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00일.
이제 조금 있으면 헬스클럽 다시 나가기 시작한지 300일이 됩니다. (정확히 내일모레입니당. ^^)
▩ 헬스클럽 200일의 중간점검, 변화와 설계 ▩라는 결산을 했던 것이 지난 12월 중순이었는데
벌써 해가 바뀌어 3월을 보내고 있고 300일이 다되어 갑니다. 세월 빠릅니다. 그쵸?

헬스클럽 300일의 결산을 해보고 싶어졌습니다.
이번 결산은 운동 측면에서보다는 건강 측면에서 접근해 보고 싶습니다.
병원에서는 얻지 못하고 헬스클럽에서 얻은 것... 세가지를 간략히 요약해 봅니다.


 

    병원에서 얻지 못하고 헬스클럽에서 얻은 세가지 - 헬스클럽 300일의 결산 



사용자 삽입 이미지
( 대략 10개월 가까이 헬스클럽에서 애용하고 있는^^ 운동화입니다. 요걸 신고 매일 걷고 달린다능... ^^ )



 
    1. 사라진 허리통증  

꽤나 오래, 고질병이 아닌가 하는 생각을 했던 허리통증... 그것이 사라져주었습니다.
아침에 잠자리에서 일어날 때 간혹 심하게 느껴지던 허리아픔이자
엎드려 책을 읽다가 몸을 돌려 일어나려고 하면 날카롭게 파고들던 허리통증이었습니다.
운동 10개월이 된 지금 돌이켜 생각해보면 언제 허리가 아팠냐 싶은 심정입니다.


 
    2. 가벼워진 몸  
 
항상 몸이 찌뿌득하다, 피로가 덜 풀린 것 같다, ... 하는 몸이 무거운 느낌이 없어졌습니다.
짧게라도 달려야 할 상황에서 "몸은 왜리 무겁지?" 하는 생각에 운동부족을 절감하고 지냈었고
살짝 어딘가를 뛰어내려야 할 입장이 되면 "괜찮을까?" 하는 염려가 엄습했던 것이 사실입니다.
헬스클럽을 다시 나가기 시작한지 열달, 이 모든 것이 과거지사가 되었습니다. 몸이 많이 가벼워졌습니다.


 
    3. 상쾌한 기분  
 
몸이, 운동을 해서 땀을 좀 흘리고 샤워를 하면 좋겠다는 신호를 보내오는 것을 무시했더랬습니다.
땀 흘릴만큼 운동을 할 일이 없으니, 그로부터 얻어질 상쾌함을 잊고 지낸 것은 얼마였는지...
그리고 땀 흘린 후에 샤워하고 나올 때의 상쾌함을 맛본 것이 언제가 마지막이었는지...
하지만, 이제 300일이 다 되어가는 헬스클럽에서의 운동과 샤워는, 항상 상쾌한 기분을 선사하고 있습니다.



헬스클럽 300일의 결산이라고 적은 어줍잖은 이 글이 제 지인들이나 이 글을 보시는 분들에게...
새로 또는 다시 운동을 시작하시는 자그마한 계기가 되었음 합니다.
무엇보다 만물이 약동하는 봄이 아니겠습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23 월 15:00 ... 15:40  비프리박

p.s.
아. 200일 결산에서 적었던 것과 같은 몸의 변화를 '수치적으로' 재어보는 작업은
이번 300일째 되는 날에도 할 예정이고요. 그것을 하게 되면, 기회 봐서 한번 포스트로 올려볼게요.
또 압니까. 더 큰 자극이 되실지. 누군가에게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찬늘봄 2009.03.23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단 일빠 찍구요.. ㅎ~

  2. BlogIcon 찬늘봄 2009.03.23 16: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베풀어님 방에서 헬스클럽과 관련된 글을 읽다보니
    헬스를 해볼 생각이 전혀 없다가 '한번 해볼까..'까지 진전됐어요...

    저도 요즘들어 몸이 많이 무거워졌구나 하는 생각이 많이 들곤해요.
    담배 끊고 운동하고~~ 늘어져 있는 말초신경들과 너무 친해져버렸어요.

