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지난 9월 10일 1400번째 글을 작성하고 내보냈습니다. 바로 이 글입니다.
▩ 기와에서 소원을 보다, 낙산사 홍련암에서 나오다. 강원도 가볼만한 곳. ▩
9월 9일에 달성할 수 있었는데 그날 포스트를 쓰지 못 해서 하루 늦었습니다.

9월 10일은 (날짜 계산기 돌려보니) 제가 티스토리에 둥지를 튼 지 1288일 째 되는 날입니다. 1400개의 포스트를 작성하는 데 1288일 걸렸다고 말할 수도 있겠습니다. 지금이야 한 달에 30개가 채 안 되는 글을 쓰고 있지만 한창 달릴 때(?)는 한 달에 40개 안팎의 글을 썼던 시기가 있어서 날짜 수 1288를 훌쩍 넘는 포스트 수 1400을 기록하고 있습니다. 한 달에 25개 정도의 포스팅을 하는 요즘처럼 나간다면 그리 멀지 않은 시기에 포스트 수가 날짜 수에 추월 당할 테죠. (그러고 싶지 않은데 말입니다!)

1400개의 포스트를 올릴 때까지 35767개의 답글이 올라왔습니다. 포스트마다 평균 25.5개의 답글이 작성된 셈입니다. 물론 그 중 절반은 제가 적은 답답글이므로 12~13명이 답글을 쓴 거라 볼 수 있습니다. 얼핏 적은 숫자로 보일 수 있지만 1400개의 포스트에 평균적으로 그 숫자가 나온 거라면 결코 적지 않은 양인 것이죠. 다음 메인이나 다음뷰 베스트에 노출되는 일이 아주 오래 전 일이 되어버린 상황이고 보면 더욱. ^^   








1400개의 글을 카테고리 별로 보면 가장 많은 글을 쓴 순서대로

이슈 > 리뷰 > 여행 > blog
256   > 243   > 233   > 232

순이 되는군요. 제 블로그의 4대 주주(主柱, 기둥^^)입니다. 내심, 이슈 카테고리는 얼른 리뷰나 여행 카테고리에 추월 당했으면 좋겠습니다. '평온한 시기'여서 리뷰와 여행(나들이) 후기만 쓸 수 있으면 좋겠습니다. 그리고 blog 카테고리의 글은 초대장 배포 글을 빼고 232개인데요. 생각보다 너무 많습니다. 매월 올리는 결산 포스트의 수를 감안해도 너무 많은 숫자입니다. 모두 필요해서 올린 포스트이긴 하지만, 그 일부가 다른 카테고리(예컨대, 헬스나 차나 컴퓨터나 DSLR이나 글귀) 쪽으로 갔더라면 하는 아쉬움이 있습니다. ^^






마음 같아서는 하루에 2 포스팅 하고 싶습니다. 가끔 어떤 달은 달 바뀌면서 "이번 달에는 60 포스트 올려보고 싶다!"고 소망하지만 현실은 소망대로 펼쳐지지 않습니다. 단순히 포스트 수가 늘어나는 걸 원하는 게 아닙니다. 포스트를 더 작성하고 싶습니다. 누가 시켜서 쓰는 것 아니고 제가 원해서 쓰는 포스트이기에, 제가 원하는 일이라면 더 하고 싶은 게 당연하겠지요. 어떤 계기가 와서 (타협안으로! ^^) 한 달에 45개 정도의 포스트를 올릴 수 있으면 정말 좋겠습니다. ^^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914 수 13:35  시작이반(사진로드)
2011 0916 금 10:15  ... 10:40  비프리박
2011 0916 금 15: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노이베이 2011.09.16 16: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400포스트 대단하시네요!! 끊임없이 운영해오시는 블로그가 나중에 큰 자산이 되겠지요-
    저도 축하드립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7 07: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00 포스트 넘어설 때의 설렘이 엊그제 같은데 (2008년 여름이었죠.)
      어느새 1400 포스트를 넘어섰네요.
      블로깅이 취미의 하나가 되어버렸습니다.
      글쓰기가 저에게 많은 도움이 되는 면도 있고요.
      축하 고맙습니다.

  2.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9.16 16: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대단하세요!! 남다른 필력과 포스가 느껴집니다!!
    많이 배우고 잘 보고 갑니다 !!

  3. BlogIcon 하늘다래 2011.09.16 1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초반엔 열심히 달리다가
    운영하던 다른 블로그 글을 클릭 미스로 다 날려버린 이후론
    왠지 힘이 빠져서^^;;

    지금은 그냥 시간 되는데로 천천히 운영하고 있다죠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7 07: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클릭 미스로 블로그 글을 모두 날려버린 분이
      제 주변에 한 분 계신데 여기 또 계셨군요. 어째요.

      달리는 것도 좋은데 달리지 않을 때 걷는 것도 중요한 것 같습니다.
      달리지 않을 때 쉬면 계속 쉬게 되더라구요. 쉬더라도 걸으면서 쉬는 게. ^^

  4. 2011.09.16 23: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7 07: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변에 1000 포스트 넘기신 분들 꽤 계시더라구요.
      언젠가부터 100 포스트 추가하는 게 제 나름의 자축 꺼리가 된 것 같습니다.

