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제 4주를 채웁니다. 헬스클럽 다시 나간지 26일이 지나고 있습니다. 돌아오는 월요일이면 꽉찬 4주가 됩니다. 어느새 한달이 다 되어 갑니다. 

역풍은 가끔 불지만 순항중입니다. 일주일에 5일 출석하고 있습니다. 물론, 가끔 가기 싫은 날도 있고 갈 시간이 없는 날도 있습니다. 순항 중에 역풍을 맞는 거죠. 하지만 역풍이 불어도 배는 항해를 해야하는 거겠죠.

4주 동안 20일을 간 셈입니다. 만족할만한 수준입니다. 마음 같아선 4주에 28일을 외치고 싶지만 몸과 마음이 그걸 허락하지 않습니다. 더군다나 매주 일요일은 헬스클럽이 쉬지 말입니다. ^^ 

운동 시작할까 고민하는 분에게는 바람을 좀 잡아드리고^^ 운동을 시작하신 분에게는 힌트를 좀 드릴까 해서 올려보는 포스트입니다. 4주를 채운 어느 날의 기록. ^^



        헬스클럽 4주 채우는 어느 날의 기록 - 역풍은 불지만 순항중입니다. 

복근 이미지 검색하다 만난 애프터스쿨 가희.
이 복근을 만들기 위해 그리고 유지하기 위해 얼마만한 노력을 쏟았을지.
가희는 라디오스타에 게스트로 나왔을 때 얼굴-이름을 매치시킨 후 관심을 갖게 된.

 
{ #1 }  최소 주 5일을 지켜내고 있습니다.

4주간 20일 출석. 주 5일 출석. (안 간 요일은 매번 다름.)
 
출석의 '위기'가 자주 찾아옵니다. 가끔 찾아오는 녀석이 때로는 매일 찾아올 때도 있습니다. 다행히 '위기'를 잘 버텨내고 있습니다. 헬스클럽이 문을 닫는 빨간날은 어차피 '위기' 대처를 고민할 필요가 없는 날입니다. ^^ 월부터 토까지 6일 가운데 하루 정도를 와일드 카드 휴식일로 쓰면서 주 5일을 지켜내고 있습니다. 월이나 화에 휴식일을 쓰는 때는 뭔 일이 있어도 나머지 요일은 모두 헬스클럽엘 가야 합니다.



{ #2 }  한 종목 5세트로 up.

첫 주 3세트 > 둘째주(후반) 4세트 > 네째주(후반) 5세트.
 
처음 시작하던 1월 4일(화)에는 한 종목 3세트로도 힘들어하는 제 자신을 봐야했습니다. 8세트 9세트씩 땡기던 게 바로 열달 전인데 심한 격세지감을 느꼈습니다. 두주를 넘기면서 4세트로 늘어난 세트 수는 네주를 채우면서 5세트로 올라섰습니다. 기대와 예정대로 세트수가 슬슬 늘어나고 있습니다. 조만간 7, 8세트까지 가겠죠. 거기까지가 목표입니다. 의식적으로 신경을 써야할 부분이지요.



{ #3 }  한 세트 15회 기준 고수중.

한 세트에 10회 아래로 떨구면서 무게를 올리는 데 주력하느냐, 15회 이상을 유지하면서 운동량을 확보하는 데 주안점을 두느냐. 당분간은 계속 후자에 집중할 생각입니다. 물론 느린 속도이긴 하지만 중량도 늘리고 있지 말입니다(아래 항목 참조). 15회 반복으로 5세트 하면 호흡이 가빠집니다. 땀도 슬슬 배어 나오구요. 유산소운동의 효과를 기대하는 대목입니다. 석달에 10kg이라는 목표가 어찌 될지. 2월 들어 식이요법을 병행하기 시작하면 체중감량은 탄력을 받을 듯 합니다. 



{ #4 }  중량은 시작할 때 비해 두 단계 up.

현재 각 부위 별로 한 종목씩 돌리고 있는데요. 처음 시작할 때 비해 전체적으로 중량은 두 단계씩 up된 상태입니다. 예컨대, 평벤치(flat bench) 바벨 프레스(barbell press) 한쪽에 두장씩을 더 꽂고 있으며(5kg 짜리), 프리쳐 덤벨 컬(preacher dumbbell curl)의 경우 한쪽 아령의 무게가 2kg up 되었습니다. 더디긴 하지만 기간이 늘면 중량도 올라갈테죠. 성급한 마음 없이 멀리 보고 천천히 올릴 생각입니다. (아. 가끔 제가 '저질' 무릎이라고 부르는 녀석 때문에 하체 운동은 중량을 올리지 않고 세트당 횟수만 늘리고 있습니다. 며칠 전에 중량을 올렸더니 무릎이 힘들어 하더군요. 원상복귀했습니다.)



{ #5 }  내 몸은 운동을 부르며 운다.

잠에서 깨면 운동갈 생각부터 듭니다. 운동은 아침에 가야 합니다.
 
