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5월 30일부터 다시 나가기 시작한 헬스클럽입니다.
꽤나 오래 지속된 공백기를 깨고 다시 나간 헬스클럽이었습니다.
벌써(? 이제?) 500일을 채웁니다. 지난주 일요일이었습니다. (10월 11일)
 
헬스클럽 500일을 채우는 저는 두 갈래로 "아픕니다".
달리기 앞에서 한없이 약한 모습을 보이는 제 무릎을 보면 아프고,
작년 같으면 상상도 못할 수준의 저조한 헬스클럽 출석률을 보면 또 아픕니다.

체중은 늘지 않고 있고, 벨트는 또 한 칸이 줄었지만, 그래도 제 마음은 편치 않습니다.
500일은 천일의 절반이군요. 과거를 돌아보고 현재를 점검하고 미래를 설계할 시점 같습니다.
실천의 가장 좋은 수단은 소문내는 것이란 믿음으로, 헬스클럽 500일의 현재를 들여다 봅니다.


 
         헬스클럽 500일, 나는 박지성이 부럽다. - 중간점검과 다짐.


박지성처럼 그 시간동안 그 강도로 경기장을 뛰어다닐 수 있다면. ( 이미지 출처 )



[ 1 ]  박지성이 가장 부럽다. 그의 무릎이 부럽다.

언젠가 <MBC 스페셜>에 박지성이 나온 적이 있죠. (2009년 4월 19일 일요일 22:35~)
한 프로그램을 통째로 박지성에게 할애한, 그야말로 스페셜 프로그램이었는데요.
박지성에 관해 몰랐던 부분들, 그가 하고 있는 생각들, 가족들의 헌신적인 노력, ... 등등
많은 것을 알게 해준 훌륭한 프로그램이었습니다. (이런 프로그램을 많이 만들어야 할텐데! ^^)


프로그램을 보는 내내, 개인적으로 박지성이 가장 부러운 것은 바로 무릎이었습니다.
어떤 부상으로 무릎을 많이 다쳤는데(?) 미국의 유명한 병원에서 수술을 받은 후
재활 훈련을 하고
다시 필드를 누비는 모습에 눈물이 날 뻔 했습니다. 너무 부러워서요.


제가 무릎이 좀 안 좋습니다. 체중과 무관하게 무릎이 안 좋습니다. 저주 받은 무릎? -.-a
그러던 것이 작년 11월부턴 더 안 좋아졌습니다. 통영 미륵산을 다녀온 후부터인 것 같습니다.
그때부터는 트레드밀 위에서 달리고 나면 다음날 아침에 무릎이 좀 부을 정도가 된 거 있죠.

제가 헬스클럽에서 보통 30분 정도 트레드밀(소위 러닝 머신)로 걷거나 달리는데요.
달리기가 가능했더랬는데, 이젠 달리기를 자제하고 있습니다. 어언 1년이 다 되어 갑니다.
트레드밀 위에서  가장 부러운 사람들이 바로 장시간(?) 장거리를 달리는 사람들입니다.

10km/H, 11km/H, 12km/H, ... 이렇게 설정해놓고 30분, 40분, 50분, ... 씩 달리는 사람들요.

무릎의 무슨 근본적인 해결책이 없을까, 하는 고민을 해오다 박지성 편을 본 것이었습니다.
거의 못 쓰게(?) 된 무릎이 아주 쌩쌩한 (그것도 세계적인!) 무릎으로 재탄생(!!!)하는 걸 보면서,
방법이 없는 것은 아니군, 하는 생각을 하게 되었습니다. 제 무릎이 박지성 선수가 수술하기 전 부상 당한 무릎보다는 낫습니다. 그런데, 저에게는 그럴만한(?) 경제적 여유가 없고 제 무릎이 그럴만한(?) 가치가 있는 무릎인지 모르겠다는 게 다르다면 다르겠군요.


