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 머리나 의지와는 반대로 가려하는. -.-a


사람 사는 게 맘대로 안되는 면이 있지요.
그런 슬픈 숙명의 예를 들라면 저는 습관을 꼽겠습니다.

가끔 깨달으며(?) 되뇌는 말이 있습니다.

좋은 습관, 붙이기는 힘들고 깨지기는 쉽다.
나쁜 습관, 붙기는 쉽고 떼어내기는 어렵다.


어떤가요. 말이 되는 거 같은가요? 공감이 되시는지요?


제 개인적인 경험을 예로 들어 이야기해 봅니다. -.-a

헬스클럽에 1년 3개월 넘게 나가고 있습니다만, 그리고
운동, 참 좋은 습관입니다만, 붙이기는 쉽고 깨지기는 쉬운 운명에 노출되어 있습니다.
1년 넘게 해오고 있는 운동이지만 습관이 붙었다는 생각은 들지 않으며
매일 매일이 고비이자 위기라는 생각이 들만큼 언제나 깨질 위험에 직면해 있습니다.
사실. 좋은 습관은 모두 이런 슬픈 운명에 처해 있지 않나 싶습니다.


어떤 일이든 임박해서 하지 말자~ 여유를 좀 갖자~ 라고 매번 다짐을 합니다만,
막판에 몰려 어떤 일 하는 것, 이 습관은 참 떼어내도 떼어내도 어느새 달라붙습니다.
개인적인 일이든 회사일이든 미리미리 한다고는 하지만 항상 쫓긴다는 느낌이며
매일 매일 혹시 시간에 쫓길 일은 없는지 이것저것 살피고 챙겨야 합니다.
사실, 나쁜 습관은 모두 어느새 우리 곁에 파고들어 빈 틈을 노리고 있지 않나 싶습니다.

공감이 되시나요? ^^a

그래서 저는, 좋은 습관은 붙이기 힘든 반면 깨지기 쉽고
나쁜 습관은 붙이기 쉬운 한편 떼어내기는 어렵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 글을 읽으시는 당신한테는,
붙이고 싶은 습관으론 어떤 것이 있고, 떼어버리고 싶은 습관은 또 어떤 것이 있는지요?
물론, 붙인다고 온전히 내 것이 아니고 떼어버린다고 영영 내 것이 아닌 것은 아닙니다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의 손모양 추천버튼을 쿡! ^^


2009 0912 토 00:05 ... 00:30  비프리박
2009 0913 일 09:00  예약발행


p.s.
이 글은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토댁 2009.09.13 13: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습관에 대해 질문을 던지시는 바램에 제가 가진 습관에 대해 한참 생각해 보았습니다.
    쉬운듯 어려버이~~~

    가끔 설거지 하기 싫으면 좀 있다해야지 하면서 뒤로 미루는 습관이 있습니다.
    피곤하고 히들어도 꼭 바로바로 해야겠습니당..히히

    시간에 대한 약속은 꼭 지킵니다.

    생각해 보니 고쳐야할 부분들이 많은 토댁이네요.
    어릴때 엄마가 잔소리 처럼 하던 말들인디...
    엄마를 잘 들어야 좋은 습관을 가지는것 같아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4 1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설거지를 미루는 습관은 저에게도 집사람에게도 있습니다.
      어차피 할 거 미리 해놓으면 개수대 볼 때마다 스트레스 안 받아서 좋을텐데
      왜 미루는지, 말입니다. -.-a

      시간 약속은 저도 늦지 않는다! 라는 습관을 잘 지키고 있는 것 같습니다. ^^

      머리 아프게(?) 해드린 것은 아닌가 해서 죄송스럽구요.
      살짝 돌아보는 계기를 만들어드렸다면 기쁜데요? ^^

  2. BlogIcon sephia 2009.09.13 23: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그거 동의요. ㅜ.ㅜ

  3.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9.13 23: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울 작은녀석이 제게 가장 많이 하는 불만이 제 말투 입니다.
    제 말투가 좀 명령조의 딱딱한 말투거든요.
    근데 이게 좀 고치기가 어렵네요. 이것도 습관이라... ㅡ.ㅡ

    운동도 좀 일정한 시간에 해야지 하는데(헬스장은 못가고 스트레칭을 좀 하려구요.)
    근데 이게 완전 작심 3일입니다. 그래 놓고 여기저기 아프다고 만 하니...

    좋은 습관? 뭐가 있지... ... ... 없나? 뭔가 있는것 같은데 생각이 안나네...
    암만해도 좋은 습관은 없나봐요,,,,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4 12: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하. 아들이 엄마의 딱딱한 명령조의 말투를 좀 싫어하는군요.
      어머님이 넓으신 아량으로 한번 의식적으로 고쳐주시는 것이 좋을 줄로 아뢰오. ^^
      바로 안 되더라도 천천히 조금씩 고치면 되지 않을까 싶네요.
      수십년 묵은 습관이 하루아침에 고쳐질리 없을테니까요.

