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어버이날을 맞기전 연휴라
어버이날을 당겨, 양쪽 부모님과 식사를 했습니다.
이틀에 걸쳐서, 각각요.

양쪽 부모님을 한자리에 모시는 것도 괜찮은 아이디어지만
네 분께는 편치 않은 자리가 될 수도 있는지라-.-; 피했습니다.
앞으로도 네 분 함께 모실지는 장담 할 수 없습니다.

어버이날을 핑계로, 부모님 모시고 식사하면서, 그런 생각이 들더군요.
부모님들이 어버이날만 챙겨야 할 존재들은 아니잖아~ 하는 생각요.
먹고살기 바쁘다는 이유로 참~ 불효한단 생각도 들었습니다.

제쪽 부모님은 두분 모두 일흔이 넘으셨는데요.
어머니가 자꾸 작아지시네요. 제 마음속 비중이 아니라 어머니 몸이요. ㅜ.ㅜ
허리도 자꾸만 굽으시고... ㅠ..ㅠ

멀리 계시지도 않은 양쪽 부모님들 모시는 자리,
더 자주 가져야지~ 하는 다짐만 또 하게 되는 것 같습니다.
네 분 모두 오래오래 사시기를 기원해 봅니다. _()_




2008 0506 화 05:33 ... 05:55 비프리박

p.s.
저는 토요일-일요일-월요일 연휴기간 동안 일을 했습니다.
가르치고 있는 고3 아이들과 씨름을 했습니다. (씨름을 가르쳤다는 건 아닙니다. -.-;;;)
"이 사람"은 연휴를 쉬고, 저는 빨간날은 오전으로 수업을 당겨서 하는지라~
그래도 오후 시간을 내어서 하루씩 자리를 만들 수 있었습니다.
이틀 모두 긴 하루OTL가 되는 바람에 몸은 피곤하지만 마음은 행복합니다.
"이 사람"도 기분은 저와 마찬가지고겠지요.^^; 제 생각에는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