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부는 바람에 실리는 열기가 더해가는 여름의 길목입니다. 날이 하루가 다르게 더워지고 있습니다. 작년 여름의 기억이 떠오릅니다. 추억과 교훈(응?)으로 촘촘히 짜여진 제주 여행이 기억나는 것은 '여름'이 매개가 된 것 같습니다. 참으로 더웠지만 그 더위마저 아련한 추억입니다. 제주도에 도착하여 동복리 회국수집 해녀촌에서 식사를 한 후 만장굴. 그리고 바로 달려간 한림공원이 생각납니다. 제주도 하면 생각나는 곳 가운데 한 곳입니다.

제주 여행 첫날 들른 한림공원은 강한 인상을 남겼습니다. 여러가지 테마의 공원을 합쳐놓은 '메타 공원' 또는 '종합 공원'이라 불러 마땅한 공원입니다. 성인 1인 8000원의 입장료가 좀 비싸다는 생각을 했지만 그게 '그럴만하다, 비싼 거 아니다'라는 느낌으로 바뀌는 데에는 오랜 시간이 걸리지 않았습니다.

한림공원 홈페이지에 소개하고 있는 테마만 8가지입니다. <야자수길 / 아열대식물원 / 협재굴-쌍용굴-황금굴 / 분재원 / 민속마을 / 사파리조류원 / 연못정원 / 수석관>. 여유있게 관람한다면 반나절(즉, 너댓 시간)은 족히 걸릴 겁니다. 저희는 기록과 사진을 들추어 보니 세 시간을 머물렀었군요. "다른 곳도 봐야 하는데..." 하며 서두른(윽!) 결과가 그것입니다. 다음에 방문하게 되면 좀더 여유롭게 여행을 하고 싶습니다. 그게 과연 가능할지는 모르겠지만. -.-;;; 


제주한림공원은 제주도 제주시 한림읍 한림로 300번지로 주소가 확인됩니다. 전화번호는 064)796-0001~4. 그리고 홈페이지가 있습니다. http://www.hallimpark.co.kr 입니다. 가시기 전에 한번 훑어보시고 가면 도움이 될 겁니다.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여행지 추천, 제주 여행, 제주 한림공원,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여행지 추천, 제주 여행, 제주 한림공원,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여행지 추천, 제주 여행, 제주 한림공원

▩ 제주 한림공원, 열대식물과 인상적인 꽃들. 제주도 가볼만한 곳 (2010 0802)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제주도 하면 떠오르는 열대식물, 카나리엔시스(phoenix canariensis)
 




남국을 연상시키는, 키 큰 열대 나무들




카나리엔시스를 비롯해서 한림공원에서 본 열대 식물들은
제주도 어딜 가든 눈에 띄었는데요. 이국적이어서 그런 것이겠지요.
한림공원에서 본 이 녀석들은 한림공원을 기억나게 하는 대표적 식물이자
제주도를 연상시키는 대표 주자가 되기에 부족함이 없습니다.

 


  
2  
  
유심히 보면 어딘가 으스스해지는 하얀 꽃
 


이 식물 이름 아시는 분 계시면 좀 알려주세요.
 


  
3  
  
언제나 인상적인 수련(nymphaeaceae)
 






한림공원에서 다종 다양한 수련을 만난 기억이 새롭습니다.
아마도 언제나 볼 수 있는 것은 아닐테고 한여름이어야 가능할테죠?
 


  
4  
  
밋밋하지만 뭔가 포스가 느껴지는 소철(cycas revoluta)
 


가운데 있는 저 노란 부분이 사그라들기(?)도 하더군요.
한림공원에서의 소철은 거대함으로 기억에 남아 있습니다.

 


  
5  
  
탐나는도다! 탐나는 배다!
 


기억으로는 한림공원 내 분재식물원 한 켠에서 본 탐스런 배.
슬쩍 따왔어야 하는 건데. 큭큭.

 


  
6  
 
이름이 기억날 듯도 한데. (-.-)a
  




특히 두번째 꽃잎 많은 이 녀석은 아주 낯이 익은데 말입니다.
이 두 식물 이름 아시는 분 계시면 좀 알려주세요.

{ 2011 0526 목 11:33 추가 }
지인 다올님께서 알려주셨습니다.
아래쪽의 꽃잎 많은 꽃은 송엽국입니다.
송일국이 아니라 송엽국입니다. 큭큭.
'송'에서 소나무를 연상하게 됩니다.

 


  
7  
  
고대의 종이로 기억되는 파피루스(cyperus papyrus)
 


"아, 파피루스도 보는구나!" 그랬습니다.
이집트 고대 문명이 자동 연상되는 파피루스라죠.
 


  
8  
  
인상적인 노랑 꽃 둘
 





위 노랑 꽃은 선명해서 강렬한 기억으로 남아있고
아래 노랑 꽃은 가운데 빨강 점 다섯개가 깊은 인상을 남겼습니다.


이 식물 이름 아시는 분 계시면 좀 알려주세요.
 

  
9  
  
하얀 수련, 노란 씨방
 




아래 수련의 잎은 그야말로 "요상하게 꼬였네." ^^

 


  
10  
  
수면을 뒤덮은 거대한 빅토리아 수련(victoria nymphaeaceae)
 


마치 거대한 병 뚜껑을 뒤집어 놓은 것 같습니다.
빅토리아 수련이라는 이름은, "기억해야지!" 그랬는데
포스팅 중에 검색으로 기억을 되살려야 했습니다. -.-a
 

 
 

올 여름에 제주도를 또 가게 될지는 모르겠습니다. 자형이 제주도 파견 근무를 하시는 동안 제주도를 한번 더 다녀오면 좋을 것 같긴 합니다만, 그녀와 제 휴가 일정이 어찌 될지 알 수 없습니다. 최소한 3박은 되어야 비싼 항공료를 뽑지 말입니다. 물론 3박 4일도 제주 여행을 하기엔 한없이 짧은 기간입니다만. 후우. 소망 같아서는 제주도에서 한 6개월에서 1년쯤 살았으면 좋겠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525 수 06:00 ... 07:15  비프리박
 

p.s.
제주 여행 후기는 아직 몇몇 장소를 남겨두고 있는데요. 이 한림공원은 단독 포스트로 올리기 힘든 곳이어서 두어 편의 포스트가 더 올릴 예정입니다. 물론 언제가 될지는 알 수 없습니다. 느낌이 올 때, 삘 받을 때, 생각 많이 날 때, 그런 때 올리게 되겠지요. 기대해 주실 거죠? ^^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여행지 추천, 제주 여행, 제주 한림공원,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여행지 추천, 제주 여행, 제주 한림공원, 제주도 가볼만한 곳, 제주 여행지 추천, 제주 여행, 제주 한림공원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