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이라3' 를 봤습니다.
미이라 1과 2에서 나름 오락영화로서의 용도(^^)를 인정했던 것도 작용했지만,
예고편에서 등장인물로 살짝 보여진... 이연걸과 양자경 때문에 봤다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미이라 3 (The Mummy : Tomb of the Dragon Emperor)  

사용자 삽입 이미지
브랜든 프레이저(Brendan Fraser)는 익숙했고,
존 해너 (John Hannah)는 감초역 같았습니다.


할리우드식 이름 Jet Li인 이연걸과 Michelle Yeoh란 미국식 이름의 양자경은
예상대로 큰 역할을 맡았습니다. 연기도 나쁘지 않았습니다. ^^
그 외에, 동양인 얼굴의 양락시(Isabella Leong)란 배우가 눈에 들어오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역도 컸고 연기도 잘 했고... 무엇보다 처자가 이뻤습니다. (저는 남자!)
줄거리라든지 전체적 영화의 스토리구조는 생략합니다.
저는 스포일러성 관객이 아닙니다. ^^


그런데...!
전후 포함, 3시간의 시간투자와 1인 7천원의 비용투자가...
좀 아깝다는 생각을 떨칠 수 없었습니다. -.-;
뭐지...? 이 허전함은...?
영화를 보고 나와서 옆의 이 사람과 영화평을 주고 받았습니다. ^^

1. 이연걸은 할리우드에서 악역 외의 역할을 맡긴 힘든가.
2. 따지고 보면, 미이라3에는 조연급 배우까지 따져서
숫자가 두손에 꼽을 정도였군.
3. 원래 CG에 의존은 했다지만, 좀 깬다는 생각을 지울 수 없다.
4. 스토리의 구성이 좀 엉성한 거 아닌가.
5. 천하무적(?)의 인물을 결국엔 너무 쉽게 깬다. -ㅁ-;
6. 감독이 '미이라'란 영화의 어떤 장면에 대한 강박관념이 있는 건 아닌가.
예컨대, 사막에서 숫자 대 숫자로 쪽수^^ 대결 벌이는 거 같은 거.
7. 선(善)의 무리가 깨어난 건 좋았는데 겉모습은 좀 아니지 않냐.

저나 이 사람이 느낀 허전함의 끝을 한번 적어봤습니다. ^^
다르게 보는 분은 다르게 생각하고 느꼈을 수 있습니다. ㅋ
아직 안 보신 분도 계실테고, 볼까 고민 중인 분도 계실 거 같아서...
허전함의 끝은 일곱가지만 적는 것으로 끝맺도록 하겠습니다.


2008 0808 금 17:07 ... 17:40 비프리박


p.s.
이번 여름에 극장에서 영화를 좀 봤군요. ^^ 접때 적었던 '놈놈놈'을 비롯해서 그전에 본 안젤리나 졸리의 '원티드'까지... 그리고 집에서 맘 먹고 본 성룡과 이연걸의 '포비든 킹덤'과 유승완의 '짝패'까지... 좀 봤네요. ^^ 미드에만 쩔어(?) 지내는 와중에 좋은 시간, 유의미한 감상이었다는 생각을 합니다. 기회와 시간을 만들어 극장에서 좀더 영화를 볼 생각입니다. 집에 어떤 이유로 해서 구입한 100인치 스크린과 빔 프로젝터가 있지만, 스크린의 맛에 비하겠습니까. 하하. 그리고 무엇보다 여름 피서는 극장이 짱입니다. 어제는 좀 춥더라구요. ㅋㅎ 아, 어제 저는 휴무, 이 사람은 이른 퇴근...! 그래서 평일인데도 영화보기가 가능했었지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HSoo 2008.08.09 07: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약 올리는 포스팅입니다....하하하....
    영화 보고싶어도 시간적 재약때문에...그리고 요즘은 농사일이 바뻐서 쉴때마다 시골에 가서 사느라...
    통 문화 생활과는 거리가 좀 멀어지고 있습니다....^^
    어둠의 경로에도 요즘은 잘 올라오지는 않더라구요..최신영화들이.....^^;;
    개인적으로 양자경을 참 좋아합니다.
    예전에 연애할때는 서부영화 광이었는대....몇해전부터 영화와 거리가 점점 멀어졌습니다..
    특별한 계기는 없구요..그냥 일이 많이 바뻐지기도 했구요...
    특히나 연로하신 어머니가 집에 계시니 우리끼리 나가기도 좀 그렇더라구요.....ㅎㅎ

    저 처자 입술이 참 이쁩니다....전 저런 입술을 가진 여성을 좋아합니다....
    제 취향이 좀 들어나나요?....
    저도 남자?.......ㅋㅎ
    중국식 액션 영화의 특징..볼때는 재미있는대 보고나면 뭔가 허전함이 밀려온다는거.....ㅎㅎ
    집에 100인치 스크린이 있으면 DVD타이틀을 좀 사시나요?...
    작은형님의 유품인 DVD타이틀 100여장을 같이 보내드렸는대....좀 아깝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ㅎ
    아직도 충격에서 못벗어나고 있어요..정신적인 충격이 상당히 오래 가내요..-.-;
    미이라는 보고싶군요..양자경이라는 배우 얼굴을 보고싶어서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9 11: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약올리는 포스팅. 염장성 포스팅. 뭐 그런 거죠. ㅎㅎ
      먼저 보고 올리는 리뷰 포스트의 운명이 원래 그런 게 아닐까 싶습니다. ㅎㅎ

