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2011년의 독서 프로젝트 <계획적으로 읽기> <함께 읽기> 3월 리스트를 공개합니다. 함께 읽기를 하는 분은 그간의 포스트에서 밝힌대로 네이버 블로거 참좋다님이십니다.

* 참좋다님 블로그 → http://blog.naver.com/gotozoo3
* 참좋다님 트위터 → http://twitter.com/gotoju


§ 2월은 이월?

이번 3월 독서 리스트는 2월의 여파 속에 놓여있는데요. 2월에 10권의 책을 읽겠다고 계획을 잡았었죠( http://befreepark.tistory.com/1267 ). 설 연휴를 끼고 꼬박 5일간 책을 전혀 읽지 못했고 1월말에 읽기 시작한 책을 2월초까지 이어 읽었던 게 있었습니다(헬레나 노르베리 호지의 「오래된 미래」). 결과론적으로, 10권의 책 중 5권을 읽었고 5권은 손도 대지 못했습니다. 과욕을 부렸던 셈입니다. 2월을 이월해야 하는 거죠. 2월의 책을 이월시켜 3월로 가져옵니다. ^^;
 


        함께 읽기 독서 프로젝트는 계속되어야 한다! 2011년 3월에 읽을 책들 

2011년의 새롭고 야심찬(?) 독서 프로젝트를 함께 하는 참좋다님 블로그의 현재 상단 이미지. ^^
이미지는 N's이나 참좋다님의 이의제기가 있을 시 바로 내리도록 하겠습니다.

 

 

{ #1 }  < 비프리박의 3월 독서 리스트 >
 
( 굵은 글씨는 참좋다님과 함께 하는 책 )
○ 소유의 종말, 제레미 리프킨
○ 21세기에는 지켜야할 자존심, 진중권 외
○ 시원하게 나를 죽여라, 이덕일의 시대에 도전한 사람들, 이덕일
○ 아름다운 마무리, 법정
○ 밥벌이의 지겨움, 김훈   < 이상은 2월에서 이월된 책들 >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박민규

+ 그리고 참좋다님의 리스트에서 고른 책 +
위대한 개츠비, F. 스콧 피츠제럴드
육식의 종말, 제레미 리프킨

제가 이 달에 읽을 책은 8권입니다. 그중 3권은 <함께 읽기> 프로젝트에 해당됩니다. 이 3월의 책들을 다 읽고 여유가 좀 생긴다면 읽고 싶은 책이 두권 있습니다. 일단 그건 이번달에 열심히 읽고 나서. ^^;



{ #2 }  < 참좋다님의 3월 독서 리스트 >
 
( 굵은 글씨는 비프리박과 함께 하는 책 )
○ 쓰레기가 되는 삶들, 지그문트 바우만 | 정일준 옮김
○ 사람아 아 사람아, 다이허우잉 | 신영복 옮김
○ 성배와 칼, 리안 아이슬러 | 김경식 옮김
○ 이슬람 정육점, 손홍규
위대한 개츠비, F. 스콧 피츠제럴드 | 김영하 옮김
○ 해석에 반대한다, 수전 손택 | 이민아 옮김
육식의 종말, 제레미 리프킨 | 신현승 옮김

+ 그리고 비프리박의 리스트에서 고른 책 +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박민규


참좋다님도 8권이시군요. 일부러 맞춘 건 아닐 겁니다. (^^) 참좋다님이 제 리스트에서 한권의 책을 고른 것은 제 3월 리스트가 지난달에서 넘어온 게 많아서일 테죠. ^^



{ #3 }  교차 선정된 3권의 책과 동시 리뷰 예정일.
 
첫째주 금요일~  ( 2월에 못 올린 리뷰를 숙제처럼 ^^; )
둘째주 금요일~  위대한 개츠비, F. 스콧 피츠제럴드
셋째주 금요일~  삼미슈퍼스타즈의 마지막 팬클럽, 박민규
넷째주 금요일~  육식의 종말, 제레미 리프킨


교차 선정된 세권의 책을 동시 리뷰하게 되었는데요. 네번의 금요일에 어떻게 끼워맞출까 고민이 조금 되었는데 참좋다님이 선뜻 2, 3, 4주 금요일로 택해주었습니다. 참좋다님은 독심술사? ^^




제목에서 말한 것처럼 "2월은 이월"되었지만 <독서 프로젝트>는 계속되어야겠죠. 책읽기를 좋아하고 독서에 의미부여가 되는 입장이니 프로젝트를 계속하지 않을 이유가 없습니다. 본의 아니게 부진했던 2월 때문에 의기소침해 있던 저에게, 덜컥 <독서 프로젝트 3월 리스트>를 메일로 보내온 참좋다님이 얼마나 큰 힘이 되었던지 말입니다. ^^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추천버튼을 쿡! ^^


