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온 가족과 친척들의 기원과 바람을 모두 뒤로 한 채 작은 아버지가 가셨습니다. ㅜ.ㅜ
지난 토요일(14일) 오전, 어머니가 연락을 주셨었습니다.

모든 고통과 아픔을 뒤로 한 채 우리 곁을 떠나가셨습니다.
중환자실에서의 몇개월은 얼마나 힘들고 고통스러우셨을지.

작은 어머니와 아직 시집장가 안간 사촌들이 몹시도 눈에 밟히셨을텐데,
아직 회갑을 넘기시시도 않으신 '청년' 같은 분이, 이렇게 허망하게 가시다니요.

소식을 듣고, 기어이 올 것이 오고야 말았구나 하는 생각에 제 머리 속은 하얘졌습니다.
그런 채로, 먹고사는 것의 문제라는 이유로, 저는 토요일 낮 출근을 했더랬습니다.

활짝 웃고 계신, 사진 속의 작은 아버님께 두번 반 엎드려 절한 후, 작은 어머니를 뵈었습니다.
토-일요일로 몰려있는 주말 수업을 온전히 다 끝마친 후였습니다. OTL

병원에 계속 왔다갔다 하시느라 여윈 작은 어머니는 더더욱 여위셨습니다.
작은 어머니를 꼬옥 안아드렸습니다. 작은 어머니는 또 우시고... 처도, 저도 흐느꼈습니다.

오늘 오전, 작은 아버님을 그렇게 보내드렸습니다. 부디 좋은 곳으로 가셨기를... _()_
작은 어머니와 사촌들은, 부디 훌훌 털고 힘 냈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316 월 11:55 ... 12:30  비프리박


p.s.1

오늘(16일) 아침이 발인이었고 운구차는 벽제로 향했습니다.
그렇게 떠나보내며 떨어지지 않는 걸음으로, 저는 다시 일상으로 돌아올 수 밖에 없었습니다.

식구들에게 양해를 구하는 제 마음은 무겁기만 했고 제 머리 속엔 아무 것도 없는 듯 했습니다.
먹고산다는 것은 무엇인지. 그리고 산다는 것은 또 무엇인지.

지난 1월 중순,
"작은 아버님이 쓰러지셨네요. ㅜ.ㅜ" 라는 글을 적을 때만 해도,
불과 두달 후, 이렇게 떠나가실 줄은 상상도 하지 못했는데... ㅜ.ㅜ

p.s.2
" 어제는 별이 졌다네. 나의 가슴이 무너졌네 ...
  아름다운 나의 별 하나
  별이 지면 하늘도 슬퍼, 이렇게 비만 내리는 거야
  나의 가슴 속에 젖어오는 ... 그리움만이
  이 밤도 저 비 되어 나를 또 울리고 ... "

                            [ 2009 0315 일 새벽, 대문글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kkommy 2009.03.16 1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이럴땐 뭐라 할말이 없는것 같아요..
    힘내시고 곁에 계셔주세요.. ^^;;;

  2. 익명 2009.03.16 13: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3. BlogIcon Mizar 2009.03.16 14: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덧글로 말씀하신 '조사'가 이것이었군요.
    저 역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6 15: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에고...그런일이 있으셨군요...
    참 안타까운 일입니다..시집장가 안간 자식들까지 있으시면 가시는길도 편하지 않았을것 같내요..에효..
    사는게 뭔지..직장때문에 사람노릇도 재대로 못하는 현실이라니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좋은곳으로 아프지 않은곳으로 가셨을겁니다...
    힘내시기를....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6 16: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말내내 맘이 편치 않았습니다.
      물론 지금도 여전하지만요.
      먹고산다는 것의 의미를 되짚게 됩니다.
      사람 노릇 하고 살기 참 힘들다는...

      시집장가 안 간 사촌들이 걱정은 걱정입니다.
      작은어머니만 하겠습니까마는. ㅜ.ㅜ

      모든 걱정과 아픔 다 털고, 좋은 곳으로 가셨길 바랄 뿐입니다.

      위로와 격려 고맙습니다. 희수님.

  5. BlogIcon 싸블 2009.03.16 1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그 사촌의 심정을 제가 좀 압니다 흠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6 16: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쨌든지, 편안한 곳으로 가셨길 바라는 마음입니다.
      싸블님은 사촌의 심정에 공감해주시는군요. 동병상련이신지요? ☞☜

      마음 써주시니 감사할 따름입니다.