      마음이나 머리에 뭔가가 차곡차곡 쌓여서 글을 쓰는 거지만
      글이란 게 쓸수록 사람을 다듬는 면이 있는 것 같습니다.
      물론, 아무리 글을 써도 대가리에 똥 밖에 안 든 소위 '작가 나부랭이'들이 있긴 합니다만.

      꾸준한 블로깅. 함께 해야 가능한 것 같습니다.
      ㅇㄹㅋ님 같은 분이 계셔서 힘이 됩니다.
      저도 누군가에게 힘이 좀 되고 있을라나요?

  5. BlogIcon 무예인 2011.09.17 08: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록들이 장난 아니네요
    간만에 돌아다니는 중입니다 ㅋㅋ

  6. BlogIcon 해우기 2011.09.17 09: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멋진 블로그....앞으로 계속 발전해나가시길...
    축하드립니다....^^

  7. 유리파더 2011.09.17 12: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요즘 SNS 때문인지, 두달에 3~4개의 포스팅을 합니다. 정말 게을러진 것 같아요. ^^;
    언제쯤 10,000 포스팅을 하실 건지? 그 때 10,000 포스팅 잔치 하실 건지 궁금해 집니다. 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01: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블로그든 sns든 그 밖의 뭐든
      매체가 중요하겠어요?
      미투데이 쪽에서 sns로 달리시는 거 잘 보고 있습니다.
      근황이 궁금할 때 유리아빠님 미투데이 쭉 읽는 즐거움을 맛보고 있습니다.

      흠흠. 만 포스팅은, 제 계산법에 따라,
      저에게 장수를 축원하는 의미도 깃들어 있음을. ^^

  8. BlogIcon 럭키도스 2011.09.17 15: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1400개나..부럽습니다. 전이제 345번까지 썼습니다. 아직 멀었군요.~ 쓰고싶을때만 쓰다보니~ 축하드립니다. 좋은글 많이 올려주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01: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지금까지 쓰신 거에 곱하기 4를 하시면 대략 1400 나오네요.

      제 숫자가 커진 것은 별 슬럼프 없이 블로깅을 계속 해오고 있는 것과
      거기에 개월수와 햇수가 곱해져서 그런 것일 뿐. ^^

      격려 고마워요.

  9. BlogIcon 그냥+ 2011.09.17 21: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꾸준히 블로그를 운영해오시는 분들을 보기가 쉽지 않은데,
    대단하십니다. 그리고 축하드립니다.
    앞으로도 지금처럼 번창하시길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01: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얼마전에 예전 블로그 링크 저장해둔 거 클릭해봤습니다.
      휴면 혹은 탈퇴 블로그가 많더군요. 많이 아쉬웠습니다.
      말씀처럼 앞으로도 지금까지처럼 꾸준할 수 있길 바랄 따름입니다.
      현재 제 취향과 여건으로는 가능하지 싶습니다만. ^^

  10. BlogIcon DAOL 2011.09.18 19:0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축하합니당..ㅎ
    '1000'이라는 숫자의 의미가 엄청 크게 다가오는데 더하기 400을 했으니
    더욱 남다를 듯 합니당..ㅋ
    더욱 발전하는 '공유와 소통의 산들바람'이 되옵길 바라옵니닷..ㅎ

    저도 3년안에 천개의 글을 발행하고 싶다는 소망은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18 21: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1년에 대략 300 정도씩 늘리고 있는 것 같습니다.
      3년 반 만에 1050이 아니라 1400이 된 건
      1년차 중반부터 2년차 초반까지 좀 달렸던 결과일 거구만요.
      100씩 포스트 숫자가 늘 때 묘한 기분이 듭니다.
      저 좋아서 쓰는 글이지만 세월이 감도 거기에 포개어져 있으니 묘할 밖에. -.-;

      다올님이라면 3년에 1000을 충분히 달성하지 말입니다. ^^

  11. BlogIcon 보기다 2011.09.19 1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와~ 개설 날짜보다 많은 포스팅이라니 진정 놀랐습니다.
    저 같은 게으른 블로거는 감히 꿈도 못 꿀 숫자에요.^^
    저는 오늘까지 딱 440글이네요.
    언제쯤 천번째 글을 쓰고 이 기쁨을 누릴지~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9.20 08: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요즘 같으면 저도 날짜보다 많은 포스트는 상상도 못합니다. ^^;
      추월당하지 않게, 적어도 날짜수만큼 매달 써야지, 라는 다짐을 또. ^^;
      보기다님, 꾸준한 분이시니, 1년 반만 지나면 1000 찍고 계실 듯.

  12. BlogIcon 바람청년 2011.10.27 11: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티스토리블로그를 다른사람에게 어떻게 흥보를 해야 할지 고민입니다 저의 블로그는 시사적인 기사으로 쓰고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10.27 11: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그런 의도에서 트랙백을 날리신 것 같은데요.
      관련성이 없는 글에 대한 트랙백은 저 뿐만 아니라 많은 분들이
      반기지 않을 듯 합니다. 관련성이 있는 글에 트랙백하는 것이 맞지요.

      홍보라는 개념은 저에게 잘 와닿지 않네요.
      블로그를 홍보와 연관지어 생각해 본 적이 없어서요.
      생각이 비슷한 분들과 교류하고 공감하고 저절로 친해지는 거라고 생각하거든요.
      오프라인과 본질적으로는 다를 게 없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