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을 사야할 일이 있었습니다. 겨울은 저한테 발바닥 굳은살이 난동을 부리는 계절인지라 딱딱한 신사화를 피하고 운동화를 택해야겠단 생각이 들었거든요. 그래도, 출근은 해야하고 옷과도 맞춰야 하니 완전 운동화 컨셉을 택할 수는 없죠. 검은색 가죽으로 된 워킹 슈즈를 고르기로 했습니다. 이런 컨셉의 신을 진작부터 구하고 있었죠. 다만 딱 이거다, 싶은 게 없었을 뿐. -.-;;;

맞는 신발, 내 맘에 드는 디자인! 참 구하기 힘듭니다. 제가 신발을 285 또는 290mm 짜리를 신어야 하는데(R U 도둑놈?), 어떤 샵은 말도 안 되게 280mm까지만 판매하고 있더군요. 게다가 검정색으로 찾다 보니 딱 마음에 드는 디자인을 찾기가 쉽지 않습니다. 지난 가을부터 두어 차례 여기저기 찾아 다녔는데 노력은 모두 수포로 돌아갔습니다.


지지난 일요일에 맘 먹고 다시 적극적으로 검은색 가죽 워킹 슈즈를 찾아댕겨 봤습니다. 예상대로, 늘 그랬듯(?), 찾기 쉽지 않습니다. 예닐곱 집을 찾아다니는 동안, 재미있는(?) 생각이 머리를 스쳤습니다. 그 생각을 공유하고 싶어졌습니다. 여러분의 생각은 어떨지 궁금하기도 하고요. 재미는 무슨 재미? 라고 하신다면 어쩔 수 없고요. 'ㅂ'



    검은색 가죽 워킹슈즈 찾아 삼만리 중에 확률적 비관주의, 심리적 비관론을? 

운동화 같기도 하고 신사화 같기도 한, 검은색 가죽 워킹슈즈.
찾아 헤매던 중에 조우한 확률적 비관주의와 심리적 비관론을 극복한 결실.



{ #1 }  <같은 일이 반복되지 않을 거다!> - 확률적 비관론!
        - 7번 연속 동전 앞면이 나왔다면 다음번 던질 때 앞면이 나올 확률에 대한 기대치는?

아마 앞면이 안 나온다에 한표가 아닐까요. 심리적으로 반대쪽 즉 뒷면으로 쏠리게 되지요.
다음에도 앞면이 나올 거라 기대하는 사람은 극히 적습니다.
그런데 재미있는 것은 8번째에도 앞면이 나올 확률은 늘 똑같은 1/2입니다. ^^;
그러니까 심리적으로 뒷면에 쏠리는 현상은 확률적 비관주의이라 불러 마땅할 듯 합니다.



{ #2 }  <같은 일이 반복될 거다!> - 심리적 비관론!
        - 7곳 신발 가게에서 신발을 살 수 없었다면 다음 가게에서 살 수 있을 거란 기대치는?

아마 다음 가게에서도 신발을 살 수 없을 거다(!)에 한표가 아닐까요. 제가 바로 그랬단. 
일곱 집에서 못 샀으면 여덟번째 집을 가도 마찬가지다라고 생각하게 되지요.
이건 동전 던지기로 비유하자면 계속 앞면이 나올 거라고 생각하는 격인데요.
사실 여덟번째 집에서 신발을 살 기대치는 첫번째 집에 대한 기대치와 달라선 안 되는 거죠.
또, 여덟번째 집에서 신발을 살 수 있는 확률이 앞집의 결과에 따라 달라지는 것도 아니고요.
이건 심리적 비관론이라고 부를 수 있는 현상이군요. (여러가지 이유를 따질 수야 있겠지만요).



결과는?

위 사진에 나온, 제 마음에 드는 운동화를 살 수 있었습니다. 운동화같기도 하고, 운동화가 아닌 것 같기도 한 그런 신발입니다. 딱 제가 원하던 스탈입니다. ^^a 여덟번째 집을 들르자는 그녀의 강력한 권유를 못 이기는 척 어떤 샵(르까프)에 들어갔습니다. "이 집도 내가 찾는 신발은 없을 거야!"라는 심리적 비관론을 살포시 억누르고 말이죠. 첫 집에 걸었던 기대와 다른 기대를 거는 게 이상한 거라고 제 자신을 설득해야 했습니다. 흐흠. 그랬더니 맘에 드는 게 짜잔하고 눈에 띄는 거 있죠. 그녀에게 좀 멋적었지만 맘에 드는 걸로 득템할 수 있었다는 사실에 기뻤습니다. 

확률적 비관주의든 심리적 비관론이든, 이성으로 논리로 개념으로^^ 극복할 필요가 있는 것이 아닐까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에 공감하시면 추천버튼을 쿡! ^^


2010 1215 수 09:40 ... 10:00  가닥잡기
2010 1222 수 17:00 ... 17:45  비프리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




  1. BlogIcon 무예인 2010.12.22 19:1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이거 우리 아버지가 좋아하는 신발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2 19:23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크으. 이런 첫답글에서 '아버지'가 등장하다니.
      아마도 무예인님 아버지는 제 아버지랑 나이가 비슷하실텐데. ^^;

