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갈 식당 한 곳 추가
이제 더 이상 가지 않을 식당이 한 곳 늘었다. <간판 없는 식당 - 광릉불고기> 식당이다.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팔야리에 있다. 광릉초등학교 찾으면 바로 근처다. 지난 주말 토요일에 갔었다. 좀 오랜만에 바람도 쐴 겸 드라이브도 할 겸 그녀도 나도 이 식당에 가서 고기를 먹기로 전날부터 정했던 터였다.


이 글은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팔야리에 있는 <광릉불고기> 식당에 관한 글입니다. 사정은 크게 다를 것 같지 않지만, 전국 곳곳에 <광릉불고기> 간판을 걸고 있는 모든 식당에 관한 글이 아닙니다.


돼지고기 : 미국산 ?
늘(?) 먹던대로 돼지고기 한 근(600g)을 시켰고 공기밥 2개를 주문했다. 반찬은 기본 차림이 제공되고 그후 원하는 반찬은 셀프 리필할 수 있다. 마주 앉은 그녀가 내 등 뒤 쪽으로 보이는 차림표를 보고 "돼지고기도 수입이네"라고 말한다. 이 식당은 그간 계속 국내산 돼지고기를 썼었다. 등을 돌려 확인했다. "돼지고기 : 미국산"이라고 적혀 있다. 뜨아.

 
 

가격은 인상?
가격 27000원이 말이 좀 안 된다(!)는 생각이 들기 시작했다(2015년 8월 기준). <광릉불고기> 식당은 돼지고기를 석쇠로 구워서 제공한다. 미국산이다. 국내산이었는데 이젠 미국산이다. 부위는 불고기감이니까 앞다리살 아니면 뒷다리살일 거다. 동네 정육점에서 국내산을 소매가로 사도 앞다리살 한 근에 6000원을 넘지 않는다(뒷다리살은 3600원 정도 한다). 국내산이 그렇다. 미국산의 경우에는 그 가격의 2/3 정도면 살 수 있다(소매가 기준). 식당에서 15가지 정도의 반찬이 기본 제공되고 그것들을 원하는 만큼 셀프 리필이 가능하다고 해도, 소매가 4000원을 넘지 않는 수입산 돼지고기 한 근에 27000원이 말이 되나? 기본 공기밥에 대해서 별도로 돈을 내야 한다. 대부분 사람들이 고기에는 밥을 먹으므로 두 사람이 돼지고기 한 근 시키면 공기밥 2개 합쳐서 29000원, 세 사람이 돼지고기 한 근 시키면 공기밥 3개 해서 30000원이다. 수입산 돼지고기인데? 이건 좀 말이 안 된다고 생각한다.



물가 상승과 가격 인상 사이

<간판없는 식당 광릉불고기> 식당에서는 입구의 안내문에 '가격 인상 요인 발생'으로 가격을 올린다고 적고 있지만(상시 안내문?), 사실 그간 가격을 계속 올려 왔고 이번에 이렇게 인상된 가격도 그 연장선 상에 있다고 생각한다. 대한민국 경제의 물가가 상승하고 있으므로 식당도 가격을 인상할 수 있고 어찌 보면 그런 가격 인상은 당연한(?) 거다. 그렇다고 모든 가격 인상이 정당한 것은 아니다. 과연 그것이 물가 상승을 제대로 반영한 가격 인상인지도 의문의 대상이지만, 가격을 인상시키면서 동시에 재료를 국내산에서 수입산으로 대체한 점도 있다. <광릉불고기> 식당 입구에는 그저 '가격 인상'에 관한 공지가 붙어 있다. 메인 식자재라 할 수 있는 돼지고기의 원산지가 국내산에서 미국산으로 바뀐 부분은 적고 있지 않다. 식당 내 차림표에 가격과 함께 원산지가 적혀 있긴 하다. 근데, 원산지를 국내산으로 유지했으면 돼지불고기 한 근에 한 4만원 받으려나? ㅎㄷㄷ

대부분의 식당은 가격 인상으로 인해 손님이 줄어들까 염려하지만 이 식당은 늘 대기번호를 나눠주는 식당이므로 그런 염려는 하지 않을 걸로 생각된다. 그리고 앞으로도 꾸준한 "가격 인상 요인 발생"으로 가격을 계속 올릴 것으로 나는 확신한다. 어차피 손님은 계속 올 테니까.  


이제, 안 가려구. <간판없는 식당 - 광릉불고기> 식당은.

이런 비교를 해서 뭣 하지만, 동네 정육점에서 호주산 소고기 한 근(목등심)에 구천 몇 백원 한다. 앞다리살이나 뒷다리살도 아닌 목등심 부위다. 코스트코에서 호주산 냉장 소고기 불고기감(뒷다리살) 한 근을 사면 만원이 넘지 않는다. <광릉불고기> 식당 가서 돼지고기 한 근 먹을 돈이면 소고기가 세 근이네? <광릉불고기> 식당의 돼지고기는 이제 국내산도 아니고 미국산이다. 나는 그냥 호주산 소고기를 먹으련다. 고기 한 근에 쌈야채 사서 먹어도 돈이 반이 남네? 

