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ageratum 이 선뜻 램을 보내주셨습니다. ageratum , 고맙습니다.누군가 보내주면 좋겠다고, 어떤 포스트 말미에 큰 기대 없이 적었던 것인데, 정말 후다닥 보내주셨어요. (▩ 누나에게 신장 한쪽 아니, 램 하나를 떼어주는 마음 ▩ 참조).


정말 후다닥이라는 말이 맞는 것이, 20일(일)에 떼어주고, 21일(월)에 올린 포스트에서 호의를 구하고, 23일(수)에 택배를 수령했으니까요. 지금 생각해도 내가 누나네 갔다 온 것이 진짜 지난 일요일이었나,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래서 더 고맙다는. 꾸벅. (_._)


ageratum 이 보내주신 램(ddr 512) 덕분에, 누나네 컴퓨터에 급히 램을 하나 떼어주고서 딸랑 512MB 램이 되어 힘겨워 하던 저희집 마루 컴퓨터가 본래의 제 속도를 되찾게 되었습니다. 짝을 잃은 듯 혼자 남아 외로움에 떨던(응?) RAM이 이렇게 새 짝을 만나게 되었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512MB 짜리가 두개이니 1024MB로 찍혀야 하지만 단위는 GB로 뛰어 1.00GB RAM이라고 찍혀 있습니다. (대한민국의 G도 이젠 MB에서 GB로 업그레이드를 좀 하면 좋으련만 고작 2MB 밖에 안 되다 보니 업그레이드가 어느 세월에 이뤄지겠냔. -.-a)


그냥 램만 보내주셔도 행복한데, 거기다 티백 차(茶)까지 함께 보내셨더군요.
ageratum , 이러시면 제가 너무 고마워서 기억을 해두게 되는데 말입니다. ^^  


제 옆의 그녀가 보더니 바로 딱 알아본 oraganic darjeeling 그리고 oranic apple red에다가 알듯말듯한 refresh라는 이름이 붙은 티백입니다. 티백에 로고처렁 찍힌 'TAZO'라는 글자가 진짜로 바로 '타조' = '타먹어줘'라고 말하는 것 같습니다. 하하핫.


누군가 보내주시게 되면 택배비는 착불로 보내시라고 당부했건만, 배송비를 지불하고 보내셨더군요. 2MB 치하의 경제빙하기라서인지 크리스마스 느낌도 안 나는 차디 찬 겨울이지만, 그래서 더더욱, 개인적으로 훈훈한 크리스마스가 된 것 같습니다. ageratum 은 크리스마스 선물로 보내주신 것이 아니라 하더라도, 받는 제 마음은 성탄 선물입니다. ^^


ageratum , 감사히 받고요. 잊지 않을게요.
복수^^할 건덕지를 찾아 눈에 불을 켜도록 하겠습니다. ^^
전기-전자 신호의 구성으로 이뤄진 차가운 온라인이지만
이런 일이 있음으로 해서 '온라인'은 '溫라인'이 되고 '인터넷'은 '人터넷'인 거겠죠? ^^


아. 빼먹을 뻔 했네요. 어찌 되었든,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Merry Christmas & Happy New Year!!!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훈훈하셨다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224 목 16:40 ... 17:2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여우아저씨 2009.12.24 17: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훈훈하네요. 헤헷

  2. BlogIcon HSoo 2009.12.24 19: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왕캉 좋은선물 받으셨내요...;;;
    집에 있는 컴을 다 뜯어봤지만 PC100 램밖에 꽃혀있질 않내요..DDR램 슬롯이 있지만 제가 빼다 팔아먹었는지 빈슬롯만 덜렁 있지 뭡니까..;;; 제가 몇달전 딸내미컴 만져주며 거기다가 꼽은거 같어요...^^;;
    이거이거 내가 크리스마스 선물좀 보내고 칭찬을 좀 먹고 싶었는대...여의치 않았내요...
    아들내미 4GB램을 좀 나눌걸 그랬나 싶내요...게임이 안된다고 램을 왕창 꼽아줬었는대...ㅎㅎ
    훈훈합니다..비프리박님 말대로 人터넷이고 溫라인인거쥬...keyboard warrior만 있는건 절때 아닙니다..^^
    메리 크리스마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4: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음을 써주신 것만으로도 받은 것과 다르지 않습니다.
      그것만으로 고마울 따름입니다. 희수님 마음을 잘 압니다.
      받은 것과 진배 없으니, 마음에 두지 마세요.
      애들 컴퓨터 업그레이드 할 때 제가 보탬이 못 되어 미안한 마음이 드네요.
      아마도 딸래미 컴퓨터는 ddr이, 아들래미 컴퓨터는 ddr2나 3가 꽂혀있을 거 같군요.

