걷고 싶은 길. 중랑천 산책로입니다. 헬스클럽 트레드밀(러닝머신)보다 36.5배 낫습니다. 날씨와 시간이 허락한다면 자주 걷고 싶습니다. 아마도 4.11 총선날 오후에 걷게 될 것 같습니다. ^^ 투표하고 출근하여 오전 근무하고 퇴근하여 걷게 될 듯. 문제는 이제 날씨인데요. 제발 날씨가 맑길 소망합니다. 투표 결과가 궁금할 텐데 계속 티비 채널 돌리고 인터넷 열었다 닫고 할 것 같아서 아예 나가려구욤.

중랑천 산책로를 걸었던 지난 4월 1일에 새싹들을 보았습니다. 연두색으로 손톱 끝만큼 내밀고 있는 새싹도 있고 꽃망울도 있고 꽃잎도 있었습니다. 열흘이 지난 4월 11일에는 어떤 모습을 하고 있을지 내심 궁금합니다. 그 사이에 눈도 왔고 강풍도 불고 그랬는데 그래도 올라올 건 올라오고 필 건 필 테죠.



▩ 새싹. 봄의 새싹. 봄날의 산책. 중랑천 산책로. 걷고 싶은 길. (2012 040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아파트 동문 근처.
겨울의 갈색 안에 봄의 녹색이 올라오고 있습니다.






중랑천 산책로.
정말 작은 연두색의 싹들입니다. 봄 하면 떠오르는 녀석들입니다.






중랑천 산책로.
이 작은 것들이 커지고 그 속에서 꽃망울도 올라오고 꽃도 피고 할 테죠.






중랑천 산책로.
초로의 아주머니께서 봄나물을 캐고 있나 봅니다. 멀리서 보면 갈색의 비탈일 뿐인데 가까이에서 보면 녹색의 나물들이 올라오고 있겠죠. 나물 캐는 아주머니들은 산책로에서 더러 눈에 띄었습니다.






중랑천 산책로.
연필 끝 정도 크기의 연두색 싹들이 올라오고 있었습니다. 대충 보면 갈색이고 찬찬히 보면 녹색입니다.






중랑천 산책로.
벗은 몸으로 겨울을 버틴 앙상한 줄기는 어느새 싹을 틔울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가지의 매듭매듭마다 녹색 잎을 틔울 준비를 하고 있습니다.






중랑천 산책로. 개나리.
열흘 전 성미 급한 개나리는 노란 잎을 피워 내고 있었는데 지금쯤이면 만개하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보고 싶군요. 꽃이라는 것은 상상하는 것과 만지는 것 그 이상으로 보는 것이 큰 즐거움을 줍니다. 이렇게 적고 보니 그게 꼭 꽃에만 국한되는 건 아닌 것 같군요.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410 화 12:00 ... 12:40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Reignman 2012.04.10 14: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주 예전에 자전거 타고 중랑천까지 간 적이 있는데... ㅎㅎ
    그날 왕복 70km는 탔을 겁니다.
    초여름이라 온몸이 홀라당 다 탔던 기억이...
    암튼 이제 봄꽃이 슬슬 중부지역까지 올라오네요.
    하루빨리 화사한 봄꽃 구경하며 사진도 찍고 나들이 즐기고 싶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7 0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계신 곳에서 중랑천이면 꽤 되는. 흐으.
      왕복 70km를 타셨으면 힘드시지 않으셨는지요.

      걷기를 주로 하는 저희는 대략 8km 남짓이면 딱이구요.
      10km 넘어가면 그날 밤에 잠을 아주 잘 자게 됩니다. ^^;

      봄꽃이 슬슬 올라온다 싶었는데
      이젠 종을 가리지 않고 개화시점 같은 거 관계 없이
      한번에 몰아서 피네요. 4월 중순 현재 매화부터 벚꽃까지 함께 펴 있어요.
      꽃들이 많이 힘들지 않을까 싶어요. 날씨가 엉망이라. -.-;

  2. BlogIcon Naturis 2012.04.10 14: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어제는 날이 좀 더울 정도더라구요..

    이젠 정말 봄옷으로 완전 갈아입어야겠어요..

