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 2008년 12월 1일에 작성한 글입니다. 삶은 반복되는지, 지금의 제 생각 그대로네요. 
  지금은 쉬고 있는 운동에 관한 2번 항목만 빼면 똑같습니다.
  아마 운동 하고 있었으면 2번 항목마저도 같았을 듯. ^^ )  [ 2010 1130 화 10:55 ]



80퍼센트의 원칙이란 것이 있습니다.
아마도, '초학습법'이란 책으로 국내에서도 잘 알려진,
일본의 노구치 유키오 교수의 책에서 확인했던 것 같습니다.

할 일이 산더미같이 밀려있거나...
해야할 일이 쓰나미처럼 밀려올 때...
모두 다 잘 하려고 들지 말자...! 는 원칙입니다.

산더미와 쓰나미 앞에서
바쁘고 정신이 없을 때...
모든 일을 100% 완수하려고 하지 말자...! 는 겁니다.

해야할 일은 빠짐없이 다 하되,
포기할 수 있는 20%를 포기하고,
각각의 일을 80% 선에서(라도!) 모두 완수하자...! 는 거지요.



(다른 측면에서의 80퍼센트의 원칙도 있었는데, 그건 패스~합니다. ^^)


개인적으로 바쁨의 피크(!)를 경험하고 있는 요즘,
80퍼센트의 원칙을 계속 되뇌게 됩니다.
어느 하나라도 빠뜨리지 않고 다 하려면(& 다 하기 위해서)
각각의 일에서 20% 정도씩 포기할 수 있는 부분을 찾게 됩니다.


1. 업무적인 일, 100% 깔끔하게 해내는 것이 제 성격상 맞지만, ^^
외형적인 면에서 20% 정도 포기합니다. 내용면에선 아니구요. (설마요. ^^;)
예컨대, 어떤 프린트물 하나를 나눠주더라도, 표지까지 깔끔하게 만들어 나눠주는 것이 맞지만
예상과 상상을 초월하는 시험대비가 진행되는지라, 표지^^ 정도는 포기하는 것이지요.

2. 운동, 원하는 만큼 100% 다 할 수는 없지요. 80% 정도에서 타협합니다.
헬스클럽... 가기는 매일 갑니다. 하루 빠지기 시작하면 가기 싫어지거든요.
가기는 가되, 제가 평소 하던 운동 종목과 운동량의 80%(어쩌면 그 이하)만 하고 오는 날이 잦습니다.
사실 다른 쪽 방면에서 뭔가 틈을 만들어주지 않으면, 운동을 못 다닐 수도 있는 시기란 생각 듭니다.
어쨌든, 80%만 하고 와도, 이 시즌에(!) 그게 어디냐...! 는 타협 아닌 타협을 하고 있습니다.

3. 블로깅, 100% 제 바람대로 할 수 없습니다.
포스트를 건너뛰는 날이 생기면 그게 상당기간 무(無)포스트로 가게 됨을 아는지라...
질적 양적 측면에서 20% 정도 포기하고, 매일 올리는 데에 주력합니다. ^^;
여행후기 포스트... 손도 못대고 있는 거, 이유를 짐작하시리라 봅니다. 시간이 넘흐~ 엄써요. ㅜ.ㅜ
하나의 포스트를 올리는 데, 시간제한을 두고서 포스트를 작성하고 있다면, 상상이 되실는지요. ^^
아. 답답글은 근근이 드리고 있지만, 지인들 블로그 나들이를 맘껏 못 가는 것도 포기한 20%에 해당되네요.


80%의 원칙을 구사해서, 이 시즌을 잘 통과하고 싶습니다.
뭐 하나 놓치지 않고 말입니다. 사실, 어느 것 하나 놓치고 싶지 않거든요.
응원해주실 거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1201 월 22:50 ... 23:15  비프리박


