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나는 무한도전 '빠'다. (MBC 무한도전 토 오후 6:25- 방송)

무한도전이라면 본방사수가 가능한 한 본방을 봤고, 무한도전이라면 본방을 놓쳐도 다시보기로 챙겨 봤다. 열혈 빠까지는 아니어도 그저 평범한 빠 정도는 된다.

 

 

무한도전에 관해서 블로그에 글도 여러 편 쓴 바 있다.

 

 

이 글을 쓰기 전에도 무한도전으로 검색하고 링크를 따라 홈페이지에 가서 회차별 내용을 확인했다.

 

 

11월 19일 방영되는 507회를 홈페이지에서는 이렇게 적고 있다.


" [507회]
역사X힙합 프로젝트 - 위대한 유산 두 번째 이야기
게스트 : 양세형, 딘딘, 개코, 지코, 비와이, 송민호, 설민석
점점 열기를 더해가는 역사수업! 마음으로 듣는 독립 투사들의 이야기~ 드디어 수업이 끝나고 팀별 주제선택의 시간이 다가오는데.. 운명처럼 만나게될 6가지 의 위대한 유산의 비밀이 공개된다. "

 

 

 

그런데, 이상하게 두어 달 또는 서너 달 전부터 나는 무한도전을 보지 않고 있다. 보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다. 채널을 돌리다 무한도전이 나오는 경우에도 채널 상하 이동 버튼을 누르는 것이 멈추지 않는다.

 

보고 싶지 않으면 안 보면 된다. 무한도전이든 무한도전이 아니든 다르지 않다. 무한도전이 보고 싶은 마음이 들지 않는 나는, 그래서, 무한도전을 안 보고 있다. 나중에라도 챙겨 봐야지, 하는 마음이 전혀 없는 상태다.

 

나는 무한도전 '빠인' 것이 아니라 무한도전 '빠였다'고 하는 게 맞을지도 모른다. 무한도전에 대한 생각이나 입장이 예전과 같든 같지 않든, 챙겨보지도 않으며 앞으로도 챙겨볼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한다면 더더욱 '빠였다'고 하는 게 맞을지도 모른다. 인정한다.

 

 

 

왜, 나는 무한도전을 안 보게 된 걸까? 왜 안 보고 있는 걸까?

이리저리 생각해 보았지만 명쾌하게 이유가 정리되지 않는다. '보고 싶은 마음이 없어짐' '안 보고 싶음'은 감정에 가까운 현상인데 '감정'에 꼭 무슨 이유가 있어야 하는 건 아니니까.

 

 

그래도 주변에서 물어올 때는 두어 가지 대답을 한다.

 

먼저, 박명수와 정준하를 보기 싫다. 그들도 일해서 벌어 먹고 살아가야 하는 생활인이긴 하지만, 무한도전에 나오는 그들을 보고 있으면 마음 어느 한 켠에서는 '매너리즘에 빠진 직장인'이 화면 속 그들 모습에 오버랩 된다. 그리고 언제부턴가 이 두 사람이 방송에서 보여주는 행태가 별로 마음에 들지 않는다. 마음에 안 드는데 꼭 봐야 할 이유는 없다.

 

다음으로, 황광희가 보여주는 역량의 편차가 (시청자인 내가 느끼기에는) 너무 크다는 점도 있다. 자주 저점을 찍고 가끔 고점을 찍기도 한다. 사람은 누구나 잘할 때도 있고 못할 때도 있다. 그런데 무도에서 광희를 보고 있으면 좀 애처롭다는 느낌이다. 이게 무도를 안 보는 이유 중의 하나가 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소위 '리얼 버라이어티 예능'에서 애처로움을 겪고 싶지는 않다.

 

한두 가지 더 떠오르는 게 있지만 이 정도만 하자.

 

이게 꼭 내 마음을 정리한 것이라고 보기는 힘들지만 사실이기는 하다. 
tag - 리뷰, 티비, TV, TV 시청, 본방사수, 무한도전, 무한도전 힙합, 무도, 무도 시청, 무한도전 시청, 무한도전 507회차, 무한도전 507회 2016년 11월 19일 방송,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황광희, 양세형, 묻어가기, 매너리즘에 빠진 직장인, 애처로움, 매너리즘, 안 보는 이유, 무도 빠, 무한도전 빠, 무한도전 시청 안 함, 무도 시청 안 함, 무도 안 보는 이유, 무한도전 안 보는 이유, 광희
사람마다 생각은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다.

나는 지금 이 글을 읽는 사람에게 나와 같은 생각을 가져야 한다고 말하고 있지 않다. 내 생각이 이러하다고 적고 있을 따름이다. 사람마다 생각이 다를 수 있다.