안 갈 식당이 이렇게 또 한 곳 늘어난다. 이 식당은 좀 안타깝다. 식당이 안타까워 할 건 없겠지만, 나나 옆의 그녀는 결혼 전부터, 이 식당이 확장 이전하기 전부터, 한 해에 서너 차례 이상은 갔던 식당인데. 좀 안타깝다. 맛은 있는데 이전과 비교할 때 이젠 너무 비싸졌다. 
tag -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팔야리 식당, 나들이, 바람 쐬러, 기본 반찬, 셀프 리필, 수입산 돼지고기, 미국산 돼지고기, 돼지고기 원산지, 가격 인상, 물가, 불고기, 광릉불고기, 돼지불고기, 석쇠에 구운 돼지불고기, 직화 불고기, 직화 돼지불고기, 물가 상승, 국내산 돼지고기, 원산지, 호주산 소고기, 앞다리살, 뒷다리살, 등심, 동네 정육점, 코스트코, 냉장 호주산 소고기, 소비자의 권리, 안 가기, 안 갈 식당, 안 가게 된 식당, 리뷰, 맛집 정보?, 간판없는 식당, 간판 없는 식당, 간판 없는 광릉불고기, 간판 없는 식당 광릉 불고기, 돼지고기 미국산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5 0831 월 07:50 ... 09:10  비프리박
 
tag - 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팔야리 식당, 나들이, 바람 쐬러, 기본 반찬, 셀프 리필, 수입산 돼지고기, 미국산 돼지고기, 돼지고기 원산지, 가격 인상, 물가, 불고기, 광릉불고기, 돼지불고기, 석쇠에 구운 돼지불고기, 직화 불고기, 직화 돼지불고기, 물가 상승, 국내산 돼지고기, 원산지, 호주산 소고기, 앞다리살, 뒷다리살, 등심, 동네 정육점, 코스트코, 냉장 호주산 소고기, 소비자의 권리, 안 가기, 안 갈 식당, 안 가게 된 식당, 리뷰, 맛집 정보?, 간판없는 식당, 간판 없는 식당, 간판 없는 광릉불고기, 간판 없는 식당 광릉 불고기, 돼지고기 미국산


'공유1:여행 > 식당 맛집' 카테고리의 다른 글

태동관. 자주 가는 중국음식점. 중국음식 좋아하는 사람에게 추천 / 경기도 양주시 맛집. 태동관 위치. 북경짜장2900원에서 갈아탐. 고기짜장 찹쌀탕수육이 일품. 짜장면 짜장밥 짬뽕 짬뽕밥  (0) 2020.01.26
▩ 장어맛집 부용장어, 파주 장어맛집, 또 가고 싶은 경기도 파주 장어식당, 맛집 추천, 경기도 파주 맛집 정보 공유, 경기도 파주 가볼만한곳, 파주 맛집, 가볼만한 장어식당 ▩  (0) 2019.05.02
▩ 속리산 맛집 기사님식당! 법주사 방문 후 우연히 발견한 맛집. 더덕정식에 공기밥 추가 밥도둑 더덕구이 더덕정식 가격. 기사식당? 기사님식당! 속리산 법주사 맛집 추천. 충청북도 보은 ▩  (0) 2016.12.04
▩ 이제 안 갈 식당, 남양주 '간판없는 식당 광릉불고기' 식당 본점(경기도 남양주시 진접읍). 미국산 돼지고기, 가격 인상. 호주산 소고기 사먹는 게 낫겠다! 간판없는 광릉불고기 본점 ▩  (14) 2015.08.31
▩ 꽃게탕? 강화도 충남서산집!? 꽃게찜도 하는 강화도 외포리에 있는 꽃게 식당. 강화도 맛집? 충남서산집을 다시 가지 않기로 하다. ▩  (5) 2013.10.18
▩ 여수에 가고 싶다~ 전남 가볼만한 곳. 여수 가볼만한 곳. 여수 맛집. 한일관, 갯마을장어전문식당, 오동도 맨발공원, 향일암 가는 길. ▩  (12) 2013.07.23
▩ 마늘정식 마늘요리 장다리식당, 단양에 가면 들르게 되는 충북 맛집. 충청북도 가볼만한 곳. ▩  (27) 2012.01.31
▩ 송어비빔회 하면 생각나는 제천시 청풍호반 물태리 횟집들. 충북 맛집. 청솔식당 편. ▩  (18) 2011.03.1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5.08.31 10:1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5.08.31 1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제 밖에서 먹는 경우의 수가
      1. 여행 갔을 때 (밥을 해먹을 수 없을 때)
      2. 집에서 해먹을 수 없는 음식이 먹고 싶을 때
      요 정도인 것 같습니다.

      식당들 음식 가격(인상)이 말이 안 되는 수준으로 가고 있어서요.

  2. BlogIcon 럭키도스™ 2015.08.31 15: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물가가 오르는건 어쩔수 없다지만... 너무 심하게 가격을 올리면 안가게 되죠.
    저도 밖에서 자주 먹는편은 아니지만... 아무리 맛집이라도 가격이 너무 비싸면 별로 가고 싶지 않더라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5.08.31 17: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은 생각입니다.

