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저를, 제 이름을 불러주는 포스트가 반갑운 것은 인지상정이겠지요.  
최근에 연이어 저를, 제 이름을 불러주는 포스트가 올라오니 기분이 째집니다. ^_______^



   ▩ 저를 불러주고 챙겨주는 포스트가 반갑습니다 ▩  

먼저, 오랜 지기같은 Sunday Diary 쥔장, Hsoo님의 포스트입니다.
http://mahunsal.tistory.com/747
요즘 농사일을 배우러(^^) 매주 한번씩 어머니가 계신 시골에 가시는데
농사일을 하시다가 저를 위한 사진을 찍어오셨습니다.
감동의 눈물이 주루룩... ㅠ.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으로, 꿈의 대화 블로그를 꾸리고 계신 Mr. Children님의 포스트입니다.
http://dreamchild.tistory.com/54
최근에 알게 된 지인님이신데, 답글 달다가 친근한 느낌이 들어...
날씨가 선선해졌다고... 건강하시냐고... 안부를 여쭈었는데,
그게 정겹게 느껴지셨다고^^ 독립 포스트를 올리셨네요.
쑥스럽기도 하고 한편으론 감사하기도 하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음은 잡학닷넷의 주인장 잡학소식님이 올리신 포스트입니다.
http://jobhak.net/405
'갱상도 사투리' 관련 포스트 내에서 저를 불러주시는 일이 가끔 있으신 편인데요. ^^
이번에는 처음에 올리신 포스트에서도 저를 여러차례 불러주셨는데,
추가작성하신 tip에서 다시 저를 거명하고 계시네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끝으로, 그 성격은 좀 다르지만 티스토리 공식블로그에서
제 닉네임을 불러주고 계시네요. 170명의 베타테스터들 중의 한명이지만요. ^^
http://notice.tistory.com/1104
지난 7월을 뜨겁게 달구었던 베타테스트 작업과 보고서...
티스토리에서 그 노력을 잊지 않겠노라...! 그런 뜻으로 읽혔습니다.

2008 티스토리 개편과 170명의 베타테스터들  
새로운 소식 2008/08/28 10:00


   중략

   3. TISTORY 170
     티스토리의 변신을 위하여 베타테스트 참여를 해주신 170분입니다. .... (
http://beta.tistory.com)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828 목 11:10 ... 12:00  비프리박

p.s.
본의 아니게, 날선^^ 시사적인 포스트가 블로그의 주축이 되어가는 것 같습니다.
2mb와 그의 정부, 그리고 딴나라 떨거지들의 비상식과 몰상식이 계속 되는한 어쩔 수 없단 생각을 합니다.
하지만 와중에... 이렇게 서로의 이름을 부르고, 불려지고 하는... 사람냄새 나는 포스트가 좋습니다.
블로깅할 맛도 나고 말이죠.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28 13: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렇게 또 선코하는 영광을 주시고....^^;

    것도 맨위에 저를 앞세우시고...이런 영광이 또 어디있겠습니까....ㅎ
    트랙백도 빵빵 쏴주시고...송구스럽네요..^^

    저는 하늘 올려보며 사진찍으며...40이 넘어선 내 마음에 20대 청년이 자리하고 있다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아...나도 누군가를 생각하며 그 사람이 좋아할만한 일을 꾸밀줄 아는구나..하고 놀랬습니다...ㅎㅎ

    인간적인 정이 넘치는 포스트에 저도 깊은 감동을 받았습니다요...

    꼭 무슨선물을 주거나 물질적인 공세보다는 이런 가슴에서 우러나오는 착한(?)마음이 참 좋습니다..
    비프리박님이 아마 여성 블로거였다면 뽀뽀라도 쪼옥 해줬을꺼인대요...
    난 변태가 아니기에 남자에게는 뽀뽀안합니다...크핫~^^
    쉼 하시는 중이시겠군요?..운동도 다녀왔으니 낮잠이나 늘어지게 한숨자면 되겠습니다...^^
    물론 낮잠은 건강에 해롭다는 설이 있지만 1시간정도는 괜잖다고 하더군요...
    저도 지금은 한참 졸릴때입니다...-.-
    책상에 엎드려 침이나 흘려볼까 생각중입니다...ㅎㅎ
    일교차 심한 환절기에 감기 조심하시구요...항상 건강하시기를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8 1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선코시네요. ^^ 그리고 그거 말고도 뭔가가 있답니다.
      뭔지...? 그건 기대를 조금만 하고 계시면 어떨까 싶네요. 하하.

      오늘 아침에 느낌대로 4건을 본문에 넣다 보니,
      희수님의 '부름'이 맨 먼저 놓이게 되었네요.
      영광이라고 생각하실 거까지야... 없을 거 같은데,
      그래도 그런 말씀 듣고 보니 기분 째지는데요. ^^

      트랙백...그런 것 같습니다.
      저도 트랙백을 받으면 일단 기분이 좋습니다.
      그런 이상, 이런저런 이유로 트랙백을 쏴드리는 것이...
      받는 사람 기분 좋게 하지 않을까 해서...
      트랙백 쏘는 데에 인색하지는 않은 편입니다.
      물론, 남발은 하지 않는 쪽이구요. ^^
      희수님... 트랙백 받고 좋아하시는 것 같아서 ...
      저도 기쁘네요.

      사진 찍으시면서, 누군가를 위해 좋은 일 하신다는 기분이 드셨겠지요.
      받는 사람은 그것의 한 백만배 기쁩니다. (받아보니 그렇습니다. ^^)
      지난번에 고추 딴 거 사진 찍어서 보내주셨을 때...
      그때도 많이 기뻤습니다. ^^
      희수님의 안에 자리하고 있는 20대 청년이 젊음을 유지하기를... 기원하겠습니다. 하하.