      맞습니다. 대한민국의 엄마 아빠들... 영화 보고 싶어도 그게 맘대로 됩니까.
      챙겨야 할 일... 처가, 시댁, ... 관련된 일들이 한 두가지라야지요. -.-;
      그나마 억지로 빈틈을 만들어도 상황이 협조를 안 할 때가 많구요. ㅎㅎ
      다행히 엊그제 영화를 봤습니다. 하하.

      서부영화 광이(셨)군요. 저도 서부영화는 진작부터 좋아했습니다.
      이번에 봤던 놈놈놈도 서부영화 냄새가 짙었습니다. 좋았습니다. ^^

      양자경도 이연걸도 좋아합니다. 저 처자는 꼭 한국인 같은 느낌이라 좋았던 것 같기도 합니다.
      저 입술을 좋아하시는군요. 희수님도, 남자...! ^^

      집에 있는 스크린으로는 주로 어둠의 경로를 통해 구입(?)한 최신작들을 봅니다.
      미드는 주로 그냥 모니터나 티비로 보고요. ^^
      영화감상 기분 낼 때, 가끔 스크린과 프로젝터를 이용하지요. ㅎㅎ
      어둠의 경로를 이용하다 보니, 디비디는 거의 구입을 할 필요가 없는 상황이라... ㅋㅋ

      작은형님의 충격에서 아직 벗어나기 힘든 때가 아닐까 싶습니다.
      많이 그리워하시라요. 그런데, 같이 보내드린 디비디 100여장은 많이 아까우시겠습니다. ㅎㅎ

      위에 적은 허전함의 7가지를 눈감아 주실 수 있다면 미이라3를 보셔도 됩니다.
      양자경은 조금은 늙어가고 있지만 그래도 볼만해요. ^^

  2. BlogIcon 이정일 2008.08.09 09: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영화의 질을 논하기 전에 가만 보면 쿵푸팬더와 미이라3는 중국 올림픽과 어쩔 수 없는 약간 의도적인 개봉은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3. BlogIcon mingsss.net 2008.08.09 19: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남자가 아니지만, 여배우의 미모가 영화를 고르는 정말 중요한 기준이 되기도 해요 ㅎㅎㅎ
    물론 남자들보다 그 기준 좀 더 까다롭구요 ㅎㅎㅎ
    특히 공포영화 같은건 여자주인공이 아무래도 지켜주고싶은 기분이 들어야 하잖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09 2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자도 여배우의 미모가 끌릴 수 있어~~~
      남자인 나도 남자 배우의 멋진 모습에 끌려 영화를 보기도 하니까. ㅎㅎ
      공포영화는 여자주인공이 모성본능이나 부성본능을 자극해야 하니까 더 하긴 할 거 같음. ㅋ
      근데 조오기 저 여자배우는 정말 한국애 같았음. ㅋㅎ

  4. BlogIcon せかい 2008.08.10 2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집트가 아니다!! 라는게 문제인 것입니다. 왜냐면 이집트만큼 우리에게 생소하고 신비한 나라가 없죠. 그런데 갑자기 중국으로 오니 뭐 다들 중국은 판타지다.라고 생각하고 있기 때문에 당연한 듯이 받아져서 별로 인 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11 00: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런 면도 있는 것 같습니다.
      우리한테 만리장성은 판타지적 요소가 떨어지죠. 신비감도 없고요.
      혹시 서양인들은 어떤지 모르겠습니다. -.-;

      세까이님... 이렇게 하루에 두차례 방문해주시고. ^^
      자주 자주 뵈어야 할 것 같습니다. ^^

  5. BlogIcon 앤더슨 2008.08.25 10: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 영화 보고 왔습니다. ㅋㅋ
    내용 알아보지도 않고, 당연히 이집트에 대해 나오겠지.. 했는데....-_-;;
    상상력은 상당히 좋았던거 같아요. 근데 끝이 조금 허전하더군요.. 없는 내용을 많이 만들어내서 그런지, 동양사람이 동양에 대한것을 바라봐서인지..
    서양사람들은 다르게 바라볼지 모르겠습니다.
    흠.. 주변에 몇몇 서양사람들은 한문만 보고도 멋지다고 펄펄 뛰더군요.
    다리에다



    라고 문신 새겨놓고 반바지 입고 다니는 사람도 있을정도이니-_-;

    • BlogIcon 비프리박 2008.08.25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보셨군요. 끝이 허전하단 말씀이 사무칩니다. -.-;
      서양사람들은 약간의 신비주의로 볼 수 있겠으나 우리 동양인들에게는 좀 아니다 싶었습니다. -ㅁ-;

      하하.
      한자로 문신 새기면 좀 색다르긴 하더군요. ^^

      또 뵈어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