있는 척! 하는 사람들이 있죠. 소위 쥐뿔도 가진 거 없으면서 졸라 있는 척 하는 거, 봐주기 어렵습니다. 꼴불견이라는 말이 딱이죠. 불행히도 우리 주변에는 있는 척 하는 사람들이 적지 않습니다.

아는 척! 하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뭘 이야기하든 "내가 해 봐서 아는데"로 화제를 자기 쪽으로 돌리는 사람들, 솔직히 한 대 쥐어박고 싶습니다. 듣고 있기 참 힘듭니다. 이 분야에서 지존의 자리에 올라있는 자로는 쥐새끼 닮은 그 자가 아닐까 싶습니다.

있는 척과 아는 척에 결코 뒤지지 않는 걸로 센 척이 있습니다. 슬프게도 우리 주변에 널려(^^) 있습니다. 세지도 않으면서 센 척 하는 건 컴플렉스의 표현이겠죠? 있는 척도, 아는 척도, 센 척도 하지 말고, 자신의 모습을 있는 그대로 긍정할 수는 없는 걸까요? 온갖 종류의 척은 이제 그만 좀. -.-;;;
 


 있는 척, 아는 척에 뒤지지 않는 '센 척' 세 가지. 이런 사람들 어떻게 좀!

센 사람은 센 척 하지 않는다. 센 사람은 그저 센 것이다. 효도르처럼. 
꼭, 세지도 못한 사람들이 주변 사람들한테 센 척을 한다. 불행히도,
주변 사람들은 그것이 센 척이라는 것을 너무나 잘 알고 있다.


 
 
{ #1 }  "그 사람(유명인) 내가 잘 알아."

누군가 유명인 이야기를 합니다. 예를 들어, 요즘 인기를 끌고 있는 SBS 프로그램 '힐링캠프'의 한혜진에 관해 말합니다. 이럴 때 꼭 "나 한혜진 잘 알아."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진짜 한혜진을 잘 알 수도 있습니다. 이런 상황이 벌어지면 저는 꼭 그 사람에게 물어봅니다. "한혜진이랑 연락 되나요? 핸드폰 번호 좀."이라고 말이죠. 물론, 연락처를 알려주지 못합니다(핑계는 많습니다). 유명인을 잘 안다고 하면 본인이 좀 세 보인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 #2 }  "그 사람 나한테 많이 맞았어."

잘 나가는 사람에 관해 이야기합니다. 예컨대, 최근 들어 제2의 전성기를 맞고 있는 MC 신동엽이 화제에 오릅니다. 이럴 때 꼭 "신동엽 나한테 옛날에 많이 맞았는데."라고 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진짜 신동엽이 그에게 많이 맞았을 수도 있습니다. 문제는, 그의 말에 따르면, 화제가 되는 유명한 사람들이 다 그에게 많이 맞았다는 것이죠. 이 사람들은 소위 마초적 컴플렉스에 쩔어 있는 걸까요? 그렇게 말하면 본인이 좀 세 보인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 #3 }  "그 사람 내가 키웠잖아."

이 경우는 굳이 유명한 사람까지 가지도 않습니다. 다른 사무실에 근무하다가 오늘부터 같은 사무실에 근무하게 된 사람이 전에 근무하던 동료에 관해 말합니다. 이쪽 사무실에서도 그 동료에 대해서 알긴 합니다. 이럴 때 꼭 "아 그 친구 내가 키웠잖아."라고 말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본인을 그 동료의 엄마라고 생각하는 걸까요? 정말 그 동료를 일정 기간 키웠을 수도 있습니다만 그의 말에 따르자면 안 키운 사람이 없다는 게 문제죠. 이런 사람들은 웬만한 유명인도 다 키웠더군요. 그렇게 말하면 본인이 좀 세 보인다고 생각하는 걸까요?
 



