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0 포스트, 100 트랙백, 2000답글 ^^ 고지를 넘어선 것이 기뻐서 올리는 자축^^ 포스트입니다.
동시에 한 거 아닙니다... 란 말을 빠뜨리면 안 되겠군요. 모두 지난 2008년 8월 하순에 기록했으니...
모두 비슷한 무렵에 했다고는 말할 수 있을 거 같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그에 둥지를 튼 후...
6개월을 며칠 앞둔 시점이라는 것도 의미라면 의미가 될 것 같습니다. ^^



하나. 200 posts

지난 8월 26일이었습니다. 티스토리 블로깅 6개월을 채우기 5일전이었지요.
비공개 포스트가 있는 관계로 관리자 모드에서의 캡쳐는 무의미해서...
로그아웃 한 후에 글의 갯수를 캡쳐했습니다. 200 ... 이란 숫자가 보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번째 글은, 시사적인 글이 되거나 일상 포스트가 될 줄 알았는데...
그때 급히 쓴
▩ 이글루스 덧글 에러, 어떻게 안 되나? ▩ 란 글이 200번째 글이 되었습니다.
저는 '답글'이란 말을 쓰는데, 이글루스에서는 '덧글'이라 하기에 그렇게 쓴 기억 납니다.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둘. 2000 replies

2000 답글을 넘어선 것은, 6개월 되기 하루전인, 지난 8월 30일이었습니다.
그날 올린 포스트 ▩ 여름휴가, 전북 관광의 결산:경로와 식당들 ▩ 에 달린
HSoo님의 답글이었습니다. 축하드립니다. 동시에 감사합니다. ^^
HSoo님이 저의 모든 포스트에 매일 답글을 남기시다 보니 ...
당첨운(?)이 없다는 분이 당첨된 것 같습니다.
역시, 빈도가 높으면 당첨이 됩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0개의 답글 가운데, 제 답답글 (아마도) 1000개를 제외한...
나머지 1000개의 답글을 작성하신 분들께도 감사의 마음을 전합니다.
악플러들은 말고...! 라는 말은 하면 안 되겠죠...? ^^;;;



셋. 100 trackbacks

받은 트랙백이 100개를 넘어선 것은 지난 8월 28일의 일이었지요.
티스토리 생활(?) 6개월을 3일 남겨둔 시점이었고요.
저의 204번째 포스트
▩ 저를 불러주고 챙겨주는 포스트가 반갑습니다 ▩
HSoo님이 트랙백 보내신 것이, 제가 받은 100번째 트랙백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HSoo님, 2관왕(!) 축하드립니다. 동시에 고맙습니다.
HSoo님의... 100번째 트랙백 당첨(!)은 순전히 운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확률에 의한, 2000번째 답글당첨과는 달리 말이죠. ^^ (축하축하!)
HSoo님 말고도, 트랙백 보내신 모든 분들께... 감사드립니다. ^^


아, 그리고... 뽀오너스 !

방금 낚은(!) 111번째 트랙백입니다. 9월 6일로 찍혀있지요. ^^
최근의 급친^^
명이양님의 옆구리를 찔러^^ 받은 트랙백입니다. 하하.
받고 보니 그게 111번째가 되더군요. 숫자가 좋아서 캡처해봤습니다. ^ㅁ^

사용자 삽입 이미지

7월 2일의 포스트
▩ 당신의 블로그는 어떤 패턴일까요 ▩에 보내주셨고요.
명이양님^^께 감사드립니다. 그리고 진심으로 축하드립니다.
명이양님을 포함, 앞으로도 지인님들 가끔 옆구리 찔러 드리겠습니다. ^^

제가 트랙백 보내는 것도 좋아하지만, 받는 것도 좋아합니다. 하핫.
트랙백 받으면 반드시 저도 트랙백을 쏘려고 하는 편입니다.
트랙백 보내고서, 받기를 기다리도 하고요. ^^



