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르치는 학생들 중에 저한테 주량을 묻는 아이들이 있습니다. 학생들이 묻는 주량이 무슨 의미인지 잘 압니다. 어느 정도 마셔야 뻗는가 하는 것이죠. 저는 그렇게 될 때까지 술을 마시지 않는다고 말합니다. 술을 거의 마시지 않지만 마시는 경우에도 대개 맥주 한두 잔 또는 포도주 한두 잔 또는 소주 한두 잔 ... 정도라고 하죠. 학생들은 되묻습니다. "에이, 시시하다. 그럴 거 왜 마셔요?"  

연예인들 중에도 이런 생각 가진 이들이 적지 않더군요. 티비에 나와서 술 이야기하면 주량 과시로 이어집니다. 새벽 몇 시까지 마셔도 안 취한다는 둥, 누구누구는 못 당하겠다는 둥, 그런 이야기 합니다. 저로서는 이해가 되지 않습니다. 왜 그렇게까지 술을 마시고 있어야 하는가 하는 생각이 들거든요. 자해 아니면 한가함의 표시일까요?


술을 거의 마시지 않는다고는 하지만 한달에 한두 차례 정도는 술을 마시는 편입니다. 집에서 그녀와 함께 한잔 하는 겁니다. 몇 년 전까지는 맥주와 매실주가 저희에게 희생되어 주었는데요. 카스, 카스 레드와 설중매, 매취순이 희생양이었죠. 그러다가 언젠가 포도주로 옮겨가고 '괜찮다' 싶은 생각에 이것저것 마셔 보고 있습니다.

와인, 레드 와인, wine, red wind, bohemian, lambrusco, 보헤미안, 람브루스코, 모건 데이비드 콩코드, morgan david concord, 깔루아, kahlua, 깔루아 밀크, 매취순, 매실주, 설중매, 매실청, 담금소주
 레드 와인의 매력? ^^ 맥주 깔루아 매실주를 거쳐 포도주에 정착 중.

한 달에 한두 번 마시는 레드 와인. 한번에 한두 잔 정도. 
저희는 이런 정도로 마시는 게 좋군요. ^^
사진은 이탈리아 산 람브루스코.


저희는 주로 마트에서 와인을 구입합니다. 장 보러 가는 홈플러스에 와인 코너가 따로 있군요. 처음에 미국산 와인 콩코드(Mogan David Concord)를 꽤나 오래 즐겼고, 그러다가 이탈리아 산 와인 보헤미안(Bohemian)과 역시 이탈리아 산 와인 람브루스코(Lambrusco)로 넘어왔습니다. 현재 두 포도주에 머물러 있습니다. 프랑스 산 와인을 마신 적이 있긴 하지만 오래 즐긴 건 아니어서 패스. ^^

저희가 즐기는 와인은 소위 약간 '달달한 맛'이 나는 와인으로 분류되는 녀석들인데요. '쓴 맛'이 나는 와인도 두어 차례 경험한 적이 있고 그 느낌을 제가 싫어하는 건 아닌데, 그녀의 입맛을 배려하다 보니 '달달한 맛'의 와인 쪽으로 고정되어 온 듯 합니다.
콩코드나 보헤미안이나 람브루스코나 한 병에 만원 이쪽저쪽입니다. 현재 750ml 한병에, 콩코드가 8000원 정도 하고 보헤미안과 람브루스코는 11000원 정도 합니다. 가끔 무슨 이벤트를 할 때 뒤의 두 녀석은 3병에 2만원으로 묶어 팔기도 하는데요. 그럴 때 두 묶음 사다 둡니다. 핫. ^^.

저희가 마시는 와인의 알콜 도수는 대략 10%입니다. 위 이미지의 와인 잔으로 두 잔 정도 마시면 몸에 알콜 기운이 느껴집니다. 취하거나 혀가 꼬일 정도는 아니고요. 그저 술 마신 느낌이 나는 정도입니다. 요런 정도가 좋습니다. 취할 일 없는 것이죠. 한 달에 한두 번쯤 이렇게 마십니다. 많으면 두번이고^^ 보통 한달에 한번입니다. 


