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곤드레밥은 영월과 정선 쪽에서 유명한 걸로 알고 있습니다. 곤드레가 그 지역에서 나는 나물인 거겠죠. 영월을 가든 정선을 가든, 서로 인접한 그 동네를 가게 되면 곤드레밥을 먹습니다. 제 철 음식이 있든 제 고장 음식이 있는 거죠. 그 곳에 가면 그 걸 먹어줘야 하는, 그런. ^^ 

2009년 여름의 끝자락에 영월을 갔을 때에 처음 곤드레밥 식당을 찾았고, 2010년 가을의 한복판에 정선을 방문했을 때에도 (작정한 것은 아니었지만 결국) 곤드레밥을 맛 봤습니다. ( 정선에서 맛본 곤드레밥 관련 포스트 → http://befreepark.tistory.com/1170 )

별마로천문대, 사진박물관, 요리골목 벽화거리, 국제현대미술관으로 기억에 남는, 2009년 여름 영월 방문. 그 마지막을 장식한 식당 <청산회관>의 곤드레밥이 사진 앨범에 들어있습니다. 먼지를 털고(?) 그 기억을 꺼내 봅니다.

영월 청산회관은 영월 시내(?)에 있습니다. 영월농협이 있는 사거리 부근에 위치하고 있죠. 정확한 주소는 강원도 영월군 영월읍 영흥리 945-10로 나옵니다. 전화번호는 033-374-2141고요. 차를 대기가 마땅치 않아 저희는 주차를 영월초등학교 앞 공터에 한 후 걸어갔던 기억이.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영월 청산회관, 이름난 곤드레밥 식당, 유명한 강원도 맛집. (2009 0917)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청산회관 입구입니다. 청산회관은 2층에 있습니다.
이 사진은 나올 때 찍었군요. 뒤돌아서서 찰칵.
 


  
2  
   


식사의 메인, 곤드레밥.
이 곤드레밥으로 곤드레 맛을 처음 봤던. ^^
그렇다고 곤드레만드레 하게 되는 건 아닙니다. 큭.
 


  
3  
   


일단  크기로 강한 인상을 남긴 두부 부침.
 


  
4  
   


시골 밥상에 빠질 수 없는 된장국.
 


  
5  
   


임팩트는 없지만 소박한 시골 느낌의 반찬 1.
 


  
6  
   


임팩트는 없지만 소박한 시골 느낌의 반찬 2.
 


  
7  
   


깜찍함으로 무장한(?) 후식, 포도.
 


  
8  
   


식당 안, 주방 쪽.
 


  
9  
   


식당 안, 입구 쪽.
 


  
  
별점을 매기자면 별 네개 혹은 네개 반 정도입니다. 정선 <곤드레식당>(화암면)에서 맛본 곤드레밥의 찰짐( http://befreepark.tistory.com/1170 )에 비하면 조금 못 미치는 게 사실이겠죠. 그래도 다음에 영월을 찾을 일이 있으면 또 들르게 될 것 같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213 일 08:00 ... 08:30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2.13 09: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빔밥을 좋아하는 건지, 거기에 든 나물을 좋아하는 건지, 아니면 그 둘 다인지.
      아리송하지만 일단 저나 ㅇㄹㅋ님이나 곤드레밥을 좋아하는군요. ^^

      비빈다는 건 조화, 맞구요.
      여러 재료들이 어우러지면서 만들어내는 오묘한 맛이 참 좋죠.

      아마도 2월 13일에는 어딜 다녀오신 듯 합니다.
      어딜 다녀오셨는지, 올리시는 포스트로 미루어 짐작만. ^^

      어딜 맘 먹고 갈 수가 없는, 사진다운 사진을 맘껏 찍을 수가 없는, ...
      그런 일상의 연속일수록 마음은 더욱 강렬해지는 거 있죠.
      손도 근질거리고 몸도 근질거리고. =.=;

      답글이 일주일이나 늦은 답글이 되었네요.
      이런 일이 잘 없는데 참 숨돌릴 틈이 없는 일상이. ㅜ.ㅜ
      이해해 주시리라 믿습니다.

  2. BlogIcon 명태랑 짜오기 2011.02.13 09:2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초보 블로거입니다. 곤드래 비빔밥 저도 먹어 보았습니다. 맛있었어요,... 자주 들리겠습니다.

