘트별 간격은 좀 넓혔어.
      안 그래도 그게 좀 나도 갑갑했는데, 밍스 말 듣고서 조절했음.
      어디를 건드려야 또 그게 넓어지는지 찾느라 머리를 좀 쥐어짰음.
      다행인 것은 머리를 쥐어짜면 답이 나온다는. 핫.
      답글란 글씨 포인트는 지금 크기가 가장 좋지 않나?
      요건 고심의 결과였는뎅. 핫.

  7. BlogIcon Slimer 2010.03.02 1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편을 하셨군요. 멍멍이 편으로 돌아서신 것은 아니리라 믿습니다.ㅎㅎㅎ
    아마 제가 따뜻해서 봄이 왔을 것입니다라고 머릿속에서 제 맘대로 상상의 날개를 폅니다.ㅎ
    분위기는 확 바뀌었는데, 구성요소들은 크게 변하지 않아서 적응하기 힙들지는 않은 것 같습니다.
    HTML/CSS를 공부하시더니 이제 1차 결실을 맺은 듯 해서 마구 부러워집니다.
    제가 사용하는 언어는 한국어 달랑 하나인데, 베푸러박님은 영어와 HTML과 CSS까지 섭렵하셨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5 17: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편을 했지만 제가 멍멍이와 한 편은 아닙니다.
      게 편인 가재도 아니고요. 하핫.

      아마도 '당신이 따뜻해서 봄이 왔습니다'라는 말에는 제 마음도 담겨있었을 거고,
      그런 이상 그 '당신'에는 슬리머님도 당연히 포함됩니다.

      구성요소는 블로그 업그레이드를 해도 바뀌지가 않는 요소인 것 같습니다.
      생각이 바뀌지 않는 한. ^^

      html / css 이번에 좀 깊숙히(?) 건드리다 보니,
      뭐, 원하는 게 있거나, 필요한 게 있으면, 엄두가 쉽게 나더군요.
      그렇다고 쉬운 건 아니지만. 핫. (맘 먹고 파고 들면 역시 어려울 거 같습니다.)

  8. BlogIcon CITY 2010.03.02 17: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주 정성스럽게 블로그 레이아웃을 변경하셨군요.
    이렇게 복잡한 것들을 결국 이루어내는 모습에 감탄하게 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5 17: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직 제 머리가 제 의욕을 못 따라오는 것은 아니어서
      얼마나 다행인지 말입니다. 감탄은 과찬이시고요.

  9. BlogIcon Kay~ 2010.03.04 1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킨 변경 축하드립니다.
    장시간의 소요을 예측했음에도 과감하게 스킨변경을 하신
    비프리박님께 찬사를 보냅니다.
    저도 지난 2월 22일 블로그 2주년이 지났건만..
    변한것은 하나도 없네요! ㅎ
    과감할 필요도 있겠지만... 구상이 떠오르지도 않고 꾸미는 능력이 부족하기도 하다보니..
    늘 그냥 못본체 하고 넘어가버립니다.
    누가 스킨하나 만들어주면 정말 감사할텐데..
    어디서 그런 구세주가 나타나주진 않겠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5 1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장시간 소요될 거라 생각했지만 예상 이상의 장시간이 되어버렸구요.
      들여다 볼수록 모르는 것 투성이입니다. 하악.

      2주년 기념으로 자축의 의미로 준비한 이벤트였는데
      다들 좋은 말씀으로 반응을 대신해 주시니 기쁩니다.
      찬사까정 받을 일이라시니. 핫. 과찬이세요.

      nkay님은 워낙 이쪽 일을 하시니 맘 먹고 달려들자면
      얼마든지 하실 일일텐데, 이미 현재 컨셉이 만족할 수준이라서 안 건드리시는 거겠죠.
      아니면, 블로그에서도 '일'을 한다는 느낌이 싫으셔서? 하핫.
      제가 퇴근 후에 영어 관련 질문 받지 않으려고 하는 것과 비슷하신? 카핫.

      구세주는 nkay님 몸 속에 이미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 BlogIcon Kay~ 2010.03.08 15: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재 컨셉 절대 불만족인데..
      디자인 컨셉을 잡지도 못하고.. 디자인도 딸리고
      그래서 그냥 보고 있답니다. ㅎㅎ
      그냥 이대로 또 1년이 가지 않을까 합니다.
      저도 랙배기 놓고 갑니다.
      한동안 트랙백 활동을안했는데 비프리박님때문에 오늘 열심히 하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10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현재의 블로그 스킨 컨셉에 만족하는 블로거가 있을까요. ^^
      그리고 사실 어떻게 해도 빈 틈이 보이게 마련이기도 하고요.
      nkay님이야, 시간과 여건이 안 되셔서 그렇지, 내공은 되시지 않습니까.
      저는 시간과 여건을 마련해도 내공이 딸려서 고생이 많습니다. ㅜ.ㅜ

      트랙백, 우리, 앞으로, 기회만 되면, 더 주고 받아요. 핫.
      저는 이상하게 트랙백이 쌓여가는 게 많이 뿌듯하더라고요. 큭.

  10. BlogIcon 린이♡ 2010.03.04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스킨이 엄청나게 깔끔합니다~ 참신한 요소가 많이 들어있네요..

    비프리박님 홧팅~

    • BlogIcon 비프리박 2010.03.05 17: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신, 산뜻, 깔끔, ... 이런 말 들으면 기분 좋은데요.
      다행히 그런 평가를 받네요. 감사합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