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겨울이 지고 있다
봄이 겨울을 밀어내고 있다
봄과 겨울의 싸움, 春冬之爭
겨울이라고 쉽게 밀릴 리 없다
힘겹긴 해도 봄이 결국은 이길 싸움
강에서 겨울이 지고 있는 모습을 본다
                                   (by befreepark)


낙동강 지류인 내성천과 서천이 휘돌아 흐르는 경북 영주 무섬마을에서 봄이 오는 모습을 봅니다. 그저께 그녀와 지인 B, L, P와 함께 방문한 경상북도 영주의 전통마을입니다. 분명히 사람이 살고 있을 동네는 겨울이라 한적했고 적지 않은 관광객이 찾을 전통마을은 아직 겨울이어서인지 방문객이 드물었고 마을을 감싸고 흐르는 개천에서는 소리 없이 봄과 겨울이 다투고 있었습니다.


전통마을보다 나무다리로 유명한 무섬마을은 물 위에 뜬 섬의 형상을 하고 있다 하여 '무섬'이라 불리고 지명으로 '수도'리입니다(경상북도 영주시 문수면 수도리). 해우기님 같은 지인들의 블로그를 비롯하여 많은 곳에서 접한 그 나무다리가 일단 궁금했습니다. 강변을 걷고 싶기도 했습니다. 그녀와 지인들과 바람을 쐬고도 싶었습니다. 서울 북부 지역에서 영하 10도를 찍던 기온은 영주에 가니 다행히 영상 2도가 되어 있었습니다. 이른 봄 날씨 같은 바람과 햇살 속에서 즐겁게 모래톱을 걸었습니다.
여행, 관광, 휴가, 나들이, 바람쐬러, 여행후기, 여행기,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가볼만한 곳, 무섬마을, 영주 무섬마을, 무섬 전통마을, 수도리, 나무다리, 외나무다리, 봄과 겨울, 春冬之爭, 무섬마을 나무다리
▩ 겨울이 진다. 강에서 만난 봄의 겨울 밀어내기. 경북 영주 무섬마을 (2012 0219)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강에서 물은 어지러이 남하한다.
물을 따라 겨울이 봄에 쓸린다.

 


  
2  
   

한쪽은 봄 느낌이지만 저쪽은 아직 겨울이다.
신발과 양말을 벗고 물 속을 걸으면 많이 찰 테지?

 


  
3  
   

冬雪 曰, 모래 덕에 산다.
春水 曰, 모래만 아녔으면 너희들은.
 


  
4  
   

겨울 아래로 봄이 흐른다. 
 


  
5  
   

봄의 물살로 벼린 겨울의 칼날.
나무다리가 만드는 그늘의 힘.

 


  
6  
   

나무다리 아래를 흐르는 물은 깊지 않고 잔잔하다.
 


  
7  
   

나무다리가 보고 싶었다.
나무다리를 걷고 싶었다.
나무다리를 지금 걷는다.
나무다리는 휘어 흐른다.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2 0221 화 07:55  사진로드
2012 0221 화 12:00 ... 12:35  비프리박


p.s.
지난 가을 구입한 캐논의 망원 형아백통의 공식 첫 출사였습니다. 테스팅 샷을 하러 나간 적이 있긴 하지만 그건 그야말로 테스팅 샷이었을 뿐이므로, 이번이 공식 첫 출사인 셈입니다. 70-200mm라는 줌 영역이 (가까이 있는 피사체를 찍을 때) 가끔 갑갑할 때가 있긴 하지만, (멀리 있는 피사체를 당겨 찍어 보니) 왜 형아백통 형아백통 하는지, 왜 빨간 띠 L렌즈 L렌즈 하는지 알 것도 같습니다. 제가 담은 사진들이 그에 상응하는지는 알 수 없지만. -.-a 
여행, 관광, 휴가,  경상북도 영주 가볼만한 곳, 경상북도 가볼만한 곳, 경북 가볼만한 곳, 경북 영주 가볼만한 곳, 영주 가볼만한 곳, 무섬마을, 영주 무섬마을, 무섬 전통마을, 수도리, 나무다리, 외나무다리, 봄과 겨울, 春冬之爭, 무섬마을 나무다리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2.02.21 12:4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안동만큼 유명하진 않지만 괜찮은 곳이란 생각을 해요.
      하회마을만 한 규모는 아니지만 전통마을도 있고 낙동강 지류도 돌아치고. 좋아요.
      안동에서 그리 멀지 않지요. 풍기에서도 그렇구요.

      아. 영주영업소 공사를 하셨더랬군요.
      이런 이야기 들으면 ㅇㄹㅋ님 넘 멋져 보인다는.
      항상 멋지시긴 하지만. ^^

      안동에서는 1식 밖에 하지 않아서
      찜닭이나 간고등어나 ... 뭐 그런 건 안 먹고
      한우를 택했습니다. ^^

      여행은 아무래도 맛집이 스케줄에 들어가야죠. ^^

      다음번에는 안동에서 동해안으로 한번 넘어가 보도록 할게요.
      저희도 기회만 된다면 어디 경관 수려한 곳에서 좀 살았음 좋겠어요.