      물가가 오르는 만큼 음식 값이 상승되면 괜찮겠는데 말입니다.

      밖에서 먹는 음식, 맛도 중요하지만 가격이라는 조건 없이 맛을 이야기할 순 없겠지요.

  3. BlogIcon 해우기 2015.08.31 16: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개인적인 취향일지도 모르겠지만...
    사실 요즘 블로그에는 이런 포스팅도 필요한것 같아요
    악용만 되지않는다면...

    정말 블로그에 맛집이라는 곳을 가보면
    블로거가 이집 친분있나..하는 생각을 하게하는 곳도 참 많은것 같은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5.08.31 17: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블로그를 하고 있지만
      어디 놀러 가서 맛집 검색했을 때
      위치 정보만 참고하지
      블로그에 칭찬 일색으로 올라온 글은 신뢰하지 않습니다.
      거기 갔다온 사람이 자기 본전을 합리화하는 것인지
      말씀처럼 거기랑 친분이 있는 것인지
      아니면 유료 홍보 포스트인지. 쫌 그렇죠?

  4. 어찌어찌 2015.09.01 09: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생삼겹 200그램 국산이 아마 시내에서 싼 집이 만이삼천원 할겁니다. 수입이라도 만원 정도고요. 그나마 반찬이래봐야 단무지에 무침, 김치 정도고요. 15가지 반찬에 쉽게 접할 수 없는 즉석 숯불구이라면 오히려 더 싸다 생각이 들지 않을까 싶습니다. 식당 마진이라는게 식재료도 있지만 인건비의 비중이 더 큰데 고생하며 숯불에 굽는 노고를 생각해보면 결코 시중 음식점들보다 비싼것 같지는 않습니다. 오히려 그동안 너무 싸게 받다가 어쩔 수 없이 가격을 올렸는데 그게 크게 와닿았을 수 있겠지만 실제 시세와 비교해 봤을 때 쌌으면 쌌지 비싸다 할 수는 없을것 같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5.09.01 11: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공감도 안 되고 이해해 드리기도 어렵네요.

      일단 시중에서 생삼겹 파는 걸 비교대상으로 끌어온 게 잘못 되었고요.
      어떡하면 이집 불고기를 생삼겹살 구운 거에 끌어다 비교할 수 있는 거죠?
      이집 불고기 먹어는 봤어요? 그게 생삼겹 구운 거라고 말하고 싶은 건가요?
      생삼겹살 가격과 앞다리살-뒷다리살 가격 차이를 걍 접어주고 싶은 거죠?
      혹시 가격 차이가 어느 정도 나는지 모르는 건 아니겠죠?

      그리고 노고요? 고기를 굽는 노고라고 하셨어요?
      식당 가서 밥 먹고 거기서 일하시는 분들 노고를 생각해서
      밥값 많이많이 드리고 오세요. ㅎㅎ

    • 어찌어찌 2015.09.01 17:01 | Address | Modify/Delete

      기분 나쁘게 해드릴 의도는 아니었는데 본의 아니게 되어 죄송합니다. 제가 신림 사는데 이곳에서 삼겹숯불돼지불고기들이 대체로 수입산을 쓰고 근당 27000원에 간단한 반찬 정도 나옵니다. 수입 앞다리살이 아마 삼겹살보다 근당 이삼천원 정도 저렴한 것으로 아는데 음식가격에 크게 반영될만한 가격차이도 아닌데다 나름 맛집에 그 정도 반찬에 좋은 음식을 먹는 차원에서 시세와 비교해도 비싸다고 생각되지는 않나 싶습니다. 사실 원가 계산한다면 밖에서 사먹을 수있는 음식은 거의 없지 않을까 싶습니다. 된장찌개도 원가는 이천원 정도 밖에 않하니깐요. 번거롭게 해드려 죄송합니다.

  5. 2015.09.01 11: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6. BlogIcon 솜다리™ 2015.09.01 16: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물가는 자꾸 오르고...
    지갑은 점점 얇아지고...

    걱정입니다..

  7. BlogIcon 성은김 2015.11.20 07: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몇일전 서민갑에 나온걸 보고 한번가고싶어서 검색했는데..고기가 미국산이고 ..가격인상이라...참 말도 안되는구나 싶었고
    미국산 돼지고기라 가고싶지않아졌네요
    음식장사 돈 많이 벌겠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5.11.26 23: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식당에서 원가 생각하면 안 된다고 하는 말에 동의하는 편이지만
      고기의 경우에는, 그저 구워 먹거나 구워 나오거나 하는 거라면
      양과 가격을 생각하지 않을 수 없더라구요.
      미국산 앞다리 또는 뒷다리 살 600g에 대략 3만원 내고 먹기는 심리적 거부감이 크구요.
      소매가로 제가 마트 가서 구입해도 600g이면 삼사천원이면 살 수 있거든요.

      마지막 줄에 적으신 내용에 격하게 공감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