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석 달의 독서를 돌아봅니다. 느낌상 1, 2월보다 3월에 더 읽은 것 같았는데 실제로는 어떤 결과를 보여주고 있을지 궁금했습니다. 더 많이 읽고 싶은 욕망이 있습니다. 덜 읽은 달은 약간 심리적 스트레스가 생기고 다음 달에는 또 분발해서 좀 더 읽고 그럽니다. 업무적으로 바쁜 시즌이 오면 스트레스를 받죠. 거기에 책을 많이 못 읽는 스트레스까지 포개집니다. 4월에 바쁜 시즌이 시작되었습니다. 5월 초순까지 이어집니다.

3월말이 되면서 1,2,3월 책읽기 결산을 하고 싶어 손이 근질(응?)거렸습니다. 그런데 벌써 4월 20일을 바라보고 있습니다. 늦어도 4월 15일까지는 결산을 하고 싶었는데 그보다도 늦었습니다. 더 이상 미루면 안 된단 생각이 들었습니다. 통계의 기초 작업으로 아침에 이런저런 통계를 엑셀 프로그램으로 돌렸습니다. 제가 독서일지도 엑셀로 작업하지 말입니다.


참고로, 저는 하루에 출퇴근 시간으로 약 2시간 정도를 소비합니다. 120~130분쯤 됩니다. 그 중에 책 읽는 시간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70~80분 정도입니다. 편차가 존재하는 것은 전철을 기다리는 시간(환승역 포함)이 매일 다르기 때문이지요. 더 기다리면 더 읽습니다. ^^
2012년 1분기 독서, 도서, 독서, 독서 결산, 리뷰, 지하철 독서, 지하철 독서 3개월 해보니, 지하철 출퇴근, 지하철 출퇴근 독서, 지하철 출퇴근 독서 3개월의 결산, 지하철에서 책읽기, 지하철에서 책읽기 3개월의 결산, 책, 책을 읽자, 책읽기 
 
 지하철 출퇴근 독서 3개월의 결실, 지하철에서 책읽기 결산(2012년 1분기)

 
( ↑↑↑ 이미지 파일입니다. ↑↑↑ 클릭하시면 또렷이 볼 수 있습니다. ^^ )


 
 
  1.  3개월간 총 26+6권, 총 9762쪽

 
3개월 동안 총 32권의 책을 읽었습니다. 읽은 분량은 총 9762쪽입니다. 다른 분기에 비해 많이 읽은 편입니다. 특별한 일이 없는 한, (늘 하던대로) 소설과 비소설을 교대로 읽었습니다. 소설은 독서를 고단변속시킵니다. 비소설에서는 상대적으로 속도가 느려지구요. 소설 읽은 양이 좀 되다 보니 독서량이 늘어난 것 같습니다. 게다가 3월부터 시작한 '조정래 읽기'는 계속 저를 책으로 유인했습니다. 퇴근해서도 책을 펼치는 시간이 늘었습니다. '한강'이 독서량 증대에 일조한 셈입니다. .


< 나는꼼수다와 저공비행 >

나꼼수와 저공비행 이야기를 안 할 수 없군요. 이 둘을 듣는 시간은 책 읽는 시간과 경쟁관계(응?)에 있습니다. '듣는' 것이지만 듣는 동안에 다른 일을 할 수 없습니다. 나꼼수와 저공비행은 단지 눈으로 읽지 않을 뿐 귀로 '읽는'(정독하는) 텍스트에 가깝습니다. 누군가 잘 정리해서 텍스트로 만들면 웬만한 대담집으로 나올 만합니다. 분기별 독서 리스트에 올려 마땅하다고 보는 이유입니다. 

총 청취 시간은 나는꼼수다가 16h 27m, 저공비행이 11h 40m입니다(재생시간 기준). 제가 가벼운 책은 5h에 1권을 읽습니다. 나꼼수와 저공비행을 책으로 환산하면, 나꼼수 봉주 1~9회가 3.38권이 되고 저공비행 1~9회는 2.47권이 됩니다. 그리고, 올 1분기에 읽은 책의 분량이 평균 320.2쪽이었던 관계로, 그걸 3.38에도 곱하고 2.47에도 곱하여 총 독서량을 추산하면 9762쪽이 나옵니다. 작년에 가장 많이 읽었던 때가 3분기였고 그때 읽은 양이 9100쪽이었습니다. 그러니까 그때에 비해서 대략 책 2권을 더 읽은 셈이 되는군요. 그때가 26권, 이번은 32권.
 
 
 

  2.  또 읽고 싶은 책 세 권.