매일 아침 깨자마자 운동을 생각합니다. (다행히 저는 낮출근이지 말입니다.) 제 머리가 운동을 가라고 명령하지만 제 몸도 운동을 부릅니다. ^^ 누군가의 소설 제목을 빌어오자면 "내 몸은 운동을 부르며 운다"라고 말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습니다. 처음에 운동을 맞이할 때 몸이 근육통으로 힘들어했는데 어느 새 운동에 익숙해지고 몸이 운동을 요구합니다. (물론, 헬스클럽 가기 싫을 때도 있긴 합니다만 하루 제끼면 다음날은 꼭 갑니다. ^^) 운동을 하고 오면 몸은 잠시 휴식을 요구합니다. 하지만 그거까지 다 들어줄 수 없는 날이 많습니다. 몸이 적응하리라 봅니다. 

(가끔 출근 직전 운동을 다녀오는 경우도 있는데 출근 후 몸은 정말 힘들어 합니다. 몸이 계속 휴식을 요구하거든요. 역시 운동은 아침에 다녀와야지 말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다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28 금 17:00 ... 17:30  거의작성
  2011 0129 토 13:30 ... 13:4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럭키도스 2011.01.29 16:1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한달이 다 되어가는군요~~ 아침에 운동하는게 좋긴한데..아침출근하는 날은 일어나기가 힘들죠~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02: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느새 한달입니다. 맘 먹고 시작한 거, 어렵게 다시 시작한 거,
      꾸준히 가야죠. ^^ 아침 운동이 시간적으로 힘든 분들 많지요.
      다행히 저는 낮출근이다 보니 그게 가능할 뿐. (아침 아니면 시간이 없는 케이스.)

  2. 2011.01.30 14:5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2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희가 복근이 좀 꿀복근이지 말입니다. ^^
      가희도 좋고 복근도 멋지고 이래저래 좋아하는. 핫.

      운동이 하다보면 중독이 좀 되는 면이 있죠.
      문제는 어느날 갑자기 안 나가기 시작하게 되고 그게 빠이빠이로 이어질 수 있다는. ㅜ.ㅜ
      작년 1월에 (이유가 있긴 했지만) 빠이빠이를 하게 된 셈이었죠.

      산에 다녀오셨는지요. 뒷산이라도 걷고 나면 기분이 달라지잖아요.
      머리 아픈 일이 있을 땐 더더욱 바깥 바람 쐬셔얍죠.

  3. BlogIcon 이츠하크 2011.01.30 15: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부럽습니다. 저 복근. 선생님 잘 계시지요.... 날씨가 몹시 춥습니다.
    감기 조심하시구요. 설연휴 잘 보내시고 무사히 다녀오시기 바랍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23: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츠하크님 염려 덕분에 잘 지냅니다.
      날씨가 미쳤나 봅니다. 넘 춥습니다. (그게 익숙해지고 있긴 합니다만.)
      이츠하크님도 감기 조심하시고 설 잘 보내시길.

  4. BlogIcon 지구벌레 2011.01.31 14: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일전의 그 가슴통증은 좀 어떠세요..ㅎㅎ
    비프리박님은 몸도 마음도 튼튼해지시는 듯...
    식스팩...인증을 기다릴 뿐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5: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슬픈 것은, 가슴 근육통은 사라졌지만 가슴 아픈 일은 그대로라는 거겠지요. ㅠ.ㅠ

      몸도 마음도 튼튼해야 좋은 거라는 생각으로. ^^
      지구벌레님도 같은 생각이시잖아요.

      인증샷은 말입니다. 그 인증샷은. ... 'ㅂ'

  5. BlogIcon 원래버핏 2011.01.31 18:1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잘 보고 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6. BlogIcon 보기다 2011.01.31 21:0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가희님은 저보다 복근이 더 좋으시다는...쿨럭;;
    운동도 맛들여서 하면 중독되고 재미지게 하는데,
    춥다고 움츠려 있었더니 다시 시작하는게 쉽지 않네요.
    내일부터는 저도 열심히 뛰어야겠습니다.^^

    ps. 비프리박님, 꿀복근 만드시면 공개하시는건가요?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5: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쵸. 가희가 복근이 좀 쩔죠.
      아마 운동 엄청 했겠죠. 식이요법도 꽤나 했을 거구요.

      덧) 휴식은 잘 취하셨나요? 이번 연휴 기간 포함해서 푹 쉬시고
      다음주부턴 또 함께 달려요. ^^

      덧) 꿀복근을 만든다면야 인증샷도 생각을 해보겠습니다만. 생각은. ^^;

  7. BlogIcon Slimer 2011.02.06 00: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동은 아침에 가야지요..
    단, 일어날 수만 있다면요..ㅜㅜ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1 20: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아침에 가는 게 좋죠.
      그게 시간적으로 가능하기만 하다면 그리고 일어날 수만 있다면. ^^

  8. BlogIcon 니콜조아 2011.02.13 00: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소룡曰 '나의 모든 힘은 복근에서 나온다'
    아름다운 몸매를 보여주는 척도이기도 하지만 몸의 중심에 있기 때문에 모든 힘의 원천이라고 하는군요.(복근 반대편의 척추기립근과 함께) 열심히 하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3 07:3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오홋. 이소룡이 그런 말을 했나 보군요.
      맞는 말이라 봅니다. 배는 인체의 중심에 놓여있기도 하고
      복근은 가장 넓은 면적의 근육으로, 표현력이 뛰어나기도 하니까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