처가에서 돌아오는 길. 넘어가던 해는 자취를 감추었고 하늘은 빨갛게 물듭니다. 조금 더 있으면 노을지는 하늘은 까매지고 그 하늘을 배경으로 별이 빛날 테지요. 까만 하늘을 배경으로 반짝이는 별을 마지막으로 본 게 언제더라.

논에 대놓은 물에도 스민 노을. 몇몇 논에는 오늘 내일 심을 모판을 내놨던데 모내기가 끝나면 논에 스민 노을은 사라질 테지요. 잠시나마 논은 자신을 하늘에 내줍니다. 파랄 때는 파랗게, 붉을 때는 붉게, 자신을 온전히 내주는 논에서 배웁니다.




 
처가에서 돌아오는 길. 도시의 야경. 어느새 하늘은 까매지고 도시에는 불이 켜집니다. 장모님이 담아주신 참외를 왼손에 들어 오른손만으로 적당히 카메라를 가늠한 채 어두워진 후의 도시를 향해 셔터를 누릅니다. 

더 이상 까만 밤은 존재하지 않는 도시의 야경. 그저 매일 오는 밤일 뿐이지만 도시의 야경에는 피곤한 삶의 상념이 이입됩니다. 선명함은 차가움으로 다가오고 밝음은 쉬지 못함으로 다가옵니다.


─────────────────────


버스타고 배타고 몇 시간씩 걸려, 명절에는 열 몇 시간씩 걸려 처가에 가는 분도 계신데, 저는 다행히 처가가 승용차로 10분 정도 거리에 있습니다. 편도 5km 안쪽입니다. 그 사이에는 시 경계가 놓여있어 이동 중에 도시와 시골의 변화를 보게 됩니다.

지난 일요일, 점심을 먹고 느긋하게 집을 나섰습니다. 옆의 그녀와 처가까지 걸었습니다. 종일 해는 구름에 가렸고 바람은 선선했습니다. 길가의 꽃과 나무로 계절의 변화를 마음에 새기고 메고 나간 카메라로 봄과 여름을 눈과 마음에 담습니다.

"걸어온 거야?" 장모님은 놀라시고 그 거리를 왜 걸었는지 처남은 의아해 합니다. 그녀나 저나 걷는 게 좋습니다. 가는 길에 대략 4.1km를 걸었고, 오는 길도 기어이 걸어 3.6km를 답파했습니다. 경로를 달리해서 거리가 달랐다죠. 갈 때는 70분, 올 때는 50분.

가는 길은 보라색 엉겅퀴와 노랑색 애기똥풀, 이름모를 하얀색 꽃의 가로수로 기억되고 처가는 수국과 칸나와 파 꽃으로 남습니다. 귀가하여 할 일이 있어 걷기에 집중했던 돌아오는 길은 붉게 노을진 시골과 밝은 도시의 야경이 깊은 인상을 남깁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524 화 12:00 ... 12:30  비프리박


p.s.
처가 가는 길에 담은, 선명한 기억으로 남은 꽃과 나무와 새들은 이어지는 포스트로 공유해 보도록 하지요. 차로 이동했으면 절대 보지도 담지도 못했을 녀석들을 생각하면 역시 여행(?)은 걸을 때 가장 많이 남는다는 사실. ^^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5.24 14:1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5: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이 정도 거리라면 거뜬히 걸을만합니다.
      갈 때 올 때 합쳐서 고작 두시간인 걸요.
      산사엘 가도 식물원엘 가도 박물관엘 가도 그 시간은 걷죠.
      그날밤 잠을 참 편하게 잘 잔 거 같습니다.
      다음날 아침에 후유증도 없고요.
      간혹 처가에 걸어서 가고 싶습니다. 그녀도 동의.

      ㅇㄹㅋ님도 처가가 가까운 편이시네요.
      아. 하루밤 주무시고 오면 다음날 아침 산엘 가시는.
      역시 멋지신. ^^ 그리고 멋진 구경을 하실 듯.
      자연이 만들어내는 구경거리만한 것이 없지요.

      덧) 보내주신다면 감사히 받겠습니다.
      받는 사람의 희망사항을 말하자면
      한글로만 그리고 영문으로만, 두가지를 받고 싶습니다. ^^
      이런 희망사항 말씀 드려도 실례는 아닌 것이죠? ^^

  2. BlogIcon 럭키도스 2011.05.24 15: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맘이 편안해지는 사진이네요. 시골 논의 노을지는 풍경... 걸어가면 주위의 모든걸 다 볼수 있죠.