와인 외에, 깔루아(Kahlua)에 심취(?)했던 적도 있었군요. 알콜 도수 20%, 26%의 독주(liquor)입니다. '깔루아 밀크'라고 우유랑 적당히 섞어 마시는 걸 좋아합니다. 대략 오륙 년 전에 즐겼던 것 같습니다. 한 병 가격이 대략 삼만 원 근처였던 것 같은데 한 병을 후딱 마시는 게 아니어서 값이 비싸단 생각은 들지 않습니다. 요즘도 양주 코너에 가면 깔루아에 시선이 잠시 멈춥니다.  


그 외에, 집에서 담은 매실주를 빼놓으면 섭섭할 테죠. 저희 집을 산지로 하는(^^) 매실주 2010년 산(!)이 잘 익어가고 있습니다. 물론, 중간중간에 떠내 마시기도 합니다. 매실청 수확한 후 매실을 재활용해 담그는 매실주인데요. 30% 혹은 35% 담금소주를 부어 만듭니다. 3개월 정도가 지나면 제 맛이 나기 시작합니다. 지금도 가끔 마시는 녀석입니다. 이 매실주 마시다가 시중에 판매되는 설중매나 매취순 마시면 애들 장난처럼 느껴집니다. 저희 집에서 나는 매실주는 친정(본가) 아버지께 보내 드리면 아주 좋아하십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710 일 09:00 ... 10:00  비프리박
 
와인, 레드 와인, wine, red wind, bohemian, lambrusco, 보헤미안, 람브루스코, 모건 데이비드 콩코드, morgan david concord, 깔루아, kahlua, 깔루아 밀크, 매취순, 매실주, 설중매, 매실청, 담금소주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럭키도스 2011.07.10 1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랜만에 1등 이군요.
    와인이 몸에는 좋다고 하던데..저도 한번 마셔봐야 겠어요.

    저도 집에 도라지주 한병 담궈놓고 있습니다. 이 도라지 건저내야 하나요? 과실주는 몇달있다가 건져내야 하는데... 도라지는 안 건져도 되나요? 인터넷에 검색해도 담그는 방법밖에는 안나오네요.

    술은 적당히 먹는게 좋죠. 그런데 한번 마시면 그게 안되는 경우가 많죠~ 기분에 취해서 좀 과음을 하게되죠. 저도 가끔 그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0 14: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와인이 일반 술과는 다른 의미를 갖기도 하던데요.
      그게 왜 그런지, 조금은 알 것도 같습니다.
      그래서 와인의 매력에 빠져들었는지도. ^^

      도라지주라면 걍 도라지는 넣어둔 채 드시면 될 겁니다.
      큰 병에 들어 있고, 자주 열어야 한다면,
      작은 병에 일단 술만 좀 따라서 그걸로 마시고
      큰 병에는 도라지를 걍 두시는 것이 좋겠네요.
      저희는 매실주를 그렇게 하고 있거든요.
      아직 큰 통에 매실이 든 매실주가. ^^

      술은 적당히 마시는 게 좋은데
      일정 선을 넘으면 술이 술을 부르게 되지요.
      그래서 더더욱 적당히 마시는 게 좋은. ^^

  2. 2011.07.10 12:3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0 14: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쩌면 제수씨께서^^ 보헤미안을 사온 그곳이 홈플러스가 아니었을까 하는 짐작을 하게 되네요.

      이슬. 시 한편, 덕분에 또 감상 잘 했습니다.
      이슬이 주는 뭔가 신비로움이 우리 정서에 어필하는 게 있는 것 같습니다.

      '이슬만 먹고 사는 여성분들'이 언젠가부터
      '참이슬만 드시는 여성분들'을 지칭하는 말이 되었죠. ^^

  3. BlogIcon 놀고먹고구경하는 까만양 2011.07.10 14: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은근히 싸게 먹을 수 있는 와인들이 많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0 14: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750ml 1병에 만원 정도가 다른 술에 비해서 싼 건 아니지만
      그래도 1병에 만원 정도면 생각보다 비싼 와인은 아니란 생각을 하게 돼요.

  4. BlogIcon sephia 2011.07.10 16: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2010년산... 의정부 가서 먹어볼까요?


    아, 나 근데 술 못 마시지. ㄱ-

  5. 김범수 2011.07.10 21:2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이렇게 해도 주량이 조금은 늘수 있을까요?ㅎㅎ 저는 천성적으로 알콜이 맞지 않는 40대 남자입니다.
    와인은 몇번 선물로 받아 몇번 접해봤지만 와인도 술 인지라 체내로 들어가면 반응은 같더군요..ㅎㅎ
    하지만 와인잔에 1/3 정도는 그래도 버틸만 하더군요... 마셔라, 부어라, 하는 술문화는 큰 괴리가 있어
    이렇게 한달에 와인 한두잔씩 접하는것도 좋을것 같네요~
    구매할수 있는곳과 가격 정보까지 그리고 달달한 와인 안내까지 좋은 글 잘 읽었습니다.

