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숭어회 한 접시 해야할 때인 것 같습니다. 동네 횟집들이 모두 '숭어가 제철'이라고 써붙이고 있는 걸 보니 숭어회 한 접시 먹어줘야 할 것 같았습니다. 밤 시간이 조금 넉넉하게 느껴지는 월요일, 퇴근길에 그녀를 만나 동네 횟집에 들러 숭어 한 마리를 제물로 삼았습니다. 1킬로그램 조금 넘는 녀석이 25000원이군요. 1.3kg 정도 되는 녀석을 그 가격에 흥정을. ^^;

집에 와서 그녀와 숭어회를 먹습니다. 저는 집에서 담은 매실주가 땡기는데 그녀는 (최근 좋아라 하는) 생막걸리가 유혹하나 봅니다. 제가 져주는 게 맞습니다. ^^ 생막걸리와 숭어회의 만남이 이뤄진 이유입니다. ^^ 저희 둘이 술과 회의 조합을 까다롭게 따지지 않는 터라, 둘의 만남이 갠츈합니다.

숭어가 제철이라더니, 그야말로 숭어회 맛이 제대롭니다. '맛이 풍성하다'고 라면 말이 될까요. 산란기 직전의 숭어여서인지 약간 기름진 듯한데 그게 오히려 매끄러운 입맛을 선사합니다. 생선회의 제철은 산란기 전이라는 말의 의미를 새삼 실감합니다. 

포스트를 올리려다 인터넷 검색을 하니까 '숭어의 제철'이 언제인지 궁금해졌습니다. 1월 하순부터 숭어가 제철이라는 기사를 봅니다. 지금은 3월 하순이거든요. 지역별로 숭어잡이 시점이 다를 수도 있겠고, 숭어의 산란기가 몇개월에 걸칠 수도 있겠다, 라는 짐작을 하다가 웹 검색을 좀더 파고들어 봤습니다. 아래는 그 연구(?) 결과입니다.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숭어회 한 접시 해야할 때! 숭어가 제철! 겨울? 봄? 숭어는 언제가 제철?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 숭어의 제철은 겨울? 의문의 시작! }

[1월 하순] 워낙 맹추위가 기승을 부리다 보니
어디 운신을 하기가 내키지 않는 요즘이다.
... 가장 흡족할 여정은 그래도 제철 별미기행이다.
이즈음 토종 미식가들은 어떤 별미를 즐기고 있을까.
... 육질이 다금바리 부럽지 않다는 '겨울 숭어'가 제철을 만났다.

출처
 


  
2  
   

{ 숭어회의 제철은 이른 봄. }

우수[2월 18일경]와 경칩[3월 5일경]이 지나고
바야흐로 봄 기운이 돌기 시작하면
산란을 코 앞에 둔 숭어의 맛이 절정에 이른다
.

숭어는 우리나라의 동해와 서해, 남해에 모두 분포하고
일본과 중국의 연안, 그 밖에 태평양과 대서양의 온대와 열대 지방의 해안에 널리 서식한다.

숭어는 바닷물고기이나 어린 새끼일 때는 무민물 또는 민물과 바닷물이 만나는 기수에서 살다가
크면 바다로 내려가는 습성이 있다.
산란기는 지역에 따라 조금씩 다르나 우리나라 연안에서는 주로 봄에 알을 낳는다.

출처
 


  
3  
   

{ 숭어의 산란기는 대략 5월 }

산란기인 5월 이전 가장 맛이 좋은 숭어는 DHA와 EPA가 풍부해
동맥경화, 뇌졸중 등의 성인병예방, 치매, 당뇨병 예방에 효과적이다.
또한 비타민D와 나이아신이 다량 함유돼 칼슘 흡수율을 향상시키고,
피부활성화에도 효과가 있고 철분이 풍부해 빈혈을 방지한다. 
 

출처
 


  
4  
   

{ 2011년 3월 25일 올라온, 숭어잡이에 관한 슬픈 기사 }

국토관리청이 시행하는 한강하구 방조제 변경사업으로 피해를 입게 된
김포시 하성면 전류리 포구 어민들이 들썩이고 있다.

사업이 완공되면 군이 한강하구에 설치한 경비선 계류시설이 강 중심으로 17m정도 나가면서
물 흐름을 방해해 시설 바로 밑에서 제방쪽에 바짝 붙어있는 포구의 유속이 느려져
겨울철에 장기간의 결빙현상이 발생해 조업에 심각한 지장을 초래한다는 것이다.

