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월에서 3월로 넘어가기가 참 힘들군요. 아팠습니다. 그리고 바빴습니다. -.-;
해서, 적어보는, 기억을 넘어 기록의 의미를 갖는, 2월말의 소소한 일상입니다.

     ▩ 소소한 일상:운동, 몸살, 3월, 변화, 1박2일, 동해안, 티스토리 1년, ...


1. 운동을 다시 나가기 시작합니다.

2월23일부터 운동을 나갈 작정이었으나, 본격적으로는(!) 3월2일부터 나가게 될 거 같습니다.
그녀의 수술 일정과 함께 중단된 헬스클럽 출석^^이었습니다.
2월 23일 월요일은, 월요일인지라 나가기가 참 힘들더군요.
2월 24일엔 운동을 다녀왔으나 심한 몸살로 돌입합니다. -.-;
25일(수)과 26일(목) 양일간은 결국 병원에 다녀오고 휴식을 취했습니다.
금, 토요일은 그래도 독한(응?) 맘 먹고 운동을 다시 나갔습니다.
이 정도의 워밍업은 해놔야 3월부터 나가는 데에 차질이 없겠지요.


2. 몸살이 좀 심했습니다.

아직도 몸이 완전 정상화된 것은 아닙니다. 대략 90% 정도 정상화 되었을 뿐입니다.
운동을 좀 쉬었다가 재개할 때... 제가 늘 주의하는 것이, 몸살입니다.
운동 새로 시작하면서 주의한다고 주의했는데 몸살이 틈을 파고 들어왔습니다.
제가 그간 한 2주 정도 운동을 안 해서 몸의 기능과 성능(?)이 저하되어 있었나 봅니다.
그냥 가벼운 몸살인 것으로 판단하고서 가벼운 몸살에 애용(?)해온 타이레놀을 먹었는데...
그 정도로는 감당하기가 힘든 몸살이었습니다. 가래로 막을 걸 호미로 막을 순 없는 것이지요.
결국, 급기야, 병원에서 의사의 처방을 받았고... 그제서야 몸살은 잠잠해지기 시작했습니다.
아직도 완전정상은 아니고요. 조금 느낌이 올 때 타이레놀을 먹어주는 정도는 되었습니다. ^^;


3. 일과 관련한 생활패턴의 변화가 3월에 옵니다.

3월이 되면 사무실에서의 생활패턴이 변하게 됩니다.
변화의 하나는 낮 수업이 사라진다는 것이겠고... (휴우~ 그간 힘들었죠.)
변화의 다른 하나는 주말 휴무가 없어진다는 것이겠지요. 대신에 주중 휴무가 생기긴 합니다.
3월 개강과 함께 주말반 토-일요일 수업의 강행군^^이 시작됩니다.
주중 수업만큼을 주말에 하거든요. ^^;;; (먹고 사는 것이 다 그렇다는 생각... 합니다. -.-;)


4. 1박2일로 여행을 다녀올 작정입니다.

그녀가 아직 환자이긴 하지만 어디 좀 가자고... 좀이 쑤셔 하는 것 같습니다.
저도 물론 그렇고요. 살금살금 움직이는 데에는 그녀가 문제는 없는 것으로 판단되므로...
28일(토) 밤에 떠나서 3월 2일(월) 새벽 쯤 돌아오는 예정으로 1박 2일 여행을 다녀오려구요.
새 학기 시작되면 밤에 떠나는 여행은 하기 쉽지 않거든요. 제 생활패턴이요.
어쩌면 1박 2일 정도의 여행도 지금처럼 맘 편하게 가기는, 여름휴가 때까지 힘들 수도 있구요.
해서, 이것저것 잊고, 새로운 시작이라는 기분으로 가까운 곳으로 다녀올 생각입니다.
그녀를 위해서^^ 떠나는 여행의 측면이 큰데요. 그녀는 동해안을 이야기하는군요.
자주 가는, 주문진을 비롯한 강릉 위쪽 동네는 아니고요. 동해시를 비롯한 아래 동네를 갑니다.
어시장에 들를 것을 감안하여 아이스박스도 챙겨야겠군요.
무사히, 안전하게, 잘 다녀와야지요.


