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잦은 눈. 폭설. 거기에 한파. 도로는 빙판이 되고 길 위의 우리는 거북이가 된다.
누군가는 출근이 늦어지고 또 누군가는 애꿎은 앞차의 엉덩이를 들이받는다.
여행과 나들이는 고사하고 이동 자체가 힘겨운 고민꺼리로 등장하는 계절.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매스컴에서 겨울이 없어진다고 엄살 떨던 게 작년. 올핸 -10도를 수시로 넘나든다.
뉴스와 기사들이 한파가 몰려 온다고 해도 이젠 영하 16도에도 별 느낌이 없다. 
2011년 1월에 영하 10도 아래에 머문 날이 15일이 넘는단다. 추위 그 이상의 추위.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경제를 살리겠다는 말로 표를 얻은지 벌써 3년. 그러나 경제는 혹한기.
남은 임기 2년 한달, 7백 여일. 삶이 얼마나 찰지, 또 어떤 고통이 기다리고 있을지.
온갖 경제지수로 호황이라 하고, 주가지수 2000을 넘어섰다지만, 체감 경기는 빙하기.

하지만 이 또한 지나가리라.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30 일 09:50 ... 10:20  비프리박


p.s.
첫번째 사진은 1월 23일(일) 마트에서 장을 보고 나오니 어느새 빙판이 된 도로.
두번째 사진은 밤에 누군가 집에 데려다줄 때 차에서 보게 되는 -10도 이하 온도.
세번째 사진은 자칭 안 해 본 게 없는 "해봐서 아는데"의 주인공. 근데 현실은 왜 이 따위?

그리고 2011년 1월의 온도 통계치를 실은 기사. → ( 관련기사 )


"이 또한 지나가리라" 혹은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의 영문은 두가지가 떠돈다.
"This too shall pass." 그리고 "Soon it shall also come to pass."
현왕(賢王) 솔로몬의 명언이라니, 아마도 영문으로 번역을 한 게 위 둘일 듯.
개인적으로는 "This too shall pass."가 더 좋은 번역이란 생각이 든다.
리듬감이나 간결함이나, 현왕의 지혜를 드러내기에 군더더기가 없다.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1.30 12:4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12: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같은 마음일 겁니다.
      폭설도 지나가고 한파도 지나갈테죠.
      마찬가지로 누군가도 out 되겠죠. 시간이 문제인.

      오늘 잘 쉬고 계신가요?

    • 2011.01.30 13:32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2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역시 우려대로 회사시군요. ㅠ.ㅠ
      그래도 평일에 쉬니 퉁칠 수 있습니다. 그쵸.
      제 경우 작년까지 3년간 그렇게 일했습니다.
      일장일단이 있는 것 같습니다.
      친구들 만나긴 어렵지만 어디 놀러가긴 좋은. ^^

      아. 파폭 쓰시면 ie 상에서의 에러 모르실 수 있죠.
      가끔 제 블로그를 파폭으로 들어가면 깨져 보이는 포스트가 있더란. ^^;

      저는 주말 잘 쉬지 못했고요. ^^
      설 차례상 장보고 집 청소 좀 하고 빠듯했네요. ^^;;;

  2. 2011.01.30 14:5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0 2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와 돼지에 관한 한 난리도 이런 난리가 없습니다.
      근데 저것들은 입이 뚫렸다고 할 말은 참 많더군요.

  3. BlogIcon G_Gatsby 2011.01.30 23: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세번째 빙하기는 어서 빨리 지나갔으면 좋겠습니다.
    사람을 기만한다는 것이 얼마나 무서운것인지...역사가 평가해 줄거라고 믿네요.
    거짓말은 버릇이라고 하죠.
    조작과 은폐, 온갖 시나리오가 판치는 이 세상이 참 무섭다는걸 느낍니다.
    새 봄이 오고 새 희망이 어서 빨리 왔으면 좋겠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1 08: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빙하기도 또한 지나가리라, 라고 생각해요.
      사람에게 사기를 때리고 없는 사람을 능멸하고...
      다 평가가 될테고 다 값을 치르겠죠.
      어쩌면 유시민의 말대로 후불-_-;을 하고 있는지도 모릅니다.

      개츠비님과 함께 봄을 기다려 봅니다.