p.s.
12월의 첫날인 오늘, 이 글도 못 올리고 넘어가나... 조금은 조마조마했습니다.
다행히 시간이 조금 났구요. ^^ 이렇게 포스트를 올리게 되었습니다. ^_____^
욕심 내서 오늘 밤에는 여행후기 포스트를 하나 올려봐?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냥 생각만요. 잠자는 시간을 줄였을 때의 다음날 후유증이 무섭거든요. -ㅁ-;
이 시즌 통과하는 게 이제 며칠 안 남았습니다. 그때 좀더 자주 놀러가겠습니다. ^^
 TAG - 80%의 원칙, 80퍼센트, 80퍼센트의 원칙, 노구치 유키오, 리뷰, 블로그, 블로깅, 일상, 초학습법, 포스트, 헬스, 헬스클럽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이전 댓글 더보기
  2. BlogIcon HSoo 2008.12.02 05: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0%의 원칙이요?....
    난 50%의 원칙도 지키지 못하고 있는거 같습니다....ㅎㅎ
    할일이 산더미 같이 밀려 있으나....내일하자...ㅎ
    해야할일이 쓰나미처럼 밀려올때는 당직까지 하고 다음날 쉬기.....ㅋ
    그러면 다음날 동료들이 싸악 해두고요..^^;;..원래 이런사람 아닌대..점점 찌들어간다는..-.-

    학년말 시험이 끝나면 좀 한가해 지시겠군요?
    이번주일이나 다음주정도면 학년말 고사는 끝나는거지요?...
    비프리박님이 바쁘니 정도 덩달아 바빠질려고 그러고 있습니다..^^

    정말요?..업무적인 면에서는 바쁘다고 소홀해진 강의를 하시는건 아닙니까?...
    괜히 바쁘다는 핑계로 애들에게 윽박도 지르고 그러는거 아닙니까?....
    내용이 훌륭하다면 까짓 표지가 문제겠습니까..^^

    운동도 열심히 하시다굽쇼?...정말 빠진적 한번도 없습니까?...저번에 제가 안나가는거 봤는대요?
    정말 헬스클럽은 한번 안나가면 정말 힘들떄는 습관적으로 빠지게 되더군요...^^
    집에서 돈아까우니 나가기라도 해라..그러면 PC방에 가서 앉아있다가 오고는 했습니다 전....ㅋㅋ
    이거 우리집 그녀가 보면 안되는대....ㅎㅎ

    블로그가 우선이겠습니까 어디?...삶이 우선이지요...요즘 저도 블로깅은 그냥 포기 했습니다
    재미도 없공.....비프리박님이 뜸하니..낮에 잠깐씩 들려도 심심하고...^^
    그냥 의무방어만 근근히 하고 있습니다..돈은 벌어야....ㅎㅎ
    그나저나 거제도 포스트는 내년에나 볼 수 있을꺼 같내요?...

    암튼 바쁜 시즌 인정받는 명강의로 내년학기엔 소문이 자자하게 나서 좀 더 빵빵한 입시학원으로
    스카웃 되면 좋고...그래서 돈도 많이 벌면 좋고..그래서 나 선물도 사주면 좋고....ㅎㅎ

    아..참참참...전번 바뀌었습니다..쓰던 011은 이제 훌훌버리고요..
    아..근대 새번호를 나도 잘 외우기 힘들다는 단점이...^^
    010 화상폰으로 얼굴 좀 한번씩 보고..그리고 통화도 하고..새폰도받고..시간나면 문자 날립죠..^^
    그나저나 011 번호는 안팔리내요..대리점에서 170에 산답니다...설마?....진짜요..^^
    뻥입니다..장난 좀 쳤는대..사람들이 안속아요....ㅎㅎ

    오늘 하루도 건강하게 잘 지내시기를...^^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3 10: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희수님, 또 엄살이시다...! 맨날 100% 하시면서...!
      그래서 회사에서 잘 나가시면서...! 할 일 다 해놓고 그래서 휴무도 즐기시는 거...!
      잘 알고 있습니다.
      흠흠. 간혹 휴무 후에 동료들이 할 일 싹 해둔 상태라면 얼마나 좋을까. 상상합니다.

      시험이 끝나면 그나마 좀 한가해지겠죠. 그거 바라보고 있습니다.
      며칠 안 남았습니다. 흐미~ 그런데 겨울방학용 교재 작업이 기다리고 있군요.
      근데, 이건... 사실 시험대비에 비하면 간지럽지요. 큭.

      바쁘다고 강의가 소홀해지면 바쁘다고 부산을 떨 이유가 없지요. ^^
      강의가 소홀해지지 않으려고 바쁜 거지요. ^^;
      주변에선 박선생님~ 대충대충 하세요. 라는 이야기 합니다만,
      그게 성격상 용납이 잘 안 되는군요. 큿.
      하핫. 그리고, 바쁠 때에는 애들에게 고운 말 한마디 더 하려고 노력한다는 거 아닙니까.