어민들은 겨울철 숭어잡이가 주된 수입원인데
결빙으로 인해 2~3개월 동안 조업을 못하게 되면
하루에 20t 이상씩 잡는 숭어를 포기해야 해
최소한 40억원 이상의 손해가 발생하며
생계에도 막대한 위협을 받게 된다고 주장하고 있다.

출처 

 


  
5  
   

{ 숭어는 왜 자연산이 양식보다 더 싼? }

숭어는 겨울만큼은 자연산이 양식보다 오히려 더 싼 편이다.
황산도 어민들이 그물과 낚시를 이용해서 잡아 올린 자연산은
현지에서 1㎏당 5000∼5500원이면 살 수 있지만 양식은 6000∼7000원이나 간다.

'상식을 뒤엎는' 이 같은 가격은
이맘때면 이 지역에서 자연산 숭어를 대량으로 잡을 수 있는 데다,
어민들이 소비자들에게 직접 판매하기 때문이다.


숭어는 다 자라면 몸길이가 120㎝나 되는 초대형도 간혹 잡히지만
연안에서는 30∼60㎝급이 잘 잡히고 이 정도 사이즈가 가장 맛있다고 한다.

숭어는 대개 10∼2월에 산란을 하며,
바다에서 태어난 유어들은 겨울 동안 무리를 지어 연안으로 올라가 부유생물을 먹는다.
유어들은 성장이 빨라서 초가을이 되면 몸길이가 20㎝ 이상으로 자라며
수온이 내려가는 가을에는 민물을 떠나 바다로 내려간다.
성어는 잡식성으로 작은 어류, 유기성 잔류물 등을 닥치는 대로 먹는다.


출처
 


  
6  
   

{ 허균이 광해군 3년(1611)에 펴냈다고 하는
「성소부부고(惺所覆螺藁)」에 수어(=숭어)에 관한 서술 }

“수어(水魚)는 서해에 모두 있는데
경강(京江 : 뚝섬~양화도에 이르는 한강 일대)의 것이 가장 좋으며
나주(羅州)에서 잡은 것은 극히 크고 평양에서 잡은 것은 언 것이 좋다.”고 하였다.
 

출처
 


  
7  
   

다시 봐도 군침 도는 이른 봄의 숭어회.
숭어의 제철은 5월 산란기 이전 봄이었던 거군요.
조만간 날 잡아 한 접시 더 먹고 싶은 마음이 불끈불끈.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27 일 09:10 ... 09:5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CITY 2011.03.27 1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흐아! 맛있어 보이는군요 -

  2. 2011.03.27 17:59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28 09: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회 한 점 입에 넣으면 술 한 잔 땡기지요. ^^

      휴일은 조금 정신 없이 보냈습니다. 수업이 두개나 있어서 말이죠.
      ㅇㄹㅋ님은 요즘 어떻게 지내시는지요?

  3. BlogIcon 예문당 2011.03.28 1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별일 없으셨지요? 오랫만에 들렀습니다.
    새로운 마음을 다짐했지만, 올해 들어서는 포스팅도 이웃방문도 더 뜸했던 것 같습니다.
    초심에서 멀어져가면 안되는데 말이죠. ^^;;;

    숭어회는 먹어본 적이 없는 것 같은데, 사진을 보니 침이 넘어갑니다.
    오늘 저녁에 한번 시도를 해볼까... 고민이 되네요. ㅎㅎㅎ

    벌써 3월 마지막주입니다. 한주 행복하게 시작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랜만입니다. 저 역시 뜸 했습니다.
      트위터에서 트윗 올라오는 거 본다고 블로그에 답글은 잘 안 남겼네요.
      초심, 중요한데 말입니다. ㅠ.ㅠ

      숭어회는 봄에 먹어야 하는 필수 아이템이 된 듯 합니다.
      혹시 아직 동네 횟집 수족관에 보인다면 한 접시 드시는 것도. ^^

    • BlogIcon 예문당 2011.04.04 08: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숭어 대신 어제 대청댐 옆에서 송어회를 먹어봤습니다.
      처음 먹어봤는데, 먹는 방법도 재밌더군요.
      한주 즐겁게 보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9: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송어회를 드셨군요. 이름이 비슷한 녀석들이네요. ^^
      송어회와 숭어회를 놓고 고르라면 저나 그녀는
      십중 팔구는 송어회일 겁니다. 대청댐 옆에도 송어를 하는군요?
      접때 춘천댐 옆에서 먹었던 기억이. ^^