    • 2011.07.10 21:37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1 2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굳이 알콜 섭취량의 한계를 늘릴 필요가 있을까요.
      게다가 알콜이 맞지 않는 체질이라면 더더욱 그럴 필요가 없을 거 같은데요?

      맞습니다. 와인도 술이지요. 알콜 섭취량에 비례해서 취합니다.
      술 마셨을 때랑 같은 반응 오고요.
      그저 한두잔 즐길 정도가 좋지 않나 합니다. 그것도 한달에 한두번 정도?

      덧) 초대장 보내드렸고요. 생활의 활력 같은 블로깅 되기 바라겠습니다.

  6. BlogIcon 해우기 2011.07.10 2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술을 마시지 않게 되어서...

    집에 몇병의 와인이 있기는 하지만....

    다음세대에 물려줄것인지...

    동생이 사준 와인은 상당히 비싸다고 들었는데.....

    어제 책을 읽다가 밤을 새버렸어요...새벽에 축구한게임 시청하고....다시 새벽에 잠시 나가서

    비오는 계곡에서 사진을 몇장담고.... 들어와 두세시간자고....

    오후에 대학축구연맹전 결승전구경갔다가....

    들어와서 저녁먹고... 최근 주택관련 고민때문에 이런저런 생각....

    에구...제가 와인한잔 마시고 자야할듯 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1 20:3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집에 몇 병의 와인이 있으시군요. 저희도. ^^
      다음 세대에 물려주실 생각일랑 말고
      천천히 조금씩 드시기 바라겠습니다.

      책 읽다가 밤 새셨군요? 감자기 공감 돋는데요?
      그리고 그 책 제목은 무엇이었을까 궁금해집니다.

      바쁜 하루 보내셨는데 예정대로 와인 한잔 드시고 취침하셨는지요?

  7. BlogIcon ageratum 2011.07.11 09: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기회가 되면 레드와인을 먹기는 하는데.. 정말 맛있다고 느낀거는 별로 없더라구요..^^:
    그래서 그냥 싼 스파클링 와인을 먹고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1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희 역시 와인이 맛있다는 느낌은 없지 말입니다.
      단지 다른 술 같은 쓴 맛이 없어서 좋을 뿐. ^^
      아, 스파클링 와인을 드시는군요? 그 매력에 빠진 분이 지인 중에도 있단. ^^

  8. BlogIcon DAOL 2011.07.11 15: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와인을 선물받은게 있는데 전혀 마시질 않기에 패쓰^^
    남푠님께서도 손님이 오면 모를까?
    혼자선 술을 드시지 않아요..

    와인을 하루에 한 잔 마시면 혈액순환에 좋다는 얘기는 많이 합니다..
    건강에 좋다하지만 아직까진 맛을 몰라서요..
    아니 입에 댈 생각도 아니합니닷..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1 2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남편분께서 와인을 마시지 않으시는 건지, 술을 드시지 않는 건지, 갑자기 궁금. ^^
      술을 드시긴 하는데 혼자 드시지는 않는 거군요?
      다올님이 함께 좀 드시면 좋지 말입니다. 부부의 정을 더 키우면서. ^^

      와인을 적당히 마시면 혈액순환을 비롯해서 건강에 (오히려!) 좋다고 하더군요.
      문제는 적당선을 찾는 일 그리고 적당선을 넘지 않는 것이겠지요. ^^

      흠흠. 다올님은 술 자체를 입에 안 대시는?
      아니면 와인이라서 입에 안 대시는? ^^;

  9. BlogIcon Naturis 2011.07.12 0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애주가셨군요..
    술 잘 못마시는 저도 레드와인 정도는 집에 두고 두고 마시고 싶던데요..
    근데 가격이 좀 부담스럽긴 하긴하네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7.12 08: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반적인 의미의 애주가는 아니고요.
      말 그대로 술을 아끼고 사랑하는 애주가라면 말이 될 듯도.
      제가 술을 그닥 마시는 편이 아니거든요. 사실은 거의 안 마시는 축에 속한다능.

      곰곰히 생각해보면 가격이 싼 건 아니지요. 맞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