  2. BlogIcon DAOL 2012.02.21 13: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 곳 나무다리가 유명한가요?
    저는 처음 접하는 사진인 듯 한데요..ㅋㅋ
    나무로 만든 다리라면 물에 쉽게 썩을 텐데 말이죠..ㅎ

    음^^ 여튼 저도 함 걷고 싶어지네윤;;ㅎ
    걷다가 중간쯤에 걸터앉아 흥얼거리며 먼 곳을 바라보고
    사색에 잠겨보고도 싶단;;ㅋㅋ

    가끔 생물학적 나이를 잊고 십대로 돌아가고픈
    충동을 느낀다윤;;ㅎ
    주책이죠..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곳 나무다리는 티비에서도 몇차례 본 듯 하고
      지인들 블로그에서는 많이 봤고 ...
      유명하다는 생각을 해요.
      유명하다고 해서 누구나 다 아는 것은 아니겠고
      저 역시 유명한 것을 다 알고 있는 것은 아니지만요.

      물 속에 있어서 다리의 밑둥이 썩을 거 같긴 해요.
      아마 유지 보수 작업을 하지 않을까 싶네요.

      나무다리 걸어보고 싶었어요. 강도 구경하고 싶었고요.
      겨울 갈수기라서 그런지 물은 많지 않았구요.
      다리는 맘껏 보고 걸었네요.

      가끔 생물학적 나이를 잊는 것도 좋지 말입니다.
      주책은요. 철들지 않음이 저는 좋다능. :)

  3. BlogIcon 소인배닷컴 2012.02.21 21: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봄이 오는 듯한 느낌이 드는데요? :)
    여행이라... 부럽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봄이 오고 있더라구요. 슬금슬금.
      여행을 좀 자주 하면 좋겠는데, 그게 여러모로 여의치 않네요.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2.02.21 23:3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마지막 사진
    한참 보다 갑니다.

    같은 곳을 찍었는데
    저의 각과는 왜 이리 다른가요. 흥! 꺅!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지막 사진이 뭔가 느낌을 전하고 있는 건가? ^^
      이젠(?) 많이 찍으면 한두장은 건지는 것 같아.
      건진다는 건, 그저 내 맘에 드는 거라는 뜻이공. ㅋ
      그 중에 다른 누군가에게 어필하는 사진이 나오면 다행인 거공. ^^

  5. BlogIcon 라오니스 2012.02.23 01: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즐거운 마음으로 출사를 다녀오신 듯 하군요.. ㅎ
    무섬마을의 외나무다리 .. 유명한 곳이더군요.. 전 최근에 알았다는..
    외나무다리에서 원수를 만날 것도 같지만...
    그래도.. 꼭 한번 건너보고 싶은 다리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09: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유명한 곳. 저도 알게 된 지는 얼마 안 되었어요.
      근데 참 가보고 싶더라구요. 전통의 삶도 느낄 수 있구요.
      외나무다리라고도 불리던데, 다행히 중간에 쉼터 같은 게 있어서
      마주 보고 길을 비키라고 하지 않아도 될 듯 하긴 해요. ^^
      안동 가거나 할 때 또 들르고 싶은 곳이예요.
      아니면 영주만 한번 테마기행을 하거나. ^^

  6. BlogIcon Laches 2012.02.24 11: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반쯤(?) 고소 공포증이 있는 저로서는 저런 좁은 다리류는....ㄷㄷ
    물도 좀 무서워하고...아무튼 다리는 쥐약이에요.
    아무튼 봄이 오고있어 좋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4 13: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러시군요. 저도 이날 다리를 온전히 다 건너지 못했어요.
      고소 공포증은 없는데 카메라와 렌즈를 자꾸만 생각하게 되고
      그러다 보니 불안감이 엄습해서. 핫.

      강에는 확실히 봄이 오고 있었습니다. 남쪽 지방이어서일 수도 있겠지만. ㅋ

  7. BlogIcon 해우기 2012.02.26 2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볼때마다....이곳은 그리워요.....
    왠지......이 계절이 지나면..당분간은 만날수없는 저 나무다리.....ㅎㅎ

  8. kolh 2012.02.27 02:0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간의 여유가 좀 더 있었더라면..
    저기서 보낸 시간보다 더 느리게 보내고 싶은 마음이 드는 것은
    현실과는 다른 것이 있기 때문이겠죠??

    저곳에 사시는 분들은,
    저 다리가 갖는 느림의 의미를 정말 잘 이해하는 분인 듯 싶어요..
    아니, 미학적인 느낌을 잘 살려내는 분들이 사는 동네로 표현하고 싶어서 일지도 모르겠어요...
    한옥마을의 이미지도 큰 편이지만,
    무섬 마을의 참멋은 얕게 흐르는 물과 함께 있는 저 나무다리이지 싶네요..
    겨울의 맛을 느껴 보았으니, 봄의 무섬은 어떨런지...
    그런 기대조차 참 설레입니다..

    형아~도 그렇고, 찍사의 솜씨도 걸작인
    사진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2.27 23: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더 여유있게 저길 거닐고 싶은 마음이 나도 있어. 아마 같은 마음일테지.
      시간 여유가 없다면 그냥 저곳만 바라보고 가는 것도 좋을 듯. :)
      내려가는 길이나 올라오는 길에 단양이나 안동에서 밥을 먹으면 되고. ㅋ

      저 다리는 느림의 의미를 비롯해서 많은 걸 생각하게 하는 것 같아.
      이런저런 다른 사진도 좀 담았는데 추후에 생각을 풀어볼게. 기대하시라? 하핫.

      아무래도 무섬마을의 참 멋은 저 다리일테지.
      다른 계절에 또 가고 싶어. 물이 좀 많은 여름도 괜찮겠고.
      봄이나 가을도 괜찮을 듯. 바람도 따사롭거나 선선해지는 계절에.

      흠흠. 사진이 좀 갠츈한 건가. 긁적.
      조금이라도 갠츈하다면 그건 모두 강과 다리 자체의 포스 때문일 거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