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오랜만에 하는... 좀 힘들다 싶으면 하는... 소소한 일상의 보고입니다.
많이 힘들다는 뜻은 아니고요. 그냥 소소한 일상의 기록으로 봐주심 될 듯. 일기 같은?  >..<
힘들 때 건네는 한마디 격려가 큰 힘이 된다는 만고의 진리를 잘 알고 계시겠죠? ^^;;;


       소소한 일상:헬스클럽 드뎌 재등록, 예비고3 수업 투입, 조깅 트랙 걷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잿빛 겨울을 준비하는 가을, 강렬한 빨강은 우리의 눈을 시리게 한다.  - 2009 1027 화 경기도 파주 보광사.



[ #1 ]  헬스클럽 재등록의 중대 고비를 넘기다

재등록 날짜를 대략 20일 넘겼습니다. 이번에 재등록 못하나 했습니다.
그녀도 옆에서 '저러다 재등록 못하겠는 걸' 했답니다. 그간 거의 못 나갔단 이야깁니다. -.-a
1년 5개월, 500일을 이어온 헬스클럽 출석이 물거품이 될 뻔 했습니다.

하루 안 가고 이틀 안 가면 한주가 두주 되고 그게 한달로 이어지기 십상입니다.
악순환의 고리를 끊는 것은 어느날 느닷없이(!) 느낌이 올 때 끊는 게 좋은 거 같습니다.
11월 6일(금) 아침이 그랬습니다. 그냥 느낌이 와서 느닷없이 운동을 갔고, 등록을 했습니다.

꼭 3주를 쉰 셈입니다. 특별히 운동을 못할 상황은 없었는데 권태기였나 봅니다. ^^;;;
그리고 그녀와 걷기를 하고 있다는 것이 위안이 되기도 했나 봅니다.
근육운동, 기구운동, 덤벨과 바벨에 매력을 느끼는 1인인데다,
그 운동을 하지 않으면 살이 붙는 체질인지라-.-;;; 헬스클럽은 계속 나가는 게 맞겠죠.

사람들이 정모에는 못 나가도 번개는 잘 치듯이 (그쵸? 그쵸? 그쵸? ^^)
계획하고 벼른다고 되는 것 아니고 어느날 그냥 느낌이 와서 실천에 돌입하게 됩니다.


[ #2 ]  돌아오는 월요일부터 예비고3 수업을...

고3 수업이 오늘로 종강입니다. 2009년 11월 8일 일요일입니다.
금요일에 다음주부터 진행되는 새 수업시간표를 받았습니다. 예비고3의 시작입니다.
고3 아이들이 채 수능을 치르기도 전이지만 새 학년을 맡습니다. 정신이 좀 없을 듯 합니다.

이번에는 고3과 고2를 맡게 됩니다. 메인은 고3이고 서브가 고2입니다.
학원의 여러가지 여건과 정책으로 인해 그렇게 배정이 되었는데요.
맡는 학생들의 인원수가 엇비슷해도 학년이 2개면 일은 두배로 많아집니다. ^^;;;

어르신들의 명언을 가슴과 머리에 되새깁니다. "바쁜 게 좋은 거여!"
종강 쯤 되어서, 내일 모레 수능 치를 현 고3 아이들 얼굴 보면
새로 맡게 될 예비고3 아이들과 오버랩되면서 "짜식들 어른 다 되었군!" 하는 생각 듭니다.
그리고 저는 그에 비해 아직 코흘리개랄 수 있는 어린 학생들을 맡는 거지요. 이번 월요일부터!


[ #3 ]  그녀와 조깅 트랙 걷기는 착실히 진행 중!

그녀와 집 근처 종합운동장 조깅트랙을 걷기 시작한 것이 이제 만 2주를 채웠습니다.
토요일이 3주로 접어드는 날이었습니다. 특별한 일 없으면 빠짐없이 걸으러 갑니다.
그녀가 헬스클럽 대신 택한 조깅트랙 걷기인데요. 저는 헬스클럽과 두탕을 뛰는 거죠. ^^

가는 데 도보 10분, 오는 데 도보 10분, 그리고 트랙 걷는 데 30분 또는 40분, 이렇습니다.
엊그제 안 사실인데, 트랙이 800m 쯤 되는 것 같더군요. 세바퀴를 도는 것으로 시작했고
일주일을 넘길 때 네바퀴로 늘렸습니다. 트랙을 한바퀴 도는 데에 대략 9분~10분 걸리니까
세바퀴면 30분, 네바퀴면 40분을 걷는 계산이 나오는데요. 오고 가는 시간까지 1시간이군요.

기쁜 소식은, 조깅 트랙 걷기를 착실히 진행해서인지 제 무릎이 정상화되고 있는 것입니다.
실외에서 걷는 것도 좋지만 평지를 걷는 것이 이리 좋을 줄은 미처 몰랐네요.
계단을 오르내릴 때에 느꼈던, 무릎에 가해지는 부하가 거의 느껴지지 않습니다.
이젠 헬스클럽에서 트레드밀을 전혀 이용하지 않을 작정입니다. 클럽에선 근력운동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1107 토 22:15 ... 22:50  비프리박
2009 1107 일 15:00  예약발행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