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바쁜 날들의 연속입니다. 그리고 참 바쁜 날입니다.


21일(수)은 그녀와 병원에 다녀와야 하는 날이었거든요.
그녀가 퇴직을 감행하기 전부터... 진작부터... 맘먹었던 어떤 검진을 위해서요.
진료예약을 잡아두었던 상황이었고, 몇가지 검진과 검사를 해야했구요.
잘 다녀왔고 결과의 일부는 다음주에 나옵니다.
아. 병원에서 나와서 그녀와 함께 아침 겸 점심을 먹었네요.
가끔은 먹는 회초밥정식과 등심돈가스. ^^
사무실에는 출근이 조금 늦는다고 전날 이야기를 미리 해두는 센스를 발휘했구요. ^^;


엊그제, 노트북 갱생을 했더랬지요. (포스트로 올렸었던대로요.)
갱생을 잘 했고, 모든 것이 정상으로 돌아가는 상황이'었'지요.
설치 과정에서 발생한 어떤 예상치 못한 에러를 바로잡겠다고
윈도우상의 어떤 세팅을 좀 건드리다가 결국 문제가 좀 생겼습니다. -.-;;;
깔끔한 제 성격상(응?)... 바로 엊그제 했던 했던 작업을, 다시 한번(!)...  반복해야 하는 상황 발생...!
자료, 데이터, 문서, ... 이런 쪽에는 문제가 없으니... 했던 일의 반복만(!!!) 하면 되는 상황이긴 합니다만,
'아이고, 내 팔자야.' 싶습니다. (귀가 후 바로 작업 시작했습니다. 내일 또 정상가동하려면... ㅠ.ㅠ)



그 와중에 운동을 안 빼먹겠다고,
21일(수) 아침, 평소보다 이른 시간에 맞춰놓은 알람의 힘을 빌어, 평소보다 이른 기상을 했고,
헬스클럽에 잘 다녀왔습니다. 어제 노트북 갱생 작업과 관련해서 시간 없다고 좀 덜 했던 운동...
그게 찜짐했던지라, 그 보상으로 full version으로 운동을 땡겼더니 시간은 더욱 빡빡해질 밖에요. =.=;;;


그리고 이런저런 모든 일들을 마치고서, 출근...! (참고로, 저는 오후 출근입니다. ^^)
정신은 없지만, 평소와 같은 시간의 수업를 하고... (왜, 배포용 프린트물 제작은 요런 날 걸리는지. 크.)
정신은 없지만, 그녀에게 평소보다 더 많이 전화를 걸게 되고 그랬네요.
한편으로 그녀가 가질지도 모르는 검진결과에 대한 불안감(^^) 같은 게 신경쓰여서요.



저 혼자 정신없이 바쁜 척 하는 것 같습니다. ^^;;;


이제 1월 하순으로 접어듭니다.
1월 계획, 2009년 계획 잘 점검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빌어드리겠습니다. _()_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9 0121 수 16:30 ... 16:40  가닥잡기
2009 0122 목 00:30 ... 01:00  비프리박


p.s.1
이 글은 '가닥잡기' 시간에 짤막하게 작성해서 대문글로 올렸던 글입니다.
위에 적은 내용처럼 제대로 쓰고 싶었으나 하루 종일 시간이 없었던 관계로,
귀가 후, 심야가 되어서야 이렇게 포스트를 작성하게 되었네요. ^^
 
p.s.2
바쁜 날들의 연속이군요.
엊그제는 노트북 갱생을 했고,
오늘은 그녀와 병원에 다녀왔습니다.
진작부터 맘먹었던 어떤 검진을 위해서요.

이제 1월 하순으로 접어듭니다.
1월 계획, 2009년 계획 잘 점검하시고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시길 빌어드리겠습니다. _()_

                                               [ 2009 0121 수 낮, 대문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mingsss.net 2009.01.22 01: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헛,헛 혹시 산부인과? +_+
    뭔가 엉뚱한 기대일지도 모르겠지만 ㅋㅋㅋ
    검진결과가 아무쪼록 좋은 방향이길 바래요
    뭔가 하루에 장소를 옮겨다니면서 해야 할 일이
    두가지 이상이 되는날은 무진장 정신이 없어지는 것 같아요
    제가 오늘 그랬네요 -_ㅜ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언니야가 여자이니^^ 산부인과도 포함되었겠지...? ^^
      엉뚱한 기대는 언제든지 환영이고,
      밍스의 그 발랄엉뚱함은 언제나 보기 좋아. ^^
      검진결과가 별탈없이 잘 나오길 바라는데. ^^;
      좀 기다려야 한다는... ㅠ.ㅠ

      하루에 해야할일이 많아도 문제지만,
      하루에 많이 옮겨다녀야 하는 것도 복잡해. 그치?

      옹? 밍스는 왜? 바빴던 거야? @.@

  2. 2009.01.22 03: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1: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ㅇㅅㅇ

      하루에 두개의 답글을... 그것도 이리 늦은(아니, 이른!) 시간에 말이야.
      게다가 이빠를 드셔주시넹...?