  4.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1.31 00:1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늘도 많이 춥더군요.
    겨울은 길어도, 자연의 이치에 따라 이 또한 지나가고,
    때가되면 봄이올것이니 기다려봅니다...
    기다려보면 살기도 더 좋아질거라는 생각으로 힘을 내야죠.^^
    새로운 한주일도 화이팅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31 08: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많이 춥지요. 영하 10도는 우습고요.
      겨울이 가고 봄이 오듯, 이 또한 지나가겠죠.
      내건 구호와는 반대로 살기 팍팍하게 만드는 저것 또한 지나갈테구요.
      살기 좋은 날, 모두 고생 한시름 더는 날을 기대해 봅니다.
      스카이파크님도 한주 파이팅!

  5. BlogIcon ageratum 2011.01.31 00: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빨리 좀 지나갔으면 좋겠어요..
    올 겨울은 유난히 춥네요..;;

  6. BlogIcon sephia 2011.01.31 10: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나가리라 하지만은....

    마지막 것은.... 그냥 쏴버려야 ㄱ-

  7. BlogIcon mingsss 2011.01.31 12: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ㅇㅏ 꾹참고 잘 보다가 마지막에 욕나올뻔 ㅋ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4: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가끔 토나올뻔이라고 말하는 분도 계시던데 밍스는 욕나올뻔.
      토와 욕이 둘다 나오는 것이었군. ^^

  8. BlogIcon 지구벌레 2011.01.31 14:4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세번째 건은...그냥 기다리기가 어렵겠습니다.
    어떻게든...시계를 좀 빨리 돌려봐야겠어요.. 못참겠네요..ㅡㅡ;.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4:2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어떻게든 좀 시계를 빨리 돌리는 게. 그쵸?
      역사의 시계를 좀 빨리 돌려야 하는 건지. ^^;
      근데 저 자는 역사의 수레바퀴를 거꾸로 돌리려는 자군요.
      그런 자들의 운명은 그 수레에 깔리는 일 밖에 없던데.

  9.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31 21: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나가긴 할텐데 지나가는동안 초토화나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이놈의 언론통제는 어찌나 심한지 제가 지금 80년대를 살아가는 건 아닌지 하는 생각이 가끔 들어요.
    에휴...말해 뭐합니까 입만 아픈걸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01 14: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저 또한 그동안 초토화나 되지 않았으면 합니다.
      지금의 언론통제는 80년대초 전 모시깽이 장군의 시절을 연상시킵니다.
      그때 마지 못해 기었던 자들이 많았다면 지금은 알아서 기는 자들이 많은. -.-;

  10. BlogIcon Slimer 2011.02.06 0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나는 가겠지요...
    얼마나 더 많은 것을 가지고 지나가느냐가 앞으로 더 얼마나 힘들어질 것인가를 생각하게 합니다.

    혼자서 레임덕 없을 거라고 발버둥 치는 모습을 보니 참.. 비에젖은 생쥐꼴 같기도 하구요...
    측은 하기도 하고... 그 모습이 참 불쌍합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2.11 20: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맞습니다. 아무리 악한 절대권력도 시간이 지나면 지나는 가겠죠.
      하지만 저 역시 그 동안 나라를 얼마나 할퀴어 놓을지가 걱정이 됩니다.

      레임덕은 없다고, 레임덕은 없게 하겠다고 하는 ㅈㄹ맞은 짓을 볼 때
      참 가련하단 생각 듭니다.
      (그런 일은 거의 없지만) 말년 병장이 끝까지 개ㅈㄹ하는 거랑 크게 다르지 않죠.
      불쌍한 거죠. 이런 병장들이 꼭 '내가 전역하면 육군이 어떻게 굴러갈까' 걱정하죠. -.-;

  11. 지민 2011.03.11 02:0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지금 또 한 지나가겠죠~?
    모두들 여유를 갖는 그날까지!
    마음도 날씨도 따뜻한 날이 다가오고있는 과정일 거에요!

    • 2011.03.11 02:06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1 09: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3월임에도 여전히 춥긴 하지만 날씨는 봄으로 향하고 있네요.
      2mb 카운트다운 시계도 그만큼 줄어들었고요.
      이 또한 지나가겠죠.

      덧) 리뷰 카테고리 글이 아니면 초대장을 보내드리기 어렵습니다.

  12. 뷰티진 2011.05.07 20:2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폭설의 사진이 너무 좋아 글을 남깁니다.
    '이또한 지나가리라' 글을 검색하다. 우연챦게 들러 좋은 글과 사진 보고갑니다. 감사^^

    • BlogIcon 비프리박 2011.05.12 18: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기습 폭설 내릴 때 dslr 카메라가 있었음 더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을 하다가도 사진은 마음으로 찍는 거야, 그런 위안을 합니다. ^^
      그리고 2mb에게도 '이것 또한 지나가리라'라는 말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