2008 0907 일 00:00 ... 00:45  비프리박



p.s.
포스트는 제가 올리는 거지만, 답글과 트랙백은 받는 거지요. 제 맘대로 되는 것 아니지요. ^^;;;
200포스트 남짓에 2000답글 받는 거, 그리고 100트랙백 받는 거, 저 혼자 하는 것 아니지요.
모두 여러분들 덕분이란 생각... 변함이 없습니다. 제가 복이 많다는 생각도 들고 그렇습니다.
온라인이라는 '차가운' 공간이지만, 이렇게 오고가고 소통하고 공유하고, ... 하다 보면, 따뜻해집니다. ^^
사실, 답글 갯수나 트랙백 갯수보다 더욱 소중한 것은 그런 따뜻함이 아닐까 하는 생각을 해봅니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벌새 2008.09.07 01: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트랙백 쏘고 갑니다.^^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07 12: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크흣..! 축하드립니다. 비프리박님~
    주말 열근에 힘입어 그래도 건진게 있어 다행이라는? ㅎㅎ
    Hsoo님께 다 뺏기나 했더니 한자리 억지로라도 차지해서 감사합니다. 하하하~

    저 옆구리에 찌르기 전용 버튼 있으니 종종 눌러주시고~
    저도 힘받아서 열심히 포스팅합니다.!!

    주말 근무속에서도 즐거운 마음은 꾸욱 담아두신채 힘내셔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7 15: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저도 축하받을 일이지요. ^^ 감사합니다.
      명이님도 축하드립니다. 캡쳐당하시는 게 쉬운 건 아니니까요. ㅎㅎ
      옆구리 찌른 것이 있긴 하지만... ^^ 결과가 좋으면 좋은 거지요. 크핫.
      아, 전용버튼이 있으셨군요. 가끔 찌를 때, 귀찮아하시거나 노여워(?) 하지 마시길. ㅋㅎ

      열근 마치고 이제 퇴근입니다. 편안한 주말 보내시길.

  3. BlogIcon 찬늘봄 2008.09.07 2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추카추카 드려요.. ㅎ~

    어떤거 보다도 2000 답글, 100 트랙백이 의미가 있는데요..
    블로그 이름처럼 공유와 소통이 있어서 따스함이 있는 공간이에요..
    추카추카 드려요..

    비프리박님.. 휴일 남은 시간 좋은 시간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7 2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축하 감사합니다.
      말씀처럼...
      저도, 어떤 것 보다 200포스트만에(!) 2000답글, 100트랙백이 의미가 있습니다.
      공유와 소통이란 타이틀은 잘 지은 것 같죠? 하하.
      노력은 하고 있는데... 걸맞는 모습이 되어가는지... ^^

      찬늘봄님도 남은 시간 편안한 시간 되삼.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9.08 05:4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하하하..저도 이럴때가 있군요...2관왕이라...펠프스 보다는 좀 못하지만....ㅎ
    암튼...이거 대단한 영광인대요?..
    제가 살면서 말이죠..1등 2등..뭐 이런거 한적이 별루 없거든요.학교때 빼구요.
    믿으실지 모르겠지만 중고등학교 다닐때는 거의 1등 아니면 2등을 놓처본적이 없드래요.
    이런말을 못믿는 우리집 그녀에게 생활기록부를 때어다준적도 있드래요...캬캬...
    암튼요...공부하는거하고 사회에 진출하는거하고는 딴판입니다.
    아무래도 자기 적성에 맞는 직업이 따로 있는것 같더라구요.
    결론은 뭐냐면 말이죠..공부보다는 자기 적성에 맞는 분야를 잘 개발하고 대학진학할때도
    어거지로 가봐야..공부는 뒷전일태고 매일 여자애들이랑 어울려 다니다가 삼류직장이나 들어갈꺼고
    그러다 보면 인생도 삼류로 전락해 버린다는 거지요..^^
    적성이 참 중요합니다..^^*
    그러고 보면 저의 적성은 아마 이 댓글 다는거에 적성이 있지 않나 싶어요....ㅋㅋ

    어제 하루종일 산엘 돌아다녔습니다..
    아시다시피 기계(예초기)다루는일을 했고요..지금은 그냥 온몸이 다 쑤십니다.
    사실은 댓글 다는것도 귀찮을만큼 힘들고요..아마 이 댓글 달고나면 오늘은 티스토리를 안할꺼 같다는..