      매일매일이 정신없이 바쁜 날을 보내고 있겠구나.
      시험 후에는 원래 초큼은 밀도 낮은 시간을 보내고 그러는 것이니 자책은 하지 말고. ^^

      웅. 그런데 하루 11시간의 알바를 하고 있군...?
      내가 볼 때는 고3 마지막 겨울방학은 부모님 덕을 좀 보면서,
      뭔가 미래를 위한 준비를 하고,
      알바는 좀 더 후에 뛰어도 얼마든지 뛸 수 있는 것 같은데,
      요즘은 고3 졸업 전 겨울방학에 알바 뛰는 것이 대세인듯...?

      어쨌든...! 알찬 날들 보내고...!

      응원과 격려는 내가 잘 접수할게. 고마워.

  3. BlogIcon oddpold 2009.01.22 0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런...므흣한 일을 또 하셨다니...얼마나 바쁜 하루였는지 짐작이 가네요.
    안주인께는 별일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흐으. '므흣한' 일이라고 해주시니, 이거, 이거, '고소하신' 것은 아니시죠? 하하하.
      참 바쁜 일의 연속인 하루였습니다. 포스트도 못 올릴 정도로 말이죠. ^^;
      응원과 격려는 감사합니다. 별일 없기를...! _()_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2 10: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언니 검진결과가 매우 건강하다!! 이렇게 나올꺼에요~
    역시, 비푸리박 오빠님하는 굉장히 자상하심다..ㅎㅎ

    노트북 갱생도 잘 하셨고, 모든게 항상 착착착 뜻하는바대로 하시는 모습에, 제가 늘 멋지다고 생각한당께요~

    내일부터 날이 추워진데요. 오늘저녁에는 뭔가 오기도 한다고 하고요..그게 비? 눈? 어찌될런지는 모르겠지만요..ㅎㅎ
    비푸리박 오빠님하~ 오늘도 행복하십시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1: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이님이 기도해주신 그대로 나오길 기원하구요.
      제가 초큼 자상한 것이 읽히셨군요. 아직 많이 부족한데 말이죠. ^^;

      노트북 갱생은 다시 한번 잘 하고 있습니다.
      이제 거의 끝나가요. -.-;
      또 밤새 한번 더 했지 뭐예요. OTL
      좀 덜 멋지더라도(! 크헛.) 이런 반복은 싫지만,
      그래도 말씀처럼 생각대로 착착착 진행되니 행복하긴 합니다. ^^

      맞아요. 이제 좀 추워진대요. 명이님도 감기 조심하시고요.
      건강 잘 챙기시길요.
      주말에는 좀 또 달리시남요?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2 11:49 | Address | Modify/Delete

      주말에는 이번주에 수원 조카가 올라온다고 해서 놀아줘야하고요~ ㅎㅎ
      오늘은 어제 잠을 못자서 그런가..!! 졸립네요 ㅠ_ㅠ
      그리고, 저 조금 좋은일이 있다는...ㅎㅎ
      음, 비푸리박 오빠님하가 생각하는 그일이! 아니고~ 뭐 대충....대략 그래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1: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조카가 올라오시는군화.
      놀아줘야져. 근데 돈 좀 쓰시게 되는 거 아임미까.
      근데 그 조카는 명이님을 뭐라 부릅니까. (관계가 살짝 궁금. 하하.)

      조금 좋은 일은 있으되, 제가 생각할 그 일은 아니고...!
      (내 머리 속에는 명이님이 산다...! 내 생각을 알아...! -.-;;;)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9.01.22 12:56 | Address | Modify/Delete

      원래는 오촌이니 아줌마 뻘이지만, 그냥 이모라 부른다지요~
      조카 나이가 무려 스물여섯!!! ㅎㅎ
      제가 좀 합니다. 응?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ㅋㅋㅋ 제가 비푸리박 오빠님하 머리속을 줄줄 읽고 있는거에요? ㅋ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5: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주머니뻘인 줄은 저도 알고욧...!
      조카라 하셨으니, 아주머니뻘이잖아욧...! ^^

      음음. 이모라 부르는군요.
      그렇담, 사촌이나 외사촌이나 고종사촌 또는 이종사촌 쪽의
      쥬니어겠군요. 그쵸? (아닌가. ^^)

      흠흠. 조카가 스물여섯...!
      좀 하시는군요. 하하.
      저도 외사촌쪽으로 사촌이 예순 넘으신 분들이 있어요. 크하핫.
      조카들이 저랑 나이가 대략 비스무리...!
      저도 좀 합니다. 응? ㅎㅎㅎㅎㅎ

      제가 생각하는 것... 그런 일은 아니고...
      하시는 걸 보면, 제 머리속을 줄줄이 꿰고 있는 것이 아니고 무엇이겠습니까. 크학학.