  6. BlogIcon 雜學小識 2009.03.16 1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문에 여치의 노래가사가 있길래, '분위기가 뭔가 좀;;;' 그랬더니...
    가까운 가족이 돌아가셨네요.ㅜㅜ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6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문에 '별이 진다네'를 깔았던 제 마음을
      간파하셨군요. 알아주시니 기쁩니다.

      마음 씀이 살갑게 다가옵니다. 고맙습니다.

  7. 초록장미 2009.03.16 17:2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간만에 친구 집에서 느긋하다 못해 게으르기까지 했던 주말을 보내는 동안, 비프리박님에게는 이런 일이 있었군요. 조금 늦었지만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이승에서 많이 아프셨으니 가신 곳에서는 건강히, 행복하게 지내실 거예요. ㅜㅜ

    살다 보면 그런 일이 가끔 있지요. 나의 도움, 나의 위로를 기다리는 사람이 있는데 나는 내 한 목숨 먹고 살기 위해 그 손길을 외면하거나, 형식적인 말 한 마디만 건네고 돌아서는...... 아 물론 비프리박님이 그러셨다는 이야기는 절대 아닙니다.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현실 문제에 부딪혀 그럴 수밖에 없는 경우도 있다는 거죠. 저도 예전에 한 번 그런 적이 있었는데, 며칠이 지나도록 어찌나 마음이 무겁고 쓰라리던지요. 꼭 심방과 심실 사이 판막에 뭐 하나 걸린 것처럼요.

    제가 직접 당한 일이 아니라서 이런 말을 할 수 있는 것인지는 모르지만, 그래도 산 사람은 살아야죠. 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6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말 편안하게 보내셨군요. 각자 살아가는 삶이 다 다르기에... 어쩌겠습니까.

      먹고 사는 것의 무게가 그리도 무겁더냐. 하는 생각을 뿌리치기 힘들지만,
      그것이 또한 현실인 것을...! (하는 쪽으로 생각이 흘러갔습니다. ㅠ.ㅠ)
      마음은 그렇지 않은데 현실이 버티고 있으니까요. -.-;
      공감하고 헤아려주는 분이 계시니 힘이 많이 납니다. 고맙습니다.

      작은 댁 남은 식구들 생각하면, 맞아요, 산 사람은 살아야 합니다. 그래야죠.

      위로와 격려 감사합니다.

  8. BlogIcon oddpold 2009.03.16 18: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_()_ 극락왕생하시길 바랍니다.

  9. BlogIcon 바리스타家노다메 2009.03.16 19: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뀐 대문 글 보고 '무슨 일이 있으셨나?' 안 좋은 느낌이 들었는데
    그랬군요...
    참 이럴땐 무슨 말을 해야할지 그저 부족한 말주변 탓만 하게 됩니다. ㅠ.ㅠ
    그 와중에 수업 꼬박 다 해내신 비프리박님 심정이 어땠을까...
    부디 고인은 좋은 곳에 가시고 남은 가족분들은 빨리 기운 차리고 일상으로 복귀하시기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6 23: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대문글을 봐주시는군요.
      대문글 누가 보나... 하는 생각을 한 것이 사실이거든요.
      앞으로 꾸준히 업데이트 해야지... 하는 생각 듭니다.

      맞습니다. 그런 느낌으로 대문에 '별이 진다네'를 적었습니다.

      말주변은 노다메님도 한가락^^ 하시면서. 겸손하십니다.

      수업을 빼기는 어려운 상황이라 그 와중에 수업을 꼬박 다 했습니다.
      직계존속의 경우가 아닌지라, 말할 엄두도 나지 않았구요.
      가족들이 이해하는 것이 맞다...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격려와 위로 감사히 잘 받습니다. 고맙습니다.

  10. 유리아빠 2009.03.16 21: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인께서 편안한 곳으로 가셨길 바랄 뿐입니다. (더 이상의 말은 불 필요한;)

  11. BlogIcon G_Gatsby 2009.03.17 10: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2. BlogIcon 별바람 2009.03.17 1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분들은 안타깝게 먼저 세상을 떠나시는데 나쁜놈들은 오래도 잘 살아가네요
    (나쁜놈 - 전ㄷ환,이ㅁ박 등등)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7 1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야할 것들은 가지 않고 있는데, 가지 말아야 할 분들은 가시는 것 같습니다.
      마음 써 주시니 감사합니다.

