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세 달마다 독서 결산을 하고 있습니다. 이유는 매월 블로그 결산을 하는 것과 엇비슷합니다. 돌아보고 점검하고 자극받고 분발하고 설계하고 ... 그런 거지요. 석 달 모아서 분기별로 독서 결산을 합니다. 7월 8월 9월이 가고 10월이 되었습니다. 3분기 결산을 위해 독서일지를 들춰봐야 할 때란 이야기지요. 어떤 결과물을 보여줄지 사뭇 궁금합니다.

지난 석 달은 초반에 독서가 좀 부진했고 후반으로 오면서 탄력을 받았던 것 같습니다. 처음부터 탄력을 잘 받았으면 독서량이 전무(前無)한 기록을 세웠을 텐데 아쉽습니다. 그치만, 항상 탄력 받고 살 수는 없는 것이니 9월로 오면서 받은 탄력만으로도 만족합니다. 올해 1분기에 비해 꽤나 많이 읽었고 2분기에 비해서는 조금 더 읽은 것 같습니다. 

참고로, 저는 하루에 출퇴근 시간으로 약 2시간 정도를 소비합니다. 정확히는 120~130분쯤 될 겁니다. 그 중에 책 읽는 시간은, 지하철을 이용하는 70~80분 정도입니다. 편차가 존재하는 것은 지하철을 기다리는 시간(환승역 포함)이 매일 다르기 때문이지요. 그리고 퇴근 후나 출근 전에 집에서 책을 읽는 때도 심심찮게 있습니다. 기복이 아주 심하긴 하지만요. ^^



 지하철 출퇴근 독서 3개월의 결실, 지하철에서 책읽기 결산(2011년 3분기)

( ↑↑↑ 이미지 파일입니다. ↑↑↑ 클릭하시면 가로로 왕 길어집니다. ^^ )


 
 
  1.  3개월간 총 26권, 총 9100쪽
 
석 달 동안 매달 9권씩 읽은 셈입니다. 하루 100쪽씩 읽었구요. 만화책 명탐정 코난 69-72권이 끼어 있다고는 하지만 앞선 석 달에 읽은 쪽 수가 8600 남짓이었으니까 앞의 세 달보다 조금 더 읽었습니다. 책 권 수는 4~6월에 비해 네 권이 줄었는데요. 이것은 이번에 읽은 책이 상대적으로 두꺼워서일 테죠. 욕심만큼 책을 읽지 못한 7월에 좀 분발을 했더라면 더 많이 읽을 수 있었을 텐데, 아쉬움이 있습니다. 


 
  2.  인상적인 책은?

- 김난도, 아프니까 청춘이다
- 구희연 & 이은주, 대한민국 화장품의 비밀
- 심윤경, 나의 아름다운 정원

아프니까 청춘이다. 아주 잘 팔린 책이죠. 원래 지금 베스트셀러인 책은 잘 안 읽는데요. 세월의 시련을 아직 거치지 못 했다는 생각 때문에 그렇습니다. 그리고 대다수 독자의 관심과 제 관심이 꼭 겹치는 것도 아니어서 베스트셀러를 즐겨 읽지 않습니다. 그런 원칙을 깨고 김난도의 책을 펼쳐 든 것은 "엄청 팔리는 이유가 뭘까?" 순전히 궁금해서였습니다. 읽은 후의 느낌을 말하자면 원칙을 깬 것이 잘한 일이라는 겁니다. 맞는 말, 젊은 세대에게 누군가는 해야 할 말을 애정을 담아 적고 있습니다.

대한민국 화장품의 비밀은 (저는 남자지만^^) 성인 여성들에게 있어서 '안 하면 안 되는 일'처럼 되어버린 화장에 대한 이성적(異性的) 호기심 때문에 읽게 되었습니다. 예쁘게 또는 곱게 화장한 처자들을 보면 한번 더 시선이 가게 되는 남성으로서 본능에 굴하지 말고(!) 한번쯤 화장품에 대해 머리로 생각을 해보자는 이성적(理性的) 호기심 때문에 읽게 되었습니다. 얼핏 예상은 했지만, 충격적인 내용도 있고 생각할 꺼리도 담고 있는 책입니다.