  5. BlogIcon 베이(BAY) 2009.01.22 1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검진은 비프리박님이 지극 정성으로 보살펴 주시기에 결과가 매우 좋으리라 사료됩니다.
    전 설 연휴에 휴가 이틀 붙여 쓰려고 다음주에 할일까지 미리 하며 버둥거리고 있습니다;;
    오늘 이사회가 있어서 사장님 비서가 밥먹을 사람이 없다 하여 점심시간이 좀 지난 지금까지 사무실에서 대기중이네요.
    비프리박님 출근 잘하시구 밤부터 추워진다니 건강도 조심!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2 1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검진결과가 좋기를... 응원해주시니 감사하고요.
      오. 미리 일을 땡겨 하고, 붙여서 쉬시는군요. 대략 부럽...!

      하하. 사장님 비서가 밥먹을 사람이 없다면 같이 먹어줘야죠. ^^
      이제 출근했구요. 날이 정말 좀 추워진다죠?
      베이님도 건강 유의하시고요. 감기는 멀리하시라요.

  6. BlogIcon Mizar 2009.01.22 23: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바쁘시군요..@.@;;
    저는 바쁘셔서 포스팅도 안하신 줄 알았습니다.;
    안 그래도 제 RSS리더에서 이 글을 못 본듯해서요.;;
    (어쩌면 다른 글들이 묻혀 지나갔는지도.;; )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4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잘님께서 이리 챙겨 읽어주시니^^
      포스트를 안 올릴 수 있나요. ㅎㅎ

      네. 이래저래 바빴네요.
      게다가 금요일도 정신없었고...
      몸도 좀 안 좋고... 그러다 보니,
      답답글 세례^^도 못하고, 답방 순례^^도 못가고...
      급기야(?) 금요일은 포스트 없이 넘어갔어요.
      아시죠? 그래도 포스팅~ 이틀은 쉬지 않는다. 하는 거요? 하하.
      오후에나, 맘 먹은 글을 올릴 수 있을 듯요. ^^

  7. BlogIcon 바리스타家노다메 2009.01.23 02: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는 한국바리스타협회에서 주관하는 바리스타대회날이어서
    저도 협회 연구원들도 정신없이 보냈어요.
    개정된 2009년 WBC(World Boxing... 아니고 Baseball...도 아니고 Barista Championship^^) 룰에 의해
    새로 만든 스코어 입력 엑셀 시트가 제대로 계산을 못해내는 바람에
    일일히 수작업하느라 죽는줄 알았다는...ㅡㅡ;;
    저녁에 온 몸이 쑤시고 몸살끼가 와서
    오늘은 아침에 병원가서 링거 한 병 맞고 출근했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4 16: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바리스타가 노다메님. 먼저 새해 복부터 좀 받으시고요. 넙죽. ^^
      올해는 노다메님 알게 되어서 더욱 뜻깊은 해가 될 듯요. ^^
      앞으로도 잘 지내요. ^^

      WBC가 그런 뜻이 있고만요. Barista...! ^^
      흐미. 근데 일일이 수작업을...! 어째요. 고생 장난 아니었을 듯요.
      오호... 링거 투혼으로 출근을...!
      이거 너무 경영자 마인드 아임미깟.
      밥도 직원들한테 자주 쏘신다고 하시드만...! 찌릿.

      몸은 괜찮으시죠?
      시골 내려갔을라나? ^^

  8. BlogIcon please 2009.01.24 04:4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건강검진을 시켜주시는 비프리박님의 모습.
    너무 당연한 일이지만 너무 자상한 일처럼 느껴지네요.
    비프리박님의 사랑이 느껴져서 그런 걸까요? 그런데 제가 왜 느끼죠? ㅡㅡ;;;
    암튼 좋은 결과 바랍니다.

    그리고 상당히 바쁜 하루를 보내셨네요.
    가끔 그런 날이 있죠.
    그리고 그런 날 하루가 가면 저같은 경우엔 착각인지 몰라도 뭔가 인생의 큰 부분을 지난 것 같은 느낌이 들곤 합니다.
    잘시간이 되었는데, 자지는 않고 그냥 멍때리고 있기도 하죠.
    물론 비프리박님께선 그러지 않으실 거라 생각합니다.
    컴터는 잘 돌아가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9.01.24 17: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플리즈님에게 저의 뭐든 안 느껴지겠습니까. (뭔 말이야. ^^)
      그녀는 제가 챙겨주지 않으면 뭐든 잘 안 합니다. ^^;
      건강검진같이 큰 일(?)은 말할 것도 없구요.
      퇴직 감행하기 전부터 누차에 걸쳐 이야기하고 예약 잡아놓은 것이었습니다. ^^;;;

      플리즈님의 응원도 가해진다면, 좋은 결과 나오겠죠? ^^

      진짜 그런 날이 있어요.
      가야할 곳도 많고 해야할 일도 많고, 그런데, 시간은 없고~!!!
      그런 날요.
      맞아요. 그런 날은 그래도 뭔가 큰 일 한 것 같은 느낌이 들고 그러죠.
      지나고 나면 뿌듯하고... 말이죠. ^^

      컴터는 잘 돌아갑니다만...
      울 플리즈님, 잠은 잘 주무셨나요?
      아님, 오후 5시 넘은 현재, 아직 안 깨신 것은 아닌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