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요일 밤 10시에 귀가했다. 9시간 근무한 후다. 사무실까지 왕복에 소요된 시간을 포함하면 11시간만에 집으로 돌아온 셈이다. 아침 11시에 집에서 나갔다.
토요일은 좀더 빡세다. 밤 11시 20분 귀가했다. 11시간 근무한 후다. 출퇴근 왕복 소요시간을 합쳐 13시간만에 귀가했다. 토요일은 아침 9시 조금 넘어 집을 나선다.
이런 시스템이 된 3월 9일(토)부터는, 일요일에만 승용차 출근하던 것을 토요일에도 차를 갖고 출근하는 것으로 바꿨다. 참고로 나는 현재 주중 휴무다. 수요일에 쉰다. 수요일만 바라보며 산다. 
 
토-일요일의 빡센 근무로 월요일 오전은 녹초가 된다. 속된 말로 그야말로 "뻗는다". 자거나 소파에 비스듬히 기대어 누워 있거나, 쉬는 거 외에는 아무 것도 하지 못 한다. 지난 겨울에 진행된 '윈터 스쿨' 때부터 그랬던 것 같다. 윈터 스쿨은 지나갔으나 그 여파는 여전히 머물고 있다. 물론, 빡센 주말의 영향이 현재로서는 가장 크고 직접적이다. 
 
일요일 밤 귀가 중에 아버지에게서 핸드폰 문자메시지가 왔다. "나 좀 내일 병원 데리고 가라. 허리와 다리가 많이 아프다." 치료 간격이 꽤나 멀었던 아버지의 통증은 이제 치료를 받으시고도 한달에 한두번은 다시 통증 클리닉을 찾아야 할 정도가 되어 있다. 일요일 퇴근 후 밤(월요일 새벽) 늘상 그렇듯 2시 조금 안 되어 잠들었다. 내일 아버지 모시고 병원에 가야 한다는 심적-육체적 부담을 안고. ㅜ.ㅜ

월요일 아침. 기상 알람을 맞춰 놓고 잤으나 알람 소리를 듣고도 일어나지 못 했다. 예정보다 한 시간 늦게 아버지를 모시러 집을 나섰다. 부모님 댁까지 승용차로 왕복 1시간이다. 부모님 댁에서 병원까지 또 왕복 1시간이다. 아버님을 태우고 통증 클리닉에서 치료를 받게 해 드리고 스마트폰을 만지작거리며 기다렸다. 병원에서 대략 1시간 머물렀다. 이렇게 대개 3시간이 소요된다.

모셔다 드리고 집에 오니 출근 시간이 채 1시간 30분도 남지 않았다. 밥도 먹어야 하고 잠시 눈도 붙여야 하는데. ㅜ.ㅜ 옆의 그녀에게는 미안하지만, 밥을 먹고 20분 정도 눈을 붙이고 바로 집을 나섰다. 집을 나서면서 든 화두 같은 단어는 "팔자?"였다. 사람이 자신의 힘으로 어찌 할 수 없는 굴레(?) 비슷한 것을 선조들은 "팔자"라고 했던 것일까. 그리고 언제부터 내 삶은 이렇게 팍팍해진 것일까.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18 월 16:00 ... 16:3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3.03.18 18: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3.03.18 18: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특히, 맨 앞에 적으신 두 줄과 맨 끝줄에 격히 공감합니다.
      제가 지금 바로 그런 삶을 살고 있는 거지요.
      이게 돈하고만 관련이 된 일이라면 당장 때려칠 텐데
      그 외 뭔가 인간적 끈적한 관계가 조금 끼어 있다 보니 쉽지 않네요. ㅠ.ㅠ

      떠나는 거 순간이지요.
      삶을 삶답게 꾸려가야 하는 이유이고요.
      시간적 여유, 그녀와의 산책, ... 여행과 사진, ...
      이런 거 많이 그리워하고 있습니다. ㅠ.ㅠ

  2. BlogIcon 럭키도스™ 2013.03.18 21: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최근 블로그 글이 많이없군요. 바쁘신가봅니다. 이런말하는 저도 한동안 제대로 글은 쓴적이없습니다만 ㅋㅋ

    조금만 여유를 갖고 살아도 좋은데 이것마저도 어려운 세상입니다. 오늘도 화이팅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3.03.18 2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 포스팅을 정상화하고 싶은 마음은 매일 강렬합니다. 그것을 허락지 않는 일상이 반복될 뿐. ㅠ.ㅠ
      이래저래 빡센 일정의 연속이네요. 흑.
      럭키도스님도 크게 다르지 않은? ㅠ.ㅠ

  3. BlogIcon oddpold 2013.03.19 11: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매우매우매우매우 x 1000000000 바쁘시군요...

  4. BlogIcon DAOL 2013.03.25 15: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사람사는 것 다 거기서 거시죠..
    팔자라는 표현이 긍정적인 의미가 아닌 부정적인 의미로 쓰인 것 같아서 하는 말씀이라죠..

    바쁘고 힘든 일상을 보낼 적에는 정말 힘들고 괴로워서 빨리 벗어나고 싶을 뿐이라고 하지만
    지나고 보면 그 때가 가장 좋았노라고 하더이다..
    열씨미 살아가는 모습이 보기 좋아요..ㅋ

  5. BlogIcon ageratum 2013.03.28 00: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동안 많이 바쁘셨군요..ㅜ.ㅜ
    저도 요새 일이 좀 많아져서 그런지..
    블로그 하기가 힘들더라구요..
    그래도 겨우겨우 버티고 있긴 한데.. 다시 다짐을 좀 해야겠습니다..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