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겨레21>을 정기구독하고 있습니다. 창간호부터 보고 있습니다.
일간 <한겨레>(=한겨레신문)의 자매지 또는 형제지(?)로 출발한 시사주간지지요.
창간(1994년) 후 얼마 안 지나서부터 정기구독을 했으니까 정기구독만 해도 10년이 넘네요. ^^
 
 
      한겨레21 한가위 퀴즈큰잔치 응모의 전말! ^^ - 도전과 당첨 사이.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몇년간 하지 않았던 <한겨레21> 한가위 퀴즈큰잔치, 우여곡절 끝에 참여했습니다. 물욕에 눈이 어두워? ^^


[ #1 ] 퀴즈큰잔치 참여에의 전방위(?) 압박이!

<한겨레21>에선 1년에 두번 민족의 명절마다 퀴즈큰잔치를 합니다.
최고 상품은 해마다 조금씩 바뀌어 현재 기아차 모닝까지 올라온 상태라지요.
퀴즈큰잔치가 처음 선을 보였을 때 참여하기 시작했는데 중간에 몇 년은 그냥 넘어갔군요.
연애하던 시절에 그녀와 함께 문제를 풀고 가판대에서 서너권을 더 사서 응모한 기억납니다.
퀴즈큰잔치 응모는, 당연히, 잡지 내에 딸린, 정해진 엽서로만 해야 하거든요. ^^

<한겨레21> 퀴즈큰잔치 상품은 여러가지 형태로 다변화해오고 있습니다.
저는 그래도 꾸준히 응모를 해오고 있으나 계속 미역국을 먹었습니다.
물론, 정답이 아니어서 필터링 당한 것은 아니고요. 정답을 보내긴 했습니다. ^^;;;
줄곧 미역국을 먹는 데에서 오는 회의감(?) 때문에 좀 응모가 뜸하기도 했던 것이었죠.
하지만 결혼 후 그녀는 옆에서 꼭 응모하자고 매번 더더욱 압박을 가해옵니다.

퀴즈큰잔치는 네 단계의 문제로 구성이 됩니다.
그 가운데에는 수학적 두뇌(?)^^를 필요로 하는 관문이 있습니다.
수학에 일가견이 있는^^ 그녀가 재미로(?) 풀어서, 그 관문을 통과시켜 줍니다.
그런 후 나머지 단계는 저에게 떠넘기면서 응모를 전방위 압박해 들어옵니다.


[ #2 ] 반드시 참여한다, 도전의욕이 활활!

이번에도 수학적인(?) 문제는 다 풀어놓은 상태였고 세월(?)은 흘러만 갔습니다.
"한번 응모해볼까?" 하면서 <한겨레21>을 펼쳤습니다. 다음주 월요일까지 도착해야 되는???
토요일과 일요일을 제외하면, 도착에 1박 2일은 걸리니까(빠른우편) 금요일엔 부쳐야죠.
이 사실을 확인 한 것이 목요일 23시경이었습니다. ㅠ.ㅠ 마음이 좀 급해졌습니다.
문제를 모두 제대로 풀어서 금요일 낮에는 부칠 수 있을까? 잠도 자야 하는데. ㅠ.ㅠ

"보낼려구? 난 안 보내는 줄 알았지." 그녀가 저에게 던진 말이었습니다.
목요일 밤, 퀴즈큰잔치 페이지를 펼쳐 문제를 풀기 시작한 저에게 말이죠.
"으응. 한번 보내보려구." 라는 답을 하는 저는 내심 의욕이 발동한 상태였습니다.
간혹 그럴 때 있죠, 왜? 시간을 정해, 아무도 시키지 않은 과제를 부과하고 도전의욕을 불태우는(!) 그런 때 말입니다. 목요일 밤이 딱 그랬습니다. 어쨌든 다 풀어서 내일 낮엔 꼭 보낸다!!!

휴무일인 목요일, 낮에는 결혼 기념 주간이기에^^ 나들이로 여행을 좀 다녀온 상태였습니다.
밤에 귀가했고, 어쩌면 몸이 좀 고단한 상태였을 겁니다. 나름 응모에 대한 의욕을 불태웠건만,
문제를 풀기 시작하고 나서 한 시간 좀더 지나자, 제가 꾸벅꾸벅 졸고 있는 거 있죠.
일단 문제풀기를 중단하고 핸드폰 모닝 알람을 맞춘 후 잠자리에 들었습니다.


[ #3 ] 네단계의 문제, 네번째 단계에서 졸음이?!

<한겨레21> 이번 퀴즈큰잔치의 첫번째 고개는 이중곡가제를 묻는 문제였고,
두번째 단계 15문제는 인터넷과 <한겨레21> 지난호를 뒤적여 푸는 객관식이었습니다.
세번째 단계는 숫자와 도형과 논리를 동원해야 하는 5문제. 그리고,
네번째 단계는 가로 세로 도합 150개의 우리말 낱말 짜맞추기 퍼즐이었습니다.

