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단양의 구인사를 가보고 싶어졌습니다. 아, 정확히 말해서 '다시 가보고 싶어'졌다고 하는 것이 맞겠군요.
하지만, 지금은 갈 수가 없는 시즌이죠. ^^; 혹시라도 다음주가 지나면 몰라도 말이죠. ^^;
저에게 꽂힌 구인사의 각인^^ 만큼... 제 옆의 그녀에게 각인되지 못한 면이 있기에...
다음주가 지나도 구인사를 갈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아니, 불투명합니다. -.-;

구인사 갔던 기억이라도^^ 되짚기 위해서, 찍었던 사진들을 들춰봤습니다.
이렇게라도 하면서 옛 기억인지 추억인지를 되새기면, 진짜 갔다온 만큼은 절대 아니지만,
그래도...! 그리움(?)은 약간이나마 달랠 수 있을 거 같아서요.



단양의 구인사를 갔더랬습니다. 2007년 8월 26일(일)로 확인되는군요.
사실은 나들이의 제1 목표는 단양의 그 유명하다는 장다리식당^^이었습니다.
아마도 이 식당 포스트... 올라오긴 올라올 겁니다. 언제일 거라고 못은 못 박아도 말입니다. ^^;
그렇게 맛집만 찾아가기에는 좀 밍숭맹숭해서 관광지를 끼워넣게 되었지요.


그렇게 단양에서 추가로(!) 가볼 만한 곳을 찾아봤습니다.
사실, 단양 8경을 비롯해서 유명한 곳은 이미 그 전에 갔던 적이 있기에, 안 가본 곳을 찾아봤지요.
그래서 물망에 오른 곳이 온달관광지-구인사 정도였습니다.
그날 좀 서둘러 올라오자~ 해서, 더 많이 끼워^^ 넣지는 못했지요. -ㅁ-;



그렇게 특별히 뭐 별렀다는 느낌 없이 가게 된 곳이 구인사였습니다.
하지만 그 별 다른 기대나 느낌 없이 간 것이 산산이 깨지는(!) 기분좋은 방문이었지요. ^^
입구에서부터 범상치 않은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 이런 말을 본 것 같습니다.
그리고 내부로 들어서기 시작하면서 제 눈에... 가슴에... 뇌리에... 기억에...
구인사는 마치 불에 달궈진 낙인을 찍듯이 선명한 기억을 남겨놓게 되었지요.
아래 포스트는 그 기억의 조각들입니다. ^^;

'대한불교 천태종 총본산 구인사'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 http://www.guinsa.org )
그와는 별도로, 대한불교 천태종 홈페이지도 있구요. ( http://www.cheontae.org )
구인사는 충청북도 단양군 영춘면 백자리 소재로 나옵니다. 참고하시면 좋을 듯. ^^


각설하고... 구인사로 들어가 봅니다. ^^

 

       ▩ 충청북도 단양 구인사 (2007. 0826) ▩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소백산" 구인사...라는 말이 더 큰 인상을 주더군요. 소백산...!
구인사란 절이름도 좀 이채로왔습니다.
유교의 경전에 나올법한^^; 인(仁)을 구한다...? 라는 해석을 했거든요.
하기사, 인(仁)이 유교에만 국한된 가치랴...!

예상 이상의 울림을 주는 절이름... 그리고,
일주문 위에 자란 풀들도 기억에 선명한 자국을 남겼습니다.


 
2  
   

걸어올라가는 길이 조금은 길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모퉁이를 돌아섰을 때 처음 나타나는 건물...!
그야말로... 오오~~~! 하는 감탄사가 흘러나왔습니다.

규모에서 일단 압도해왔습니다.
2008년 여름에 들르게 된 금산사의 규모와는 또 다른 맛이 있습니다.


