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병원에서 이런 저런 계기로 하게 된 몇가지 단상들 가운데 두가지를 적어봅니다.

( 그녀의 수술 경과보고^^는 p.s.를 참조해주시라요. ^^ )



    병원에서 하게 된, 병실과 의사에 관한 단상


1. 병실에 관한 단상

그녀의 간병(?)을 하면서, 가끔은 심심해지기도 하는지라, 그럴 때는 병실을 유심히 살펴보게 됩니다.

1인실 또는 2인실이 어떨까 했는데, 의사의 권유로 다인실을 가게 되었습니다.
그녀가 입원중인 병원의 다인실은, 6인실과 8인실로 구성되어 있더군요. 4인실은 없구요.
그녀는 8인실에 있습니다. 사람이 좀 많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간병인까지 하면... 그 복작거림, 상상이 되시죠?
'왜 6인실도 아니고 8인실에 배정한 걸까?' 하는 의문이 들었습니다. 살짝 '운 없음'을 탓하기도 했고요.

그러다, 병실을 유심히 살펴보고 알게 된 사실에, 그 생각을 접었습니다.
수술을 하지 않은, 투약 치료를 받는, 내과 계통 환자들은 6인실.
외과적 수술을 받은 환자들은 8인실. 이렇게 배정하더군요.
왜일까.
대략 제 생각은 두가지로 정리가 되었습니다.
의사들의 회진 동선을 감안했을 것이다...라는 것이 하나였고,
환자들의 상호 감염 또는 전이 가능성의 최소화를 노렸을 것이다...라는 것이 다른 하나였습니다.
예컨대, 어떤 수술을 받은 그녀와 함께 병실을 쓰는 다른 환자들은 정형외과 환자가 대부분인데요.
뭐랄까, 서로 감염될 가능성은 적구나... 하는 데에 생각이 닿았습니다.

이렇게 병실 배정에 숨은(?) 의도를 읽고 나자, 8인실 배정에 대한 의문과 불만은 사그라들었습니다.



2. 의사에 관한 단상

수술을 하는 의사들...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그녀의 수술은, 아침 9시 수술실 입실로 시작해서, 낮 12시45분 병실 복귀로 끝났는데요.
'그녀 대신 아파줬음 좋겠다'는 생각이 가장 강하게 들었지만,
다른 한편으로, 의사선생의 입장에 생각이 미치더군요.
'오전 내내 의사 그의 눈에 들어왔던 것은...?' 라든지 '오전 내내 그의 손에 묻었던 것은...?'
하는 물음 앞에서, '아. 역시 의사는 아무나 하는 거 아니구나' 그리고 '난 의사, 하래도 못했을 거 같다' ...
라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집도' 시간이 평소의 점심시간(12시~1시)까지 이어졌기 때문에 수술 직후 식사를 했을까?
'잔상'이 남아있을텐데, 식사를 할 수 있었을까? 하는 생각도요.

수술하는 의사들, 정말 대단하다는 생각, 아무나 할 수 있는 거 아니란 생각, ... 을 하지 않을 수 없더군요.
큰 수술 후에 어떤, 정상모드 복귀 시간 같은 것을 주는 것이 인간적이지 않을까 하는 생각도 지울 수가 없었구요..



2009 0213 금 18:00 ... 18:30  비프리박

p.s.1
[ 그녀의 수술, 경과보고 3신 ]
그녀는, 수술 후 만 하루가 지나고서,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결국 시원스레 방구를 배출^^해주었고
그날 그래서 물은 마실 수가 있게 되었습니다. 그리고 오늘부터는 식사를 할 수 있게 되었구요.
달고 있던 이런저런 장치가 줄어들어서 이동도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다행히, 걷고 움직이는 데에 별다른 통증과 어려움을 느끼지는 못하는 상태입니다.
정말 다행입니다. ^^

염려해주시는 지인들을 생각한 경과보고였습니다. ^^
제 착각일 수도 있지만-.-a 염려하시는 분들이 계실텐데...
경과보고 하는 것이 염려를 덜어드리는 예의이기도 할 것 같아서요.


p.s.2
앞서 올린 포스트에 답답글 일일이 못 드려 마음이 편치 않습니다만,
이해하시리라... 기다려주시리라... 믿어 의심치 않습니다.
며칠은 정상적인 블로깅이 어렵지 싶습니다. 오늘 고작-.-; 포스트만 올려봅니다. 
어쩌면 주말에는 정상화(^^); 시간을 좀 낼 수도 있을 것 같구요.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