      하하. 희수님이나 제가 남자이기에 다행입니다. ^^
      기분은 뽀뽀 그 이상을 받은 기분인 거...
      희수님도 알아주시리라 봅니다. ^^

      약간은 이런 어린애(?)같은 포스트를 좋아하는 것 같습니다.
      몇년 있으면 계란 한판 반을 채울(?) 제가 아직 철이 없나 봅니다. 하하.

      오늘은 쉬는 날이잖아요...?
      그런데 엊그제 세차를 한번 풀버전으로 한 상태라...
      오늘은 광택을 한번 쫙 먹였습니다. 지하주차장이 있어서 다행입니다. ^^
      맥과이어 3단계 광택제를 이용해서 세번씩이나 먹였더니...
      시간이 꽤나 흘러버렸넴요. 그래도 제가 취미삼아 하는 일이라 힘든줄은 몰랐넴요. ㅋ
      봐서 내일 아침에 사진 찍을만 하면 한번 찍어서...
      세차+광택 인증샷을 올려볼까 생각 중입니다. ㅋㅎ

      이제 포스트 하나 올리고, 밥 먹고, 방청소를 해야할까 봅니다.

      희수님, 늘 이른 출근하시는데, 일찍 주무시고...
      힘찬 내일 준비하시길...!

    •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8.29 10:47 | Address | Modify/Delete

      계란 한판 반이면 45개????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9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그런가요?
      몇년 있으면 그렇게 되는군요.
      초등학교 입학식날 입었던 노랑색 외투가 아직 머리속에는 선명한데 말이죠. ^^
      일부러 못 알아보게 긴 답답글 속에 살짝 끼워넣고 희수님만 알아보게 했는데,
      이렇게 답답답글에서 찝어 내시면... 제가... 엉엉... ㅠ.ㅠ

  2. BlogIcon 雜學小識 2008.08.28 14: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
    안녕하세요..
    트랙백 타고 놀러 왔어요 ㅎㅎ

    이름이라는 것..
    불러 주는 이에게도, 불리우는 이에게도, 무언가 특별한 의미를 부여하게 하는 게 아닌가 싶어서, 가끔이지만 이웃 블로거들의 이름을 부르곤 하는데요.^_^
    이렇게 따로 포스팅까지 해 주시다니, 영광입니다.^^

    그러고보니, 여러 곳에서 비프리박님을 불러주셨네요.
    확실히, 블로그 이름대로, 소통이 잘 되고 있다는 증거인 듯 합니다.
    축하드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8 19: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안녕하세요. 라고 떠서 닉넴을 다시한번 확인했습니다.
      요즘 블로그에서는 초대장 받으신 분들이 주로 '안녕하세요'라고 시작을 하시는 터라... ㅋ

      서로를 이리저리, 이런저런 이유에서, 이곳저곳에서, ... 불러주고... 불리우고 하는 것...
      온라인의 차가움을 상쇄시키는 맛이 있는 것 같습니다.
      그래서 제가 좋아하는지도 모릅니다. ^^

      영광은요. 제가 본문에서 적은 것처럼 영광이지요. ^^
      그것도 여러곳에서 불러주시니 기분은 더욱 째지고요. 하하.

      축하, 감사히 잘 받겠습니다. ^^

  3. BlogIcon 명이 2008.08.28 16: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비프리박님 비프리박님 헉헉 ;;;

    사람냄새 나는 블로그는 블로거들의 꿈 아닐까요..?
    저도 그런 블로거가 되고 싶답니다.

    한 이틀 너무 시사적인 문제에 광분하고서 혼자 살짝 쉬는중이랍니다.
    이시간에도 시국은 답답하지만, 오늘은 좋은 이야기만 해볼려고요~

    오늘 하루 행복한 일만 가득하시길 바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8 2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명이님... 모르긴 몰라도, 사람냄새 나는 블로그를 꾸리시고 계신 것 같은데요...?

      사람이 참 재미있습니다.
      코드가 비슷한 사람들끼리 이리저리 어떻게든 엮이니까요.
      블로그에서도 그런 것 느낍니다.
      코드가 비슷한 사람들끼리는 오래 가는 것 같아요.
      친해지면, 무슨 번개 개념이 아니어도, 오프라인으로 만나기도 하고...
      그러니까요. ^^

      저도 오늘은 시사적인 포스트를 쉴려고 했으나, 한 건 올리게 될 거 같습니다.
      밀린 답답글만 싹 올리고 나면요.
      일을 좀 했더니, 답답글 올릴 게 좀 많으네요. ㅋㅎ

      명이님...
      밤이 깊어갑니다. 많이 선선하지요. 편안한 밤 되시기~~~!

  4. BlogIcon 대발이 2008.08.28 17:3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 이쯤되면 스타급인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8 20: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스타급은요... 이미 스타인 걸...!
      이라고 말할 날은 언제가 될까요. 크하.
      대발이님, 칭찬 감사요. ^^

  5. 2008.08.28 20:5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8 21: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뭘요. 그냥 평범한 한명의 블로거일 뿐입니다. ^^
      답방이야, 시간이 허락하면 하는 것이지요.
      마음쓰지 마시길. ^^
      저도 자주 찾아 뵙지 못한 것 같은데요, 뭘... ^^
      또 뵙고요. 편안한 저녁시간 되시길.

  6. 2008.08.29 23:5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30 0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뭘요.
      제가 더 감동 먹었지요. ^^
      몸둘바를 모르시겠다니... 제가 더 행복합니다.

      즐거운 주말 맞으시고요. 또 뵈어요. ^^
      아, 트랙백은 잘 받으셨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