    대학교 1학년 신입생때 동아리에서 MT를 간적이 있습니다. 차를 타고 산을 올라가다가 렌트를 잘못 한건지 차가 힘이 없어서 반정도는 걸어서 올라 갔습니다.
    그런데 의외로 좋은 풍경에 사진을 많이 찍었던 기억이 납니다. 걸으면 좀 더 자세히 관찰을 할수 있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5: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걸으면 주위의 것을 다 볼 수 있다! 맞습니다.
      그리고 뭔가 자세히 볼만한 것이 나타나면 멈춰서 살피고 구경하고 사진 찍고. ^^
      그렇게 가다보니 처가 가는 길은 올 때보다 시간이 더 걸렸습니다.

      학창시절을 벗어나면서 아무래도 산을 자세히 관찰할 수 있는 것은
      대학 MT가 아닐까 싶네요. 물론 저는 그때 자연을 관찰하지 못했습니다. ㅠ.ㅠ

  3. BlogIcon Slimer 2011.05.24 16:1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화장실과 처가는 멀수록 좋다던데....
    옛말인가 보네요.ㅎ 비프리박님에게는 처가가 가까운게 더 좋은가 봅니다... 참외 득템도 하고 말이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6: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화장실과 처가의 비유는 저로서는 이해하기가 어려워 그 이유가 늘 궁금했는데요.
      나름의 결론이라면 '어떤 처가냐에 따라 다른 것 아니겠는가' 하는 쪽입니다.

      아. 처가가 가까이 있어 좋은 건 꼭 참외 같은 거 득템해서는 아니지 말입니다. 쿨럭. ^^

    • BlogIcon Slimer 2011.05.24 16:5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나 때 여자들이 싸우고 갈데는 처가 밖에 없었어~~
      몰래 숨어 있다가 아버지한테 걸리면 "야!!!! 시댁 귀신이 오긴 어딜와!!!" 이러면 눈물 질질 흘리면서 시댁으로 끌려가 화장실에서 또 울고 그랬지...
      자꾸 화장실에 안나오고 그러면 소는 누가 키울꺼야 소는!!!
      소를 화장실에 대려가고 그러란 말야..
      그래서 소가 쓰는 화장실이 이제 해우'소'야..

      옛날 같으면 이러지 않았을까요??ㅋㅋ 개콘 패러디 해 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7: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개콘 남하당 박영진 옹을 연상시키기에 부족함이 없으십니다.

      "화장실에서 또 울고 그랬지"나
      "소가 쓰는 화장실이 해우소야"에서
      아주 넘어갔습니다.

      옛날의 처가와 오늘날의 처가가 누리는 지위가 사뭇 달라진 면도 있고
      개인적인 상황과 처지가 다들 다른 면도 있을테구요.

  4. BlogIcon 스머프s 2011.05.24 1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골 한번 다녀오면 참 마음이 차분해지는것 같아요.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6: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음의 고향이라는 생각을 해요.
      도시에서 나고 자란 경우엔 이런 것도 없겠구나 싶어서 좀. ㅠ.ㅠ

  5. 2011.05.24 16: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6: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케이 해주시니 마음이 편합니다. 기대가 됩니다.
      너무 큰 기대는 하지 말라 하시지만 기대가 되는 게 사실입니다. 핫.

      앗. 자유로운 영혼. 너무 버겁지 말입니다.
      제가 지향하는 바이기는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 너무 거창한 게 아닐까 싶은. ^^;
      그래도 느낌이 오는 그대로 해주시고요.
      한글로 비프리박과 영문으로 befreepark도 있음 좋겠다는 그런 조그만(?) 소망이. ^^
      부드러움과 각은 느낌대로 해주심 될 듯 합니다.

      고맙습니다. 이렇게 또 신세를 지나 봅니다.

  6. 2011.05.24 18: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4 1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새 완성하셨나 봅니다.
      저 때문에 번거로우셨던 건 아닌지요.

      덧) 제 영문 닉네임에 empal 쩜 컴 붙이시면 제가 받아봅니다. ^^
      기다리겠습니다.