어쨌든 헬스클럽 500일을 넘기면서 가장 부러운 것은, 한 시간 넘게 운동장을 누벼도 멀쩡한 박지성의 무릎입니다. 굳이 박지성까지 들먹이지는 않는다 하더라도, 옆의 트레드밀 위에서 장시간 장거리를 뛰는 사람들의 무릎이 부럽습니다. 뛰어야 체중도 쪽쪽 줄어들텐데. ㅜ.ㅜ


[ 2 ]  헬스클럽 가는 날이 자꾸만 줄어든다. 어쩐다?

언젠가부터 헬스클럽 가는 날이 점점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주간으로, 월간으로 평균치를 따져볼 때, 그야말로 위험선(?)까지 온 것 같습니다.
아마도 달리지 못하는 것과 무관하지 않을 것 같은데요. 사실 그것 때문만도 아닌 것 같습니다.

작년과 비교할 때 한달 기준 출석일이 2/3가 넘던 것이 1/2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작년엔 월 20일 이하로 출석한 적은 없었는데 올해 들어 매달 15일 정도 밖에 못 가고 있습니다.
매일 아침, 운동을 못갈 핑계가 늘고 있습니다. 자꾸만 그 핑계 앞에서 운동을 미룹니다. ㅠ.ㅠ
운동을 덜 가게 되면 운동량의 부족도 부족이지만 점점 안 가게 될 가능성이 농후해지는 것이 더 큰 문제입니다. 언젠가 적었듯이 매일 매일이 운동의 위기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제 500일을 넘기면서 마음을 다잡아야 할 필요성을 절절히 느낍니다.
뭔가 목표를 재설정을 하고 뭔가 제 자신을 얽어맬 틀을 만들어, 매일 아침 반드시 운동을 가게 해야할 거 같습니다. 유치하더라도, "몇시까지는 반드시 기상", "얼마의 시간을 넘기지 않고 헬스클럽으로 출발(!)" 같은 그런 마음의 다짐을 해야 할 것 같습니다. 사실 운동은 건강이고 건강보다 상위에 놓을, 건강보다 더 중요한 것은 아무것도 없으니까요.



작년 여름 다시 나가기 시작한 헬스클럽. 어떻게 시작한 운동인데 쭈욱 밀고 나가야지요.
이제 500일을 넘기는 시점. 무릎이 안 좋으면 무릎 강화 프로그램을 짜서라도(!) 운동하고,
못 갈 이유와 핑계 다 제쳐두고 예전처럼 매일 헬스클럽에 가야겠다는 다짐을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1019 월 18:30 ~ 뜨문뜨문  대략30분
2009 1020 화 00:20 ... 01:00  비프리박
2009 1020 화 09:30  예약발행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09.10.20 1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허허, 역시 수능을 앞두고 있어서 그런거 아닐까요?

    자자, 수능도 며칠 안 남았습니다. 비프리박님도 조금만 힘 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0 15: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아. 수능을 앞두고 있어서, 수능이 임박해 와서, ...
      라고 하려니 너무 비겁한 변명 같다는 생각만 자꾸. ㅠ.ㅠ

  2. BlogIcon ListFive 2009.10.20 15: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꾸준히 운동 하시네요~~ 저는 언제부턴가 흐지부지.;;;ㅎㅎ
    그나저나 비프리박님도 건강 살펴가면서 일하셔야겠네요~
    수능이 한달도 안남았죠?...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0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년에 비해 많이 게을러진 것 같아서 걱정입니다.
      마음 다져먹고 오늘 아침엔 알람 듣고 깨서 다녀왔습니다.
      정말 꾸준히(!) 할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전적으로 제 의지에 달린 문제긴 하지만요. ^^;
      수능은 이제 20일대로 접어들었습니다. ^^a

  3. BlogIcon 라오니스 2009.10.20 16: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동하는데.. 어떤 목표가 없으셔서 그런것은 아니신지요?
    몸무게를 얼마큼 뺀다던가.. 그런 수치로 된 것을 정해보심은 어떨지요...
    아니면 좀 쉬셔도 되구요.. 몸이 너무 긴장되어 있을 수도 있다고 생각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0 16: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목표는 분명히 있는데, 그것이 가시적이거나 수치적인 것이 아니기는 하네요. ^^;
      워낙 그렇게 뭔가를 좇는다는 느낌이 안 내켜서요. ^^
      어쩌면 그런 제 마인드가 작용한 것일 수도 있긴 하겠네요. 말씀 듣고 보니까요. ^^a
      일단 목표는 매달 최소 며칠, 매일 몇시 출석, ... 이런 식의 목표를 좀 가시화해야할 듯 합니다. 큭.
      조언 감사합니다. ^^