      운동. 정말 한번도 빠진 적이 없군요. 일주일에 한번 정해놓고 빠지는 것 외에는요.
      아마도 안 나가는 거 보셨다면(!!!) 정해놓고 빠지는 그날을 보신 것 같습니다. 하하.
      헬스클럽. 나가보신 분은 아시겠지만, 한번 빠지면 계속 빠져요. 그쵸?
      하하. 그런데 피시방을...! 으하하하하하하핫. 큰 웃음 감사합니다.
      그녀에게 일르지는 않겠습니다. ^^

      블로깅에 관한 한 기본적으로 희수님과 비슷한 생각입니다. (다른 것도 비슷하지만...! 큭)
      블로그가 우선이겠습니까. 삶이 더 빡빡해진다면 블로깅 접어둘 생각도 있습니다.
      여건과 시간이 허락되는 한에서 블로깅 하는 것이지요.
      다행히 그것이 허락되고 있는 상황이구요. 바쁘다고는 하지만요. ^^
      저도 거의 의무방어만 하고 있는 수준이죠. 80% 미만일 거 같습니다.

      거제도가 아니라 통영이었다구욧~~~! 버럭.
      그리고 내년에나 볼 수 있을 거 같다는 압박에 밀려 어제 후기 포스트했다구요. 으르렁...!
      희수님같이 친한 분들의 이런 압박 아닌 압박이 좋습니다.
      그래서 활력을 얻어 포스트도 하고 그러는 것이겠죠. 캄사함미야...!
      덕분에...! 아마도 통영관광과 전북기행이 올해 안에는 끝날 거 같습니다. 하핫.

      전번 바뀌셨군요. 폰도 하나 구입하신 건가요?
      좀 쩔 듯한 폰도 살짝 기대가 되는데요? 번호는 저장해두었습니다. ^^
      오. 화상폰이군요. 흠흠. 부럽삼. 그럼 저도 그냥 화상폰으로 구입하는 건데. 하하.
      그냥 화상통화 할 일 있겠어...? 그러면서 그 기능은 제외시켰거든요. ^^;

      오늘도 건강한 하루 되시길.
      벌써 수요일. 일주일이 허리를 넘어갑니다. 힘내셔요. 아자...!

  3. BlogIcon 찬늘봄 2008.12.02 10: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예.. 응원해드릴께요.. ^^
    비푸리박님.. 굿모닝~~
    지금쯤 헬스클럽에서 80%에 충실하실 시간일거 같은데요..

    아무리 바쁘시더라도 건강 꼭 챙기시구요.. 오늘 하루도 힘내시라구.. 빠샤샤~~~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3 1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찬늘봄님 응원 넘넘~ 감사합니다.

      아. 찬늘봄님의 답글 작성 그 시각에 정확히 체육관에 있었습니다. 하하.
      혹시 스토킹하신다고 생각하시는 분 계실라 이크.

      찬늘봄님도 건강 잘 챙기시고 오늘 하루도 멋진 하루 맹그삼...! 아자...!

  4. BlogIcon mingsss.net 2008.12.02 14: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뭔가 좋은 정보네요 ㅎㅎ
    저도 딱 그상황이거든요
    그런데 작업물의 퀄리티를 80%만 하고 말 수는 없고 ㅡㅡ;
    어디서 포기를 해야할까요....이것도 고민이네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3 11: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0가지를 해야 할 때...
      그런데 그걸 다 못할 거처럼 느껴질 때...
      10가지를 다 할 수 있는 방법은...
      각각의 10가지에서 포기해도 될 20%를 찾는 것이 아닐까.
      뭐 하나 빼지 않고, 다 해내야 한다면 말이야. ^^

  5. BlogIcon powder FlasK 2008.12.02 23: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항상 100%를 추구하지만 결과물은 60이나 80정도 밖에 안되므로
    저도 80%의 원칙을 지키고 있는건가요?;;ㄱ-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3 1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60이든 80이든 해야할 일을 다 끝낸다는 것이 중요한 것이 아닐까요.
      그런데, 80이면 그럭저럭 만족할 수 있는데, 60이면 타협이 될까...? 하는 생각이 엄습합니다.
      그래도 잘 하고 계실 파우더님이라 믿습니다. ^^

  6. BlogIcon YoshiToshi 2008.12.03 11: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요즘 살짝 정신줄 줬다 놓쳤다 하면서 살고 있습니다. (^^);;
    비스무리한 고민으로 끄적인거 있어서...트랙백도 무책임하게 놓고 가겠습니다.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3 13: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신줄을 놓으신 건 아니시리라 봅니다. 하하핫. 그럼요. 설마...! ^^
      살짝 살짝 놨다 당겼다 하면서 휴식도 취하고 그러는 것이지요.