 
3  
   

구인사. 규모로 압도해오는 절 답게...!
천왕문이 성문(?)처럼 생긴 것 위에 자리하고 있습니다.
천왕문의 사천왕상을 보려면 계단으로 올라갑니다. ^^
올라가 봤습니다. ^^


 
4  
   

천왕문에 올라... 뒤를 돌아본 모습은 더욱 압권이더군요.
2번 이미지의 그 건물입니다.
정말이지 '규모' ... '크기' ... 란 말 밖에 안 떠오르더군요.


 
5  
   

천왕문을 지나 경사를 오르기 시작하면...
힘들다는 생각을 지워줄만한(!) 건물들이 모습을 드러냅니다.
기본적으로 건물들을 높게 짓는구나 하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천태종 총본산이다 보니, 기거하는 분들이 많을테고...
이 산 속에...! 그 분들의 숙소(?)를 마련하려면...
높이로 나가지 않으면 힘들겠구나 하는 생각과 함께요.


으... 저게 몇층이야...? 세어보려고 고개를 들면 목이 좀 아파옵니다. ^^;


 
6  
   

구인사의 내부로~ 심장부로~ 향할수록...
저의 눈높이는 자꾸만 높아지고...!
몇층짜리 건물들이 자꾸만 제 눈 아래로 내려갑니다. ^^
건물들의 구성도 특이했습니다.
층마다 베란다(?) 비슷한 것들이 있어서,
그리로 사람들이 다닐 수 있게 되어 있더군요.



 
7  
   

구인사의... 특이했던 금빛 기와...!
정말이지 이채로왔습니다. 금빛 기와는 첨이었거든요.

이런 건물을 몇개 더 짓고 있었던 것으로 기억합니다.
 다 지어진 후의 모습들은 어떨지... 보고 싶어집니다.


 
8  
   

첨에는, 이게 뭔가...? 했습니다.
유심히 보니, 겨울을 날 장작이더군요.
정말 대단하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장작의 양도 양이지만, 저걸 어떻게 다 쌓았대...?
하는 놀라움이 밀려왔습니다.

오른쪽 하단의 하얀 것이 승용차 앞대가리입니다.
비교가 되지 않습니까. 아직도 ㅎㄷㄷ 스럽니다. ^^;


 
9  
   

구인사 올라가는 중턱의 화장실 아니 해우소...! 입니다.
제가 엥간해선 화장실은 찍지 않는데...

너무나도 이채로운 모습이라 찍었습니다.

화장실 건물, 처마의 들림, ... 그런 것 보다도,
화장실을 붕 띄워놓았다는 것이 이채로왔거든요.
어떻게 저런 생각을 했을까. 다시 한번 대단하단 생각이 들더군요...


 
10  
   

화장실 아래에 보이는 축대의 양식이 이렇습니다.
참 정성스럽게 쌓았죠? 사람의 손은 정말 대단합니다. 그쵸?
게다가, 음지라서 거기에 낀 이끼도 잘 어우러져 보였습니다.




사진의 장수 때문에 이만 줄입니다. 개인적으로 정해놓은, 1포스트 10매 제한이 있는지라... 크.
국내에도 계신^^ 초저속 인터넷 유저들과 회사 사무실 똥랜 피해자들,
그리고 HSoo님처럼 본의 아니게 초저사양 컴퓨터를 사용하는 분들의 편의를 위해...

한 포스트에서 10장 이상의 사진은 절대 올리지 않고 있고요. 사진이 많으면 나누어 포스트 합니다.

아. 이 '단양 구인사' 포스트는 사진을 계속 추리고 추려서 10장에 맞추어 본 케이스고요...
후속포스트가 올라오지는 않을 거 같습니다. 혹시 다시 한번 가게 된다면 후기를 또 올릴 수는 있겠네요.  

 



2008 1205 금 22:00 ... 22:40  비프리박


 

p.s.
통영 한려수도 케이블카를 이용한 관광(^^) 후기가 올라올 차례지만...
어차피 포스트는 블로그 주인장 맘...! 하하핫.
그냥 제가 지금 너무 내키는 구인사 포스트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한려수도 케이블카 2편을 기대하신 분이 계시다면 양해 바라고요. 조만간 올라오겠지요. 그 후속은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