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옆의 그녀는 마당이 있는 집에서 살기를 원합니다. 계절따라 피어나는 꽃을 보고 싶어합니다. 또한 마당 한 켠으로는 널찍한 텃밭이 있었으면 합니다. 철철이 채소와 과일을 따 먹었으면 합니다. 나이가 더 들어서 어떤 형태로든 농사를 짓게 되면 그 농사와는 별개로 마당과 텃밭이 있길 소망합니다. (돈을 많이 벌어야 합니다. ^^)

저 역시 다르지 않습니다. 제 소망 역시 농사와 더불어/별개로 마당과 텃밭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거기에는 당연히 꽃 그리고 채소와 과실이 포함됩니다. ^^


어디로도 떠나지 않은(!) 여름휴가 중의 하루를 내어, 처가에 머물렀습니다. 정확히는 반나절 정도 될 겁니다. 두 끼 식사를 함께 했으니까요. 안부와 대화의 소재가 바닥을 드러낼 무렵(^^), 챙겨간 카메라를 꺼내 메고 처가의 텃밭과 마당을 한바퀴 돕니다. 꽃 그리고 채소와 과실을 봅니다. 그녀와 저의 소망을 되새기고 다집니다.

촬영시점은 7월말입니다만 지역적 편차가 있을 수 있으므로 7월~8월이라고 보면 될 것 같습니다. 지역은 서울 북부에 인접한 경기 지역입니다. 제가 모르는 꽃과 식물의 이름을 알려주실 분은 참고하시길. ^^



 ▩ 산나리꽃 노랑국화 비비추 고추 ... 인상적인 한여름의 꽃과 식물. (2011 0730)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신비스러움과 카리스마로 다가오는 산나리꽃
 



 
예전에 올린 포스트에서 지인분들의 힘을 빌어
이름을 각인시킨 꽃입니다. ( http://befreepark.tistory.com/1370 )
저는 산나리꽃을 보면 신비스러움과 카리스마란 말을 떠올립니다.
매발톱꽃에서 받는 것과 비슷하지만 또다른. ^^ 

 


  
2  
  
국화하면 딱 이 모습이 떠오르는!
 




국화하면 이 모습이 떠오르고 이 모습을 보면 국화가 떠오릅니다.
이미지 구글링을 했더니 딱 이런 모습을 한 게 꽤 되는군요.
 


  
3  
  
얼핏 당조팝나무를 연상시키는 이 꽃의 이름은?
 


이 꽃의 이름을 아시는 분은 알려주시길 부탁드려 봅니다.

이 꽃은 왜당귀 꽃인 것 같습니다.
다올님께서 당귀라고 알려주셔서 이미지를 찾아봤는데요.
당귀 중에서도 왜당귀라 불리는 녀석과 모양이 같아 보입니다.
{ 2011 0811 목 01:11 추가 }
  


  
4  
  
포획 당한 벌, 거미줄의 위력!
 


잠시 스파이더맨이 생각나려고 했습니다. ^^
포커스를 거미줄로 할까 벌로 할까 잠시 고민했습니다.
벌로 포커스를 맞출 경우 거미줄이 안 보일 거 같아
거미줄로 포커스를 맞췄지만 아쉬움이 남는.
 


  
5  
  
밤송이도 아닌 것이, 고슴도치도 아닌 것이! (^^)
 


이 인상적인 열매(?)를 자랑하는 식물의 이름을
아시는 분은 답글로 알려주세요. ^^ 

이 열매는 피마자 열매군요.
다올님께서 알려주셔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다올님은 어찌 그리 아는 식물이 많으신지. 정말 많이 배웁니다.
{ 2011 0811 목 01:11 추가 } 
 
 


  
6  
  
다소곳한 비비추
 


최근에 기억해내지 못한 이 꽃의 이름을
보기다님과 다올님이 상기시켜주셨더랬죠.
예전 포스트에 등장한 바 있음에도 이름을 까먹다니!

 


  
7  
  
이름보다도 색감이 선정적인 빨간 고추
 




고추가 탐스럽게(^^) 빨갛게 잘 익어가고 있습니다.
옆의 그녀가 그러더군요. 가을에 고추가루는 어머니한테 부탁드려볼까? 하고요.
 


  
8  
  
해바라기, 그 수줍은 뒷모습
 



카메라 맘대로 찍어본 해바라기



내 맘대로 찍어본 해바라기


조리개를 열고 셔터개방 시간을 길게 해서 찍은

이 모습이 저는 맘에 드는군요.

배경이 넘 밝게 나온 게 좀 그렇긴 하지만. ^^ 
 


  
9  
   

방석이나 커튼 같은 데에 들어가는 전형적인 꽃 모양이 연상됩니다.
색감이나 꽃의 형태나 너무 여성스러운 요 꽃은
이름이 뭘까요? 알려주심 고맙겠습니다.
 


  
10  
   

겹겹이 꽃잎이 겹쳐 핀 이 꽃의 이름은
무엇일까요? 알려주심 고맙죠.

이 꽃의 이름은 백일홍이었군요.
제 뇌 속에 입력된 꽃 이름인데
사뭇 다른 모습으로 입력되어 있어서 몰라봤습니다.
다올님께서 알려주셔서 확인할 수 있었습니다. 감사합니다. 꾸벅.
{ 2011 0811 목 01:11 추가 }
 
 

 
  
11  
   

새끼 손톱의 절반보다도 작은 이 꽃의 이름을
아시는 분은 답글로 알려주시길.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810 수 15:00 ... 15:5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