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응형

제주 성산일출봉 생각이 많이 납니다. '제주' 성산일출봉 보다는 성산일출'봉'이요. 계절은 바야흐로 등산 혹은 산행이 유혹하는 가을이어서 그런가 봅니다. 그렇다고 이 와중에(어떤 와중?) 제주도를 다녀올 수는 없고 그저 앨범을 꺼내 봅니다. 지난 여름 뜨거웠던 2010년 폭염 속에 올랐던 성산일출봉 앨범을요.

산에 오르는 느낌이 참 좋습니다. 산이 있어 오른다는 분들도 있고, 오른 후에 내려다보는 인간 세상 때문에 등산을 하신다는 분도 계시지만, 저는, 그저 걷는다는 그 느낌이 좋아서 산을 오르는 쪽인지도 모릅니다. 한걸음 한걸음 걸을 때 살아있음을 느낀다면 과언일까요? 공감하시는 분들 적지 않으리라 봅니다.

성산일출봉을 오르는 것이 조금 더 힘들었던 것은 DSLR 카메라(캐논 50D)를 매고 올라서였던 것 같습니다. 자체의 무게보다는 한여름 팔을 파고 흐르는 땀으로부터 카메라를 보호해야 해서 말이죠. ^^; 카메라(아마도 DSLR)를 들고 등산 아니 등반을 하시는 분들은 어찌 그 번거로운 작업을 항상 하실 수 있는지, 그저 감탄스러울 따름입니다.

앞서 작성했던 성산일출봉 방문 후기가 있습니다. 이 포스트와는 조금 다른 관점에서 작성한 포스트라죠. 관심 있으신 분은 참조하시길. ( http://befreepark.tistory.com/1098 ) 그리고, 제주 성산일출봉은 주소가 있습니다.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성산리 114로 나와 있네요. 아래는 제주 성산일출봉의 위치입니다. 일출을 보려면(?) 역시 제주도의 동쪽 끝에 있어야. ^^

★ 드래그하고 계시는군요. 퍼가시는 걸 막을 수는 없으나 ★원문재게시는 불허★합니다. 



       ▩ 강렬한 인상의 성산일출봉, 전망이 일품! 제주도 가볼만한 곳 (2010 0804)


 (사진을 클릭하시면 큰 이미지로 보실 수 있습니다)
 
1  
   

입구에서 본 성산일출봉
오를 겁니다. 한걸음 한걸음 외에는 방법이 없습니다. 공평합니다. ^^

 


  
2  
   

이제 오르기 시작합니다.
 


  
3  
   

발이 고점(高點)을 향할수록 시야는 넓어집니다.
 


  
4  
   

그저 걷는 것만으로도 좋은데, 
이렇게 내려다 보는 것도 참 좋은.
 


  
5  
   

뿌연 대기를 찢고 들어오는 햇살이.
 


  
6  
   

불과 삼십분을 걸어 올라오면
사랑과 기쁨 그리고 시기와 질투가 있는 저 아래가
그저 우스워 보입니다.
 


  
7  
   

6번 사진을 조금 당겨 봅니다.
주차장의 자동차가 여전히 점으로 보입니다.

 


  
8  
   

카메라를 성산의 좀더 우측으로 향해 봅니다.
어쩌면 이런 모습, 지상에서는 볼 수 없는 모습을 보려고
산행을 하는지도 모르겠습니다. 걷는 거 자체가 좋은 건 물론이지만. ^^

 


  
9  
   

내려오는 길에 본, 시원하게 바다를 가르는 쾌속선.
 


  
10  
   

파랑과 초록의 대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글의 내용이 유익하셨으면 조오기 아래의 추천버튼을 쿡! ^^


  
2010 1018 월 06:10 ... 06:30  서두작성
2010 1019 화 00:50 ... 01:30  비프리박
2010 1019 화 08:30  예약발행

 
 
반응형



댓글을 달아 주세요

악성답글/배설형답글/욕설답글은 삭제됩니다.
답글은 인격의 거울입니다.