      트랙100 잘 받구요.
      저는 트랙1000...! 히힛.

  7. BlogIcon Lucia 2008.12.06 19: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51%의 원칙만이라도 지키고 살 수 있길 바래봅니다. ㅠㅠ

  8. BlogIcon please 2008.12.08 03: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옷. 초학습법이라구요?
    처음 접하는 책이름입니다. 제 무식이 탄로나는 순간이네요. ㅋ
    재미있을 것 같은데, 특히 저 같은 사람이 꼭 필요한 책인 것 같습니다.
    80퍼센트의 원칙. 비프리박님께서 이렇게 꾸준히 달릴 수 있는 비법이었네요?
    사소한 것들을 지키려다가 오히려 중요한 것들을 놓치고 이빨 빠진 것처럼 변해 버린 제 스케줄을 보면 말이죠.
    지혜로운 사람이고 싶었는데 하는 짓 보면 제가 이렇게 무식하다니까요?
    하나의 답글에서 두 개의 무식 인정이네요. ^^;;;
    비프리박님께 많은 걸 배우고 있는 것 같습니다. 감사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09 0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처음 접하셨을 수도 있습니다.
      아마 나이를 조금만 더 드셨으면(?) 매체를 통해 접하긴 하셨을 수도 있는 책입니다. 하하.
      마치 제가 플리즈님 나이를 알기라도 한다는 듯이 말하고 있군요. 큭.

      기회되심 한번 찾아서 읽어보시는 것도 좋을 거 같습니다. ^^
      이 노구치 유키오 교수가 쓴 초~~~ 시리즈가 좀 됩니다.
      유익한 책들이었구요. 다 읽은 거 같습니다. 하하.

      지엽적인 것, 사소한 것, ... 이런 것을 적당히 포기해주면
      완수를 할 수 있는 일이 많아지지요.
      그렇게 하면서 노구치 유키오 교수를 떠올리게 됩니다. ^^
      플리즈님이 말씀하시는 것처럼, 꾸준히 달릴 수 있는(!) 방법이 되는 것 같기도 합니다.

      오. 플리즈님에게 대오각성(?) 비스무리한 것을 드릴 수 있다니...
      제가 블로깅을 헛 걸로 하는 것은 아닌 모양입니다. 그쵸?

      좋게 받아들이시고, 좋은 생각을 해주시고, ... 하시니,
      제가 더 감사합니다.

  9. BlogIcon 소노라 2008.12.14 15: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0% 원칙이라 처음 들었습니다.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행복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12.15 05: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유용했나요?
      포스트 올린 사람으로, 기분 좋은 말씀이네요.
      행복한 한주의 시작이 될 것 같습니다.
      플루톤님도 행복한 한 주 여시길요...!

  10. BlogIcon 원래버핏 2010.11.30 12: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활기찬 하루 되세요.^^

  11. 2010.11.30 14: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7: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20퍼센트는 채울래야 채우기가 힘든 시즌이라지요.
      채우고 비움의 미학에서처럼 덜 채우는 것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어서
      좋은 면도 있습니다. (본의 아니게. ^^)

      우리가 만나기 전에 올린 포스트여서,
      ㅇㅇㅇ님의 답글은 붙어있지 않은 포스트, 맞습니다.
      시간은 반복되는 것인지, 어떤 때가 되어서 어떤 글을 쓰려면
      예전에 잘 써놓은(?) 글이 있어서 그걸 가져오게 됩니다.

  12. BlogIcon G-Kyu 2010.11.30 14: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00%라고 모두 완벽한 것은 아니군요..!
    좋은 가르침 감사 합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7: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간 제약 속에서 완벽하기가 어렵다 보니
      그저 80%로 만족하자, 그러고 있습니다.
      알맹이는 손상시키지 않는 선에서 비본질적인 20%는 과감히 포기하는. ㅠ.ㅠ

  13. BlogIcon Slimer 2010.11.30 15: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0%면 너무 많이 하시는 거 아닌가요?????
    전 20%만 하고 사는 것 같은데 말이죠....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성격상 80%는 해야겠기에 그렇기도 하지만
      80% 안 하면 회사에서 자리를 버틸 수 있을까요.
      슬리머님의 20%는 남들이 보기에 80%를 훌쩍 넘고도 남음이 있을 겁니다. (에 한표.)