세번째 단계 수학(산수?) 문제는 그녀가 이미 풀어놓은 상태여서 고민을 하지 않아도 되었는데 두번째 단계에서 시간을 너무 많이 쓴 관계로 네번째 단계 를 채 다 풀지도 못한 채 졸음이 몰려왔던 것이죠. 대략 1/3 정도의 빈 칸만 채운 채 잠 속으로 빠져들었습니다.


[ #4 ] 잠에서 깨자마자 시간에 쫓겨도 문제를 펼치고!

잠에서 깬 후 제일 먼저 든 생각은 몇시일까? 였습니다. 퀴즈큰잔치 풀어야 하는데...! 크학학.
출근전까지 밥 먹는 시간 빼고 대략 1시간 여가 남은 상태더군요.
솔직히 시간의 압박으로 응모를 포기할까 하는 생각이 한 5초쯤 머리 속을 어지럽혔습니다.
하지만, 다시, "도전은 도전이다! 하기로 한 건 해야지!"라는 생각이 들었다죠.
시간에 쫓기더라도 반드시 정답이어야 한다는 생각으로 낱말 짜맞추기를 해나갔습니다.

솔직히 <한겨레21> 퀴즈큰잔치는, 내리 미역국을 먹어도, 응모하게 되는 중독성이 있는 것 같습니다. 물욕^^도 물욕이지만, 그리고 문제를 푸는 재미도 재미지만, 나름 어떤 과제를 부과하고 그걸 정해진 시간안에 해결한다는 의미 부여도 가능하니까요. 흠흠. 맞습니다, 모두 비겁한 변명이고요, 물론, 물욕이 가장 큽니닷! OTL


[ #5 ] 물욕(^^)도 물욕이지만, 도전하는 것에 재미와 의미가!!!

출근 길에, 집에서 도보로 5분 거리에 있는 우체국에 들러 빠른우편(등기)으로 보냈습니다.
결국 시간 안에 문제를 다 풀었고, 응모 신청서에 정답을 빼곡히 모두 옮겨 적었습니다.
제가 부르고 그녀가 받아 적은 것은 물어보나마나겠지요. ^^a
1480원을 들여 빠른우편을 보내는 마음 한편으론 뿌듯함이 몰려왔습니다.
그 많은 상품 가운데^^ 원하는 게 얻어 걸리든 아니든, 도전하는 것만으로 즐겁고 의미있다!!!




간절하면 이뤄진다고 했던가요? 충분히 간절합니다! ^^
혼자 꾸면 꿈이고 함께 꾸면 현실이 된다고 했던가요? 함께 당첨 꿈 좀 꿔주시겠습니까? ^^
10월 19일(월) 추첨이고 10월 26일 주에 당첨자 발표 예정입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재미있으셨다면,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1017 토 08:00 ... 09:00  비프리박
2009 1018 일 09:00  예약발행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sephia 2009.10.18 1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당첨되면 저 뭐 하나 주세요. 크크크

  2. BlogIcon 별바람 2009.10.18 20: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위대하신 조국의 령도자이신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을 항상 비판하기에만 바쁜 한겨레와 한겨레의 찌꺼기들은 이제 그만 폐간하여 나오지 않았으면 좋겠습니다.

    허구한날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을 비판하는것도 모잘라 비열하게 자신의 죄를 감추려 부엉이바위에서 뛰어내린 어리석은 노무현, 아니 놈현을 민주주의 대통령이라고 치켜세우는 쓰레기 언론이 바로 한겨레입니다. 거기다 IMF를 부른 진짜 원흉, 김대중 전라도 빨갱이 반동분자를 숭배하는 언론이 바로 한겨레입니다.

    한겨레는 빨갱이 반동분자 좌빨세력들이 국민을 선동하고 좌파정권을 옹호하며 북한을 찬양하는 말 그대로 쓰레기 언론입니다. 저는 지금 당장이라도 한겨레 건물을 전부 폭파시키고 싶을 지경입니다.

    하지만 전 걱정하지 않습니다. 우리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이 한겨레 따위의 쓰레기 언론에 눈 하나 깜짝 하실것 같습니까? 오히려 굳은 의지로 빨갱이 소탕에 더욱 열을 올리실것입니다.

    비열하고 뻔뻔한 놈현과 교활하고 추악한 김대중은 죽었습니다. 그러나 이들을 따르는 어리석은 빨갱이 반동분자들이 오늘도 수령님의 뒤를 노리고 있으니 참으로 걱정입니다.


    우리 위대하신 리명박 지도자 각하 수령님의 안전을 위해서 멋진 저격수를 배치해드려야겠습니다. 그리하여 수령님의 뒤를 노리는 빨갱이들을 모조리 저격해 살상하는 것입니다.

    참고로 그 저격수의 이름은 멋지게 별명으로 지어보았습니다. "제 2의 김재규" 어떻습니까? 아주 멋지게 수령님을 향해 권총을 들이댈것 같은 저격수의 이름이 아니겠습니까?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9 1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가 볼 때 시장에서 도태되어 폐간되기를 바라는 신문은,
      ㅈㄷㅈ 신문입니다.