- 마이클 샌델,「정의란 무엇인가」
- 노회찬 외,「진보의 재탄생:노회찬과의 대화」
- 조정래,「한강」


마이클 샌델이 보여주는 생각의 촘촘함이 맘에 듭니다. 대략 한 해 전에 EBS에서 방영한 하버드 특강을 시청한 바 있어서 그때 들은 걸 책으로 읽는 듯한 느낌이 든 곳이 적지 않았지만 여전히 신선한 책이었습니다. 마이클 샌델의 촘촘함과 신선함은 그래서 저로 하여금 「왜 도덕인가?」를 구입하게 만들었다죠. 조만간 읽게 될 듯.

노회찬의 책은 노회찬의 삶과 생각에 대해서 그리고 우리 사회에서 진보가 처한 현실에 대해서 알 수 있게 해줍니다. 앞서 읽은 「정운영이 만난 우리 시대 진보의 파수꾼 노회찬」과 일정 부분 겹치는 대목이 있습니다. 올 들어 맘 먹은 '노회찬 알기'의 한 축을 구성한 두 권의 책입니다. 노회찬을 알기 위해서는 (두 책이 서로 겹치지 않는 부분이 있으므로!) 둘 다 읽어 합집합의 영역을 넓히는 것이 좋겠죠.

조정래의 「한강」은 오래 미루어 둔 숙제였습니다. 아까운 음식, 맛있는 음식을 나중에 먹으려고 아껴 두는 것과 비슷합니다. 이 글을 쓰고 있는 현재 9권이 거의 끝나갑니다. 이제 1권 남은 상태입니다. 많이 아쉽습니다. 아쉬움은 그의 전작 「아리랑」과「태백산맥」으로 달래 볼까 합니다. 전자는 한번, 후자는 적어도 두번 읽은 책인데, 다시 읽으려고요. 땡기기는 태백산맥이 더 땡기는데 읽기는 아리랑부터 읽게 될 거 같습니다. 일단 아리랑을 올해 안에! ^^





 이 글을 다른 분에게도 권하고 싶으시다면 아래 추천버튼을 쿡! ^^


2012 0419 목 10:30 ... 11:00 & 19:40 ... 20:10  비프리박
 
2012년 1분기 독서, 도서, 독서, 독서 결산, 리뷰, 지하철 독서, 지하철 독서 3개월 해보니, 지하철 출퇴근, 지하철 출퇴근 독서, 지하철 출퇴근 독서 3개월의 결산, 지하철에서 책읽기, 지하철에서 책읽기 3개월의 결산, 책, 책을 읽자, 책읽기
반응형


{ TAG } TAG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4.19 20:3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0 0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꼼수와 저공비행 들은 거 말고 책만 한달에 평균 9권 정도 읽은 셈이더라구요.
      거의 3일에 한권. 그렇네요. ^^
      출퇴근 짜투리 시간이 거의 전부지요. 모이니 큰 결과를 내놓는. 흐으.
      좋은 말씀 감사해욧.

  2. 2012.04.19 23: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0 00: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결산을 하든 하지 않든 기록을 하고 있는 게 좋지요.
      그게 후에 격려가 될 수도 있고요.

      산행하시면서 기록하고 계시지요?
      나중에 돌아보면 뭔가 역사가 되기도 하니 좋지욤.

      언젠가부터 멀리 다녀온 게 아니면 여행 다녀온 걸 기록을 안 하고 있는데요.
      그게 사진을 들춰보면 날짜와 시간이 나와서 그걸로 기록을 대신하고 있는 거 같아요.
      여행도 멀든 가깝든 기록을 좀 촘촘히 해볼까 싶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4.20 05: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출퇴근은 아니지만 저도 대학교에 왔다갔다 하면서 책을 읽으려고 하는데 마음처럼 쉽게 읽어지지가 않네요.
    정말 대단하신 것 같아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0 0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버스나 지하철에서 앉을 수 있느냐도 중요한 요소지요.
      그리고 버스는 그 흔들거림 면에서 독서를 힘들게 하구요.
      적당한 때에 적당한 책으로 시작하실 수 있길 바래요.

  4. BlogIcon MindEater™ 2012.04.20 0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프리박님의 독서를 보면 방향이 섬을 느낍니다.
    저두 뭔가 방향을 세워야하는데...요즘은 일주일에 한 권 읽기기 벅찹니다.
    게다가 제게는 벅찬 책 3~4권을 병렬로 공부하듯 읽는 것도 있어서....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0 10: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차피 읽을 거, 방향성 혹은 지향성이 있으면 좋겠단 생각을 해요.
      소설+비소설의 교대는 제가 원하는 바이구요.
      벅찬 책 3~4권, 공부하듯 읽고 계신 게 있군요.
      벅찬 책을 한 권도 아니고 서너권씩이나! 멋지십니다.