    아직 껌껌하내요..
    한여름 같으면 말이죠..지금쯤 훤해 졌을 시간인대요..
    지금쯤 비프리박님은 한밤중 이시겠지요?....ㅎㅎ

    당첨운이 정말 전 없었는대..이거 의도된 이벤트가 아닐까 하는 생각까지 들게 합니다 그려..
    이렇게 안하셔도 답글은 꾸준하게 달 작정이었는대 말이죠...ㅎㅎ
    암튼..인기 블로거에게서 2관왕의 영애를 안았내요...뭐 갖고싶으신 거라도?...
    부담백배 되는거 아니면 됩니다...ㅋ
    그나저나 말이죠..2관왕 했으면 상품이라도 있어야 되는거 아닙니까?..
    상품에 눈이 멀어서..요즘은 블로그는 뒷전이고 아주 장사에 나섰습니다....ㅋㅋ
    아시다시피 세컨블로그에서...아주 광고가 득실득실합니다...요즘은 DSLR카매라와 노트북을 준다기에..
    그리고 친절하게 매일도 보내주셨더라구요.."참여해라..넌 충분히 당첨될 것이다" 하고요..ㅎㅎ
    1만원 짜리 문화 상품권 받아서 딸랑구 책 사줄려고 맘먹고 있습니다요...^^

    암튼요...비프리박님 블로그 번성하시길 바라고요..
    조만간에 신문지상에 오르내리는 파워 블로그가 되지 않을까 생각하고 있습니다...^^*
    오늘 하루도 건강하시구요..
    힘찬 한주 이미 보내고 계시지요?..쭈욱 그렇게 되시길 바라고요...

    마무리가 욀케 힘이든거요 정말....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8 12: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숫자는 펠프스보다 못하지만 그 이상의 영광입니다. 저에게도요. ^^
      안 그래도 살면서 상복, 등수복, ... 이런 거 없다던 희수님이 2관왕 하시는 거 보고...
      이거이거~~~ 한번에 쓸어가시네... 했더랬습니다. 크핫.

      아, 학교다니실 때에는 1,2등을 놓쳐본 적이 없으시군요. 그러실 줄 알았습니다.
      저에게는 무슨 기록부 같은 거 안 떼어오셔도 됩니다. ^^ 믿을게요. ^^;

      학교랑 공부랑 적성이야기... 맞습니다.
      어거지로 어디 대학교 무슨 과를 가봐야... 사회에 나오면 아작(?) 나지요.
      좋아서 하는 사람들이 많거든요. 적성이 중요하지요.
      어렸을 때부터 부모들이 억지로 시킬 생각하지 말고 ...
      기본적인 것만 시키면서 나머지는 원하는 거 시켜줘야 함다.
      물론, 뭘 원하는지... 잘 찾아내게 도와줘야지요.
      그게, 말씀처럼 삼류인생이 안 되는 중요한 테크닉이겠지요.