  7. BlogIcon Hansik's Drink 2011.05.24 22:0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읽고 잘보고 갑니다 ^^ 시골풍경이 너무 예쁘게 나왔네요 ㅎㅎ

  8. 2011.05.24 22:3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5 05: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쩐 일인지 아직 도착하지 않고 있군요.
      메일 주소를 방명록에 비밀답글로 남겨볼게요.
      번거로우시더라도 다시 한번 보내주시면. ^^;;;

  9. BlogIcon DAOL 2011.05.25 12: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고즈넉한 시골의 풍경, 저는 집앞에만 나서면 언제든지 만나 볼 수 있는 풍경이지요..
    예전엔 정말로 자주 걸어다녔는데 날마다 산행을 하다보니
    도로를 걷는 일은 없네욤..
    무엇보다 딱딱한 아스팔트는 발의 피로를 느껴서 부담스러다연;;;
    그저 부드러운 흙길이 걷기엔 좋죠..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6 1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좋은 환경에 살고 계십니다.
      노을은 실로 오랜만에 본 것이었습니다.
      노을을 볼 시간이면 일을 하고 있다능. 흐으.

      걷는 거 좋아하시지요.
      제가 좋아하는 분들은 다 걷는 걸 좋아하더란.
      제 옆의 그녀도 걷는 걸 좋아하지만 제가 좋아하는 것 만큼은 아녔는데
      이번에 이렇게 나들이 한 후로 걷는 데에 욕심을 내고 있습니다.
      상황이 허락한다면 이번 주 일요일엔 백담사~소청봉을 걸을 생각입니다. 핫.

      맞습니다. 아스팔트보다는 흙길입니다요. ^^

  10. BlogIcon 보기다 2011.05.26 17:1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하늘과 논을 발갛게 물들이는 노을이 참 아름답습니다~
    이런 편안한 풍경을 보면 시골가서, 고향가서 살아야지 하는 맘이 커집니다.
    먹고 살 걱정이 늘 발목을 붙잡지만요.

    차로 인해 사람은 분명 많은 발전을 얻었지만,
    잃어버리고 사는 것도 많은 거 같습니다.
    자전거를 타기 시작한 건 6년전, 그리고 걸어서 여행을 다니기 시작한 건 3년쯤 됐나봅니다.
    제가 만약 운전이 편해 차를 타고 다녔으면 자전거로, 걸음으로 느꼈던 감정들을 전혀 깨닫지 못했겠지요.

    고운 풍경에 맘이 동하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27 09: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황에 가까운 노을과 달리 주홍색이란 게 더 눈길을 끌었습니다.

      맞습니다. 이런 장면을 목격하게 되면
      시골가서, 고향가서 살아야지 하는 맘이 더욱 커지지요.
      현재 가능하진 않아도 언젠간 현실이 되겠죠. ^^

      차로 얻는 것도 있지만 잃는 것도 적지 않지요.
      얼마전에 적었던 것처럼 걸어야 진짜 여행을 할 수 있는데 말이죠.
      바이크 라이딩이 주는 속도감과 바람을 가르는 느낌도 참 좋지 말입니다.

  11. BlogIcon 해우기 2011.05.26 21: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ㅎㅎ

    그런데...

    저는 걷고 싶어도....

    걸을수가 없네요...

    ㅠㅠ

  12. BlogIcon 지구벌레 2011.05.30 17: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양가가 모두 30분거리라 늘 주변의 부러움을 사는데요.
    그 거리도 무시 못하는지...바쁘면 잘 못가게 되네요.
    그러고보니..주말에 처가에는 다녀왔는데 .
    어머니한테는 전화 한번 드려야되는데..또 호통치실때가 됐네요.. ㅎㅎ
    불같으신 분이라 말이죠..^^
    참..야경을 참 잘 찍으셨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6.03 01: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의 양가 위치에는 못 미치시지만^^
      상당히 근거리에 속하십니다. 30분 거리라면. ^^

      맞습니다. 가까와도 못 가는 일이 잦죠.
      편도 15분 거리에 있는 본가에는 한달에 한번 가나. -.-;
      가끔 저도 호통을 듣는다는. ㅠ.ㅠ

      야경이 저도 초큼 맘에 들었는데
      지구벌레님이랑 많이 통하나 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