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04년식인 저희 집 차에는 3가지의 센서가 달려있군요. 물론, 더 달려 있겠지만, 제 눈에 띄는 것으로만... 3가지이더군요. 참고로 저희 집 차는 H사의 S모델 2.0입니다. 2004년 8월식이고요. 흠... H사의 S모델은 2004년 8월에 구형과 신형이 갈렸습니다. 저희 집 S모델은 언젠가 제가 한번 포스팅했던 글의 주제였던 저의 "late-adopter" 성향에 걸맞게 구형 S모델입니다. ^^ 각설하고 자동차에 달린 세가지 센서 이야기를 해봅니다.

 
1. 속도감응 도어락
주행속도가 40km를 넘어서면 자동으로 문에 락이 걸립니다. 예전에 타던 H사의 A모델에는 이 기능이 없었죠. 매번 출발하면서 운전석에서 도어락을 걸었던 기억이 납니다. 지금이 조금은 편해진 것 같고, 가끔 까먹고 안 잠그던 그때를 기억하면 안전에도 도움이 되는 것 같습니다.
 
2. 광량감지 전조등
off-미등-전조등 으로 되어 있는 것에 별도로 auto모드가 있습니다. 일정정도의 광량이하로 떨어져서 주위가 어두워지면 전조등이 켜지는 기능인데요. 이것 역시 좀 편한 면이 있는 것은 사실입니다. 특히 터널을 들어갈 때, 지하주차장에 들어갈 때 저절로 켜지면 편합니다. 특히 구불구불한 터널이나 뱅글뱅글 도는 지하주차장에 들어가면 노는 손(^^)이 없기 때문에 자동으로 켜지는 전조등이 안전에도 직결되는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저는 수동변속기 모델을 선호하기 때문에 소위 스틱차량을 몹니다. 더욱 제3의 손이 많이 도움이 되죠. 이 기능은 고가도로 밑을 지날 때에도 잠깐씩 전조등을 켜졌다 꺼지게 하는데요. 요것이 좀 걸리적거리죠. 그래서 맨날 auto로 놓는 것은 아니고 주행코스를 생각해서 auto모드를 선별적으로 사용합니다. ^^
 
3. 우적감지 와이퍼
와이퍼를 auto 레벨에 놓으면 전면 유리창에 떨어지는 빗물량(우적)을 감지해서 와이퍼의 속도를 조절해줍니다. stop-slow-fast로만 와이퍼의 속도 레벨 조절이 되는 승용차를 탈 때에는 불편함을 느낀 게 사실이었지만, stop-auto-slow-fast가 되었다고 그리 편리해진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우적감지라고는 하지만, 빗물량에 비해 굉장히 빠르게 와이퍼가 움직일 때도 종종 있다는 점이 불편하기도 합니다. auto 레벨이 있는 그리고 없는... 둘 사이 과도기쯤에 장착되었던 수동으로 레벨을 조절하던 auto모드(^^)가 가장 편했던 것 같습니다. 수동 auto(말이되남? ㅋ) 레벨에서는 stop과 slow 사이의 와이퍼 속도 단계 조절을 할 수 있었습니다. 흠... 우리가 빗물량이 급변하는 기후에 살고 있지 않으므로 사람이 와이퍼 속도 조절 세팅을 하는 것이 더 맞는 것 같다는 생각도 들고요. 현재의 기술력으로는 stop과 slow 사이의 단계 조절은 사람이 하는 것이 가장 좋은 것 같습니다.

 
그러고 보니, 감지장치 감응장치 ... 이런 것들이 편리하긴 하지만, 인간의 손만큼 정확하진 않기 때문에 불편함도 동시에 느끼는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꼭 필요하진 않다는 생각도 합니다만 안전에 도움이 되는 면이 있기도 합니다. 요즘에는 자동차 일정반경 내에 자동차키(카드형)를 소지한 운전자가 들어오면 자동으로 문이 열리는 스마트키라는 것도 있는 것으로 알고 있고, 운전석에 운전자가 앉으면 시동이 걸리는 지능형 시동장치도 있다고 들었지만, ... 이런 것까지 필요한가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는 것이 사실입니다. 흠... 베푸러박은 선천적 레잇-어답터이자 수동 마니아(?)일까요? ㅎㅎ 이번 포스팅만 볼 때 2-필요, 1-있으면좋고, 3-불필요 쪽인 것 같습니다.




2008 0413 일 07:30 비프리박
2007 0521 월 20:20 원글게시


p.s. 1
이 포스팅은 예전 제 블로그에 올렸던 글의 울궈먹기 포스팅입니다. ^^;;;
(오늘 자동차에 DIY 장착한 안전장치 관련~ 포스팅을 하면서 연관성이 있는 듯도 하여, 함께... ㅋㅎ)

 
p.s.2
이 포스트는 2008 0920 토 - 0930 화 ... 기간동안 '퍼올리기'로 갱신의 바람을 좀 쐬었습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박코술 2008.04.13 18:0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결론에 지적하신 '인간 손만큼 정확하진 않다'는 것,
    설사 정확하다 해도 맹신하다가는 큰일 날 수 있는 거이 자동화 기기이디요.
    기래서 인간이 항상 정비와 점검을 해야 하고요.
    기런데 이 또한 귀찮으면 정비로봇에게 맡기면 되갔디요.
    기런데 그 정비로봇에 이상이 생기면?
    이거이 바로 제가 종종 생각하는 SF적 주제입네다.
    다만 실제 기런 시대가 오면 기건 SF가 아니라 현실이 되디요.
    이미 밤바람밖 님이 타시는 그 차도 30년 전 기준으로 보면 엄청난 첨단 SF이디요.

