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티스토리와 다음(Daum)책이 손잡고 서평단을 출범한다고 리뷰어를 모집했었죠.
신청서를 내야하나 말아야 하나, 고민을 좀 했습니다. (http://notice.tistory.com/1401)
제한된 범위내에서이긴 하지만 책을 내가 고를 수 있다는 점이나
한달에 2권 정도로 제공될 거라는 점이 군침^^을 돌게 했습니다.


그러던 차에 티스토리 측에서 연락이 왔습니다. 방명록 댓글로요.

알라딘-TISTORY 서평단에 적극 활동해주신 비프리박님을 이번 서평단 행사에서도 서평단원으로 모시고 싶습니다.^^ ... 따로 Daum 책-TISTORY 서평단 모집 행사에 응모하실 필요 없으십니다. 활동 의사가 있으실 경우, ... 댓글 부탁드리겠습니다. (2009. 0908 화.)

기분이 째졌습니다. ^^v 활동할 의사, 당연히 있지요! ^^ 냉큼 의사를 밝혔습니다.
즐거운 마음으로 Daum책-티스토리 서평단 리뷰어 신청 답글을 썼습니다.
힘들게(?) 알라딘-티스토리 서평단 미션을 수행한 입장에서,
이런 서평단 미션을 밀쳐낼 이유는 전혀 없었습니다. 암요!


티스토리에서 발표한 리뷰어 선정 명단에는 이름이 없었지만, (http://notice.tistory.com/1411)
Daum책-티스토리 서평단 공식블로그가 출범했고 (http://booklovers.tistory.com)
다음책-티스토리 서평단 공식블로그에서 올린 포스트에서는 확인이 가능했습니다.

이번 모집 행사를 통해 선발되신 20분의 블로거와, 기존 다른 서평단 행사에서 우수한 활동으로 Daum책-TISTORY 서평단에 초청되신 14분, 총 34분이 Daum책-TISTORY 1기 서평단으로 활동하시게 되었습니다. (http://booklovers.tistory.com/4)

보이시죠? 명확히 이름이 나오진 않았지만, 저는 "14분"중에 "1분"입니다. ^^
알라딘-티스토리 서평단으로 활동한 경력(?)을 감안했다고 적고 있군요.
어차피 책 읽고 리뷰 포스트 작성하는 거, 그리고 이왕 하는 거 잘 해 보자는 생각을 하면서
알라딘-티스토리 서평단 리뷰어 활동을 했더랬습니다. 그 노력이 헛되지 않았군요. ^^


Daum책-티스토리 서평단 첫 미션이 날아왔습니다.(2009 1007 수.)
딘 쿤츠(Dean Koontz)의 「심장강탈자(Your Heart Belongs to Me)」(제우미디어, 2009).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이미지 출처 : 다음검색 )

추리소설 계통의 스릴러입니다. 열심히 읽고 있습니다. 책이 사람을 잡아끄는 매력이 있네요.
이야기에 푹 빠져서, 책 읽고 싶어 안달난 채, 독서가 3일째로 접어들고 있습니다.
내일이나 모레 쯤이면 다 읽을 것 같습니다. 이어서 서평도 올라오겠지요.


가끔 되뇌는 다음과 같은 말을 부여잡고 작성한 "신고(?) 겸 자축" 포스트입니다. ^^ 
"블로그 계(界)에서는 자축하지 않으면 아무도 축하해주지 않는다!" (by befreepark)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1012 월 17:35 ... 18:10  비프리박
p.s.
이 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