5. 티스토리 1년 

티스토리에 블로그를 만든 것이 2008년 2월 29일이었습니다.
첫 글을 올린 것이 3월 1일이었고요. 시간에 밀려 심야에서야 글 올린 기억 납니다. ^^;
어느덧 1년이군요. 1년간 440개의 글을 올렸군요. 이글까지 합치면 441개가 되는군요.
예전 물파스 시절의 포스트 양(4년 3개월, 384 posts)과 비교할 때, 훨씬 많이 썼군요. ^^;;;
한편으로 여러분들의 눈만 어지럽힌 것은 아닌가 하는 생각이 살짝 듭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댓글수와 1일 방문자수도, 1년 전에 블로그 오픈할 때는 상상도 하지 못했던 수준이고...
누적 방문자수는 보기만 해도 입이 떡 벌어질 숫자이고...!
나름 장족(?)의 발전을 했다고 자축합니다. (그렇다고 여기서 멈추자는 생각은 없구요. ^^)

혼자 어쩐다고 되는 블로깅 아니지요.
그래저래, 모두, 방문해주시는 여러분들 덕분이라는 생각, 늘 합니다.
고맙습니다. 꾸벅.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228 토 11:40 ... 12:40  비프리박

p.s.
이 글은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2.28 14: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생하셨습니다.
    좋은곳에서 몸 좀 추스리고 오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2 03: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고생은요. ^^
      그리고, 잘 다녀왔습니다.
      오는 길에 국도도 막히더군요.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많이들 나들이 나왔었나 봅니다. -.-a

  2. BlogIcon 맑은물한동이 2009.03.02 00: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몸살이 나셨다니 고생을 좀 하셨군요.
    사랑하는 분과 좋은곳에서 즐거운 시간 보내며
    행복해 하고 계실 듯한데... ^^
    이제 개학이라 수업이 많아 지시는건 아닌지...
    어째든 즐거운이 많은 3월 되시면 좋겠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2 04: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고생을 좀 했습니다. 대략 금-토요일까지 그랬던 것 같습니다.
      여파가 조금 남아있었지요.
      여행을 다녀올 때는 다행히 100% 회복한 상태였던 것 같습니다. ^^

      염려 덕분에 잘 다녀왔구요.

      개학이라 주말반 쪽에 수업이 좀 늘긴 합니다만...
      그래도 느낌상 방학 때보다는 낫습니다. ^^

      울 물한동이님도 멋진 3월 맞으시고요.
      모쪼록 좋은 일만 있으시길요. ^^

  3. BlogIcon 아디오스(adios) 2009.03.02 04: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동해 삼척 이동네 가시겠군요~~
    멋진 경치와 기분 전화하시고 오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2 04: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동해 삼척 ... 이 동네가 목적지였습니다. ^^
      돌아오는 길, 서울 진입하느라 참 힘들었지만, 기분 전환은 확실히 된 것 같습니다. ^^

  4. BlogIcon Kay~ 2009.03.02 10:1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만물이 소생하는 봄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무거운 몸.. 활력을 찾으시길 바라고요..
    저와 아주 비슷한 시기에 블로깅을 시작했네요! 아시겠지만 전 2월23일이랍니다.
    그리고 아.. 수업? 강의를 하시나보네요!.
    그러시면 목감기 조심해야 할것 같아요!!
    여행 잘 다녀오셨나보네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2 11: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nkay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요...

      근데 저랑 블로그 오픈이 대략 일주일 정도 차이나시네요. ^^
      반갑습니다. (비슷한 건 반가와하고 볼 일입니다.)

      수업을 하는, 입시학원 선생이랍니다.
      목을 소중히 다루고 있답니다. 하하.

      여행은 잘 다녀왔는데요...
      요즘 nkay님이 너무 잘 나가시니 많이 바쁘신 듯 합니다. ^^
      nkay님의 활약, 잘 지켜보고 있습니다.

  5. BlogIcon 꼬깔 2009.03.03 01: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입이 쩍 벌어집니다. :) 모쪼록 오래오래 좋은 글 많이 남겨주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3.03 0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마지막 항목 티스토리 1년을 말씀하시는 거 같습니다. ^^
      글을 많이 적은 것 같은데, 그것이 모쪼록 좋은 글이기를 바랄 뿐...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