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아침 산책을 나섰습니다. 시간이 빠듯한데도 산책을 나선 것은 어제 본 꽃망울들과 막 피기 시작하는 꽃들의 유혹이 너무 컸기 때문입니다. 다른 이유로는, 산책을 마치고 돌아오는 길에 피자를 사다가 점심을 때우고자 함도 있었습니다. 산책을 가는 중에 주문해 두고 돌아오는 길에 피자를 찾았습니다. 물론, 맛있게 먹었습죠. ^^

꽃망울들을 보며 봄이 왔음을 느낍니다. 아직은 살포시 쌀쌀한 날씨이고 아침 저녁으로는 좀 춥지만, 그래도 봄은 조금씩 오고 있었구나 하고 생각하지 않을 수 없습니다. 지난 금요일 밤에 봄비스러운 비가 오고 토요일에는 반짝 포근한 날씨이더니 일요일부터는 다시 겨울로 돌아가는 것처럼 추워졌습니다. 그럼에도 꽃망울을 틔우고 꽃을 피우는 녀석들을 보면 신비롭고 강인하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이날의 산책에서 담은 사진 중 일부를 담아 포스팅한 바 있죠. 전편 격인 ▩ 봄이 오는 소리. 매화와 산수유. 봄꽃에 끌려 산책을. ▩ 입니다. 후편이 되는 이번 포스트에는 꽃이 아직 되지 못한 꽃망울들과 잎들 그리고 열매를 담아 봅니다. 봄의 전령도 있고 겨울의 흔적도 있습니다. 함께 눈으로 봄날의 산책을 나서 보실까요?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꽃망울, 봄꽃, 봄꽃 꽃망울, 봄날의 산책, 사진, 산책, 아파트 단지 산책, 아파트 단지 출사, 전철역,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자목련, 맥문동, 맥문동 열매, 소나무, 솔잎, 목련

▩ 봄소식은 꽃소식, 다투어 돋는 꽃망울에서 봄을. 봄날의 산책. (2012 0321)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이름을 알 수 없는 꽃망울 1. 아파트 단지 내.
솜털 같은 외피를 하고 있는 꽃망울들. 그 솜털에는 진화론적 최적화가 깃들어 있는 것이겠죠. 아직 추위가 가시지 않은 이른 봄을 견디는 식물의 지혜가 담겨 있을 거구요. 꽃망울의 솜털 속에 봄이 오고 있겠죠?






이름을 알 수 없는 꽃망울 2. 아파트 단지 내.
이렇게 이름을 알 수 없는 꽃망울은 꽃이 피면 이름을 알지도 모르는데, 문제는 꽃이 피었을 때는 이제 꽃망울이 어떤 모습이었는지 기억나지 않는다는. ㅋ 






빨간 잎들. 아파트 단지 서문 근처.
좀더 시간이 지나면 이 근처에서 명자나무가 꽃을 피우는데요. 이 빨간 잎들이 명자나무의 잎인 것 같지는 않군요. 뭘까요. 이 곳에 핀 명자나무와 꽃을 담은 적이 있습니다. ( 보러 가기 - http://befreepark.tistory.com/990 )







목련 꽃망울. 아파트 단지 앞 주택가 어느 집.
3월 하순에 자목련은 이렇게 꽃망울을 뾰족하게 올리고 있었습니다. 4월 중순이면 활짝 피어, 지나는 이의 눈을 즐겁게 해줍니다. 주택가의 어느 집에 심어진 자목련 나무인데요. 그 집의 이층에 사는 사람은 4월에 창밖을 내다 보면 많이 행복할 듯 합니다. 자목련이 활짝 핀 모습은 http://befreepark.tistory.com/973 포스트에 담은 바 있죠.







맥문동 열매. 위의 것은 집 근처 전철역 앞, 아래의 것은 아파트 단지 서문 근처.
다른 식물들에게는 아직 엄동설한으로 느껴질 날씨인데 맥문동은 어찌 열매까지 맺고 있는 걸까요. 원래 그런 것이겠지만.