2011 0305 토 09:20 ... 09:40 & 13:30 ... 13:45  비프리박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스머프s 2011.03.05 14:5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책 제목들이 어려워보여요 ㅠㅠ

  2. 2011.03.05 22:4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5 22:5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진짜 많이 바쁘시단 생각을 했어요.
      안 그래도 오늘은 정말 많이 생각났는뎅. ^^;
      얼마나 바쁘셨을까, 미루어 짐작합니다.
      블로그보다 삶이 먼저입니다. (그래도 그리운 건 그리운 겁니다. ㅜ.ㅜ)

      이제 조금 숨을 돌리시나요? 궁금.

  3. 2011.03.05 23:46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18: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음악은 편히 잘 들으셨는지요.

      오늘 아침에 접한 충격적인 블로그 봉인 소식에
      회사일의 바쁨도 적잖이 작용을 한 것인지요. ㅜ.ㅜ

      회자정리. 거자필반. 이 사자성어를 부여잡아 봅니다.

  4. BlogIcon 지구벌레 2011.03.07 09:5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3월리스트가 올라왔군요..^^.
    마치 스포츠 빅매치 일정을 보는 듯..ㅎㅎ.
    멋진걸요..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18: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매월 초 이렇게 리스트를 올리면서 의욕을 가다듬습니다. ^^;
      우우. 무슨 빅매치까지 연상하시고. ^^

  5. BlogIcon skypark박상순 2011.03.07 11: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오~~ 저는 한달에 책 한권 읽기도 힘든데,
    정말 대단하십니다.^^

  6. BlogIcon DAOL 2011.03.07 18:06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요기서 딱 두권있었네욤..ㅎ

    법정스님의 '아름다운 마무리'는 넘 감동적이였다연;;
    가슴에 두고두고 새기고 있슴돠..

    위대한 캐츠비는 읽었슴에도 불구하고 생각이 나질 않네연;;
    다시 읽어야 합니당..

    비프리박님은 입안에 가시가 돋을 일이 없겠습니다..
    일년이면 대체 몇십권을 읽으신단 말씀;;

    OTL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09 18:15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법정 스님의 책들이 최근에 눈에 좀 들어옵니다.
      예전에 법정 스님의 책을 읽은 게 좀 되고 사둔 게 좀 있지만
      그 외에 또 눈에 들어오는 게 있어서 좀 질러두었습니다. 흐으.
      아름다운 마무리부터 차근차근 한권씩 읽어나가려구요.
      이런 책은 한꺼번에 왕창 읽는 거 보다 야금야금 읽는 게 좋더란. ^^

      아마 다올님 정도면 아름다운 마무리나 위대한 개츠비는 진작에 읽으셨을 거란 생각이 듭니다.

      말이 나서 이야기지만, 작년에 100권을 독파했었다죠. ^^
      올해도 제발 100 돌파가 가능하길 소망하고 있습니다.

    • BlogIcon DAOL 2011.03.10 14:3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와우^^ 부럽부럽^^

      100권을 사서 읽기엔 부담스럽고
      독서실 회원증만들러 가야겠는데요..ㅋㅋ

      저는 법정스님과 쌩떽쥐뻬리를 좋아합니댜..
      어린왕자를 정말로 좋아해서 심심하면 읽거든요..
      헌데, 무소유에서 법정스님의 말씀이 어린왕자를
      좋아하는 사람에게는 신뢰감과 친화력이 느껴진다고
      하더라구요..
      어린왕자를 좋아하는 법정스님이 넘 좋더라구요..
      해서, 법정스님의 팬이 되었답니당~~!!

    • BlogIcon 비프리박 2011.03.11 00:2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저 역시 도서관 회원증을 만들어야 할까 봅니다.
      예전에 사둔 책이 좀 되긴 하지만, 그래도 이거 책 값 대기가 만만찮아서 말이죠. ^^;

      법정스님이 '학승'이라 불릴만큼 많이 읽고 쓰신 분이시죠.
      얼마전에 그의 책 중에서 그가 읽은 책을 평해놓은 책을 구입했습니다.
      아마 그 중에 생떽쥐뻬리의 어떤 작품을 이야기한 글이 있지 않겠나 싶습니다.
      그때 울 다올님 생각 날 거 같습니다. ^^

  7. 2011.03.11 14:04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