나의 아름다운 정원을 쓴 심윤경은 전혀 모르고 지내던 작가입니다. 이 책이 유명한(?) 책임을 뒤늦게 알게 되어(한겨레문학상을 탄 작품으로, 타 수상작에 비해 인지도가 꽤나 높은 책!), 읽게 되었습니다. 예상도 못 했는데(^^) 심윤경의 매력에 빠져 들게 된 책입니다. 소설적 미흡함이 없지는 않지만 잔잔함 속에 울림이 있고 무엇보다 심윤경 특유의 수사법이 너무 마음에 듭니다. 어느 페이지를 펼쳐도 등장하는 너무 멋진 수식어구들이 독자인 저를 매혹합니다. 나의 아름다운 정원 때문에 심윤경의 책을 거의 다 사게 되었지 말입니다. 차차 읽겠죠.
 
 
 
  3.  무라카미 하루키, My Favorite!

- 「노르웨이의 숲」
세 번 읽은 책입니다. 어쩌면 네번 읽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대략 십 년 전에 처음 읽은 후로 가끔 읽고 싶을 때 펼쳐 들게 되는 책입니다. 그렇게 제 기억으로 세 번입니다. 빡센 7월 초, 이유는 알 수 없지만 무라카미 하루키의 이 책을 다시 읽고 싶었습니다. 읽는 동안 행복했습니다. 하루키를 처음 알게 된 것이 이 책을 통해서였는데 저를 하루키 속으로 끌고 들어올 만한 책입니다. 국내 번역본으로는 원제와 달리 '상실의 시대'란 제목을 달고 있는 책이 유명하지요.


- 「1Q84」
진작에 사두고 읽기를 꽤나 미루어 온 책입니다. 뜨거운 여름, 7월 말에야 꺼내 읽게 되었습니다. 좋아하는 하루키의 책이지만 읽는 데에 무려 엄두를 내야했던 것은 2천 쪽에 가까운 적지 않은 분량 때문입니다. 저의 평소 독서 속도를 감안할 때 넉넉잡아 40시간이 필요한 분량. 그럼에도, 이 책을 읽기로 한 건 순전히 하루키가 저에게 주는 즐거움 때문이었습니다. 무더운 여름, 책장 저절로 넘어가는 독서를 하고 싶었습니다. (「1q84」에 관해서는 관련글이 있습니다. →  http://befreepark.tistory.com/1418 )


- 9월은 하루키의 달!

무라카미 하루키의 책을 이미 7월과 8월에 총 4권이나 읽은 바 있는데, 무려 한 달을 하루키에 할애했습니다. 제가 하루키를 워낙 좋아합니다. 그에 대해서 부정적인 평을 하는 분들도 계시지고 거기에도 일말의 타당성이 없지 않지만, 저는 하루키를 세계적인 작가라고 하는 데에 그만한 이유가 있다고 보는 쪽입니다. 그의 장편소설은 전부 읽은 시점에서, 그간 못 읽은 그의 에세이집과 단편소설집을 읽고 싶어서 9월 한 달을 하루키에 배당했습니다. 석 달 간의 독서일지에서 하단 16~26을 하루키가 차지하게 되었죠. 목표했던 대로 에세이집 5권, 단편소설집 6권을 모두 읽었습니다. (10월로 넘어와서도 탄력이 이어져, 이전에 읽은 그의 에세이집들 가운데 두 권을 다시 꺼내 읽었다죠. 역시 하루키! ^^) 
 
 
  



 이 글을 다른 분에게도 권하고 싶으시다면 아래 추천버튼을 쿡! ^^


2011 1011 화 10:30 ... 11:20 & 16:50 ... 17:1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36.5°c 몽상가 2011.10.12 08: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출퇴근의 자투리 시간도 활용하시는 모습이 멋지십니다.
    예전 기억에 의하면, 아침 지하철엔 사람들 정말 많은데 말이죠. 조금 넓은 공간을 잘 찾으시나봐요.
    매월 평균 9권 읽으시네요. 저는 이제 올해들어 한권읽을까말까 한데, 부끄럽습니다. 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08: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출근을 낮에 하고 퇴근을 비교적 늦은 밤(10시 넘어) 한다는 게
      책 읽기가 그나마 가능하게 만들어주는 것 같습니다.
      낮엔 정말 한가한 전철을 타고 (앉고!)
      밤엔 가끔 붐비기는 해도 서서 책 읽을 정도는 됩니다.