  13. BlogIcon 특파원 2009.03.17 12: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빌어 드립니다.
    아직은 청춘이란 말씀이 더 가슴 아프게 하는군요.
    가신님이야 모든걸 잊고 가시겠지만 남아 있는 분들이 더 힘들겠구나 하고 생각합니다.

    작은 어머님의 아픔을 곁에서 좀더 위로해 드리시길 바랍니다.
    아직은....청춘이신데...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7 15: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직 회갑도 되시지 않은 분은, 요즘 청춘이고 청년이지요.
      병원에 입원하실 때만 해도 그렇다고 생각을 했으니까요.
      그래서 더더욱 가족과 친척들의 아픔이 큰 것 같습니다.
      작은댁 식구들을 좀더 챙겨야지... 하는 생각 듭니다.

      모쪼록 아픔도 고통도 없는 곳으로 가셨길 기원합니다.

      마음 써 주셔서 고맙습니다.

  14. BlogIcon 돌이아빠 2009.03.17 13: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좋은 곳에 가셔서 남은 가족들 잘 살 수 있게 따스한 눈길로 바라보고 응원하고 계시리라 믿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7 15: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쪼록 남은 식구들 잘 굽어살펴 주셨음 합니다.
      작은 댁 식구들 생각하면, 가슴이 아릿합니다.
      마음 써 주시니 감사합니다.

  15.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17 14: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작은아버지가, 좋은곳으로 가셔서 편히 쉬시길 바래요.
    전에..비푸리박 오빠님께서, 우리 큰아버지께서 가셨을때 주셨던 위로를 생각하면서 더 마음한켠이 아파지네요..
    금방 괜찮아지시길 바랬는데.. 언니도 너무너무 속상하시겠어요.
    힘내세요 두분다..!!

    큰아버지 보내드리고, 산사람은 살아야지 어쩌겠어? 이 말이..참 매정하게 들렸었는데.. 결국 그말이 정답이구나 하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자...좋은 곳에 가셨을꺼라 생각하고, 기운내세요 두분~!!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7 15: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말씀 그대로, 편히 잠드시길 바라 마지 않습니다.

      아. 명이님 큰아버지... 기억 납니다.
      그때 위로 드린 것을 기억하고 계시군요. (그런 것은 잊으셔도 됩니다. ^^)

      모두의 바람과 소망을 뒤로 하고 가시는 거 보면서
      새삼, 삶의 덧없음을 느끼게 됩니다.
      사는 거 별 거 아니구나. -.-a

      염려와 격려 고맙고요. 힘내야지요.
      그리고 작은 댁에 '산 사람'은 살아야 하구요.
      매정한 말이 아니라 정답...! 맞습니다.

  16.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3.17 2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힘내세요... 작은어머니께도 잘 이겨내시리라 믿습니다.

    비프리박님도 힘내시구요 .. 더 나은곳 더 좋은곳으로 가셨을테니까 힘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8 0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작은 어머니, 잘 견뎌내시고, 잘 이겨내시고, 잘 사실 거라 믿어요. 그러셔야지요.
      저야 작은 어머니에게 비하겠습니까.

      맘 써주시니 고맙습니다.

  17. BlogIcon mingsss.net 2009.03.18 02: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네. 저도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18. BlogIcon 참깨군 2009.03.18 02: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친지, 가족분들 모두 슬픔을 잘 견디고 일어나실 것이라 믿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8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모두의 바람만큼 작은댁 식구들이 잘 딛고 일어서길 기대하는 마음 간절합니다.
      마음 써주시니 감사합니다.

  19. BlogIcon 찬늘봄 2009.03.19 14: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참 활동할 나이이신데.. 정말 안타까워요~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19 2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산다는 것과 죽는다는 것이 참 우습구나.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작은 아버지 생각하면 안타깝고, 작은댁 식구들 생각하면 어쩌지... 싶고요.

      마음 써주시니 감사합니다.

  20.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3.20 08: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슬픔을 이겨내고 한 걸음 더 나아가시고, 이겨내실거라 믿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20 15: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모쪼록 작은댁 식구들이 잘 딛고 일어서길 바라는 마음 간절합니다.

      마음 써주시니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