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한달이 아직 채 다 차지도 않았는데 월 방문자수 1만을 넘겨보네요. 23일 저녁 19시의 일입니다.
지난 5월 27일에 누적방문자수 1만을 넘겼더랬죠. 블로그 이사한지 87일만의 일이었습니다.
그런데 한달 내에 1만 힛을 넘겨보기도 하네요. 정확히 23일만에 넘겼군요.
운좋게 9999는 잡았는데, 10000은 못잡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무래도 지난번에 올린
▩ 군대 동원 진압 발언... 왜 안 나오나 했다 ▩란 글의 파괴력이 컸습니다.
그와 관련해서는
▩ 하루에 열흘치를 먹어보다 [1일 방문자수] ▩란 글에서 정리했었죠.
아, 그리고 요 놈(↓↓↓)은 위의 9999 잡기 전에 살짝 고개를 내민 21000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운이 좋았습니다. 사무실에서... 잠시 들어갔다가 잡은 것이니까요.
한번에 월척을 둘이나...! ㅋㅎ




그리고 아래는 약간의 벼르고 기다림 끝에 캡쳐했다가 석방 기회를 기다리던 777번째 답글입니다.
이게 벌써 일주일 전의 일이군요. 요즘은 하도 사건이 많다 보니 일주일이면 넘 길게 느껴집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인공은, 제 블로그에 가장 많은 답글을 '쥬시는' 제 오랜 지인님 '쥬신'님이십니다.
이 블로그에 거점을 두고 계시고요. →
http://blog.empas.com/jushin/
제 블로그에 답글 달 때 닉은 '박코술'이라고 쓰시죠. 아마 보신 분은 아실 듯. ^^
jushin = 쥬신 = 주신 = 酒神 = 바쿠스 = 바코스 = 박코술
이런 닉넴의 변천 과정을 겪으셨죠. 변천의 전반부에는 제 역할이 컸었죠. ^^

6월 23일 현재, 답글수는 제 답답글 포함... 935개를 넘어서고 있고요.
조만간 1000개 넘으면 역시 1000번째 답글의 주인공을 공개하도록 하지요.
뭔가 상품을 걸어야 하나... 심각하게 고민중입니다. ^^



2008 0623 월 22:45 ... 23:1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