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이클 샌델(Michael Sandel) 교수의 하버드 특강 <정의(Justice)> 시리즈를 EBS로 시청하고 있습니다. 트위터에 올라오는 기대 만빵 알림 트윗을 보면서 '그런가 보다' 하면서 지나쳤는데 지난주 어느날 퇴근 후 쉬는 중에 채널을 돌리다가 우연히 시청하게 되었습니다. 그리곤 빠져 들었습니다. 현빈과 하지원의 <시크릿 가든>도 아닌데 빠져 들었습니다. ^^;
 
요 며칠 블로깅조차 뜸해질 만큼 저를 잡아끌었던, 그리고 앞으로도 얼마동안은 계속 저를 유혹할^^ 마이클 샌델 교수의 특강에 관한 몇가지 생각과 느낌을 적어 봅니다.


    ebs 하버드 특강 <정의>. 「정의란 무엇인가」 저자, 마이클 샌델의 강의.

<EBS 하버드 특강 정의(Justice with Michael Sandel)>은 생각을 요구하는 강의입니다.
그의 학문적 깊이에서 그의 엄청난 공부의 양을 짐작합니다. 정말 대단한! 

 

 
{ #1 }  「정의란 무엇인가」라는 책은 일부러 사 보지도 않았는데...


마이클 샌델을 국내에서도 일약 스타 교수 반열에 올려놓은 화제의 책 「정의란 무엇인가」를 일부러(!) 사 읽지 않은 것은 다분히 개론서 냄새가 나는 책인데다(개론서는 대부분 수박 겉을 핥죠), 현실의 정의가 질식사하고 있는데 역사 속 누군가 이야기한 정의에 관한 생각들이 무슨 힘이 있느냔 생각도 있었고, 미국의 보수적 주류 학문 풍토를 감안할 때 소위 그저 그렇고 그런 '정의론' 아니겠나 싶어서 였습니다. 마이클 샌델 교수가 어떻단 이야기가 아니라 그의 정의론 책이 저에게 별 어필이 안 되었단 이야깁니다. 



{ #2 }  우연히 보게 된 하버드 특강 <정의>, 이렇게 강렬할 수가!

마이클 샌델의 특강 <정의>가 신년 특집 기획으로 EBS에서 방송된 것은 2011년 1월 첫 월요일부터라고 나와 있는데요. 저는 1주에 3회로 편집된 방송분을 8회(3주차)부터 보게 되었습니다. <공정한 출발(What's a Fair Start?/What Do We Deserve?)>를 대략 중간부터 봤던 것이죠. 채널을 돌릴 수가 없더군요. 마이클 샌델 교수가 근본적으로 구성한 질문들, 첨예함을 드러내기 위해 끌어온 현실 속의 사례들이 생각을 요구하는 거 있죠.

제가 이런 요구에는 순순히 응하는 게 맞다는 지론을 갖고 있습니다. 그렇게 8회의 끝을 보고 다음날은 기다렸다가 9회분을 봤군요. ^^ 그리곤 트위터를 통해 지인들의 도움을 구했고 yourjune님(http://yourjune.tistory.com) 덕분에 지난 방송분을 챙겨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유어준님, 고마워요. 꾸벅). 앞쪽에서 정주행을 시작하여 토요일 심야에 3회차 <자유지상주의와 세금(Free to Choose / Who Owns Me?)>을 시청했네요. 




{ #3 }  마이클 샌델에게서 수업을 듣는 학생들은 얼마나 행복할까.

마이클 샌델의 정의론 특강 혹은 수업을 듣는 학생들이 행복하단 생각을 했습니다. 샌델 교수의 수업을 들어서가 아니라 그의 정의론 수업을 들어서라고 말하는 게 정확하겠죠. 주제가 '정의'여서이기도 하지만 '생각을 요구하는' 강의를 듣는다는 게, 그것도 10대 후반 혹은 20대 초반이라는 것이, 그저 부러움을 유발시켰습니다. 마이클 샌델 교수의 학문적 깊이가 가히 '하버드'라는 말을 떠올리기에 충분하고 역사 속 사상과 이론을 현실로 끌어오는 시도가 그의 공부량을 짐작하게 합니다. 이런 교수에게서 수업을 받는 것은 축복에 가깝습니다.