    이번주에 헬스를 등록해야 할거 같아요~ 말 나온김에 질러버려야겠어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3 17: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번 해볼까 정도로 진전된 것만 해도 어딥니까.
      팍 지르시고서 나중에 저를 욕하실 수도 있으니깐(크흣)
      좀더 뽐뿌질을 하심은 어떨는지요? ^^ (이 소심함. 크흐흣.)

      몸이 많이 무거웠던 것 같아요. 예전에 말이죠.
      찬늘봄님이 말씀하시는 그 무거움을 제가 잘 압니다.
      언젠가 털 날이 오시지 싶습니다. 힘 내시길요.

      아. 그리고 이왕 지르시면 일주일에 5일 이상 나가시는 거 아시죠? ^^

    • BlogIcon 찬늘봄 2009.03.25 0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제 저녁부터 달리기 시작했어요..ㅎ~
      1시간정도 뛸려고 했는데 40분정도 하고 있으니까 예기치 않은 큰애의 호출이 있어서 조금밖에 못했어요..
      오늘부터 1시간은 채울려구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5: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옷. 운동을 시작하셨군요.
      제가 뽐뿌질에 조금은 기여한 겁니까. ^^
      한시간 정도 뛰는 걸 목표로 하고 계시는 건 잘 하신 건데...
      처음부터 너무 오버하시는 건 아니신지요?
      저는 아직 30분대를 못 넘기고 있습니다.
      원래 30~40분은 뛰었는데 지난 2월에 운동을 쉰 여파를 극복하지 못하고 있어요.
      아마도 4월에는 다시 본궤도에 올릴듯 해요. ^^

      어찌 되었든, 목표하시는 거, 이뤄내시깁니다...! 빠샤.

    • BlogIcon 찬늘봄 2009.03.26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금 기여가 아니고 많이 기여하셨어요~~ ㅎ~
      전에 할때도 운동몸살이 왔었는데..
      이틀동안 안하던 운동을 해서 그런지 오늘 약한 몸살이 올랑말랑하는데요..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7 09: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운동시작할 때 오는 그 몸살. 조심하셔야지요. ^^
      저는 꼴랑 2주 정도를 쉰 셈이었는데 다시 시작할 때 호된 몸살이 왔지 뭡니까. -.-;
      어떻게 좀 괜찮아지신 겁니까. 아니면 아직 몸살 중이십니까.
      모쪼록 빨리 운동 속으로 무사(!) 안착하시길 빌어봅니다.

  3. BlogIcon mingsss.net 2009.03.25 02: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글쿤요. 허리아픈게 운동하면 나겠군요 -_ㅜ
    요새 앉아있는 시간이 현저히 증가해서 그런지 (누워있는 시간이 길었던 방학때에 비해 ㅋㅋ)
    허리에 좀 무리가 오는 기분이 드네요. 통증이 있거나 한건 아니지만....
    대신 어깨랑 등이 무지하게 아파요 ㅜㅜ 특히 밤새 작업을 할 때면
    중간중간 누워서 쉬기도하고 스트레칭도 하는데... 흠
    역시 근육이 받쳐주는 힘이랄까 이런게 문제일지도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5 12: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든 허리통증을 운동으로 치유할 수 있는 것은 아니겠지만
      어찌 보면 상당히 고질적이라 할 수 있었던 그놈의 요통이 운동으로 사라졌어. ^^v

      너무 많이 앉아있어도, 너무 많이 누워지내도, ...
      허리는 아픈 거 같아. (경험담...! 크흣.)
      적당히 자세를 바꿔줄 필요가 있다는 생각을 해. ^^
      통증 같은 게 오기 전에 미리미리 관리해주는 센스...! 큭.
      맞아맞아. 밤샘 작업 같은 거 하고 그럴 때에는 더더욱 센스 발휘를 해줘야지.
      아직 젊지만(어리지만?) 말이야. 하핫.

      어찌 되었든, 떨어져나간 요통은, 전혀 아쉽지 않다는...! 크하핫.