    • BlogIcon 예문당 2011.04.04 1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친정 선산이 대청댐 옆이라 산소에 들렀다가 점심먹으러 갔었습니다.
      대청댐옆의 모 송어식당 매출이 대전시 식당 1위라더군요.
      거의 결혼식장에서 음식먹는 수준이래요. 사람이 너무 많아서요.
      저는 어제 그 옆에 조금 덜 붐비는 곳에서 먹었습니다.
      언제 대청댐쪽에 가보시면 들러보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7 1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답글 쓰신 분은 안주인님이시군요. '친정'이란 말에서. ^^

      친정 선산이 대청댐 옆이시라면
      가끔 선산 가실 때 그 주변 송어식당을 이용하시는 것도 좋겠네요.
      1위, 전국에서 어쩌고, ... 하는 집들은
      맛은 어떤지 몰라도 친절 같은 서비스를 기대하기 어렵습니다.
      저희 역시 그런 집은 가능한 한 피합니다. 주변에 경쟁 식당이 있으면 그곳을 이용한다죠.

      대청댐 근처에 갈 일 있으면 송어 먹어보겠습니다. 기억. ^^

  4. BlogIcon DAOL 2011.03.28 11: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츄르릅~~!!
    이거 맛점할 시간인데 뽐뿌받습니다..
    광어회도 1kg에 2만5천원이던데 숭어회도 그정도 가격이군욤..ㅎ

    지금이 자연산 숭어를 먹을 시기라면
    응당 한번쯤은 먹어주는 센스를 발휘해아죠..

    아^^ 오늘 저녁은 남푠님께 말씀드려서
    회뜨러 다녀와야겠어효..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0: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뽐뿌 받으셨는데 기대에 못 미쳐 어쩐대요. ㅠ.ㅠ
      내년에는 한두달 당겨서 2월 정도에 드시면 또 평가가 달라질지도 모르겠습니다.
      아무래도 산란기가 가까와질수록 몸이 기름진 녀석들이라 입맛에 안 맞으셨을 수도.

      광어회 2만 5천원. 숭어회 2만 5천원.
      싼 건 아니지요. 게다가 다올님 동네는 더 쌌다니. ㅠ.ㅠ
      내년에는 더 싼 곳을 찾아보도록 하겠습니다. 동네 말고.

  5. BlogIcon 스머프s 2011.03.28 14: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맛있는거 또 두분이서만 드셨군요.ㅋㅋ포스트 보니 숭어가 급 땡깁니다. 즐거운 한주 되세요.

  6. 유리파더 2011.03.28 19:27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 미치도록 그리운 저 오묘한 색감.
    이번 주 목요일, 예전의 싸이버 애인 만나서 회 한접시 하기로 했지 말입니다. (불륜 아님.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0: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목요일에 회 한 접시 땡기셨는지요?
      수술하신다고 들었는데, 상황이 안 좋아서 당겨서 수술 받으신다고.
      그 싸이버 상의 그 분하고 조우를 하셨는지, 갑자기 궁금해집니다.
      내일 아침 유리아빠님에게 문자를 넣어볼까요?

  7.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01 14:3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숭어가 봄이 제철이군요~
    외삼촌이 고깃배를 하셔서 사시사철 먹는 녀석이라 제철이 언제인지도 몰랐습니다.ㅎㅎ
    지난 1, 2월에는 꽤 많이 잡아서 목돈을 만지셨다고 하더라구요.
    참숭어의 쫄깃한 맛이 땡깁니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0: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초봄 정도까지면 아주 딱일 것 같습니다.
      고깃배를 하시는 친척이 있으시다니 부럽습니다.
      맘만 먹으면 언제든지 회를 땡기실 수 있을 듯.
      나중에 한번 번개를 할까요? 회모임 같은 걸로. 핫.

  8. BlogIcon 해우기 2011.04.01 22: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낚시를 좋아하는 가족들덕분에...
    직접 낚시를 하는것은 그리 신나하지는 않지만...

    같이 하고는 했습니다...

    동해바다 바로 옆에서 훌치기하는 숭어낚시꾼들이 잡아올린 숭어를 신기하게 바라본던 맨처음부터..

    바로 잡은 숭어회를 회로 떠서 먹는 맛은..정말...

    인근에서 숭어는 좀 무시당하는 경향이 있는데 현지에서 잡아서 바로 회로 먹는 그 맛은...
    정말 멋진데...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4.04 00: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겠네요. 가족들이 낚시를 좋아하신다면
      낚시를 그리 반기지 않게 되지요. 저희 작은 어머니가 그러시더란. ^^;
      작은 아버지가 낚시를 워낙 좋아하셨더랬거든요. 젊을 때.

      직접 바다에서 잡아 회를 뜨는 숭어라면 이거 보약이 따로 없을 거 같은데요?
      좀 무시(?) 당하는 숭어지만, 어째 생각만 해도 입에 침이 고입니다. 부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