맥문동이란 이름을 알지 못했습니다.
1) '검은 열매'로 이미지 검색을 했습니다. 2) 가장 비슷해 보이는 사진을 발견했습니다. 3) 클릭하여 따라가니 네이버의 어떤 블로그가 나옵니다. 4) 포스트의 답글에 어떤 분이 "사진의 열매는 맥문동이네요"라고 적어 놓은 걸 봅니다. 5) 확인차 '맥문동 열매'로 이미지 검색을 합니다. 6) 똑같이 생긴 열매 사진이 좌르륵 나옵니다.
키워드만 잘 넣으면, 모르던 것을 알 수 있는 웹 2.0시대입니다. ^^






소나무, 솔잎. 집 근처 전철역 입구 산책로.
나무의 키는 3~4미터쯤 되어 보입니다. 형아백통으로 꼭대기의 솔잎을 바짝 당겼습니다. 무슨 붓 같군요. ^^ 흔히 보는 전통적인 소나무가 아니어서 '이름의 뭘까?' 했는데 어느 나무에 이름표가 달려 있습니다. 떡하니 '소나무'라고 말이죠.






단풍. 아파트 단지 앞 노인정 공원.
겨울 단풍, 봄 단풍 무시하지 마라, 너는 언제 한번 붉게 타올랐던 적 있느냐! 안도현의 유명한 시구에 기대어 봅니다. 이번 겨울의 산책과 나들이에서 가끔 만났을 때 '데친 꼴뚜기'로 보였던 녀석들입니다. 꼴뚜기로 보였을 때 저는 배가 고팠던 것일까요? 안도현의 시구가 떠올랐을 때 점심을 먹기 전이라 허기를 느꼈는데 이때는 왜 꼴뚜기 생각이 안 나고 시구가 떠오른 것인지. ^^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322 목 08:50 ... 08:55  사진로드
2012 0323 금 10:00 ... 11:20  비프리박
2012 0323 금 15:30  예약발행

 
 
Canon EF 70-200mm F4L IS USM, Canon EOS 50d, 꽃망울, 봄꽃, 봄꽃 꽃망울, 봄날의 산책, 사진, 산책, 아파트 단지 산책, 아파트 단지 출사, 전철역, 캐논 망원렌즈, 형아백통, 자목련, 맥문동, 맥문동 열매, 소나무, 솔잎, 목련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3.23 16: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 역시 주중에 확인한 주말 일기예보에 씁쓸해 했습니다.
      다행히 주말에 실제로는 비가 오지 않는 곳이 대부분이어서 급 방끗. :)

      아무래도 뒷산은 가까이 있으므로 편히 갈 수 있지만
      그곳을 자주 가다 보면 뭔가 저 깊은 곳에서 근질근질해 오죠. ^^
      공감합니다.

      지난 주말에 어디 잘 다녀 오신 거겠죠?

  2. BlogIcon Naturis 2012.03.23 1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 꽃이 안 피었군요.. 저희 아파트만 그런게 아니었어요 ㅎ
    적어도 목련만큼은 피었을거라고 생각을 했는데 말이죠.. 아직 필 때가 아닌가요..
    벚꽃도 피고 그러면 삭막한 아파트도 좀 좋아 보일지도 모르겠어요..

    꽃피면 자전거 하나 사서 운동겸 꽃사진도 찍을겸 돌아다녀야겠네요 ^^

    혹시 비프리박님은 자전거 타고 다니면서 사진 찍어보신적 있으신가요? 자전거용 출사 가방이라던가 무슨 장비 있을까요..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목련은 저희 서울-경기 북부 지역에서는
      평소에도 4월은 넘어가야 꽃을 구경한다죠. 3월 하순에 꽃망울을 보고 깜놀. ^^
      매화꽃은 저희 지역에서 3월 중순이면 구경하는데요. 아주 조금 늦은 감이 있네요.

      요즘 아파트 단지 조경에서 나무와 꽃들을 적절히 배치해서
      입주자들의 눈을 조금은 즐겁게 해주고 있죠.
      비용 생각이 들지만 나름 갠츈하단 생각. ^^

      멀리 가지 못할 때 저희는 그저 주변을 걷습니다. 카메라를 메고요.
      자전거용 출사 가방이라면 배낭쪽이 아닐까요?
      자전거를 타기 위해서는 아니지만 알아본 적이 있네요.
      로우프로라는 상표를 달고 있는 플립사이드(flipside) 300 배낭에 꽂혀 있습니다. ㅋ

  3. BlogIcon MindEater 2012.03.23 16: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 비 그치면 집 주변에서도 꽃을 볼 수 있지 않을까 싶네요.
    주말 즐겁게 보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가 바뀌어 새 주가 되었네요.
      '마음 먹는 님'께서는 꽃을 이젠 보시지 않았을까 싶습니다. 핫.