  14. BlogIcon 소노라 2010.11.30 16: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0대 20의 법칙인 줄 알았네요.^^; 모든일을 꼼꼼히 하는 것은 좋지 않다. 꼼꼼하게 할 일과 대충해도 될 일을 구별하라고 하죠. 여유를 가져야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1.30 17: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사회학적, 경제학적 의미에서, 80대20의 법칙을 본문에서 언급할까 하다가 패스했습니다.
      그랬더니, 울 소노라님이 짚어내시는. ^^

      모든 걸 꼼꼼히 할 수가 없는 그런 상황이 있죠.
      가장 문제는 역시 시간이란 변수가 아닐까 싶고요.
      그럴 땐 대충해도 될 부분은 과감히 포기하는 것이 맞다고 봅니다. ^^

  15. 2010.11.30 17: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3 1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익후. 한마디 툭 던지시더니 바로 실천모드 들어가셨더라구요.
      이런 감사할 데가. ^^
      저 역시 가끔씩 ㅇㅇㅇ님의 지난 포스트를 더듬고(응?) 싶습니다. 핫.

  16. BlogIcon 돈잘 2010.12.01 0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공감공감...
    어느정도 포기할건 포기하는게 좋더군요..
    저도 완벽주의를 추구하는데.. 요즘 같이 바쁜날엔 역효과가 나더군요..
    이럴때 몸이라도 아프면 ㅜㅜ
    80% 완전 공감하고 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3 17: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칭찬인지 욕인지 알 수 없는 꼼꼼하다는 소리를 주변사람들로부터 듣는 1인으로서
      100%는 늘 지향하는 바이지만 때로는 한 20% 덜어내야 임무 완수가 될 때가 있군요.
      이럴 때 100% 추구하면 역효과 납니다. 그쵸?
      공감 감사하고요. 날이 많이 차졌어요. 건강 잘 챙기시길요.

  17. BlogIcon juanshpark 2010.12.02 2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비프리박님. ㅎㅎㅎ
    잘 계시지요?
    달력 사진 공모전에 달력 받게 되신거 축하드리려고 왔습니다.
    노트북은 물건너 갔지만, 그래도 암튼 달력은 받게 되었으니 축하는 해야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3 17: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juan님도 잘 계시지요? 이제 거기는 여름으로 접어들어가나요?
      달력 사진 공모전은 참가자 전원이 당첨된 걸로 알고 있는데요.
      참가하길 잘 한 거였네요. ^^ 그리고 이리 축하까정 받고. ^^

  18. BlogIcon 마음노트 2010.12.03 1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그러고보니 뭔가 고정관념을 깨는 느낌입니다.
    바쁜 시즌 건강하게 보내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3 17: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세상에 깨라고 있는 것들 중에 아마도
      고정관념을 빼놓을 순 없지 않을까 해요.
      근데 그걸 제가 잘 깨면서 사는지는 잘 알 수 없단. -.-a
      마음노트님도 건강한 겨울~! 아시죠?

  19. BlogIcon 흰자노른자 2010.12.04 01: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미용실안에 손님은 미어터지는데 직원수는 모자라다
    그렇다면 미용사는 손님 머리를 8:2로 가르고 8은 완벽하게 세팅하고 2는 포기하면 되겠군요. 요금도 80%만 받구요. 욕도 80%만 먹고요.(손님수도 80%로 줄겠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4 10: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미용실에 손님이 미어터진다면
      머리를 8:2로 가를 게 아니라 손님을 일정선에서 끊어야 하지 않을까요? 큭큭.
      손님 머리를 8:2 비율로 20%를 포기하면 이건 뭐 영업의 자살? ㅜ.ㅜ

  20. BlogIcon Naturis 2010.12.04 22: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좋은 글이네요...
    사람이 100%를 해낼수 있다면 자신의 한계치를 더 올리게되어 자신을 학대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네요..
    뭐든지 쉬엄쉬엄...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05 00: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간적으로 100%가 불가능한 것으로 판단되는 때가 있다죠.
      잠도 자야 하고 밥도 먹어야 하고 ... (우리는 기계가 아닌 사람이다 보니. ^^;)

      맞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100%는 학대에 가깝겠죠. ㅜ.ㅜ

  21. BlogIcon CITY 2010.12.06 16: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80% 원칙. 좋은 원칙입니다.
    바쁠 때는 정말 그런 원칙이 필요한 것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