  5. BlogIcon 해우기 2012.04.20 11: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항상 자가용으로 출퇴근을 하는지라...책은...뭐...
    대신..음악을 좋아해서.....음악은 많이 듣는것같아요
    그래서 덕분에..최신가요도 어느정도는....ㅎㅎ

    그래도..독서와 너무 멀어진듯해서...
    스스로도 생각을 해야한다는...그런 기분이 많이 들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0 1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로 출퇴근하시는군요. 그런 경우라면 책 말고 음악이나 그 비슷한 걸 택하시는 게 맞죠.
      또, 굳이 뭔가를 택하지 않으신들. ^^
      저도 차로 출퇴근할 때 꽤나 음악을 들었네요.
      저는 최신보다는 제가 좋아하는 가수의 노래를 마르고 닳도록. ㅋ

      독서란 게 참 희한하죠?
      조금만 멀리하면 마음에 숙제같은 빚이 자꾸만 늘고 말이죠. ^^;

  6. BlogIcon DAOL 2012.04.20 1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여튼 대단하신 비프리박님이세윤;;ㅎ
    저는 한 달에 두 권이나 읽ㅇ르까 말까 합니닷..
    지금은 이외수의 [절대강자]를 읽고 있는데 오늘이 삼일째라죠..ㅎ
    서점에 들르면 꾸준히 사들고 나오는 편인데
    읽기까지는 시간이 다소 걸린다윤;;ㅋ

    산만해서 그런건지, 아니면 두뇌가 노화되어 그런건지 몰라도
    읽고 나면 딱히 머릿속에 저장되는 느낌이 들지 않아요..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
    한번 읽으면 쏙 박혀야 좋은뎅 말이죠..ㅋㅋ

    32권이라는 책은 제가 몇 년을 읽어도 채우지 못하는 숫자네윤;;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0 1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외수의 책을 읽고 계시는군요.
      저 역시 이외수의 책 중 몇몇은 참 좋아합니다.
      절대강자는 첨 듣는 듯. ㅋ (제가 초큼 무식. ㅎㅎ)

      서점에 들르시는 편이시군요.
      온라인 서점이 활성화된 후로 저는
      오프라인 서점엘 거의 가지 않네요. 일년에 한두번.

      그래도 책 사다 놓으면 결국 읽지 않나요?
      눈에 보이면서 그게 심리적 압박을 가하죠. ㅋ

      굳이 많이 읽지 않아도, 읽는 거 자체가 좋습죠.
      제 경우 책의 양이 좀 많았다 싶은 달은 제가 좋아하는 책을 읽은 달이죠.
      정확히 말하자면 제가 좋아하는 작가의 책을 많이 읽은.

      많이 읽을 때 석달에 27권 넘기는 편인데요.
      올해 일분기는 좀 땡기긴 땡겼던 분기네요. 앗싸! :)

    • BlogIcon DAOL 2012.04.21 12: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간도서예요..ㅎ

      "지금 살아 있다는 사실만으로도 그대는 절대강자다.."//이외수님의 말씀;;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신간이군요?
      인용으로 적어주신 좀 시사적이고 암시적이네요.

  7. BlogIcon Naturis 2012.04.20 17: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달려라 정봉주가 눈에 띄눈군요.
    엄청 독서하는거 좋아하시나 봅니다.
    제가 몇년치 볼걸 보시는데요 ㅋ
    저는 그나마 기술서적이나 좀 읽지 나머지는 그저 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8: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달려라 정봉주는 애석하게도(?) 깊은 인상을 남기진 못했네요. ^^;

      책 읽기를 좋아해요. 출퇴근 시간이 아깝기도 하구요.
      출퇴근 시간 선용의 차원에서 책 읽자는 생각을 했어요.
      대학 다닐 때에도 그랬었는데 그게 그냥 각인되어 있는지도. ㅋ

      기술서적. 요즘 저는 이공계열 쪽 순수 원론서를 좀 읽고 싶습니다. ^^

  8. 2012.04.21 13:3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24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리뷰가 임박했다는 어제 오늘의 답글 보니까 이미 완독하신 듯.
      비 오고 날씨 안 좋으면 차분히 집에서 책 읽는 것도 좋죠.
      커피도 은은하게 향을 풍기고 조용한 분위기 만들어서
      편안한 시간 보내는. 천국이 따로 없죠.

      읽고 씀. 둘은 자전거의 두바퀴겠지요.
      그래도 우리는 (거의) 매일 블로그에 글을 쓰고 있잖아요.
      그리고 책도 읽구요. 둘다 잘 하고 있는 셈이죠.

      받은 만큼 뱉어내고 받은 만큼 돌려주고.
      좋지요. 안 그런 자들이 너무 많죠. 세상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