자신의 현재 모습을 긍정하기가 그렇게 어려운 걸까요? 센 척 하는 사람들, 본인의 착각과 망상 속에 살아가는 건 아닐까요.
있는 척, 아는 척, 센 척, SCV, 컴플렉스, 콤플렉스, 마초, 마초 기질, 마초적, 유명인, 잘 알아, 나한테 맞았어, 내가 키웠어, ㅂㅅ 인증, 꼴불견, 목불인견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829 수 21:30 ... 22:30  비프리박
 
있는 척, 아는 척, 센 척, SCV, 컴플렉스, 콤플렉스, 마초, 마초 기질, 마초적, 유명인, 잘 알아, 나한테 맞았어, 내가 키웠어, ㅂㅅ 인증, 꼴불견, 목불인견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8.30 08: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2. BlogIcon 럭키도스 2012.08.30 1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마디로 요약하면 허풍이죠.ㅋ
    사람이라면 어쩔수없는 심리라 생각됩니다. 누구든지 가끔씩은 저런 허풍을 부리고 싶을때가 있지요.
    때와 장소를 가리면서 부려야 좋게 보이지 안그러면 주위사람 짜증나게 하죠.ㅋ

  3. BlogIcon ageratum 2012.08.30 11: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 주위에는 저렇게 허풍치는 사람이 없어서 다행인거 같아요..^^:

  4. BlogIcon 해우기 2012.08.30 13: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렇게라도 강해지고 싶은 마음만은 이해해줘야겠지요....

    누군가에게 약하게 보이면 어떻게 된다는것을

    자신도 모르게 알게되어버린..... 그 마음.....

  5. BlogIcon Naturis 2012.08.30 15: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세상에 이런 사람들 많죠.. 아마도 누구나 조금씩은 이런 마음이 있을지도 모르겠지만 분명 과한 사람들이 있기도 하고요..

    자신을 과대포장하고 싶어서 그런거 아닐까 싶네요.

    어린아이들도 그런거 보면 컴플렉스에 기인한 자기포장 정도로 설명가능할지도 모르겠네요.

    비가 옵니다.. 기분이 울적하네요 ㅋ

  6. BlogIcon DAOL 2012.08.30 1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있는 척, 아는 척, 센 척 중에서 제게 해당되는 사항은 센 척이다죠..ㅋ
    비박님께서 표현하신 내용과 합당하지는 않구효..
    다만 저는 남들에게 강한 척 보일려는 경향이 있다죠..ㅎ
    예를 들면, 슬퍼도 슬퍼하지 않는 척하는 걸 좋아해요..
    물론 남들의 슬픔을 듣다보면 저도 모르게 눈물을 흘리고 있다능;;

    남들에게서 상처되는 말을 들었을 때는
    특히나 무척 강한 척 하느라 얘씁니당..ㅋ

  7. BlogIcon 신기한별 2012.09.04 1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다녀갑니다.....
    에구 자주 들렸어야 했는데, 요즘 몸상태가 좋치 않은지라 ㅠㅠ

  8. BlogIcon Slimer 2012.09.11 22: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ㅋㅋㅋ 이런글을 읽고 이런말을 하면 좀 뭐하지만.. 학창시절 저도 후배들 많이 키웠슴니다.ㅎㅎ 아무것도 모르는 후배들 실습시키고 졸업작품 도와주고 해서 대기업에 취직하더니만, 연락이 없더라구요..ㅜㅜ
    아마 내가 키웠어 하는 사람들을 정말로 키웠더라도 연락을 자주 하는 사이라면 그런 얘기는 안할 듯 합니다.ㅎㅎ

  9. 유리파더 2012.10.02 13:5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틀 전 30년지기 친구들과 술을 한잔 했는데, 친구들이 공통적으로 하는 말.
    제가 자신감 없는 삶을 살고 있답니다.
    마음에 무엇(회사,건강,미래..)이 꽉 눌러 있는지 불안한 삶을 살고 있다고 스스로도 느끼는데, 그게 밖으로도 보였나 봅니다.
    뭐... 그 이야기가 나온 건 다소 엉뚱한 곳에서 시작되었지만 말이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