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1월에 시작한 새로운 독서 프로젝트는 2월에도 이어집니다. 이 프로젝트는 책 읽기에 뜻을 같이하는 분, 독서 코드가 공유점이 있으신 분과 책을 함께 읽고 리뷰를 함께 올리는 것을 내용으로 합니다. 인터넷이 있어 우리는 지역적 시간적 제약을 훌쩍 뛰어넘을 수 있지 말입니다.

별 일 없으면 매월 4권의 책을 함께 읽습니다. 서로의 독서 리스트(대개 7~8권)를 공유하고 서로의 리스트에서 각각 책을 고르면 공유 리스트가 만들어집니다. 1월에도 4권의 책을 함께 읽고 리뷰했듯 2월에도 그렇게 진행합니다. 첫주에 설 연휴가 끼어 일정이 조금 밀릴 수는 있겠지만 전체적인 그림은 변함이 없습니다.


이 프로젝트는 참좋다님과 함께 합니다. 네이버 블로그 쪽에서 '책 읽는 여자'(^^)로 유명한 블로거시죠. '리얼 북로거'란 화두를 과감히 꺼내놓은 분이기도 하고요. '솔직한 서평'을 지향하는 저로서는 '리얼 북로거'의 취지에 전폭적 지지를 안 보낼 이유가 없습니다. 

* 참좋다님 블로그 →
http://blog.naver.com/gotozoo3
* 참좋다님 트위터 → http://twitter.com/gotoju



    2011년에 시도하는 새로운 독서 프로젝트, 2월에 읽을 책들, 도서 리스트.

2011년의 새롭고 야심찬(?) 독서 프로젝트를 함께 하는 참좋다님 블로그의 현재 상단 이미지. ^^
이미지는 N's이나 참좋다님의 이의제기가 있을 시 바로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 #1 }  2월의 독서 리스트.
 
     < 비프리박의 2월 독서 리스트 > * 굵은 글씨는 참좋다님과 함께 하는 책.

  • 소유의 종말, 제레미 리프킨
  • 21세기에는 지켜야할 자존심, 진중권 외
  • 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 유시민
  • 시원하게 나를 죽여라, 이덕일의 시대에 도전한 사람들, 이덕일
  • 아직 희망을 버릴 때가 아니다, 하종강
  • 아름다운 마무리, 법정
  • 밥벌이의 지겨움, 김훈
      ( 그리고 참좋다님의 리스트에서 고른 책 )
     + 분노의 포도 1 & 2, 존 스타인벡 | 김승욱 옮김 (민음사)
     + 진보집권플랜, 오연호 & 조국


아껴 읽는 김훈의 책을 한권 읽습니다. 유시민의 책도 아껴 읽는 책인데 한권 끼워넣을 수 있어서 기쁩니다. 묵직한 책은 <소유의 종말> 그리고 <시원하게 나를 죽여라>가 있군요. 내용도 내용이지만 일단 무게가 묵직합니다. ^^

 
     < 참좋다님의 2월 독서 리스트 > * 굵은 글씨는 비프리박과 함께 하는 책.
  • 풍장의 교실, 야마다 에이미 | 박유하 옮김
  • 달려라 아비, 김애란
  • 분노의 포도 1 & 2, 존 스타인벡 | 김승욱 옮김 (민음사)
  • 철학자의 서재, 한국철학사상연구회
  • 통섭, 에드워드 윌슨 | 최재천 옮김
  • 나치시대의 일상사, 데틀레프 포이케르트 | 김학이 옮김
  • 진보집권플랜, 오연호 & 조국
      ( 그리고 비프리박의 리스트에서 고른 책 )
     + 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 유시민
     + 아직 희망을 버릴 때가 아니다, 하종강


<분노의 포도>는 읽고 싶었던 책이었습니다. 조국의 <진보집권플랜>은 기대하는 바가 큰 책입니다. 역시 읽고 싶었던 책입니다. 참좋다님 덕분에 읽게 되었습니다. 물론, 구입은 각자 알아서 합니다. ^^



{ #2 }  교차 선정된 4권의 책과 동시 리뷰 예정일.
 
첫째주 금요일~   아직 희망을 버릴 때가 아니다, 하종강
둘째주 금요일~   진보집권플랜, 오연호 & 조국
셋째주 금요일~   내 머리로 생각하는 역사 이야기, 유시민
넷째주 금요일~   분노의 포도 1 & 2, 존 스타인벡


두권 합쳐서 800쪽이 넘는 <분노의 포도>는 가급적 뒤로 보내고 싶었던 제 바람과 설 연휴 끼고 늦어지는 책 배송일정 때문에 제 리스트의 책을 첫주에 읽었음 좋겠다는 제 희망사항이 반영된 리스트입니다. 역시 참좋다님은 대인배! ^^




1월의 제 리스트에서 못 읽은 책으로 <분노의 그림자>가 있는데요. 한달에 7+2권은 무리였던 것일까요? 짧은데다 설 연휴가 끼어있는 2월에도 결국 저는 7+2권을 만들어놓은 셈인데 다 읽을 수 있을지 말입니다. 게다가 <분노의 그림자>도 읽어야 하고 지인이 보내온 <법치란 무엇인가>와 <민주주의란 무엇인가>도 가능하다면 얼른 읽었으면 좋겠는데. ^^ 이래저래 열심히 읽는 2월을 맹글어야 할 이유가 늘었습니다. 큭큭.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203 목 07:10 ... 07:55  비프리박
2011 0204 금 08: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