    요즘은 차에 거의 관심이 없어서 잘 몰갔디만,
    어쨌건 저 세 가지 센서래 기존의 센서와 달리 보다 친인간적인 거구만요.
    자동 도어락은 유체역학에 의한 걸까요, 아니면 속도계에 의한 걸까요?
    굳이 복잡하게 유체역학 센서를 도입하느니 속도계에 연결만 하면 되갔디요?

    앞의 둘은 비교적 익숙한 건데 우적우적 꽈지직 와이퍼는 첨 듣는 거구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4.13 19: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장 믿을만한 것은 역시 인간의 손이라는 생각을 자주 합니다.
      말씀처럼, SF적 주제가 자주 머리에 스치기도 하고요. 결국은 인간으로 되돌아오게 되지요.
      그렇다고 이기들을 무시하거나 멀리하고픈 생각은 전혀 없고요. 과신이나 맹신을 피하자는 것이지요. ^^

      저 센서들... 말씀처럼 30년 전을 기준으로 본다면 진짜 첨단 SF장비지요.
      그리고 상당히 편리함을 주기도 하고요. 물론, 그럼에도 너무 믿으면 안 되겠지요. 제 감각의 보조장치 정도? ㅋㅎ

      아마, 속도감응 도어락은 속도계에 연결되어 있을 것 같습니다.
      유체역학을 이용하자면 복잡할테구요.
      속도계는 구동축 바퀴의 회전수를 카운트한다고 하지요. 아마 그쯤 연결되었을 듯 하네요.

      우적우적 감질 와이퍼는... 처음에 정말 신선했습니다. ^^

  2. BlogIcon 니그 2008.09.20 02: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런센서 보다 차내부를안전한재로 만사용하게 하고
    (좀더 푹신하게)
    커튼에이백까지 모든차량에 의무적으로 달아주고나오는게 안전에는 좋을것같아요
    ABS가그랬고 지금은EPS가 사고예방 해주는 완벽한 안전장치인양 자랑말고
    푹신한 실내조성을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20 07: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량 내부는 저 같은 경우 충분히 푹신합니다만. ^^;;;
      차체의 쇽-업소버를 좀 더 푹신하게 좀 했으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그리고 사실 저정도만 있으면 되지 않을까 싶다는...
      그 이상은 차량 가격이 올라가므로...! ㅠ..ㅠ
      그렇게 나와도 저는 그림의 떡으로 남겨둘 뿐이라는... ㅋ
      결론...! 차량가격이나 좀 마구 올리지 말라는...! ^^

    • bz 2008.09.22 17:03 | Address | Modify/Delete

      쇽업소버는 현대가 사업을 시작한 이래로 날로 좀 더 하드하게 가고 있어요. :)

      쇽업소버가 부드러우면 고속으로 돌때 차가 휘청거려서 날로 고속화 되는 도로에 안 맞기도 하고요. 그렇답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22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쇽옵서버는 사실 딜레마적인 면이 있죠.
      하드하면 통통 튕기고
      소프트하면 고속에서 턴할 때 쥐약이고요.
      소프트할 수 있음 소프트하되, 좀더 퀄리티가 높은 거였음 하네요.
      물론, 지금 타는 차에 달린 게 그럭저럭 괜찮지만요. ㅋ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20 10: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참 편리한 기구들이 많아요...^^*
    제 차에 장착이 되지 않은 것들이 전부 다 붙어있군요...ㅎㅎ
    전 아시다시피 아주 구형모델이라서 자동이라고는 에어컨과 미션 정도입니다..
    충격감지 도난방지 장치를 달고나니 저절로 문이 감기는것도 되더라구요..ㅎㅎ

    제 차 와이퍼는 아주 미세하게 7단계를 조절할 수 있는 버튼이 있습니다..이건 기본으로 달려있는거구요..
    비가 아주 조금 올때 편리하더라구요..일일이 온오프를 반복 안해도 되구요..^^

