옆의 그녀에게 물었습니다.
"여름 휴가 때 들렀던 식당들 가운데 어디가 제일 괜찮았어?" 그녀가 답합니다.
"다른 집도 다 좋았지만, 장어구이집이 아닐까? 생각지 못했던 좋은 곳이었으니까!"

기대도 예상도 안 했는데 괜찮은 음식을 내놓는 식당을 만날 때가 있죠.
이번 여름 휴가 때 들른 여수의 <갯마을장어전문> 식당이 딱 그랬습니다.
신선한 장어에 비해, 가격도 저렴한 편이었고, 장어탕이란 것이 참 입에 감기더군요.


7월 29일(수) 여름 휴가를 이용한 여행 둘째날, 점심 시간에 먹은 아침 식사였습니다.
다시 여수를 가게 되면 반드시 다시 들르겠다!!! 다짐을 하는 식당입니다.
전라남도 여수시 봉산동 소재고요. 네이놈 지도 검색으로 찾을 수 있습니다. (아래 지도 참조.)
 
 
 
       여수 숨은 맛집, 장어구이가 예술인 <갯마을장어전문>식당 (2009. 0729)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살아있는 장어를 내옵니다. 배만 갈라서 말이죠.
다른 곳처럼 미리 장만해서 손질해놓은 장어가 아닙니다.
장어가 마구 살아 움직이더군요. 신선한 느낌을 지울 수 없었습니다.
그야말로 동영상을 못 찍은 게, 안타깝습니다.

.


 
2  
   

장어를 뒤집었습니다. 하얀 속살이 참 신선해 보였습니다.
노릿노릿하게 구워지는 모습을 보니 군침이 다시 꼴깍 넘어갑니다.

가격은, 장어구이 1인분(1마리)에 13000원입니다.
공기밥은 따로 시켜야 하구요.


 
3  
   

장어구이의 조연(!) 장어탕이 일품이었습니다.
장어구이를 시키면 장어탕은 사이드로 나옵니다.
장어탕, 더 달라면 더 줍니다. 후한 느낌. ^^

푸짐한 양을 담아 별도의 메뉴로 장어탕을 제공하고 있더군요.
그것만 시켜 먹어도 괜찮은 음식이 아닐까 싶습니다.



 
4  
   

식당의 안쪽, 주방과 홀을 경계로 놓인 수족관, 그리고 장어.
그닥 굵어 보이지는 않지만 가격 대비 양이나 신선도는 최고인 것 같습니다.
장어구이를 시키면 요 녀석들을 꺼내다 바로 배를 갈라가지고서리... 크흣.



 
5  
   

식당 밖에서 제가 엥간해선 인증샷을 찍지 않는데,
이 식당만은 소개를 하겠다는 일념으로 인증샷 셔터를 눌렀습니다.

<갯마을 장어전문>이라는 상호의 식당이구요.
동네 아저씨들이 와서 술한잔씩 걸치기도 하는 식당입니다.
물론, 저희같은 관광객도 있었고, 가족단위 나들이객도 있었습니다.



 
6  
   

여수 <갯마을장어전문> 식당 위치 및 가는 방법입니다.
위지도에서 A라고 표시된 곳이구요. A 부근에 있습니다.
 지도가 아주 정확하진 않더라구요. 어쨌든, 찾기는 어렵지 않습니다.

구봉로-대교로-돌산대교 가는 길에 우측 동네가 됩니다.
새마을금고로 표시된 근처에 표지판이 있습니다.
장어마을인가 장어구이 마을인가 그랬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09 0818 화 16:50 ... 17: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gsss.net 2009.08.18 20: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ㅠㅠ 제가 딱 이틀전부터 장어가 무진장 먹고싶걸랑요
    으허허허허허허
    이렇게 타이밍 맞춰서 비풀박님의 염장포스트가 올라올 줄이야 ㅋㅋㅋㅋ
    음 여수에 언제 다시 가게될지는 몰겠지만 다시간다면 꼭 저곳을!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염장 포스트는 아니고, 정보 공유 포스트라곳...! ^^
      지금은 눈으로라도 먹어두고 나중에 직접 먹는...! 크흣.
      장어가 땡겼던 밍스. 이젠 장어를 좀 먹었을라나?

      여수에 가면 반드시 다시 들른다...!
      라는 생각을 하고 있음. 나나, 언니야나.

  2. BlogIcon ListFive 2009.08.19 00: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진짜 기름기 쫙 빠지고 맛있는 냄새가~ㅎㅎ
    여수 좋지요~~ ^^ 이미 아시겠지만 전라도쪽은 개인가이드가 할 정도로 꿰뚫었다고 감히 피플로그가 호언장담 해봅니다~ ㅎㅎ
    그래도 비프리님으로 인해 더 꽁꽁숨어있는 좋은 맛집 장소도 많이 알게되네요~ 추석에 광주가면 꼭 다녀보고싶은 곳입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0 07: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역시 전라도 쪽엔 가이드를 하셔도 될 정도의 피플로그님이시군요.

      기름기 쫙 빠지는데다, 펄펄 살아있는 녀석을 바로 익혀 먹는 맛이란...! ^^

      기회 되면 한번 들러보삼. 무엇보다 가격이 참 착합니다.

  3. BlogIcon 라라윈 2009.08.26 23: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_@
    정말 맛있어 보여요... +_+
    여수가서 먹고 싶은 것이 하나 더 추가되는데요~
    장어탕 못 먹고 온 것이 아쉬웠는데, 갯장어구이도 아쉬워집니다.. +_+
    배만 갈라서 준 신선 그 자체의 장어가 넘 맛있을거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8.28 12: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장어탕은 가히 일품이라 할만 했고,
      장어구이는 실로 눈을 번쩍 뜨게 할만 했다.
      라고 표현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흠흠. 그나저나 포스트에 올리신 그 한일관 남도해물한상차림은...
      가도가도 또가고 싶게 만드는 아이템이라죠.

      트랙백 맞교환이 참 즐겁지 뭡니까. 하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