  3.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3 16: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반찬이 깔끔하네요. 저야 서울이나 강원도는 갈일이 없어서 못가지만요.~~
    강원도는 거리가 멀어서 그런것도 있지만....군대를 강원도에서 보내서 그런지..더 가기가 싫어요.~ 앞으로 몇년 있으면 다시 가게 될지도 모르겠지만..일단 지금은 가기가 싫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하악. 군대를 강원도에서 보내셔서 강원도는 가기 싫으신. ^^
      힘든 시절 라면으로 때운 사람이 나중에 라면만 봐도 싫은 경우도 있더라구요.
      비슷한 케이스랄까요?
      저는 반대의 경우인 듯 합니다. 그 시절의 그것들, 그곳들이 참 좋은. ^^;

  4. BlogIcon Slimer 2011.02.13 19: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선, 영월이군요.. 정선에 몇 번 가 보았지만, 아직 맛난집은 잘 모르겠는데, 아쉽게도 당분간 정선에 갈 기회가 없을 것 같습니다... 아무래도 곤드레밥과는 인연이 없나봅니다..ㅜㅜ

    어쩜 이리도 사진을 맛깔나게 찍으시는지.. 저는 맛집 포스팅 한번 해 보려고 사진 찍으면, 영 이상해서 매번 포기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정선엔 몇번 다녀오셨군요? 저희는 영월 한번, 정선 한번, 그렇네요. 아직.

      다행히 정선과 영월에서 맛집을 단박에 만나서 좋았습니다.
      물론 저희가 만난 곳 외에도 맛있는 식당들이 꽤 있겠죠.
      가는 횟수가 늘수록 그 집들도 늘어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해 봅니다.

      사진은 언제나 부족함만 느끼는 영역인지라 사진 올리면서 항상 멋적은데
      좋은 말씀 해주시니 격려로 접수하겠습니다. ^^;

  5. BlogIcon ageratum 2011.02.13 21:0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깔끔하게 한끼를 해결할 수 있을거 같아요..^^
    그러고보니 곤드레밥은 아직 안먹어봤네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깔끔한 한끼. ^^
      곤드레밥. 저희도 이때 처음 먹었어요.
      불로화님, 앞으로 기회 생기시겠죠. ^^

  6.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2.14 10:13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시골밥상 고기 먹는것과는 달리 한번 먹고나면 뒷탈이 없고 속이 개온해서 무엇보다 좋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3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무래도 시골밥상으로 불리는 그 상차림이
      우리 몸에 부담을 주지 않는 것 같습니다. 일단 속이 편한 걸 봐도. ^^

  7. BlogIcon Naturis 2011.02.14 10: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곤드레밥은 먹어본적이 없는데 건강에는 정말 좋을 것 같군요..
    강원도에 가서 먹어야 제맛이겠죠?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건강식, 웰빙식, ...
      이런 이유로 해서 나물밥, 비빔밥들이 새롭게 조명을 받고 있는 것 같습니다.
      예전에는 풀밭이냐며, 토끼가 사냐며, ... 냉대했던 음식들이. ^^

      강원도에 가서 드셔야 제맛이겠죠. 그쵸.
      영월보다는 본문에서 언급한 정선의 그 식당이 별 한개 정도는 낫습니다. ^^

  8.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2.14 1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곤드레밥...청정지역이라 완전 몸에 좋은 영양식인듯 합니다.^^
    소박하지만 깔끔한 상차림이 인상적이네요.
    나중에 기회가 되면 저도 한번 들려보겠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일단, 제가 살고 있는 주변이나 일하고 있는 사무실 근처에 곤드레밥 하는 집이 없어서 -.-;
      청정지역으로 가야 먹는 음식인 것 같습니다.
      곤드레를 그곳에서 재배했는지 아니면 다른 방법(?)을 택했는지는 잘 모르지만
      이렇게 멀리 나들이 나가서 먹는 밥이 여행자의 허기 때문에 맛도 있죠. ^^

      저희도 기회 생겨서 가기만 하면 일단 먹을 듯 합니다. ^^

  9. BlogIcon 지구벌레 2011.02.14 1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강원도는 몇해전 여름휴가로 춘천에 다녀온 거 말고는 뜸한 지역입니다.
    요며칠 폭설이 내려서 난리던데 말이죠.
    곤드레밥...저희 동네에도 몇군데 팔던데..
    아직 먹어볼 기회가 없었네요. 제가 나물이라면 사죽을 못쓰긴 하는데..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계신 곳에서 강원도는 잘 안 내키는 곳이죠.
      오히려 남으로 혹은 서로 가시는 것이 큰 유혹일 듯.

