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운동을 다시 시작했습니다. 오늘은 운동을 다시 시작한 첫날입니다. 오늘 이른 아침 헬스클럽에 등록했습니다. 기간과 비용의 심리적 최적점인 3개월 등록을 했습니다. 비용으로는 6개월, 1년이 더 저렴해지지만 3개월 후를 예측할 수 없는 게 우리의 삶인데다 너무 멀리까지 등록하면 '돈 아까운 생각'이 희박해집니다. ^^;
 
원래 월요일인 3일 어제부터 나가기로 했는데 못 나가고 오늘(4일)부터 나갔습니다. 어제는 기상 후에 몸이 (아무것도 할 수 없을만큼) 너무 무거웠습니다. 이럴 때 움직이면 병난다, 는 비겁한 변명을 되뇌며, 등록할 돈도 찾아다 놓지 않았다는 핑계를 주입하며, 작정했던 시작일을 그냥 패스했습니다. ㅠ.ㅠ (원래 맘 먹은 시작은 참 맞추기 어렵지 말입니다.)

오늘은 오전이 좀 바쁜 날인데, 그럼에도 헬스클럽에 나갈 수 있었던 것은, 상당히 가볍게 느껴지는 몸과 어제 찾아다 놓은 돈(할인 이벤트라고 현금 등록만 되지 말입니다), 둘 앞에서 더 주저할 이유가 없었기 때문입니다.



      운동을 다시 시작하다. 헬스클럽 다시 나가기 시작한 첫날의 몸과 느낌.

 

운동 다시 나가기 시작한 첫 날의 소감을 기록삼아 적어봅니다. ^^
누군가에게 운동에 대한 뽐뿌가 된다면 더 바랄 게 없구요.


#1
내일 아침에 뻗지(-.-) 않으려면 너무 빡세게 돌리면 안 된다, 는 생각을 했습니다.
  -  8시 10분 운동 시작
  -  8시 50분 운동 종료
전신을 모두 움직인다는 생각으로 운동하되, 부위별 최대 2종의 운동만, 최대 3세트만! 이렇게 일주일에서 열흘만 가려구요. 이후에 운동 종목과 세트가 늘면 시간도 늘겠죠.


#2
몸을 움직이며 느낀 점은, 움직일 수 있는 몸의 한계가 좁아져 있다, 는 것이었습니다.
그간 팔과 어깨와 다리가 좁은 영역만 움직였다는 반증으로 해석합니다.
얼마나 안 움직였으면!


#3
말도 안 되게 가벼운 무게가 말도 안 되게 무겁게 느껴집니다.
작년 1월에 운동하던 무게를 잊고 의도적으로 가벼운 무게를 집습니다.
그런데도 무게를 다시 확인합니다. 왜 이렇게 무거운 거야!


#4
운동 나가리라, 맘 먹고 지난 12월 30일 구입한 운동화는 안 신은 것 같습니다.
전에 신던 러닝화가 마침 너덜거려(-.-) 새로 구입한 것인데 잘 샀습니다. ^^
무엇보다 가볍고 편한 게 가장 맘에 듭니다. 게다가 가격도 착했던.


#5
제가 하면 안 되는 운동이 있군요. 작년 6~7월 디스크 치료를 받았지만 허리에 부담을 주는 운동은 최대한 피해야 하고요. 지상(地上)을 걸으면 멀쩡한 무릎이 트레드밀 위에 올라갔다 하면 이상이 생기므로 트레드밀(러닝머신)을 이용하면 안 됩니다. 웨이트 트레이닝을 주로 하게 된단 이야기가 되는 것이죠. 근육 벌크를 키우는 것보다는 체지방 연소에 초기 목표를 두고 있습니다. 근육의 크기는 그 다음. ^^


#6
시간적 부담감이 적어서 좋습니다.
전에 다니던 헬스클럽을 일단 고려의 대상에서 배제하고 아파트 단지 내에 있는 헬스클럽을 택했는데, 심리적으로 느껴지는 시간 부담이 적군요. 총 소요시간이 체감 30분은 줄어든 것 같습니다. 샤워를 집에 와서 하는 (이 헬스클럽의) 시스템도 시간 절약(?)에 크게 작용합니다. 물론, 그래서, 등록비용이 다른 곳에 비해서 많이 저렴합니다.