      아. 어제 쉬셨군요. 벌초를 하셨다는 이야기 같은데...
      요즘 예초기 다루다가 사고 많더라구요. 조심하시고요. ^^
      저희는 본가쪽으로 산소 쓰는 일을 하지 않는 편이라...
      벌초나 성묘는 가지 않아서 좋습니다. -ㅁ-;;; (적고 보니 좀 그러네요. -ㅁ-;)
      많이 힘드시면 휴식모드로 들어가삼. 티스토리가 중요하겠습니까.
      그런데, 에미넴 답글은 달으셨더라는... ^^;

      해가 점점 짧아지고 있지요. 저야 뭐 아침 일고여덟시까지는 한밤중이지요. ㅋㅎ
      어두운지 훤한지 알 수가 없지요.
      그런데 희수님은 출근하시면서 그걸 눈으로 확인하시겠군요.
      그런 생활도 좋습니다. 퇴근시간만 잘 챙길 수 있다면요. ^^

      의도된 이벤트 맞습니다.
      200포스트때 그리고 2000답글때 그리고 가능하면 100트랙백 때...
      자축 포스트 올리자고 작정하고 있었으니까요. 진작부터요.
      그런데, 그걸 일단 2관왕으로 쓸어가시네요. 하하. 다시한번 축하드려요.
      '인기 블로거'는요... 하루에 이삼백명 선을 유지하는 제가 무슨... -.-;
      꾸준히 답글 달아주는 희수님 같은 분들이 계셔서 즐거운 블로깅일 뿐이지요.

      하. 갖고 싶은 거 말씀 제가 드려야 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론 상품을 걸고서 자축을 해야할 거 같은데요...?
      제가 부담백배 되는 걸요. 하하.
      2관왕 상품... 이벤트 걸었던 것이 아니므로... 크학학.

      아. 상품 헌터가 되는 것도 블로깅의 맛인데...
      저도 좀 알려주삼. 저희 집 사람이 이런 거 워낙 좋아한다는... ㅋㅎ
      제가 주로 당첨되어서 그녀를 기쁘게 하는 편이지요. 하하.
      정보 좋은 것 있으면 함께 공유하삼.
      희수님 당첨 확률 떨어진다는 걱정 하지 마시고요. 하하.

      파워블로그도 되고 싶고, 인기블로그도 되고 싶고, ...
      그렇겠지요. 블로거라면요.
      하지만, 저는 걍 즐기면서 오래 가자... 그런 생각을 하는 쪽이라...
      그리고 삶과 생활이 블로깅보다 우선한다는 생각을 하는 쪽이라...
      그렇게 되기는 힘들 거라는 거... 진작부터 잘 알고 있습니다. 명심하고 있고요.
      어쨌든 쭈욱, 즐기면서, 가끔은 어떤 것들 씹으면서, ... 긴 호흡으로 가려구요.
      희수님이 큰 길동무가 되어주고 계시다는 거, 아시죠?

      하하. 마무리는 신경쓰지 않으셔도 됩니다.
      맨날, 답글 달으시면서 마무리는 무슨...! 크학.

      또 뵙구요. 점심 잘 드시길. ^^

  5. BlogIcon 雜學小識 2008.09.08 16: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이번에는 제가 없네요.;;
    은근히, 자극받는데요, 이거..ㅎㅎ

    2000답글,, 너무 축하드리구요~
    저도 오늘 20만 hit, 자축 포스팅을 했답니다.

    트랙백 쏠게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9.08 17: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게요.
      이번에는 왜 잡학님이 없을까...
      저도 뒤적였다는... -ㅁ-;;;
      아마도 답글과 트랙백이라는 너무 협소한 항목이어서...
      가능한 당첨자의 수가 너무 적어서가 아니었을까 싶습니다만...
      아무캐도... 그간 너무 바쁘셔서...
      제 블로그 답글은 고사하고... 포스팅도 힘드신 상황이어서가 아닐까 싶네예. -ㅁ-;
      HSoo님이 2관왕의 영예를 차지하신 거 보믄...
      뭐니뭐니 해도, 확률 게임인기라예. 하하.

      다음번의 어떤어떤 자축 캡쳐에는 포획당하시리라 믿구요.

      자축 포스팅 잘 봤구요.
      저도 트랙백 보냈습니다. ^^
      잡학님 블로그의 무궁한 발전을 기원하지요. ^^

  6. BlogIcon 플리즈 2008.09.08 21: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늦었지만 축하드립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