      제가 볼 때 독재자를 무조건 추켜세우는 언론이 바로 ㅈㄷㅈ 신문이기 때문입니다.

      아직도 북한에 대해서 냉전적 관점에서 적대적으로만 바라보는 것들 때문에
      남북관계, 세계평화에 기여하지 못하고 있는 것들이 바로 ㅈㄷㅈ 신문입니다.

      그래서 ㅈㄷㅈ 신문, 뉴똘아이, ... 이런 것들과 정신적-정치적 결탁을 맺고 있는
      '그'(G)를 어떻게 좀 해야할텐데 말입니다.

      자결에 이어 저격까지 이야기하시니, 이거, 좌빨로 몰리시는 거 아닙니까. 크흣.

  3. BlogIcon 라오니스 2009.10.18 20: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예전에.. 당시 저의 그녀와 함께 신나게 풀던 기억이 납니다...
    결과는 꽝... 그래도 그 때 퀴즈와 함께 3행시 짓기 뭐 그런거 했었는데
    그게 당첨이 되어 귀퉁이에 제 이름이 오르긴 했었다지요...ㅎㅎ
    상품은 없더군요... 비프리박님의 당첨을 기원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9 11: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라오니스님도 동지셨군요. 저희도 결과는 늘 꽝이었습니다.
      이번에 어떻게 운명을 바꾸려나 하는 생각을 합니다.
      아. 삼행시로 뭔가를 하나 해드신(?) 적은 있나 했더니 상품은 없는? 크흑.
      라오니스님 한겨레21 정기구독자십니까? 아니면 가판구독자? 아니면 가끔 구독자? ^^

  4. BlogIcon G_Gatsby 2009.10.18 2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차가 당첨되면 좋겠습니다.
    경차가 참 이쁘네요.^^
    당첨 되시면 한턱 쏘세요. ^^
    저는 경품에 거의 신청한 적이 없네요. 뭐 워낙 재수가 없는 사람이라서 그런지 요행수는 바라지 않습니다.
    다만, 기대하지 않고 있다가 덜컥 당첨이 되면 얼마나 기쁠까 생각이 드네요.
    비프리박님이 당첨 되시면 저도 참 기쁠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9 11: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가 당첨되기를 바라는 그녀입니다. 이제 개츠비님까지 가세하셨으니, 좀 기대를? 크핫.
      한턱도 좋고 두턱도 좋으니(정말? ^^)
      일단 당첨이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허구한 날 꽝이어서요.

      하하. 요행수를 바라지 않으시는군요.
      저는 그래도 당첨율이 높은 편(?)이어서 가끔 뭔가 걸려들기를 기대하면서 신청을 한다죠.
      제가 아끼는 한겨레21 말고는 뭔가 좀 챙긴 적도 있고... ^^

      멀리서 기도해주삼. 고맙삼.

  5. BlogIcon ageratum 2009.10.18 22: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당첨되면 크게 이벤트 한번 하세요!ㅋㅋ

  6. BlogIcon 지구벌레 2009.10.19 11: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함께 기원드리겠습니다.
    제 동생도 매번 요거 응모하던데요...경쟁자인듯...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9 1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의외로 동참자들이 많군요. 경쟁률이 높아져도 즐거운 퀴즈큰잔치라죠. ^^
      기원은 감사히 접수할게요. 모이면 뭔가 하나가...? 크핫.

  7. BlogIcon ListFive 2009.10.19 14: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최근에 고가의 전자제품 당첨이 된것이있어서ㅎㅎ
    요즘에 저런 응모하는거보면 바로바로 하게되는데..ㅋ
    그때 이후엔 당첨은 없더라구요~~ 그래도 남들에겐 한번도 안오는 그런일이~
    있었다는것에 그저 감사~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9 15: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축하드립니다. 이거, 축하를 일단 제가 먼저 드려야 하는 상황입니다. ^^
      저도 가급적 응모를 바로바로 하자 그러는데, 이번엔 자칫 놓칠 뻔 했지 뭐예요. -.-a
      늘 그렇지만 또 기대를 겁니다. 좀 걸려랏~~~! ^^

  8. BlogIcon 雜學小識 2009.10.19 17: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랜덤으로 당첨되는 경우라면, 이젠 아예 시도 조차도 하지 않는 1ㅅ입니다.
    그런 쪽으로는 억세게도 운이 없는 저인지라..;;;

    다만, 노력을 요하지 않는 복권에는 아직도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도전을 하고 있습니다만..ㅋㅋㅋ


    응원하겠다고 적고 싶은데, 괜히 저 때문에 재수 없으실까 싶어 그렇게도 못적겠고...ㅋ ;;;
    암튼, 당첨되시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10.19 17: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랜덤 방식에 대한 느낌이 저는 오히려 조금 공정하다고 보는 입장입니다. ^^
      고르고 선정하고 그럴 때에는 간혹 주관 혹은 편견이 개입되는 경우가 있더란. ㅠ.ㅠ

      저 역시 복권에는 미련을 버리지 못하고 있답니다. ^^

      잡학님의 응원이 저주가 아닌 다음에야 많이 응원을 보내주십셔. 굽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