카메라에 비치는 자유분방한 학생들의 모습도 좋았지만 그들은 마이클 샌델 교수의 강의 내용을 이해하기에 부족함이 없는 '하버드 학생'들이지 말입니다. 이미 그들의 나이를 지나쳐 온지 꽤나 되는 저로서는 교수의 특강 내용을 이해하기에 크게 부족함이 없지만 지금 저 나이 한국의 평균적인 학생들을 대입하면 아아. (많은 부분 이해를 못 할 거라는 말이라기 보다는 그들의 처한 현실이 그런 이해를 하고 있을만큼 그들을 한가하게 내비두지 않죠.)




{ #4 }  우리는 '폭력적인 날치기 예산안 통과' 후에 '이것이 정의다'라고 떠드는 대통령이 '통치'하는 사회에 살고 있을 뿐이고!

태평양 건너 어떤 나라는 이마누엘 칸트의 정의와 도덕하고 제레미 벤담의 공리주의 사이에서 현실적 답을 모색하는 교수가 내는 정의와 도덕에 관한 책이 사회적 의제 설정을 하는데, 우리가 살고 있는 나라는 집권당에 의한 '폭력이 동원된 날치기 예산안 통과' 후에 대통령이 '이것이 정의다'라고 떠드는 사회입니다. 전과 14범을 가볍게 넘어섰다는 그 분이 '준법'을 강요하고 위장전입과 탈세로 범벅된 자들을 정부 요직에 앉히면서 '공정사회'(공평하고 정의로운 사회)를 노래합니다.

참 극명한 대비를 보여주는 사회를 우리는 살아가고 있습니다. 그 극명함을 더욱 또렷하게 하기 위해서(라도), 마이클 샌델 교수의 이 특강을 끝까지 보고, 그의 다른 강의 동영상이 있다면 그것도 좀 구해서 보고, 이미 출간된 그의 책도 (뒤늦게이긴 하지만) 좀 읽어보고 싶습니다.



우연한 기회에 시청하게 된 마이클 샌델 교수의 하버드 특강 <정의>는 우연을 가장한 필연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결국 만날(응?) 사람은 만나게 되어 있다는 운명론도 떠오르고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23 일 08:00 ... 09:00  비프리박


p.s.
이 특강의 간략한 회차별 정보는 다음을 참고하세요.
http://movie.daum.net/tv/detail/episode.do?tvProgramId=57908
 
 

'TV 프로그램' 카테고리의 다른 글

▩ 시그널 다시 보기 하다. 김원해의 연기가 돋보이는 tvN 드라마 16부작. 시그널 2 제작하나? 시즌제로 가나? 김은희 작가, 조진웅, 이제훈, 김혜수, 김원해, 정헌기, 장현성. ▩  (2) 2017.02.15
▩ 무한도전 배달의 무도, 왜 이렇게(?) 여러 주에 걸쳐 할까. 그 이유를 생각해 봄. MBC 무한도전 배달의무도 정준하 박명수 유재석 하하 정형돈 황광희 ▩  (2) 2015.09.12
▩ 신서유기 방송? 안 끌림. 일단 강호동 이수근 복귀 출연, 이단 은지원 나옴. 삼단 나영석 피디도 이제 좀. tvN 예능 신서유기, 리얼 예능? 리얼막장예능? 안 볼려구. ▩  (8) 2015.09.04
▩ 두번째 스무살? tvN 드라마. 최지우가 나오네? 안 봄. 티비 채널과 인터넷 뉴스 기사로 홍보, 광고 쩌네? 케이블TV 드라마. 등장인물. 시청률은 어떻게 좀 나오려나? ▩  (8) 2015.08.29
▩ tvN 수요미식회, 강용석 하차, 언제나 안 나오나 했는데 이제 하차 하나?! 강용석 하차 환영! (황교익 홍신애 신동엽 전현무) 수요미식회 30회 스테이크 편부터 안 나옴! ▩  (2) 2015.08.20
▩ 무한도전 식스맨 프로젝트! 나는 장동민을, 그 다음으로 유병재를 응원 중이다. MBC 무도 식스맨 이야기. 8인에서 최종후보 4인으로 좁혀지는 중. ▩  (2) 2015.04.04
▩ 세시봉 친구들의 세시봉 콘서트(MBC 놀러와) 보다 떠오른, 노래와 가수에 관한 생각 ▩  (16) 2011.02.14
▩ ebs 하버드 특강 정의. 「정의란 무엇인가」 저자, 마이클 샌델 강의. 시청 소감. ▩  (26) 2011.01.23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2011.01.23 09:3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21:4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죠. 이 사회는 '폭력 숭배'에 쩔어있는지도 모릅니다.