      폭설로 눈이 많이 와서 힘든 계절을 보낸 것으로 아는데
      정상화되었는지 많이 궁금하네요.
      다음주 쯤 동해안으로 향할까 생각중입니다. 가게 되면 정상화를 확인해 볼 수도. ^^

  10.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2.14 2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말 깔끔하네요 깨끗하고 ^^
    곤드레밥은 처음 들어보는데 , 꼭 한번 먹어봐야겟습니다 ㅎ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4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맛도 깔끔했던 것 같습니다.
      저도 곤드레밥은 여기서 먹은 게 처음이었어요.
      처음이 두번되고 세번되고 그러는 것이겠지요.

  11. BlogIcon oddpold 2011.02.15 10: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곤드레밥...추릅...또 침을 흘리게 만드는군요.
    저는 말린 곤드레 나물도 사왔더랬죠.
    물에 불린 다음에 살짝 데쳐서 밥에 넣고 고추장에 쓱싹쓱싹...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추릅. 오랜만에 들어보는 의성어입니다. ^^
      저 역시 추릅~ 하게 되는 아이템입니다.
      이곳도 그렇지만 본문에 언급한 정선의 그곳은 정말 추릅~ 추릅~ ^^;

      흐흠. 자작 곤드레밥을 해드셨다니 혹시 쉐프이신? ^^

  12. BlogIcon 미스터산 2011.02.15 13: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곤드레비빔밥 제작년인가 강원도 노추산에갔다
    내려와서 참 맛있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제가 촌사람이라서 그런지
    시골밥상은 언제나 어디서나 맛나더라구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1 18: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노추산은 어디있는지 모르지만^^ (아는데 매치를 못 시키고 있는지도. ^^)
      곤드레밥은 강원도 산간지역 하면 떠오르는 음식이 된 것 같습니다.
      저 역시 촌사람인지, 곤드레밥이 맛있습니다. 식당들이 괜찮은 음식을 하는 거겠죠? ^^

  13. BlogIcon CITY 2011.02.23 11: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영월에 갔을 때 여기에 들러 곤드레밥을 먹었었지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6 22:1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영월에 가셨다면, 이곳을 들르지 않으셨다면,
      소문 때문에라도 꼭 들르게 되는 곳이 아닐까 합니다.

  14. 유성은 2011.02.27 00:2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희 가족은 곤드레비빔밥 완전 좋아해서 주말마다 먹어요~
    사실 어머니께서 해주신거 이외에는 먹어본게 없어서
    어머니가 해주신 곤드레밥맛에 길들여져 있었는데

    맛있는 곤드레 집을 찾았어요!! 그것도 강남에서요!!!

    강남역 3번 출구 도시에빛 2층에 "교토해물솥밥"이라는 곳이 있거든요~~
    일본식 솥밥이라서 그런지 음식이 정갈하고 누룽지도 물넣어서 먹는게 아니라
    그냥 긁어먹는거였어요~~

    해물솥밥이 유명하지만 저는 곤드레솥밥을 먹었죠!!!
    오오오오 근데 완전 맛있었어용~

    나물도 굉장히 쫀득거리고 입에 착착 붙어요~
    같이 간 친구도 자기가 시킨 해물솥밥보다 곤드레가 더 맛있다며 칭찬을 해주었답니다~

    나중에 시간되시면 한번 가보셔요~~ ^^

    • 2011.02.27 00:23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27 04:5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강남에도 잘 하는 곤드레밥 식당이 있군요? (어딘들 없으란 법이 없는. ^^)

      주말마다 드신다니 부럽습니다. 별미 중의 별미인데. ^^쫀득쫀득한 곤드레밥이라면 압력밥솥에 한 것이 아닐지. 그래야 제맛이죠.

      해물솥밥집, 기억해둘게요. 그쪽 가게 되면 한번 들러야. ^^

      덧) 초대장 보내드렸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