      내심 희수님에게서 크리스마스 선물이 날아오길 바라지 않은 것은 아니지만 (크큭.)
      받은 거나 다름 없다는 거 알아주십쇼.
      희수님처럼 溫라인 人터넷 만드시는 분들이 계셔서 훈훈합니다.

  3. BlogIcon 린이 2009.12.24 21: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훈훈한 풍경입니다.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4. BlogIcon raymundus 2009.12.24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온라인에서 맺는 인연 참 좋지요?^^
    저도 이전 포스팅을 봤었는데 이런 좋은 소식이..:)

    행복하고 편안한 성탄연휴되시길 바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4: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온라인에서의 인연이 오프라인의 인연에 못지 않다는 생각을 해요.
      레이님도 잘 아실 듯. ^^
      행복하고 편안하고 거기다 훈훈한 성탄까지 보내서 므흣했습니다. ^^

  5. BlogIcon 돌이아빠 2009.12.25 00: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선물이네요. 비프리박님께 정말 유용한^^
    정말 멋진 크리스마스 선물이에요~

    비프리박님 메리크리스마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4: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렇게 덜컥 보내주시는 분이 나설 줄은 미처 상상도 못했는데
      참 훈훈한 느낌이더라구요. ageratum님이 참 따뜻한 분이시더란. ^^

      돌이아빠님. 메리 크리스마스는 보내셨을테고
      이제 남은 일은 해피 뉴 이어 2010을 하시는 겁니다. 아셨죠? ^^

  6. BlogIcon sephia 2009.12.25 00: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리스마스 그딴거 잊은지 오래지만...

    좋은 연휴 보내세요.

  7. BlogIcon 초록장미 2009.12.25 00: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메리 크리스마스입니다, 비프리박님! 좋은 선물 받으셨네요. 512메가 DDR램을 보내드릴 수 없어서 안타까웠는데 이렇듯 금방 받으신 것을 보니 제 마음도 훈훈합니다. 이럴 땐 정말 사람이 재산이라는 말이 맞네요. 비프리박님이 평소 지인들을 세심하게 챙기시는 것이 이런 형태로 복이 되어 돌아온 거라고 생각해요. 단 며칠이지만 램 한쪽 떼어주고 고생 많았던 거실 컴퓨터에게도 수고했다고 저 대신 전해주셔요. ㅎㅎ

    오늘 하루 언니야와 무얼 하실지는 이미 다 계획해두셨겠죠? ^^ 옆구리가 빈 저는 아침에 예배 드린 다음 떡국 먹고서 집에서 좀 쉬다가 일하러 나갑니다. 연중무휴 24시간 오픈되어 있는 곳에서 일하다보니 그렇네요. 그래도 좋은 날이니까 손님들과 크리스마스 인사도 나누고 덕담도 하고 그래야겠어요. ^^ 비프리박님도 따뜻하고 사랑이 가득한 하루를 보내시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5: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러 분들의 마음속 성원 역시 중요한 부분 아니겠어요?
      못 보내 안타까운 분, 보내고 싶었는데 여의치 않은 분, ...
      모두 모여 더욱 훈훈한 크리스마스인 듯 합니다.
      아아. 평소 제가 충분히 챙기지도 못한 지인들에게서 뭔가를 받을 때는 늘 부끄럽습니다. ^^;

      컴퓨터한테는 그간 고생 많았다고 토닥거리면서(응?)
      초록장미님의 위로를 함께 전했어요. ^^

      이번 크리스마스에 언니랑은 그냥 가까운 곳에 가서 정말 바람만 좀 쐬고 온 것 외에는
      큰 기억이 없군요. 아. 집에서 둘이 넉넉한 독서시간을 가진 것을 빼놓으면 안 되겠네요.
      어지간히 느리게 읽는 제가 대략 200페이지 넘는 책을 읽었으니까요. ^^