      온갖 위세 떨치는 자들이 '폭력'을 밥 먹듯 저지릅니다.
      그리고 그걸 은근히 또는 드러내놓고 떠받들죠.
      언젠가 가카께서 '국회 내 폭력을 일삼은 김 모시기'에게 치하를 했다는 기사를 본 기억이. ㅠ.ㅠ

      그러고도 입은 터졌다고, '정의'와 '공정'을 이야기합니다.
      이것들이 말하는 '정의'는 마이클 샌델이 고민하는 '정의'와는 아무 관련이 없지요.
      다만 단어만 같을 뿐 뜻은 정반대인 것이죠.

      이 사회가 조금이라도 '정의'를 생각하는 사회가 되었음 합니다.
      그러려면 좀 '정의'에 반하는 세력을 투표로 걸러내야 할텐데. ㅠ.ㅠ

  2. BlogIcon 비바리 2011.01.23 10:3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울 조카 (올해 대학입학) 녀석이 이거 꼭 보라고 해서
    시청하였답니다.
    생각을 요구케 하는 샌델교수의 화법이나 특강법이 넘 좋았습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21:4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조카가 비바리님과 많이 친한가 봅니다.
      저에겐 주변에서 이런 거 보라고 추천해주는 그런 친척이 없다는. ㅠ.ㅠ
      그간 별로 안 땡긴 마이클 샌델 교수가 급 땡겨진 것은 순전히 우연을 가장한 필연 때문이었죠.

  3. BlogIcon 지구벌레 2011.01.23 13: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 책을 사놓고도 아직 못읽어봤답니다.EBS강의도 노리고만 있다가 시간만 자꾸가는군요.
    이번주에 도전해볼 생각인데요. 비프리박님의 포스팅에 더 빨리 보고 싶어지는군요.^^
    잔뜩 기대되는군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21:4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이미 책은 사놓으셨군요? 저는 당장 안 읽을 책일 거 같아서
      일단 구간 전환으로 가격 인하되기를 기다리는 책이었습니다.
      이번 동영상 다 보고 나면 그게 좀 당겨질지 모르겠습니다. ^^

  4. BlogIcon 소노라 2011.01.23 13: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즘 이 강의가 화제더군요. 아직 날씨가 춥습니다. 건강 조심하세요. 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2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 강의가 화제가 되는 만큼 우리 사회가 '정의'쪽으로 가까와졌으면 합니다.
      현대적 '정의'의 핵심이라 할 '복지'가 아직 대한민국에서는 '포퓰리즘' 소리 듣는 상황이라죠.

  5. BlogIcon 작가 남시언 2011.01.23 13:5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의란 무엇인가 라는 책도 엄청 잘 팔려나간다고 하던데
    그만큼 내용이 유익한가봅니다~ㅎㅎ
    우연을 가장한 필연! 확실한거 같아요 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2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의란 무엇인가, 이 책이 2010년을 아주 뜨겁게 달구었죠.
      작년의 베스트셀러 탑 클래스에 속해 있더라구요.
      이번 동영상 보고 나면 구입 시기를 당기게 될지도요.

  6. BlogIcon Deborah 2011.01.23 21:4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우리 사회의 정의가 무언가를 다시 생각하게 하는 글이네요. 우리 한국은 정의하고는 거리가 멀죠. 그래서 지켜보는 처지에선 안탑깝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3 21:5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우리 사회에선 폭력적인 날치기 예산안 통과를 한 후에
      그 자들이 '이게 정의다'라고 이야기하는 지경이지요.
      그들을 투표로, 선거에서 좀 걸러냈음 좋겠는데 말입니다.

  7. BlogIcon 라오니스 2011.01.23 23:5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정의란 무엇인가.. 책에 관해서는 익히 들어봤지만서도..
    물론.. 바쁜척 하느냐고 읽어보지는 않았습니다.. ^^
    요런거 놓치면.. 억울하겠는데요..
    어떻게해서든지.. 찾아서 꼭 볼랍니다.. 고맙습니다.. ㅎ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4 00:3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책에 관해서 익히 그 명성을 들었습니다만
      그럴수록 오히려 조금 시큰둥해졌습니다. (아직도? ^^)
      이번 ebs의 시도는 그래서 더더욱 신선한 충격이었습니다.
      놓치면 억울하다는 생각에 챙겨보고 있습니다. 지인 덕분에 동영상까지. ^^
      이제 이번주에 마지막 3회분이 방송됩니다. 흐으.