  2. 2010.12.22 20:28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2 21:0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발의 건강도 신발에서부터 시작이 되는 건데. (물론 걸음걸이도 중요하죠. ^^)
      겨울만 되면 발바닥에서 굳은살이 난동을 부리니
      치료와 예방(?) 차원에서 신발을 바꿔봤습니다.
      신고 출근을 해도 그럭저럭 묻어갈 수 있는 정도로 고르느라 고생을 좀. ^^;

      바꿔 신은 지 대략 2주인데요. 발에 굳은살은 아직 보이지 않습니다. 다행. ^^;

      등산화. 저 역시 하나 장만해야 한다고 그러고 있었는데,
      어느새 가을은 후다닥 지나가버렸습니다. ㅠ.ㅠ
      내년 봄을 기다려야겠습니다.
      등산화는, 맞습니다, 가급적 싼 건 피해야죠.
      가격이 품질은 아니지만 편하고 예쁘고 좋은 건 비싸더란. ㅠ.ㅠ

  3. BlogIcon Genesispark 2010.12.22 20:39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언제나 천사와 악마가 와서 싸움하고있죠.
    요즘은 추워서 천사가 날개로 깔깔이 대용을 삼고 있어서 그런지 악마가 자주 이기고 있습니다.^0^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2 21:01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이날 예닐곱집에서 실패를 경험하고 나니까
      여덟번째 집엔 들어가고 싶지 않은 겁니다. ㅠ.ㅠ
      사실 따지고 보면 앞에서 못 샀다고 이집에서도 못 사는건 아닌데 말이죠. -.-a
      그런저런 생각 끝에 그녀의 설득에 넘어간 거였는데
      말 듣길 잘했단. ^^; (비관주의=악마. 이런 거겠죠. ^^)

  4. 2010.12.23 00:05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3 10:07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i am often busy and can't answer the comment immediately.
      sorry but i can't help it.

      and how about leaving your comment at guestbook on my blog?
      you can go into the guestbook by clicking <GUEST> at blog's upper part.

      if u use the guestbook, it's easy for you to check comments and answers.

  5. BlogIcon oddpold 2010.12.23 09:32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Happy Holiday!
    저는 반대로 발이 작아서 고민입니다. 신어보지 않으면 낭패죠.
    아뭇튼 저도 나이가 나이인지라 운동화는 못신겠고. 해서 로퍼나 스니커즈 중에서 고릅니다.
    얼마전에 장만한건 드라이빙 슈즈처럼 나왔더군요.

    * 요즘은 종교적 평등 문제로 구리스마스라는 말을 안쓴다고 하더군요.
    저같은 무신론자에겐 반가운 소리입니다. ^^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3 10:1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해피 할러데이라고 쓰신 이유는 종교적 평등 문제 때문이군요.
      저 역시 무신론자인데요. 클쓰마쓰는 그저 남의 생일이 아니냐는 정도로 생각합니다. ^^;

      발이 작아서 고민이시군요. 저랑은 반대인. -.-a
      저 역시 신어보지 않으면 모릅니다. 사이즈 적힌 것도 다 달라 믿기 어렵구요.

      드라이빙 슈즈처럼 생긴 녀석을 고르셨군요?
      저는 아주 가벼운 천 소재의 러닝화를 드라이빙 슈즈로 썼으면 합니다. ^^

  6. BlogIcon mingsss 2010.12.23 14:4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남자친구는 290, 동생은 310
    거대 발사이즈를 자랑하는 두 남자 덕분에 -_-;
    (저도 여자치고는 큰 250이지만 그나마 기성화 사이즈긴 하네요)
    저 역시 난데없이 신발고민을 많이 해요.
    어제도 동생데리고 이태원가서 운동화 사주고 왔는뎁....
    이태원 큰사이즈 전문샵에 가지 않으면 도무지 찾을 수가 없거든요 ㅎㅎ
    거긴 그나마 종류도 많고 사이즈도 다양하니 비프리박님도 캐주얼한 것 찾을 때 함 가보심이?!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24 21:04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허걱 나랑 같은 급이거나 더 큰 사이즈잖아.
      동생은 310. 헐. 대박.
      일반적인 샵에서는 신발 구하기 어렵겠는 걸.
      그치. 이태원이라도 가야. ^^;

      밍스도 250이면 작은 발은 아닌 걸.
      집의 언니야는 255 정도를 신어. 키가 170이 초큼 넘는대나 어쩐대나. ^^;
      밍스의 신발 고민이 백번 이해됨. ^^;

      내 경우는 신사화는 주로 명동점(본점)을 가야 구할 수 있고
      운동화는 예닐곱집은 돌아야 맞는 걸 찾아. 디자인도.
      기회가 되면 밍스 말대로 이태원을 가야할 듯.
      근데 빅사이즈 파는 이태원의 샵 이름은 뭘까? ^^

  7. BlogIcon Slimer 2010.12.29 10:50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그 확률 이야기를 듣다보니 지적존재론이 떠오르는데요.... 연속된 우연은 우연이 아니다라는.... 하지만 비프리박님의 글을보니 역시 우연은 우연이다... 라는 결론이 나오네요.ㅎ

    • BlogIcon 비프리박 2010.12.30 10:18 신고 | Address | Modify/Delete

      아. 연속된 우연 개념을 끌어올 수도 있겠군요.
      그렇지만 역시 제 신발사기 관련해서는 걍 우연의 연속이었다! 그런 거죠. 큭큭.

  8. 야금냐금 2013.12.27 03:20 | Address | Modify/Delete | Reply

    제가 찾던 바로 그것. 워킹화였군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