    봄이 오고 꽃도 피고 그러는데 우리 정치에도 꽃이 피어야지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7 05: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여칠씩 더워졌다가 차졌다가를 반복하더니
      4월 15일 넘어서면서 이제 거의 여름스러운 날씨를. ㅠ.ㅠ
      봄옷 며칠 못 입고 여름옷으로 건너가야 하나 봐요.

      우리 정치에도 봄이 오고 꽃이 피길 기대했는데
      아직도 멀었나 봅니다. ㅠ.ㅠ

  3. BlogIcon DAOL 2012.04.10 14: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감성지수가 한층 업그레이드 되신건가요?
    내리 세장에서 따사로운 봄기운을 느낄 수 있습니당..ㅎㅎㅎ
    특히나 대표사진이 아주 좋습니당..
    반할 만한 사진이라죠..ㅋㅋ

    내일, 산책하실 계획을 하고 계시군효..
    어떡하나,
    오늘부터 내린 비는 내일까지 내릴 것이라고 했거든요..ㅎ

    비오는 날, 중랑천의 모습은 어떨까요?
    우산을 받쳐들고 터벅터벅 걷노라면 없던 감성도 스멀스멀 차오르지 않을까요..ㅋㄷㅋㄷ
    혼자걷는 산책은 우울함을 더하지만
    둘이걷는 산책길은 살랑을 더욱 부추긴다죠..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7 05: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이 되니 감성이 예민해지는 걸까요? ^^
      울 다올님께 봄기운을 느끼게 했다니 이거 영광입니당.
      반할 만한 사진이라 해주시니 이거 몸둘 바를. ^^

      투표날 오전에 투표하고 일하고 퇴근해서 산책갈 계획을 세웠어요.
      다행히 오후에는 비가 내리지 않아서 긴 산책을 했어요.

      비오는 날도 우산 쓰고 걷는 사람이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비오는 날도 등산하는 사람이 있듯. ^^

      둘이 걷는 산책, 살앙을 부추기죠. 맞습니다.
      이야기도 많이 하게 되고 더 가까와지고. ^^

  4. 2012.04.10 18: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7 0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아요. 자연 속에서 인간만이 잔인한 종일 뿐(잔인한 종은 인간 속에서 나올 뿐)
      생명과 자연은 잔인하지 않지요.

      답글에 적으신 검사 결과 보고 제 마음이 많이 무거웠어요.
      몸과 마음이 어떠실까. ㅠ.ㅠ 하는 생각에요.

      산행의 후유증이라니 정말 미춰 버리겠습니다.
      산행을 안 해서가 아니라 산행의 후유증이라니. OTL

      몸에게 적당한 휴식을 주지 않으면
      몸이 나를 쉬게 만든다는 생각을 하게 되네요.

      봄과 산과 걷기와 산행이 더욱 그리워지시겠지만
      당분간 잘 챙겨주시면 또 금방 회복하실 겁니다.

  5. 2012.04.10 19: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7 0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비가 오나 안 오나 투표! ^^
      투표날 아침에 비가 좀 왔죠?
      그래서 투표율이 저조했다고 연결짓던데
      그날 아침에 그렇게 비가 와도 놀러는 많이들 가시더라구요.
      투표하고 출근하면서 보니까 놀러가는 복장의 아주머니 아저씨들. -.-;

      선거일 오후에 나들이는 잘 하셨는지요.

  6. BlogIcon 신기한별 2012.04.10 22: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의 새싹들 잘 보고 갑니다.

  7. BlogIcon 해우기 2012.04.12 1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래도 예전에는 자전거를 참 좋아했었는데요....
    이 동네는 현재 자전거를 타고 다니기에는 위험천만한 동네이다보니...
    언제고....경주도 그렇고, 자전거도로가 잘 되어있는곳에는..
    시간될때 한번씩 타기는 하는데.....

    • BlogIcon 비프리박 2012.04.17 05: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전거가 매력이 있죠.
      여기 자전거도로에서 자전거 타는 분들 꽤 있구요.
      속도감을 즐기는 분들도 있어요. 그러다 충돌 사고가. -.-;

      해우기님 자전거 타는 모습을 상상해 볼까요?
      경주를 배경으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