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  

절친으로부터의 써프라이즈 책 선물. 반갑고 기뻤습니다. '책 선물'이라는 것 그리고 '절친' 중 두 분이 보내왔다는 것. 반갑고 기쁘지 않을 수 없습니다. 그냥 넘어갈 수 없죠. 마음은 표현해야 전해지는 것이죠. 이미 고마운 마음 전했지만, 두 절친이 제 블로그에 들르게 된다면 이 포스트 볼 수도 있을 것 같아(^^) 감사의 마음을 담아 올려 보는 선물 수령 인증샷입니다. 제 나름의 일상 기록이기도 하고요.







나의 상처는 돌 너의 상처는 꽃. 제목부터가 시적이고 류시화스럽습니다. 류시화의 책은 그의 번역서 '조화로운 삶'( ▩ 조화로운 삶, 류시화가 번역한 헬렌 니어링, 스콧 니어링의 자연 속 친환경 삶 스무해. ▩ )을 읽은 것이 저의 가장 최근 책으로 기억에 새겨져 있습니다. 그의 생각과 헬렌 & 스콧 니어링 부부의 지향점이 다르지 않을 걸로 미루어 짐작합니다. 류시화가 번역한 책들이 꽤 있는데, 그것들을 찾아 읽자는 생각을 했더랬습니다. 시인 류시화는 어린 시절 접한 바 있는데요. 주변 사람이 읽는 류시화 시집을 뒤적인 기억이 있습니다. 그의 시집을 제대로 읽기는 처음인 것 같습니다. 이 시집 '돌-꽃'을 읽고 삘이 살아난다면 류시화의 다른 시집들을 구해 읽을 것 같습니다. 다시 읽거나 새로 읽거나. ^^

어쨌든, 참으로 오랜만에 시집(!)을 읽게 해주어서 고맙습니다. 그것도 류시화를.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 무엇이 가치를 결정하는가. 제목부터가 마이클 샌델답습니다. 그의 책을 올해 초(2월이었죠) '정의란 무엇인가'를 읽고 완전 꽂힌 바 있습니다( ▩ 지하철에서 책읽기 결산(2012년 1분기 세달) ▩ ). 그의 강의도 한두 해 전에 EBS에서 본방 사수한 추억이 있고, 토렌츠에서 강의 동영상 파일을 구해 내려받아 둔 기억도 있습니다. 생각하긴 번거롭지만 생각해야만 하는 문제들을 짚어내는 철학적 모색이 좋았습니다. 잊고 살 수는 있지만 잊어서는 안 되는 삶의 문제들을 마이클 샌델은 함께 고민해 보고자 합니다. '정의'에 꽂혀서 그의 '도덕'까지 구입한 상태였습니다(왜 도덕인가?). 맛난 음식 미뤄 두었다가 나중에 먹는 격으로 아직 읽기 전입니다.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 신간이 나왔대서 구입하려고 벼르고 있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절친이라는 이유만으로, 제가 원하는 마이클 샌델을 보내 주니 완전 고맙 & 반갑이죠! 말씀마따나, '힘 내라'는 의미로 받겠습니다. 잘 읽겠습니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531 목 05:40 ... 06:15  비프리박
2012 0531 목 07:00  예약발행(서버점검 후)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5.31 08: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09: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5년만의 신작 시집인가요? ㅎㄷㄷ
      류시화라고만 해도 마구 뭔가 후광이 있는 것 같은데. ^^

      마이클 샌델 교수가 설명하고 주장하는 바가 현대 자본주의 사회에 근본적 의문을 던지는 바가 있지요.
      꼭 자본주의 사회 뿐 아니라 경쟁지향-금전만능-물신숭배 ... 등으로 치닫는 사회에요.
      이 모든 걸 갖춘(?) 한국 사회에 살고 있는 '바른 생각을 하는 사람들'에게 어필할 밖에요.
      말씀하신 것처럼 온갖 부문의 신뢰도가 바닥을 치는 사회이기도 하니까요.
      맞습니다. 그런 사회에서 양심이니 도덕이니 신뢰니 따지는 게 우스운 일이 되어 버렸죠.
      마이클 샌델에 대한 열광(?)은 그런 사회상에 대한 반작용이라고 봐요.

  2. BlogIcon DAOL 2012.05.31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금껏 싱그러움이 두 눈을 반겨주었다면 오늘은 화려한 꽃잔디가 두 눈을 호사스럽게 반겨준다윤;;ㅎ
    무언가 심경의 변화가 있었나요..ㅋ
    배경화면을 바꾸시궁..ㅎ

    책선물을 받으셨군요..
    류시화 시집의 제목이 가슴에 절절하게 와닿습니다..
    나에게는 돌이지만 너에는 꽃이기를 바라는 마음이겠죠..ㅎ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라는 제목도 확 끌어당기네윤;;
    돈으로 살 수 없는 것들이 무엇이 있는지 생각해 보는 시간을 잠시 가져 봅니다..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책 선물이 가장 신납니다.
      이런 저런 선물 받아 보니 여기저기 굴러 다니다가 결국은 버려질 때가 있더라구욘. -.-;
      제가 원하는 책을 받을 때, 그런 일은 없을 거라서 좋습니다.
      류시화도 그렇고 마이클 샌델도 그렇고 최신간이네요.
      류시화는 오래 전의 감상을 불러 일으키고
      마이클 샌델은 얼마 전의 감명을 되살려 주는. ^^

      배경화면을 좀 산뜻하게(?) 해봤어요.
      바로 알아봐 주셔서 감사했다능. ^^

  3. BlogIcon MindEater™ 2012.06.01 19: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 좋은 절친을 두신 게 너무 부럽습니다. ^^
    센델의 책이라니 저두 눈이 가네요~

  4. BlogIcon Laches 2012.06.02 0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음을 알아주는 절친이 있다는건 참 부러운 일이에요.
    이거 사야지..하고 마음 먹었을때 누군가가 그걸 척 하니 내놓으면 눈에 하트가 뿅 생기겠네요 ㅎ
    이렇게 책소개를 해주셨으니 또 저의 살까말까 리스트에는 책 한권이 척하니 올라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마음을 알아주는 사람 만나기 쉽지 않은데
      이래저래 down 될 수 있는 시기에 힘을 주는 절친들입니다.

      맞아요. 이거 사야지, 했는데 그거 받으면 두 눈에 하트가 뿅 돋죠. ^^

      어떤 책이 리스트에 올라갔을지 궁금해지는 걸요? ^^

  5. BlogIcon Slimer 2012.06.05 22: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를 번역한다는건 시를 다시 쓰는 것과 별반 다르지 않다고 생각합니다.
    다른 언어로 적혀진 말의 느낌을 살려낸다는 것은 창작을 할 수 있는 자라야 가능 한게 아닐까요...
    시와는 사실 제가 별로 어색해서 잘은 모르지만, '소금'이라는 시 때문에 류시화를 알고만 있습니다.

    이 시인이 옮겼다면 퀄리티는 보증된게 아닐까 싶네요. 더욱이 '절친'의 선물이라면.. 축하드립니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6.27 09: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류시화는 이른 바 '자연주의'를 지향하는 시인인 것 같아요.
      '자연주의'가 좀 그렇다면 '전원주의'라고 할까요.
      스콧 & 헬렌 니어링 부부의 삶이 그러했는데 그래서인지
      두 사람의 책을 류시화가 번역했어요.
      그책 읽으면서 시인이 번역하는 책은 이렇구나, 했어요.
      시집은 아니었구요. ^^;
      이번에 받은 류시화의 시집은 십수년만의 신작이래서 더더욱 기대가 되었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