      운동은 작심삼일이시라니까, 3일마다 계획을 세우시는 것은 어떨까 싶네요.
      좋은 습관, 그래도 잘 지켜나가고 있는 습관이 없으시진 않겠죠? ^^

  4. BlogIcon Slimer 2009.09.14 09: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개월째 접어들었는데.. 간신히 빼 놓은 4kg이 갈매기살 한번에 다시 원상복귀되는 것을 보고 마음이 너무 아팠어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4 13: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벌써^^ 2개월째군요. 축하드립니다.
      감래기살로 찌웠다가 또 운동으로 뺐다가 ...
      그러면서 슬슬 빠져가는 것 아니겠습니까. ^^

  5. BlogIcon 지구벌레 2009.09.14 1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일을 막판에 몰아서 하는 경향이 있어서 고치려고 노력하는 중입니다.
    습관이 되버린건지..잘 안되네요.. 미리 잡으면 집중력도 떨어지고 말이죠...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4 1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막판에 몰려서 일을 하는 때의 이점이 없진 않습니다.
      집중력, 잠재력, ... 이런 게 확확 나와주니까요.
      시간 효율성면에선 짱이죠.
      다만, 그때까지 마음의 빚, 심리적 스트레스, ... 이런 걸 안 받고 싶어서,
      미리미리 일을 하자, 그런 새각을 한다죠. ^^

  6. BlogIcon ListFive 2009.09.14 22: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세상은 이상한거같아요 ,,
    좋은버릇은 몸에 익히기 어렵고 나쁜버릇은 쉽고..
    좋은약은 쓰고 ㅎㅎ
    맛있는건 육류고ㅠ.ㅠ.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6 12: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은 약은 입에 쓰고
      좋은 말은 듣기 싫고 ...
      그런 게 떠오른다죠. 습관 생각하면. -.-a

    • BlogIcon ListFive 2009.09.16 13: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네 파란지붕 아래 사는 사람도 좋은 말 하는 사람들은 듣도 보고 못한 존재로 찍어버리잖아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7 04: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 적은 용량 메모리 그분은
      좋은 말은 듣기 싫고, 듣기 싫으면 입을 틀어막는 분이시죠.
      입이 안 틀어막아지면 방패로 찍고 전투화로 밟고 몽둥이로 후리고 ... ㅜ.ㅜ

  7. BlogIcon 무지개별사탕☆ 2009.09.15 0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붙이고 싶은 습관은 너무 많지요~아침형 인간이되고 싶은..(밤을 너무 좋아해서ㅜㅜ)
    떼어버리고 싶은 습관은 일어날때 10분만 더~ 이런 습관과 입술뜯기의 습관~음 떼어버리고 싶은 습관은 너무 또 많네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6 12: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침형인간. 저로서는 불가능한. 크흐.
      그래도 대략 1시쯤이면 잡니다. ^^
      아침에 10분만 더~ 이건 정말 출근의 압박 속에서 장난 아니죠.

      흠흠. 입술 뜯기, 제가 옆에 있으면 고쳐드릴텐데. 핫. ^^

  8. BlogIcon 참깨군 2009.09.15 23: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동은 정말 매일매일이 고비인 것 같습니다.
    목표량 달성하고 나면 기분이 개운한데 그 과정이 정말 힘들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6 1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운동은 하루하루가 고비가 아닌 날이 없어요.
      그게 삼일만 중복되면 결국 운동을 못 나가기 일쑤죠.
      운동 결과는 마음에 들지만 그 과정은 그야말로 늘 살얼음판입니다.

  9. BlogIcon mingsss.net 2009.09.16 19: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그래서 금욕(?!)의 날 : 본능(?!)의 날을 2:1의 비율로 지키려고 하는 편이에요-_-;
    사실 3:1의 작년까진 비율이었다가 넘 힘들고 지쳐서 -ㅂ- 2:1로 스스로 합의 봤지요ㅎㅎㅎ
    예를들어 4일동안 밥도 쪼금먹고, 과제를 열심히 했다면 이틀정도는 잉여인간이 되는거고,
    이틀동안 하기 싫은거 참고 운동했으면 하루는 쉬면서 티타임을 대신 즐기는거죠. ㅋㅋ
    뭔가 보상받는 기분이기도 하고, 쓸데 없이 죄책감 느끼지 않게 되어서 좋은거 같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9.17 04: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름대로 쿼터시스템을 쓰고 있는 건가?
      자연 속의 3한4온 같은 것을 삶에도 구현하는 건가?

      금욕의 날과 본능의 날을 적절히 배합하고 있다는 말 들으니,
      내 경우에 며칠 열심히 살면 나머지 며칠은 그만큼 열심히 안 살아지더라는
      깨달음을 미리 알아서 잘 이행하고 있는 것으로 들림. ^^

      어린 사람이 너무 삶의 철칙을 미리부터 적극적으로 이행하고 있는 것 아니야?
      나는 경험을 통해서 겨우 깨닫는 수준인데 말이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