  8. BlogIcon Slimer 2011.01.24 01: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얼마전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이 책이 소개되었고, 이 방송 또한 소개되어 찾아보려고 메모를 해 두었었는데, 역시나 비프리박님이 한 발 빠르셨습니다.
    이 책에 대해 소개하던 게스트는 이렇게 말하고 있더군요.
    대통령이 나서서 공정을 이야기 하지만, 사람들이 생각하는 모습과는 다르게 움직이기 때문에, 많은 사람들이 '공정'에 대한 의미에 혼란해 하고 있다.
    라는 요지였던 것 같습니다.

    이 책도 읽어야 할 책으로 목록은 올려 두었으나.. 역시 언제가 될지 기약이 없는 상태라는게 아쉽습니다.
    한 열흘 산에 들어가 책을 읽을 날이 왔으면 하는 생각이네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5 1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그렇겠네요. 손석희의 시선집중에는 소개될만 하죠.
      그게 손석희이기도 하고 그게 마이클 샌델이기도 하니까요.

      저는 이번 특강은 전편을 다 챙겨보고 있지만
      그의 책은 언제 읽을지 사실 장담은 하기 어렵습니다. ^^
      슬리머님이 한발 빠르실 수 있단. ^^

      그 게스트의 말대로 가카께서 '정의'니 '공정'이니 이야기하니까
      이제 우리 사회에서 그 말들이 갖는 의미가 달라지고 있죠.
      그리고 앞으로 다른 분들이 그말을 쓴다고 할 때 동의어가 아님을 밝혀야 하는 비극도. -.-;

      저 역시 책 싸짊어지고 주야장천 읽을 수 있는 날이 있다면,
      하는 바람이 있네요. 대학 다닐 때부터. ㅠ.ㅠ

  9. BlogIcon yourjune 2011.01.24 15:4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후기 올리셨군요~ 저도 봐야지 봐야지 하면서 아직 못봤습니다. ㅋㅋㅋ 도움이 필요하시면 언제든지 연락주세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5 16: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하하. 저를 챙겨주시긴 하셨지만 정작 보진 못하셨군요. ^^
      앞으로도 관련해서 궁금한 거 있음 여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10. 2011.01.24 19:4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5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heojin님.

      글에 대해서 구성이나 내용에 공감해주시니 반갑습니다.

      대통령 이야기 한 게 불편하신 건가요?
      대통령이 하도 '정의' '정의' 하고 '공정' '공정' 하니까
      이야기하지 않을 수 없는 상황이지요.

      그리고 '정의' 같은 고급스럽고 고상한 그리고 학문적인 단어가
      현실적인 차원에서 적용되고 언급되지 않는다면 의미가 없어지죠.
      마이클 샌델이 고민하는 '정의'와 2MB가 떠드는 '정의'는 다르다는 것은 짚어 마땅하단 생각을 하게 됩니다.
      '젊은 사람들 갖다 붙이기 좋아하는' 걸로 보신다면 의미가 많이 축소되지 말입니다.

      창원 계시는군요. 뵙게 되어 반갑고요. 가끔 뵈어요.

  11. BlogIcon CITY 2011.01.24 22:4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이거 나중에 볼 생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책도 읽다가 말았는데, 책도 다시 보고요.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25 1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랑님은 그러실테지요. ^^ 책도 다시 보시게 될테고요. ^^
      저는 일단 강의 먼저 시청하고 좀더 시간이 지나면 책을 읽을 듯 합니다.

  12. 지온 2012.01.24 17:1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안녕하세요?
    마이클 센델의 방송은 재방송으로 보고있는 학생입니다.
    책도 사서 보고있지만 내용이 만만치 않더군요 ㅎㅎ;;

    마이클 센델이 말하는 ' 정의 ' 는 마이클 센델과 그 학생들의 ' 정의 ' 인것 같습니다.
    물론 그것이 대다수를 차지하고, 소수들을 존중하기도 하겠지만 말입니다.

    제가 읽은 책도 부족하고 단순학 책들을 많이 읽기에 부족한 부분이 많겠지만 많은 충고 부탁드립니다!

    • 2012.01.24 17:1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2012.01.24 17:18 | Address | Modify/Delete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2.01.24 22:5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마이클 샌델의 책은 방송분을 먼저 보고 나서 읽는 게 좋을 거예요.
      지온님의 지금 학년과 나이를 감안하면 더더욱.

      덧) 초대장 보냈어요. 즐거운 블로깅 하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