나는 이 글에서 무한도전을 까고 있지 않다. 꽤나 오래 '빠였던' 시청자로서, 어떤 이유에서인지 몇 달 넘게 나는 무도를 보지 않고 있다고 적고 있을 뿐이다. 사람마다 생각은 같을 수도 있고 다를 수도 있다.


tag - 리뷰, 티비, TV, TV 시청, 본방사수, 무한도전, 무한도전 힙합, 무도, 무도 시청, 무한도전 시청, 무한도전 507회차, 무한도전 507회 2016년 11월 19일 방송,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황광희, 양세형, 묻어가기, 매너리즘에 빠진 직장인, 애처로움, 매너리즘, 안 보는 이유, 무도 빠, 무한도전 빠, 무한도전 시청 안 함, 무도 시청 안 함, 무도 안 보는 이유, 무한도전 안 보는 이유, 광희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아래 버튼을 쿡! ^^



2016 1119 SAT 1850 - 1920 비프리박

tag - 리뷰, 티비, TV, TV 시청, 본방사수, 무한도전, 무한도전 힙합, 무도, 무도 시청, 무한도전 시청, 무한도전 507회차, 무한도전 507회 2016년 11월 19일 방송, 유재석, 박명수, 정준하, 하하, 황광희, 양세형, 묻어가기, 매너리즘에 빠진 직장인, 애처로움, 매너리즘, 안 보는 이유, 무도 빠, 무한도전 빠, 무한도전 시청 안 함, 무도 시청 안 함, 무도 안 보는 이유, 무한도전 안 보는 이유, 광희


반응형

'소통4:리뷰'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브라운 면도기 5시리즈 갓템! 전기면도기 추천 BRAUN 5 series 5140s. 레이저 시술 후 관리 용으로 구매한 전기면도기. 3시리즈? 7시리즈? 5시리즈 전동면도기 개봉기. 쿠팡에서 득템  (0) 2019.12.19
볼빨간사춘기 중독. 내 취향은 딱히 아닌데 자꾸 듣게 되는 볼빨간사춘기. 멜론 음원 구입? 대중가요.  (0) 2018.01.13
▩ 청소기 추천. 엘지 청소기 추천. 엘지 청소기 싸이킹. 엘지 싸이킹. LG CYKING. 재구매하고 싶은 가정용 청소기. 청소기 구매 후기. 유선청소기 추천 ▩  (0) 2016.12.01
▩ 무한도전을 안 보고 있다, 다시보기도 안 하고 있다. 무한도전 "역사X힙합 프로젝트 위대한 유산" 역시 안 보고 있다. 무도 빠인 내가 무도를 몇 달 째 안 보고 있다. 안 보는 이유? 매너리즘?  (4) 2016.11.19
▩ 여전히 예쁜 손예진, 영화 덕혜옹주 출연. 손예진 연예가중계 게릴라데이트로 봄. 영화 덕혜옹주 손예진 박해일 라미란 정상훈(양꼬치엔 칭따오). ▩  (0) 2016.07.24
▩ 썰전에 유시민이?!!! JTBC 썰전 유시민 전원책 출연 (고정 게스트) / 유시민 JTBC 썰전 출연, 전원책 변호사, 김구라, 독한 혀들의 전쟁 - 썰전, 장도연, 서장훈, 최진기 ▩  (4) 2016.01.14
▩ 빕스를 자주 간다면 고려해 볼 만한 CJ 제휴카드, cj KB 국민카드 / 빕스 제휴 할인카드, CJ 제휴카드, 빕스 제휴카드, vips 할인 제휴카드, 빕스 샐러드바 가격, cj 오쇼핑, 빕스 할인 카드 ▩  (2) 2015.12.22
▩ 무한도전 엑스포 사전예약을 해볼까~ 무한도전 엑스포 예매하고 체험 간다고 전해라~ / 하하 광희 프로젝트 무도 엑스포, 무한도전 expo, 무도 expo 장소 체험 비용 예매 가격 일산 킨텍스 ▩  (2) 2015.12.19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유레카 2016.11.21 14: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고 반갑습니다..ㅎㅎㅎㅎ오랜만에 포스팅 뵙습니다.^^..
    에고 저야 거의 TV을 보지 않는 편이라서요..머가 뭔지를 모릅니다..ㅋ

  2. 줄리아짱 2016.12.31 19:1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솔직히 무도랑 동시간대하는 다큐 공감이 더 재밌을때가 있더라고요ㅋㅋㅋㅋㅋ슬쩍 공감하고갑니다.. 무도자체는 싫지않지만 더이상 보고샆지안항요 보고있으면 애처롭다는 느낌이 딱 와닿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7.01.11 16: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애처롭고 애잔하다는 느낌 듭니다.
      본문에 적은대로
      박명수, 정준하, 황광희 얘네들 특히
      보고 있으면 '애쓴다' '뭐 하니?'
      그런 생각만 들어요.
      저 역시 무도 자체는 싫지 않지만
      보지는 않게 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