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33...일이 지났습니다. 2~3일 전에...
운동을 다시 시작한지 33일이 지났습니다.
일요일을 제외하고는 하루도 빠짐없이 헬스클럽에 나가고 있습니다.
체중은 그닥 변화가 없지만 몸에는 변화가 있습니다. 몸 상태와 느낌에도 변화가 있구요.

133...일 남았더군요. 어제였습니다.
제가 가르치는 아이들의 중요한 시험... D-133일 이야깁니다.
주변에서 자신들을 어떻게 보든지 간에, 녀석들 이렇게 저렇게 잘 해나가고 있습니다만...
133일 남겨둔 그 시험이 녀석들의 인생에 어떤 의미인지 깨닫는 것은 앞으로 많은 시간이 지난 후가 되겠죠.

3333...일이 다가오고 있습니다. 이제 대략 보름 정도 후면...
옆의 "이 사람"과의 의미있는 일이, 3333일이 됩니다. 숫자의 생김새도 그렇지만 무게가... ㅋ
당신만을 사랑하겠다는 뜨거운 마음 하나 빼면 별로 내세울 것 없는데*^^* 그렇게 그렇게, 벌써...
3333일이 되는군요.^^ 이벤트든 선물이든 뭐든... 뜨거운 마음을 담아서 미리 좀 준비를 해야겠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8 0704 금 11:05 ... 11:15 비프리박


p.s.
적고 보니 마지막의 3333... 이야기는 좀 간지러운 이야기같군요. 아하하.
뭐, 그러나 어쩌겠습니까. 그렇게 살아가는 것이 삶인 것을요. ^^
첫번째의 33... 작심삼일로 따지면 열한번이나 지났군요. 그 느낌에 관해서는 따로 적어보도록 하지요.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박코술 2008.07.04 16: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처음에 운동 얘긴 그렇다 치고,
    그 밑에 이어지는 '삼삼' 시리즈는 배불러박 님이 얼마나 기런 데 꼼꼼한지를
    잘 설명해주고 있구만요.

    어쨌거나 학생덜에게는 당장 눈앞의 현실이 듕요하디만,
    스승으로서의 배불러박 님은 인생에 도움이 되는 얘기를 틈틈이 들려줘야갔디요.
    어쩌면 학생덜 중에서는 꼭 눈앞의 현실인 시험에만 매이는 게 아니라
    기런 야기를 달가운 마음으로 기다리는 이덜이 있을 거란 생각이 파바박!
    "최선을 다하여 열심히 하되, '그것'(시험점수)이 모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말라."
    학생덜에게는 이 말이 가장 도움이 될 듯합네다.
    인생에는 수많은 변수가 존재하고 수많은 갈림길이 있는 거니끼니.

    • BlogIcon 비프리박 2008.07.04 20: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하... 쥬신님도...! 제가 쫌 파고들잖아요. 아하하!
      이것저것 챙기다 보면, 순 챙길 것들 천지라, 사는 것이 좀 힘듭니다. 하하.

      학생들에게는 공부 외의 이야기를 많이 해주려고 노력은 합니다만,
      아직... 애들한테는 씨알도 안 먹히는 이야기들이 많지요.
      그래서... 애들에게 가장 와닿을 수준과 정도의 이야기로 버전을 다운시켜 이야기를 합니다.
      지금 뭔 이야기 듣는 것인지... 감 못잡게 하면서... 일종의 세뇌를...! 크하하!

      말씀처럼 그런 이야기에 목마른 아이들이 있습니다.
      시험이 중요하지만, 전부는 아니야...
      지금 이 시험이 힘들겠지만, 나중에 보면 즐거운 추억거리가 되기도 해...
      이런 류의 이야기가 기억나는군요. ㅎㅎ

      흠... 이런 저의 입장을 공감하고 짐작하시니...
      쥬신님도 마음은 언제나 선생님이신데요...? ㅋㅎㅎ

  2. 알 수 없는 사용자 2008.07.05 15:5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흠..정말 꼼꼼하시군요..
    비프리박님처럼 꼼꼼한 남자 싫어하는 여자분들이 꽤 계십니다....ㅋㅋ
    피곤하지요 약간....제가 좀 그런편이라서...대충이란법이 없어요 그냥....
    133은 수능 예기겠지요?
    제자들이 다들 잘 됐음 좋겠구요..
    가만있어봐..우리는 결혼한지 몇일이나 됐을까나?.....ㅋㅎㅎㅎ
    이거 아무래도 한참 계산을 해야할것 같구만요...대략 5000일이 가까워 지는군요 전...ㅎㅎ
    한참 계산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08.07.05 21: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꼼꼼한 거 싫어하는 여자분들 많아도... 뭐 상관 없는 상황 아니겠습니까.
      제 옆의 이 사람만 그걸 좋아해준다면요. 으하하!
      희수님도 좀 꼼꼼한 편이시군요. ^^

      133은 수능 이야기 맞습니다. 애들 다들 원하는 대학 가면 좋겠습니다.
      흘린 땀과 노력이 아까워서라도요. ^^;;;

      아, 결혼한지 5천일 정도 되신다고요... ^^
      저는 결혼한지... 3333일이라고 쓴 건 아닙니당...! 하핫~!
      일정 정도 이상의 사생활 노출을 극도로 꺼리는 지라...
      어떤 부분에 가면 뭉뚱그려 표현하지요. ㅋㅎㅎ

      그나저나 5천일 딱 맞춰서 뭐 하나라도 준비하시면...
      집에 계신 그 분이 감동하지 않을까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