      매월 평균 9권 읽는 셈인데요.
      요게 월별 편차가 좀 있어요. 평균 7권 읽는 달도 있고 그렇다죠. ㅋ

  2. 2011.10.12 09: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7: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출근할 때 그나마 한산한 지하철이어서 독서가 가능한 것 같습니다. 다행이지요.
      아침 만원 지하철에서라면 책 읽기 어려울 듯.

      처음에는 이렇게 쭈욱 달려올 줄 모르고 걍 읽고 싶은 책 읽기 정도로 생각했었다죠.
      탄력을 받았는지 습관이 되었는지 쭈욱 이어오고 있습니다. 역시 다행히.

      책을 읽어야 헛소리를 하지 않을 수 있다는 말씀에는 백번 공감합니다.
      사실 '책 읽기'는 '공부'와 다르지요.
      '공부'는 했으되 그래서 판사도 했으되 '책 읽기'가 부족했던 것인지
      그 여성 후보는 헛소리를 밥 먹듯 합니다. -.-;
      듣기로는 이완용 후손에게 땅 돌려주라는 판결 내린 작자가 바로 그 여성 후보였단. OTL

  3. BlogIcon 해우기 2011.10.12 1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요 며칠..이사를 하고..인터넷과 티비연결덕분에....
    조용한 며칠을 보냈거든요...

    그러다보니..정말 무료한것이....

    물론 그렇게 시간이 넉넉한것도 아니었지만....

    잠시 사놓고 못읽은 책..몇권...
    분명 읽었는데도...처음본듯한 책까지..몇권을 꺼내서 읽고있었어요...

    그런데 어제저녁..인터넷과 티비가 연결되니....

    오늘아침 출근할때보니...책상위의 책이..정말 묘하게 다가오더라고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7: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제 경우 집에 와서 책 읽을 때 한 시간 가는 거랑
      인터넷 할 때 한 시간 가는 게 참 다르더라구요.
      책 읽을 땐 참 안 가는데(^^); 인터넷 하면 참 후딱 가버리는 느낌입니다.
      어떤 의미에서는 책 읽을 아까운 시간들이 걍 지나가 버리는 거라고 볼 수도. 흑.

      이사하시고 인터넷과 티비 연결 안 되고 보낸 시간들이
      사색을 선사해준 셈이군요? (평소에도 사색은 하실테지만.)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12 11:1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티스토리 메인에서 '독서'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해드렸습니다.^^
    혹시 노출과 관련하여 궁금한 점이 있으시면 tistoryeditor@hanmail.net 메일을 통해 말씀해주세요!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10.12 11: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장난 아니네요...ㅎㄷㄷㄷ
    항상 존경 repect 하고... 자기 반성하고 갑니다 ^^

  6. BlogIcon Reignman 2011.10.12 14: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보는 지하철 독서 결산!
    하루키의 책이 엄청난 비중을 차지한 분기로군요. ^^
    제가 좋아하는 명탐정 코난도 보이고. ㅎㅎ
    아무튼 비프리박님의 결산을 보니 부끄러워집니다.
    책을 너무 안 보는 것 같아서요.
    게다가 올해 들어서는 영화도 많이 못 보고 있습니다. ㅜㅜ

    독서의 계절이 따로 있는 건 아니지만
    그래도 독서의 계절이라고 하는 가을도 찾아왔으니
    책과 영화를 열심히 봐야겠어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8: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이라는 느낌이었어요. 아마 여름이 끼어서 그랬던 것일까요?