      제가 기특한(독특한?) boss를 만나서 다행히 쉴 수 있었던 크리스마스에
      울 초록장미님은 일을 하셨군요? 사는 게 맘대로 되는 것은 없으니
      저는 멀리서 격려를 보내드렸습니다. 그래서 또 훈훈한 크리스마스가 되셨죠? ^^

  8. BlogIcon manijang2 2009.12.25 01: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크리스마스 되시기 바람니다. ^-^

  9. BlogIcon 2proo 2009.12.25 0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멋진 크리스마스 선물이네요.
    아게라텀님이 쏘 쿨 하신!!! ㅎㅎㅎ
    선뜻 무언가 내어주기가 저어되는 세상인데.. 훈훈합니다.

    비프리박님 크리스마스 잘 보내시고, 연말 마무리 잘 하시길 기원해요~
    행복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쏘 쿨하신^^ ageratum님이신 것이죠.
      선뜻 내주기가 여간해선 쉽지 않은데 그래서 더 고맙죠.

      2프루님도 남은 날들 마무리 잘 하시고 행복하고 대박나는 2010년 맞으시기 바랄게요.

  10. BlogIcon 황팽 2009.12.25 17:2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온라인 인맥이 좋은 점도 많이 있더라고요.

    저런 정성들 참 기분 좋아지죠.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것 같습니다. 온라인 지인들이 오프라인 지인들하고 전혀 다를 바 없죠.
      사실 더 낫다는 생각이 들 때도 적지 않아요. 이번도 그렇고. ^^
      기분 좋고 훈훈한 날들입니다. ^^

  11. BlogIcon 지구벌레 2009.12.25 23: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제대로 훈훈한 크리스마스네요.
    이웃간의 정이 듬뿍 담긴 차까지...멋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5: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온라인이지만 이웃간의 정을 흠뻑 느낄 수 있는 선물이었습니다.
      램이 단순히 램이 아니더란. ^^

  12. BlogIcon ageratum 2009.12.26 0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렇게 포스팅까지 해주시다니.. 조금 민망한데요..ㅋㅋ
    큰일 한것도 아닌데..^^
    오히려 주인을 제대로 찾아간거 같아 좋습니다..ㅋㅋ
    차가 입맛에 맞으실지 모르겠네요..
    아직 안드셨다면 작은 주전자에 티백 하나정도 넣으시면 맞을거에요..(2잔에 티백 하나정도)
    생각보다 진하게 우려나오는 차라서..^^: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27 05: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민망은요. ^^ 감사와 칭찬을 받으셔야죠.
      제가 너무 고맙구요. 사실 큰 기대 하지 못했는데
      이리 선뜻 보내주시니 그래서 기쁨은 더욱 컸네요. 기억해둘게요. ^^

      차는 딱 좋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저희가 물을 좀 많이 해서 타 먹는 관계로
      적당한 것 같습니다. 레드를 마셨고, 이제 블루와 그린이 남아있습니다.
      나중에 구입을 위한 상세정보를 여쭐 수 있겠습니다.
      차까지 보내주시고 더더욱 고마운 마음입니다. 감사해요.

  13. BlogIcon Slimer 2009.12.28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인터넷은 忍터넷이라고 배웠었는데.ㅎㅎ 느려터져서 많이 참아야 한다고.ㅎㅎ
    DDR이로군요.. DDR컨트롤러 만들다 몇번 실해하고 SDR 컨트롤러로 사용하고 있습니다.
    SDR이 단종될 거라는 시장예측에 따라 DDR 컨트롤러를 언능 개발해야 하는데..NAND 컨트롤러 개발에 밀려서 DDR은 쳐다보지도 못하고 있습니다.....라고 이야기 하다보니 혼자 개발 넋두리가 되었네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12.30 0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예전엔 忍터넷이었죠. 아래에서 버퍼링을 나타내는 바는 왜 그리 더디 움직이던지. -.-a
      ddr이든 sdr이든 컨트롤러를 만드신다는 말에 저는 그저 감탄할 뿐입니다.
      sdr이 단종된다, ddr이 단종된다, ...
      실제 단종되었는지는 모르겠지만 사용자들은 아직 적지 않겠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