첫날의 소감은 이렇고요.
기록을 위한 다음 소감은 일주일 째 되는 날로 예정을 잡아 봅니다.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104 화 17:00 ... 17:40  비프리박


p.s.
"이미지를 뭘 넣을까?" 고민하다가 "왜 꼭 이미지를 넣어야 하는 거야?" 라는 생각을 했습니다. 또 구글 이미지 돌리고 어쩌고 하면 적당한 사진을 찾을 테지만 "꼭 그래야 하는 거냐?" 라는 반문이 너무 강력해서(-.-); 이미지는 넣지 않았습니다. 제가 즐겨쓰는 제 짤방 서명만 삽입한 이유입니다. ^^ 그러고 보니 헬스 카테고리에는 정말 오랜만에 글을 쓰는 것 같습니다. 운동을 다시 나가기 시작하면서 이 카테고리도 활성모드로 진입할 듯. ^^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황팽 2011.01.04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전 요즘 소화가 너무 안돼서,
    꼭 운동을 해야 할거 같애요. ㅠ_ㅠ
    2011년 12월에는 꼭 몸짱 인증 사진 기대 할께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소화가 안 된다면 역시 몸을 좀 움직여 주는 게 좋겠지요.
      저는 요즘 몸이 둔해진단 느낌이 들기도 했어요.
      운동을 다시 나가면 일단 그건 없어질 것 같습니다.
      체중 감량과 몸짱 인증, 이런 건 차후의 문제라는. ^^
      (물론 내심 큰 소망이긴 합니다. 저 역시. 큭큭.)

  2. BlogIcon sephia 2011.01.04 18:1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계속 지켜보도록 할께요~

  3. BlogIcon Slimer 2011.01.04 20: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아파트 단지내에 헬스클럽이 있다니 좋은 아파트인가 봅니다.
    저의 아파트에는 헬스클럽이 없지만, 집 바로 앞에 지역구를 대표하는 구민체육센터가 있기는 합니다.
    아직 한 번도 가 보지는 못했지만요. 저도 운동을 좀 해야 하는데.. 매번 작심2일이 되고 있으니 큰일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2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단지 내에 헬스클럽이 있긴 한데 그게 퀄리티가 써억. -.-a
      오호. 바로 앞에 구민센터 체육시설이 있군요.
      저희 동네에 그런 게 좀 있으면 참 행복할텐데 말입니다. 크흑.
      올해는 슬리머님이 그 구민센터를 나가셔서 운동하는 꿈을 꿔 봅니다.

  4.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4 20:42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는운동시작해야지하고실천을못하고있는데..운동즐겁게하시고건강하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2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정확한 날짜는 못 지켜도 대략 그 언저리에 시작을 해서 좋습니다.
      씩씩맘님도 삘 받을 때 후다닥 시작해버리시면. ^^

  5. Bylim 2011.01.04 20: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2010년 마지막기념으로 헬스등록하엿어요~~지금 싸이클타다 글보고 놀라 댓글달아요~~^^
    몸이 많이 굳어 힘들지만 열씸히할려구요~~힘내세요|~ㅋㅋ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비슷한 시기에 운동을 시작하신 거군요?
      BYLIM님은 연말에, 저는 연초에. ^^
      일단 시작한 거, 쭈욱 밀고 나가요. 우리. ^^

  6. 2011.01.04 21:0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2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주중에 운동이 어렵다면 ㅇㄹㅋ님처럼 주말에 산행을 즐기시는 것도 좋지요.
      그리고 ㅇㄹㅋ님의 주말 도보 혹은 산행 정도라면
      주중에 따로 운동을 하지 않으셔도 될 듯. ^^

      거꾸로 저는 주말에 도보 혹은 산행이 정례화되기 어렵기 때문에
      주중에 꼭 운동을 해줘야 하는. ^^;;;