  4. BlogIcon G_Gatsby 2009.10.20 22: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108배를 해볼까 합니다.^^
    마음의 수련이 부족해서 운동겸 명상겸 하는게 어떨까 싶어서요.
    무엇이든지 처음 마음을 꺽지 않고 가는게 중요하겠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0 23: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108배면 진짜 힘들텐데요.
      처음 하시는 분들은 다음날 뻗는다더군요.
      그래도 명상 겸 해서 좋을 것 같습니다.

      흐흠. 갑자기 오체투지가 떠오르네요. 삼보일배도 떠오르고요.
      내공을 많이 쌓으신 후 오체투지 삼보일배를 하시는 건 아니죠? ^^

  5. BlogIcon 별바람 2009.10.21 0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박지성 따위는 하나도 안부럽습니다. 부러운것은 정녕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입니다. 그렇게 욕을 먹고도 버티는 뻔뻔함을 배우고 싶습니다. 그렇게 비난과 욕을 먹는데도 자리에서 내려오지 않고 얼굴에 철판을 까는 수령님, 거기에다 수많은 전과기록에도 불구하고 반성은 커녕...이러한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의 뻔뻔함을 저는 직접 배워보고 싶습니다. 리명박 수령님처럼 전과자가 되는 방법을 배우고 싶습니다



    라고 빨갱이들이 이야기를 하고 있더군요. 제가 하는 말이 아니라 빨갱이들이 그렇다는겁니다. 어서빨리 빨갱이들을 처단해서 이런말을 못하게 해야 할 것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4 09: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그 사람이 가장 부럽습니다.
      어찌 그리 얼굴 두껍게 버티는지 말입니다.
      그리고 어찌 그리 철판을 깔고 부자들을 위해 살고 있는지.
      그의 뻔뻔함의 백만분의 일만이라도 배운다면
      세상 살아가는 데 큰 도움(?)이 될 것 같습니다.

      라고 빨갱이들이 이야기한다는 말씀이시죠? 별바람님? ^^

  6. BlogIcon 넷테나 2009.10.21 08: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장기간 다니고 계시네요 최근출석율이야 어떻든 꾸준히 하시는 것 같아서 보기 좋습니다. 저는 센터가는 것 보다 혼자서 줄넘기하고 뛰고 그런 운동을 선호해서 센터는 안다닌지 오래네요.. 무릎이 안좋으시면 무리가 덜 가는 운동으로 꾸준히 하시는것도 좋을 텐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4 09: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꾸준히 나간다고 나가고는 있으나 월 출석일수가 점점 줄어드는 느낌입니다.
      뭔가 계기나 변화가 필요하단 느낌입니다.
      무릎에 좀 덜 부담이 되는 걸로 조금씩 높여 가면서 무릎을 강화해야 할까봐요. ^^;;;

      헬스클럽 안 나가시더라도 꾸준히 하신다면 줄넘기도 정말 좋은 운동이 될 듯 합니다.
      힘내시길. 아자! ^^

  7. BlogIcon 안드레아 2009.10.21 14: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작년 8월5일부터 다니고 있습니다..
    체중은 한 5키로 줄었는데
    배는 줄어드는 듯 하다가 다시..ㅠㅠ

    요즘 심기일전해야할거같은데
    무릎이..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24 09: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략 저랑 비슷한 기간을 운동하고 계시는군요.
      저는 5월 30일부터였다죠.
      저도 체중이랑 배둘레랑 좀 줄어들었는데, 요게 운동량과 비례한다는 느낌이. ^^

      맞습니다. 심기일전 하자구요. 힘내요, 우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