    요즘 차들은 오히려 로터리식으로 다시 돌아오는것 같더라구요.
    버튼식보다는 좀 더 멋스럽고 그래요...^^

    제 애마는 미션이 오토인대 반은 오토고 반은 수동입니다...이거 맞는 말인가요?...
    무턱대고 마구 밟아대면 변속이 무진장 느려터져서 적당할때 악셀페달에서 발을 때줘야 덜컹 하고 들어갑니다.
    처음 운전하시는 분들은 참 답답하게 차가 나간다고 하더라구요..^^
    그 흔한 ABS도 TCS그런것도 달려있지 않고 달랑 에어백만 두개 달려있습니다...
    멋스러운 썬루프도 없고..
    없는게 많군요..가끔 신차들 보면 참 저런기능은 부럽다 싶은게 있어요...^^
    언제쯤..전 신차를 몰아볼지는 기약이 없습니다...거금을 들여 차를 수리한터라 5년은 더 타고다녀야...ㅎㅎ
    그 후에도 물론 기약없구요...
    오토바이 타고 다니면서 느낀 건대요..그 큰 덩치가 가끔은 참 부담스럽기도 하구나 하는걸 느껴습니다..
    이러다 저 바이크 매니아 되는거 아닌가 몰라요,...ㅎㅎ
    퇴근할떄도 바이크가 훨씬 빠르고..또 주변경치도 좀 구경할 수 있구 그렇더라구요...
    요즘 아주 그냥 신났습니다...그게 좀 중고라서 소리가 시끄럽고 언제 퍼질지 몰라서 걱정입니다만....ㅎㅎ

    요즘 차세대기능중에 가장 맘에 드는 기능이 수입차종에 장착되어있는 적외선스크린장치가 참 맘에 들더군요.
    밤길 운전 지방도 달릴때 앞에서 갑자기 나타나는 보행자나 동물들에 소르라치게 놀란적이 몇번있어서요..^^
    이런기능은 옵션으로 말고 기본기능으로 우리나라 차종에도 부착할 수 있으면 좋을것 같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아..그리고 별도로 장착하는 운행기록카메라..요것도 맘에 들어요...^^
    퇴직금 지급 받으면 우리집 그녀랑 나랑 하나씩 장착 해볼까 생각중입니다....^^
    1년전쯤인가...아마 이런게 장착되어 있었다면 제가 이길법한 사고가 한껀 있었거든요..-.-;

    말이 또 길어져 버렸내요..-.- 아 역쉬 마무리는 힘들어....ㅎㅎ
    오늘도 행복한 주말 보내시고요...저나 비프리박님은 열심히 일하자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20 13: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참 신기하고 편리한 장치들, 점점 쏟아져 나오네요.
      저희 차가 이제 4년 넘겼는데, 편의장치로만 보면 원시시대? 그런 수준 같이 느껴진다니까요.

      에어컨은 그당시에도 풀오토에어컨이 추세였죠? ^^ (이건 저도 그렇고)
      흠. 그리고 그녀를 고려한 오토미션...! (이건 저희는 아니네요. ^^;)
      자동원격도어락은 어떻게 무슨 장치를 달면 대개 따라오는 경우가 많더라구요.
      저희야 출고시부터 그랬지만. ^^;
      아. 와이퍼는 많이 부러운데요...? 우적감지 오토 와이퍼... 이거 아직 멀었더라구요.

      아. 오토미션. 그런 면이 있죠. 발을 뗐다가 다시 밟아줘야 변속이 되는...! ^^
      그래서 반은 오토, 반은 수동. 이런 거군요. 하하.
      요즘 차들은 어떤지 잘 모르겠습니다. 비슷한 거 같던데 말이지요. ^^;

      편의 장치 쏟아져 나오는데, 그거 다 달아놓느라고 차값은 천정부지로 솟고 있죠.
      제가 4년전에 2.0 구입할 때와 지금 2.0 가격이... 대략 천 정도 차이가 난다면 말 다했죠. -ㅁ-;
      안전에 관련된 그런 거 아니라면 저는 편의장치들이 오히려 없었으면 합니다.
      가격도 그만큼 낮추고 말이죠. ^^
      사실, 저도 신차를 언제 몰게 될지는 모릅니다.
      앞으로 최소 5년에서 6년은 더 이 차를 탈 생각이고요. 30만은 넘겨볼라구요.

      회사랑 집이랑 거리만 좀 가깝다면, 길만 좀 괜찮다면, 자전거나 오토바이 이용하고 싶습니다.
      이건 뭐... 도심으로 들어와야 하니, 아예 불가능하다고 봐야죠. -ㅁ-;
      희수님이라도 자전거든, 바이크든, 오토바이든, ... 매니아가 되어주시길. ^^

      적외선 스크린장치요. 흠, 첨 듣습니다만 좋을 것 같네요.
      운행기록카메라...? 이거, 차량용 블랙박스라고 하는 거 말씀하시는 거죠?
      대략 30선이면 장챡이 가능하다던데, 하나 장착하려고 맘 먹고 있습니다.
      말씀하신 애매한 상황이 닥칠 수도 있으니까요. -ㅁ-;
      퇴직금 지급을 매년 한다고 하셨죠? 그렇담, 그때 하나 지르시지요. ^^
      저는 상황봐서 조만간 하나 질러야죠. ^^;;;

      마무리는 언제나 신경을 쓰시는데 걍 끝내시면 됩니다. ^^
      열근하러 출근했습니다. 답답글 좀 달아놓고 열근모드 들어가야죠.
      희수님도 토일... 힘드시겠지만, 잘 보내삼.

  4. 경꾼 2011.04.12 14: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적감지 와이퍼~ 지랄 같아요 빨랐다,, 어떨댄 느렸다 ..그전 수동조절이 나았음. 비만오면 열받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