      하루키의 비중이 꽤나 컸던 분기였습니다.
      어쩌면 노르웨이의 숲(상실의 시대)에서 시작되었던 것인지도 모르겠습니다.
      iq84로 건너갔다가 삘을 제대로 받아버린 건지도. ^^;

      가을이기도 하고 영화와 책에 한번 빠져보시는 것도. ^^
      따로 계절이 정해져 있는 건 아니지만요. ㅋ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10.12 14:0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많이 읽으셨네요. 저는 읽던 책이 3권 있고 그 외에는 없습니다... ^^;
    아 분발해야겠어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8: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한 4~5년 전에는 1년에 1권도 읽지 않고 지낸 때도 있었습니다.
      삘 받으시면 달리실 수 있을 거예요. ^^

  8. BlogIcon 둘러앉은밥상 2011.10.12 1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 많이 읽으시네요 ^^; 열혈독서자!! 으랏찻차화이팅 ^^:

  9. BlogIcon 까만진주(blackpearls) 2011.10.12 17: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역시 비프리박 님! 3개월에 한 번씩 꼬박꼬박 올라오는 책계부가 궁금해서 놀러왔어요.
    오늘은 티스토리 메인에도 노출되었네요. 축하드려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12 18: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티스토리 메인 타고 오셨군요?
      엄청난 유입을 부르진 못 해도 지인들은 이렇게 오시게 해주는 고마운 이벤트. ^^

      독서 일지와 결산을 기억해주시니 감사합니당.
      분기별 결산 이어갈 힘이 되지 말입니다.

  10. BlogIcon DAOL 2011.10.13 12: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프니까 청춘이다'라는 책을 들었다 놨다 여러번 반복을 일삼다가
    그만 구입을 하지 않았다죠..
    정말 읽고픈 책이었답니당..ㅎ

    아^^ 진정 불헙불헙^^
    구입한 책은 쌓여가는데 읽혀지지가 않아요..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20 01: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들었다 놨다 반복한 책입니다.
      사실 그리고 그런 책이 적지 않습니다.
      이번 경우는 운이 좋아서 괜츈하다 싶은 책이었구요.
      다 이런 운좋은 책들이면 참 좋겠는데 말입니다. ^^

      구입한 책이 쌓여가는 만큼 읽혀지면 저 역시 참 좋겠습니다.
      쌓이는 속도에 비해 읽는 속도는 넘 느려요. 그쵸?

  11. BlogIcon 칸의공간 2011.10.13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부끄럽습니다. 반성해 봅니다.
    요즘 독서에 조금씩 적응해 가고 있습니다. 역시 텔레비젼을 멀리하니 답이 나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20 01: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차츰 독서량이 늘어가는 것 같습니다.
      라인투어님도 비슷하실 거예요. 차차 늘겠지요.
      텔레비젼까지 멀리 하고 계시니까요.

  12. BlogIcon 브레첼 2011.10.13 22: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도 많이 읽으셨거니와
    정말 깔끔하고 기억에 오래 남게 정리하셨네요. +_+
    비프리박 님의 정리기술이 부럽습니다.
    저도 최근에 지하철로 직장을 다니게 되면서 책읽는 시간이 급격히 늘었는데-
    이렇게 상세히 정리해 보는 습관을 들여야 할까봐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20 01: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욕심만큼 읽지 못해서 늘 아쉽습니다.
      시간 여유가 많다고 읽는 건 아니더라구요.
      오히려 좀더 한가할 때는 책을 정말 안 읽었어요.
      다행히 습관처럼 독서가 다시 붙어서 참 좋습니다.

      정리는 그냥 제 느낌대로 하는 것인데요.
      이런저런 항목들이 차츰 늘어서 여기까지 왔네요.
      이렇게 적으면 추후에 읽는 데에도 여러 모로 도움이 되더라구요.

  13. BlogIcon MindEater™ 2011.10.17 1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웃분들을 보면 아무래도 지하철 출퇴근을 많이들 활용하시더라구요. 전 걸어서 출퇴근을..^^;;
    저두 3개월 전부터 다독을 계획하에 진행하고 있는데 여의치않아 전자책도 많이 활용하고 있어요.
    집에서는 무조건 종이책 그리고 짬짬이 전자책 이렇게요.
    그나저나 읽고 싶은 책은 많고 시간은 없고..좀 더 일찍 독서에 눈뜰걸 하는 게 요즘 느끼는 심정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20 01: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걸어서 출퇴근하시는군요? 그저 부럽습니다.
      다독. 좋은 목표이십니다. 저도 다독이 목표입니다.
      전자책을 활용하고 계시는군요? 저는 그저 종이책을. ^^;
      전자책 컨텐츠가 좀 많아지면 어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아. 저와 아쉬움이 같으시네요. 읽을 책은 많고 읽을 시간은 없고.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