      다행히 시작은 했습니다. 시작이 반이랬으니 일단 반은 한 게 되는? ^^

  7. BlogIcon 잡학왕 2011.01.04 22:2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헉...부럽습니다. 저는 요즘 바쁘다는 핑계(ㅡㅜ)로 뛰지 않고 있습니다....
    어서 나가야할텐데요...ㅠㅠ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마 맘 속에 다들 운동에 대한 심리적 빚은 있지 않겠나 싶어요.
      아디쉬님도 기회와 계기를 맹글어 후다닥 시작하시길 기도하겠습니다. ^^

  8.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4 23:3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두 운동을 해야한다 생각하는데 못가네여 ,,통 ,,ㅠㅠ

    ㅋㅋㅋㅋ 저도 열심히!! ㅋㅋ

  9. BlogIcon yourjune 2011.01.05 01: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운동 다시 해야하긴 하는데;; 마음처럼 쉽지 않네요. 비프리박님 몸짱되걸랑 인증샷 부탁드립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6:3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꽤나 별렀다가 다시 시작한 케이스라죠.
      오래동안 못하면 습관이 될 줄 알았는데 그리움만 커진. (응?)
      그래저래 다시 시작을 하니 기분은 아주 좋습니다.
      무엇보다 일단 시간부담이 적어져서 참 좋으네요.

  10. 2011.01.05 08:51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09:1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석달에 할인이 없으시네요.
      저희는 한달에 얼마인지 제가 물어보질 않아서 모르겠고요.
      석달에 7만원입니다. 아파트 주민에 대해서 할인을 하는 듯. (잘 모름. ^^;)

      ㄹㅋㄷㅅ님은 회사 근처가 갠츈한데요? 절감액이 넘 크다는.

  11. BlogIcon 무예인 2011.01.05 12:3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다시 운동 한다는 것이 쩝 힘들어요

  12.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1.05 14:0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요즘 불어난 체중에 뜨억ㅠ.ㅠ
    근데 너무 게을러서 아침운동은 죽어도 못하겠어요.
    그나마 자출할 때는 따로 운동 안해도 좋았는데,
    서울의 강추위는 자출이고 뭐고 빙판길에 안 넘어지게 조심해야할 판이라서요ㅎㅎ
    운동을 꾸준히 하려면 하루하루 기록으로 남기는 것도 좋다고 합니다.
    그래야 그 성과를 보고 더 하고 싶은 맘이 든다나 어쩐다나~^^;
    올한해 운동 열심히 하시고 몸짱!! 되시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5 14:2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자출이 참 강력한 유인인데 겨울 앞엔 장사(?) 없죠.
      재작년 가을부터 걷기를 좀 했는데 가장 힘든 때가 한겨울이더이다.
      바람과 눈 그리고 빙판. 이게 참 안습입니다.
      그래저래 결국은 실험(?) 끝에 다시 헬스클럽을 찾아드는지도 모르겠습니다.
      외부 자연력 앞에 조금 버틸 수 있는 곳, 이라면 말이 될까요.

      운동은 일지를 쓸 작정인데요.
      블로그에는 적당한 기점을 정해서 그날의 기록을 남겨보려구요.
      첫날, 일주일 후, 한달 후, ... 이런 식으로요.

      흠흠. 불어나는 살을 내치는 데에 급급한지라 몸짱까지는 바라지 않습니다.
      그저 건강만 해다오. 핫핫.

  13. BlogIcon 비바리 2011.01.05 23:2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저도 사는 동네 헬스장 등록을 할까 어쩔까 고심하고 있습니다.
    일단은 식단조절부터 시작했어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1.07 11:4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시간과 여건이 허락한다면 그리고 의욕이 충만하다면 운동을 시작하시는 것도. ^^
      물론 작심삼일의 덫이 기다리고 있어서 등록 비용을 날릴 가능성은 상존합니다만
      일단 등록해놓으면 또 정신적 압박으로 작용하는 면도 있으니. ^^
      그리고 식단조절은 언제나 필요하고도 중요한!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