  4. BlogIcon 송도IBD 2012.03.23 16: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꽃망울이 피어오르려는 초 봄, 오늘은 봄비가 촉촉히 와서 시원하게 갈증을 적셔주었겠지요.
    사진 잘 보고 갑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에 보는 꽃만큼 꽃망울도 좋은 것 같습니다.
      봄비가 한두 차례씩 내릴수록 꽃망울과 꽃은 다투어 피겠죠.

  5. BlogIcon DAOL 2012.03.23 1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직 봄이 오는 소리를 듣지 못하고 있다죠..ㅋㅋ
    #3말인데효..
    명자나무같지가 않다윤;;ㅎ
    명자나무는 잎이 더 큰 것같은뎅..
    울집 마당에 명자나무가 버젓이 있는데도 불구하고 왜 다른지를 설명하지 못하는 1인이네윤;;ㅋ
    지금 머릿속이 마비상태라서 그런지도 몰라효..ㅎㅎ

    맥문동을 모르셨군효..
    소나무 아래에 보통은 산철쭉을 심지만 맥문동도 더러 심는데 말이죠..
    저는 줄무늬맥문동을 좋아한다죠..

    언젠가 포스팅을 한 적이 있었던 것 같은데
    제가 포스팅을 하고도 가물가물^^
    이 놈의 망할 기억력^^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3이 명자나무로는 보이지가 않더라구요.
      명자나무 피는 곳에서 본 녀석이라 좀 의아했을 뿐. ^^
      아마도 명자나무와 함께 서식하는 어떤 녀석이겠죠.
      예전 사진 꺼내어 잎 모양을 비교까지 했었어요. ㅋㅎ
      다올님 눈이 정확하시다, 에 한표!

      맥문동은 이번에 알게 되었어요.
      본 적은 없지 않았을 텐데 이름을 알아야 기억에 남는 듯 합니다.
      흠흠. 다올님 블로그에서 맥문동을 함 찾아볼까요? :)

  6. 2012.03.23 19:5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맥문동의 색을 기억하고 있어요. 열매 말고 줄기와 꽃. ^^
      트랙백 감사히 받구요. 봄꽃의 향연(^^)을 기대하고 있습니다.
      그리고 몽상가님을 비롯해서 지인님들 블로그에 필 꽃들의 향연도. ^^

  7. kolh 2012.03.24 02:3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흐.. 꽃눈이나 잎눈이나 솜털이 보들보들해 보인다고 할까요??
    근접 사진을 보는 즐거움이 있습니다..
    솜털 하나하나를 느끼게 될 정도로 세밀하다는 느낌??
    인물화에 묘사된 남자분들 수염이나 민화에 그려진 호랑이의 털을 보는 듯 합니다..ㅋㅋ

    저기 3번 사진은 제가 보기엔,
    연산홍 꽃눈 같아요..
    확실한 건 아니지만 말이죠.. 어머니께서 연산홍을 좀 오래 키우셨거든요..
    좀 낯이 익다 싶어서...

    점심 식전 산책을 즐기시는군요..
    저는 아직까지 시도해 보진 않았는데..
    이번 봄비 그치고 황사가 몰려온다고 합니다..
    잘 방비하시고 봄산책 즐기시길..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꽃망울의 솜털을 잡고자 했는데
      보들보들해 보인다니 이거 왠지 기쁜. ^^
      꽃망울의 솜털들. 그게 솜털이기에
      그 속에서 꽃이 피어나는 거겠지?

      #3은 연산홍 같다고?
      한번 찾아볼게. 어머니께서 오래 키우셨다면
      kolh 눈에 익었을 테고 그게 맞겠지. ^^

      점심 식사(그게 아침이기도 함ㅋ) 전에 산책을 하려고 해.
      운동도 되고 바깥 바람도 쐬고 계절도 느끼고 대화도 하고 ...
      여러 모로 좋아서 말이야.
      기회가 된다면 모여서 천변을 산책하는 것도. ^^

      kolh도 황사-감기-눈-목 조심하길!

  8. BlogIcon 해우기 2012.03.26 11: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봄소식이야기만 들으면....
    저는 왜이리 맘이 설레이는지요......

    눈이나 이젠 그만 좀 왔으면.....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2.03.27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경우 올해가 바로 그렇게
      봄 소식, 꽃 소식에 기대가 되고 설렜어요.
      나이를 먹어가는 것인지, 봄을 타는 것인지. ㅋ (후자로 합의 볼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